전능하신 하나님 교회 App

하나님의 음성을 듣고 예수님의 재림을 기쁘게 맞이하자!

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말씀이 육신으로 나타남

색상

테마

폰트

크기

줄 간격

페이지 너비

검색결과 0개

관련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구원받는 사람은 기꺼이 진리를 실행하는 사람이다

예전에도 교제 중에서 올바른 교회 생활을 해야 한다고 이야기한 적이 있다. 그런데 왜 지금까지도 교회 생활을 개선하지 않고 예전 행태를 되풀이하는 것이냐? 왜 새로운 생활 방식이 보이지 않는 것이냐? 90년대 사람이 고대 황제의 삶을 사는 것이 정상적이라고 보느냐? 너희는 역대에 유래가 없을 만큼 좋은 것들을 먹고 마시지만, 교회의 상태는 여전히 큰 전환점을 맞지 못하고 있다. 형식만 바뀌고 내용은 그대로이니, 하나님이 이렇게 많은 말씀을 하는 것이 무슨 소용이 있겠느냐? 많은 지역의 교회가 조금도 변하지 않았다. 나는 누구보다 훤히 꿰뚫고 있다. 내가 교회 생활을 체험하지 않았다고 모르는 것은 아니다. 나는 교회의 예배에 대해 손바닥 보듯 밝히 알고 있다. 교회의 예배는 이렇다 할 진보 없이 말 그대로 ‘형식만 바뀌었을 뿐, 내용은 그대로’이다. 실상은 변하지 않았다. 조금도 변하지 않았다! 목양해 주는 사람이 있을 때는 불처럼 뜨겁지만, 붙들어 주는 사람이 없을 때는 얼어붙은 얼음 같다. 실제적인 것을 말할 수 있는 자는 몇 없고, 방향을 잘 잡을 수 있는 자도 거의 없다. 그들이 그럴듯하게 설교하지만 진입하는 사람은 거의 없고, 하나님 말씀을 소중히 여기는 자도 몇 되지 않는다. 하나님 말씀을 들고 있을 때는 모두 눈물이 그렁그렁하지만 말씀을 내려놓으면 시시덕거리며, 말씀을 떠나면 빛을 잃고 어두워진다. 솔직하게 말하자면, 너희는 전혀 하나님의 말씀을 소중히 여기지 않고, 오늘날 하나님이 친히 발한 음성을 보배처럼 대하지도 않는다. 하나님의 말씀을 볼 때만 조급해할 뿐, 말씀을 외울 때는 힘겨워하며, 말씀을 실행할 때는 말총으로 두부를 들어 올리듯 전혀 힘을 쓰지 못하고 있다. 모두가 말씀을 볼 때는 기운이 넘치지만, 말씀을 행할 때는 까맣게 잊어버린다. 사실 이런 말을 이렇게 입 아프게 거듭 할 필요는 없다. 사람이 듣기만 하고 실행하지 않으면 하나님 사역에 걸림돌이 되니 내가 말하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인 것이다. 나로서는 부득불 말하는 것이지, 다른 사람의 단점을 들추는 것을 좋아해서 이야기하는 것이 아니다. 너희는 웬만큼 실행했다고, 계시가 절정에 이르렀으니 너희도 절정에 이르렀다고 생각한 것이냐? 그것이 그렇게 간단하겠느냐? 너희는 자신이 무엇을 바탕으로 체험하고 있는지 살펴보지도 않는구나! 현재 상황을 들어 말하자면, 너희의 예배는 결코 올바른 교회 생활이라고 할 수 없다. 그것은 올바른 영 생활이 아니라 떠들고 흥얼거리기 좋아하는 몇몇 사람들을 모아 놓은 것에 불과하다. 엄격히 말해, 거기에는 실제라고 할 만한 것이 거의 없다. 더 분명하게 말하겠다. 네가 진리를 실행하지 않는데 어떻게 실제가 있겠느냐? 스스로 실제가 있다고 말한다면 그것은 자화자찬하는 것이 아니겠느냐? 늘 사역하던 자는 교만하고 잘난 척하며, 늘 순종하던 자는 고개 숙인 채 말이 없으니 훈련받을 기회는 조금도 없다. 사역하는 사람은 호언장담하며 비실제적인 말만 가득 늘어놓고, 밑에서 따르는 사람들은 앉아서 듣고만 있을 뿐 변화는 전혀 찾아볼 수 없다. 전부 과거의 실행뿐이다! 오늘날 네가 순종할 수 있고, 함부로 끼어들지 않고 제멋대로 행동하지 못하는 것은 하나님의 행정이 임했기 때문이지, 네가 체험으로 변화되었기 때문이 아니다. 과거에 하던 많은 행동들을 오늘날 하지 않는 것도 너무나 뚜렷하게 드러난 하나님의 역사에 사람이 정복되었기 때문이다. 내가 “오늘날 네가 거둔 성과 중 네가 피땀 흘려 얻은 것은 얼마나 되느냐? 하나님이 직접 너에게 알려 준 것은 얼마나 되느냐?”라고 묻는다면 너는 어떻게 대답하겠느냐? 꿀 먹은 벙어리처럼 눈만 끔뻑거리지 않겠느냐? 혀만 내밀지 않겠느냐? 다른 사람은 많은 실제 체험으로 너에게 공급해 주는데, 어째서 너는 남이 차려 놓은 밥을 먹기만 하는 것이냐? 그러고도 부끄럽지 않으냐? 수치스럽지 않으냐?

비교적 좋은 사람들에게 직접 검증을 해 보아도 좋다. “당신은 진리를 얼마나 깨달았습니까? 얼마나 실행했습니까? 당신은 하나님을 더 사랑합니까, 아니면 당신 자신을 더 사랑합니까? 당신은 베푸는 것이 더 많습니까, 아니면 받는 것이 더 많습니까? 불순한 마음가짐이 생길 때, 옛 자아를 저버리고 하나님의 마음을 만족게 한 것이 몇 번이나 됩니까?”라고 물어보면 많은 사람이 이 몇 개의 질문으로도 쩔쩔맬 것이다. 많은 이가 자신의 마음가짐이 바르지 못하다는 것을 잘 알면서도 그대로 행하니 육을 버리는 것은 거론할 여지조차 없다. 또 많은 사람들은 일거수일투족이 다 죄의 지배를 받으며, 죄가 커져 가도 내버려 둔다. 모두가 죄를 이기지 못하여 계속 죄에 빠져 살고 있다. 지금 이런 지경인데 자신이 못된 짓을 얼마나 많이 했는지 모르는 사람이 있느냐? 만약 네가 모른다고 말한다면 나는 네가 헛소리를 한다고 할 것이다. 솔직히 너희에게는 옛 자아를 저버리고 싶은 마음이 없다. 그러니 아무런 가치 없는 ‘마음에서 우러나는’ 통회를 해서 뭐하겠느냐? 그것이 네 생명 성장에 도움이 되느냐? 자기 자신을 알아 가는 것은 너희의 본무라고 할 수 있다. 나는 사람이 순종하는 것과 하나님 말씀을 실행하는 것에 기반해 사람을 온전케 한다. 네가 하나님 말씀을 아름답고 보기 좋은 옷으로 여겨 입기만 한다면, 그것은 남을 속이고 자신을 속이는 일이 아니겠느냐? 말만 하고 실행하지 않는다면 무엇을 얻을 수 있겠느냐?

실행에 관해서 많은 사람들이 한두 마디 정도 개인의 느낌을 이야기할 수는 있다. 그러나 그것도 대부분은 다른 사람의 이야기를 들으면서 얻은 빛 비춤일 뿐, 본인이 직접 실행한 부분이 없고, 본인이 체험해서 얻은 깨달음도 없다. 나는 일찍이 이러한 문제를 분석했었다. 내가 아무것도 모른다고 생각하지 말라. 종이호랑이에 불과한 네가 어찌 사탄에 대한 승리를 운운하겠느냐? 어찌 이겼다는 간증을 입에 담느냐? 어찌 하나님의 형상을 살아 낸다고 하느냐? 전부 터무니없는 헛소리다! 오늘날 하나님이 감상이나 하라고 너희에게 그렇게 많은 말씀을 했다고 생각하느냐? 입으로는 옛 자아를 저버리고 진리를 실행하겠다고 하면서 손으로는 다른 일을 하고, 마음으로는 다른 타산을 하고 있다. 이런 사람은 어떤 사람이겠느냐? 어째서 마음과 손이 일치하지 않는 것이냐? 그렇게 많이 교통해 줬는데도 공허한 글귀가 되었으니, 비통한 일이 아니겠느냐? 하나님의 말씀을 실행하지 못한다면, 이는 네가 성령 역사의 방식에 진입하지 못했으며, 성령 역사와 성령의 인도가 없다는 것을 의미한다. 만약 네가 하나님의 말씀을 이해했다고만 말하고 그것을 실행하지는 못한다면, 너는 진리를 사랑하지 않는 사람이다. 하나님은 너 같은 사람을 구속하러 온 것이 아니다. 예수가 십자가에 못 박혀 극도의 고통을 받은 것은 죄인과 가난한 사람 그리고 비천한 사람을 구속하기 위함이었다. 그는 십자가에 못 박힘으로써 속죄 제물이 되었다. 네가 하나님의 말씀을 실행하지 못하겠다면, 하나님 집에 눌러앉아 공짜 밥을 얻어먹지 말고 속히 나가라. 뚜렷하게 하나님을 대적하는 일에서도 많은 사람이 자제하기 어려워한다. 이는 죽음을 자초하는 일이 아니겠느냐? 그러면서 무슨 하나님나라에 들어가는 것을 운운하느냐? 무슨 낯짝으로 하나님의 얼굴을 보겠다는 것이냐? 하나님이 준 밥을 먹으면서 하나님을 대적하는 수작을 부리니, 음험하고 악랄하며 몹시 간교하다. 설령 하나님이 네게 축복을 내릴지라도 그것을 받으려고 손을 내밀 때 부끄럽지 않겠느냐? 낯이 뜨겁지 않겠느냐? 하나님을 대적하는 일을 하고 ‘홀로 딴 살림을 차리는’ 수작을 부리면서도 두렵지 않더냐? 이것을 자각하지 못한다면 어떻게 앞날을 입에 올릴 수 있겠느냐? 네게 앞날은 진작부터 존재하지 않았거늘 무슨 더 큰 희망을 품는다는 것이냐? 뻔뻔하기 그지없는 말을 하고도 가책을 느끼지 못하고, 마음에 어떤 느낌도 없다면 하나님께 버림받은 것이 아니겠느냐? 제멋대로 말하고 행동하는 것이 네 본성이 되었는데, 그 상태로 하나님께 온전케 될 수 있겠느냐? 천하를 두루 누빌 수 있겠느냐? 누가 너에게 탄복하겠느냐? 네 진상을 아는 사람은 모두 너를 멀리할 것이다. 이것은 하나님의 징벌이 아니겠느냐? 결과적으로 말해, 말만 하고 실행을 하지 않으면 성장할 수 없다. 말할 때는 성령 역사가 있지만 실행하지 않을 때는 성령 역사가 없는 이런 상황을 반복하면서 어찌 앞날을 논할 것이며, 어찌 하나님의 사역을 위해 자신을 바치겠다고 할 수 있겠느냐? 너는 자신을 하나님께 바치겠다고 말하기만 했지 진실로 하나님을 사랑하는 마음은 바치지 않았다. 따라서 하나님이 너에게서 얻은 것은 말뿐인 마음이지 실천에 옮긴 마음이 아니다. 그런데 그런 말들이 너의 실제 분량이 될 수 있겠느냐? 이렇게 해서 언제 하나님께 온전케 되겠느냐? 네 앞날이 암담한데 초조하지 않으냐? 하나님이 네게 이미 실망했다고 느껴지지 않느냐? 너는 하나님이 더 많고 새로운 사람들을 온전케 하려 한다는 것을 모르느냐? 낡아 빠진 것들이 굳게 설 수 있겠느냐? 오늘 하나님의 말씀을 중시하지 않으면서 내일을 기다리겠단 말이냐?

이전:진리를 깨달았다면 마땅히 실행해야 한다

다음:쓰임 받기에 합당한 목자는 무엇을 갖추어야 하는가

추천 더보기

  • 유일무이한 하나님 자신 9

    하나님은 만물 생명의 근원이다(3) 그동안 우리는 하나님을 알아 가는 것을 주제로 많은 이야기를 나누었다. 최근에는 하나님을 알아 가는 아주 중요한 주제에 대해 나누었는데, 그 주제는 무엇이었느냐? (‘하나님은 만물 생명의 근원이다’입니다.) 내가 얘기한 내용과 제목에…

  • 유일무이한 하나님 자신 2

    하나님의 공의로운 성품 앞서 하나님의 권병에 대해 이야기하였으니 이에 대해 어느 정도 알게 됐으리라 믿는다. 너희가 얼마나 받아들일 수 있는지, 얼마나 이해할 수 있는지, 얼마나 알 수 있는지는 너희의 노력에 달려 있으니, 건성으로 대하지 말고 진지하게 임할 수 있길 …

  • 유일무이한 하나님 자신 10

    하나님은 만물 생명의 근원이다(4) 오늘은 특별한 주제를 가지고 얘기해 보자. 하나님을 믿는 모든 사람이 알아야 할 것, 체험해야 할 것, 이해해야 할 것은 크게 두 가지다. 어떤 두 가지겠느냐? 첫 번째는 사람의 생명 진입에 관한 것이고, 두 번째는 하나님에 대한 인…

  • 제3편

    너희가 백성이라고 불리는 만큼 과거와는 다르다. 너희는 나의 영이 발하는 음성을 귀 기울여 듣고, 이에 순종해야 한다. 나의 사역을 바짝 따라와야 하며, 나의 영과 육신을 떼어 놓아서는 안 된다. 영과 육신은 본래 하나이지 분리된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사람만 중시하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