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오실 하나님을 찾고 구하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말씀이 육신에서 나타남

목차

하나님이 사람을 쓰는 데에 관한 논법

성령이 특별히 지시하고 인도하는 사람을 제외하고, 사람에게는 독립적으로 생활하는 능력이 전혀 없다. 왜냐하면 사람은 모두 하나님께 쓰임받는 사람의 돌봄과 목양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하나님은 시대마다 서로 다른 사람을 일으켜 자신의 사역을 위해 바삐 뛰어다니게 하고, 그러면서 교회들을 목양하도록 한다. 다시 말하면, 하나님의 사역은 반드시 하나님의 마음에 드는, 하나님께 인증받은 사람을 통해 자신을 위해 사역하게 하고, 성령은 사람 안에 있는 취할 만한 부분을 통해 사역을 하며, 또 성령의 온전케 함을 통해 하나님이 쓰기에 합당하게 한다. 사람의 터득 능력이 너무 부족하기 때문에 반드시 하나님께 쓰임받는 사람을 통해 목양을 받아야 한다. 마치 하나님이 모세를 쓴 것과 같다. 모세에게서 당시에 쓰기에 적합한 부분을 많이 찾아 그것으로 하나님의 그 단계 사역을 한 것이다. 이 단계에 하나님이 사람을 쓰는 것 역시 성령이 쓸 수 있는 부분을 통해 역사하는 것인데, 성령이 한편으로는 지배하고 한편으로는 쓰임에 합당치 않은 그 외의 부분을 온전케 한다.

하나님께 쓰임받는 사람이 하는 사역은 그리스도의 사역이나 성령의 역사에 협력하기 위한 것인데, 그는 하나님이 사람들 가운데서 일으킨, 하나님의 모든 선민을 이끌기 위한 사람이고, 또한 하나님이 일으킨 인성 협력 사역을 하는 사람이다. 인성 협력 사역을 할 수 있는 이런 한 사람이 있기에, 하나님이 사람들에게 요구한 것과 성령이 사람들 가운데서 하려는 사역을 하나님께 쓰임받는 이 사람을 통해 더 많이 완성하게 된다. 하나님이 이 사람을 쓰는 목적은 하나님을 따르는 모든 사람이 하나님의 뜻을 더 잘 깨닫고, 하나님의 요구에 더 많이 도달할 수 있게 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할 수 있다. 사람들이 모두 하나님의 말씀이나 하나님의 뜻을 직접 깨달을 수 없기 때문에 하나님은 쓰임받는 한 사람을 일으켜 이런 사역을 한다. 하나님께 쓰임받는 사람은 하나님이 사람을 인솔하는 데에 있어서의 매개자이고 하나님과 사람 사이를 소통시키는 ‘번역관’이라고 할 수도 있다. 그러므로 이와 같은 사람은 하나님 집에서 일꾼이나 사도가 된 그 어떤 사람과도 다르다고 말하는 것이다. 똑같이 다 하나님을 섬기는 사람이라고 할 수 있지만 하나님께 쓰임받는 사람은 다른 일꾼이나 사도와는 사역 실질과 개인적으로 쓰임받는 배경에서 매우 큰 차이가 있다. 사역의 실질과 개인적으로 쓰임받는 배경에서 말하면, 하나님께 쓰임받는 사람은 하나님이 일으킨 사람이고, 하나님이 자신의 사역을 위해 예비한 사람이며, 하나님 자신의 사역에 협력하는 사람이다. 그의 사역은 다른 사람이 대체할 수 없는 것이고, 신성의 역사에 반드시 협력해야 할 인성의 사역이다. 그러나 다른 일꾼이나 사도가 하는 사역은 다만 각 시기에 교회에 대한 여러 방면의 안배를 전달하고 시행하는 것이며, 또는 교회 생활을 수호하는 일부분의 간단한 생명 공급 사역을 하는 것이다. 그런 일꾼이나 사도들은 하나님께 지정된 사람이 아니고, 더욱이 성령께 쓰임받는 사람이라고도 할 수 없다. 그런 사람은 모두 교회에서 선발된 사람으로 한동안의 배양과 훈련을 거쳐 쓰기에 합당한 사람은 계속 남겨서 쓰고, 쓰기에 합당치 않은 사람은 원래 있었던 곳으로 돌려보낸다. 그런 사람은 모두 교회에서 선발된 사람이므로 일부 사람들은 인솔자가 된 후 정체가 드러났고, 어떤 사람은 심지어 나쁜 일까지 많이 하여 결국 도태되었다. 그러나 하나님께 쓰임받는 사람은 하나님이 예비한 일정한 소질을 갖춘, 인성이 있는 사람이고, 성령이 미리 예비하고 온전케 한 사람이며, 완전히 성령이 인솔하는데, 특히 사역 방면에서는 더욱 성령이 지배하고 성령이 주관한다. 그러므로 하나님의 선민을 인솔하는 길에 오차가 있을 리 없다. 왜냐하면 하나님은 자신의 사역에 반드시 책임을 질 것이고 어느 때든 자신의 사역을 하고 있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