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오실 하나님을 찾고 구하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말씀이 육신에서 나타남

목차

정상적인 영 생활은 사람을 정상 궤도로 이끌어 들어간다

하나님을 믿는 길에서 너희가 걸어온 노정은 아직도 매우 적고, 너희는 아직 정상 궤도에 진입하지 못하였다. 그러므로 너희는 하나님의 기준과는 아직도 매우 멀고, 너희 각 사람의 분량을 놓고 말하면 하나님의 요구를 만족시킬 수 없다. 너희의 소질로 인하여, 또 너희 각 사람의 *패괴 천성으로 인하여 하나님의 사역을 언제나 소홀히 하고 대수롭지 않게 여기는데, 이것은 너희의 가장 큰 결함이다. 성령이 가는 길에 대해서는 더욱이 아무도 더듬지 못한다. 많은 사람들은 잘 알지 못하고 깨닫지 못하며, 또한 많은 사람들은 이 일에 별로 주의하지 않고 더욱이 참답게 대하지도 않는다. 만일 계속 이렇게 나아가면서 성령의 사역을 인식하지 못한다면 너희가 하나님을 믿으면서 가는 길은 다 헛수고가 될 것이다. 왜냐하면 너희가 하나님의 뜻에 이르기를 힘껏 추구하지 않았고, 너희가 잘 협력하지 않았으며, 하나님이 역사하지 않은 것이 아니고 성령이 너를 감동시키지 않은 것도 아니라 사람의 마음이 너무 거칠어 성령의 역사를 대수롭지 않게 여겼기 때문이다. 이는 마땅히 즉시 바로잡아야 하고, 반드시 성령이 인도하는 길에 들어서야 한다. 이것이 오늘 말하려는 주요 화제이다. 성령이 인솔하는 길이란 영 안에서 깨우침을 받고, 하나님의 말씀에서 인식이 있고, 앞으로의 길에 대해 환히 알며, 또한 진리에 점차 진입할 수 있고, 하나님에 대해 더욱 인식이 있는 것이다. 성령이 인솔하는 길에서 가장 주요한 것은 바로 하나님의 말씀에 대해 더 분명한 인식이 있고, 치우치지 않고 그릇되지 않고 가운데로 알맞게 행하는 것이다. 그럼 이 효과에 도달하려면 또 너희가 조화롭게 협력할 수 있어야 하고, 정확한 실행의 길을 찾아 성령이 인도하는 길에 들어서야 한다. 이것은 사람의 협력에 관련된다. 다시 말해, 너희가 어떻게 해야 너희에 대한 하나님의 요구에 도달할 수 있고, 어떻게 행해야 정상 궤도에 진입할 수 있는가 하는 것이다.

성령이 인도하는 길에 들어서는 것은, 말하자면 복잡하지만 실행의 길을 밝히 알게 되면 너는 훨씬 간단하다고 느낄 것이다. 사실상 하나님이 사람에게 요구하는 것은 모두 사람이 이를 수 있는 것이지 할 수 없는 일을 강요하는 것이 아니다. 하나님은 매사에서 사람의 근심을 덜어 주고 어려움을 해결해 주는데, 이 점을 너희는 분명히 보아야지 하나님을 오해해서는 안 된다. 성령이 가는 길은 모두 하나님의 말씀에 따라 사람을 인도하는 것이다. 전에 마음을 하나님께 맡기는 것에 대해 언급하였는데, 이것은 성령이 인도하는 길에 들어서는 전제이다. 반드시 이렇게 해야만 정상 궤도에 들어설 수 있다. 마음을 하나님께 맡기는 이 일을 어떻게 의식적으로 할 것인가? 너희가 일상생활에서 하나님을 경력(역주: 체험)하고 하나님께 기도하는 것은 모두 대충대충 하고, 일하는 한편 기도하는 것인데, 그러면 마음을 하나님께 맡기는 것이라고 할 수 있겠느냐? 속으로 가정의 일과 육체의 일을 생각하면서 늘 마음이 분산되는데, 이것이 마음을 하나님 앞에 안정시키는 것이냐? 너의 마음이 늘 바깥 사물에 있기 때문에 하나님 앞으로 돌아오지 못한다. 마음을 진실로 하나님 앞에 안정시키려면 반드시 의식적인 협력 사역을 해야 한다. 다시 말해, 너희는 각자 자신의 영적 수양 시간이 있어야 하고, 모든 인ㆍ사ㆍ물(人ㆍ事ㆍ物)을 피하여 마음을 가라앉히고 하나님 앞에 안정시켜야 한다. 각자는 반드시 개인의 영적 수양 노트가 있어야 하고, 하나님의 말씀에 대한 인식과 영 안의 감동을 깊든 얕든 다 기록해 놓아야 하는데, 의식적으로 마음을 하나님 앞에 안정시켜야 한다. 만일 너에게 하루에 한두 시간의 진실한 영 생활이 있다면, 너는 하루의 생활이 충실하다고 느끼고 마음이 환해질 것이다. 만일 날마다 이런 영 생활을 하면서 마음을 더 많이 하나님께 드릴 수 있다면, 너의 영은 점점 더 강해질 것이고, 성령이 이끄는 길로 더욱 나아갈 수 있을 것이며 하나님은 갑절로 너를 축복해 줄 것이다. 너희의 영 생활은 의식적으로 성령의 함께함을 얻기 위한 것이다. 그것은 규례를 지키는 것이 아니고 종교 의식을 하는 것이 아니라, 진실로 하나님과 협력하고 진실로 자신을 극복하는 것이다. 이것이야말로 사람이 해야 할 것이다. 그러므로 너희는 능력을 다해 하여라. 네가 잘 협력할수록, 네가 공을 더 많이 들일수록, 너의 마음은 더욱 하나님께로 향할 수 있고 하나님 앞에 더 잘 안정될 수 있다. 어느 정도에 이르러, 하나님이 너의 마음을 완전히 얻게 되고, 아무도 너의 마음을 동요시킬 수 없고 빼앗아 갈 수 없게 되면, 너는 완전히 하나님께 속한 사람이 된 것이다. 네가 이 길에 들어서게 되면 하나님의 말씀이 시시로 너에게 나타나 네가 깨닫지 못한 것을 깨우쳐 줄 것이다. 이런 것은 모두 너의 협력으로 인해 이루어지는 것이다. 그러므로 하나님은 계속 “나와 협력하는 자에게 갑절로 베풀어 줄 것이다”라고 말씀하는 것이다. 너희는 이 길을 분명히 보아야 한다. 바른길에 들어서려면 반드시 너희가 할 수 있는 것을 다하여 하나님을 만족게 해야 한다. 너희는 최선을 다해 영 생활을 해야 하는데, 아마 처음에는 이 일에서 별로 큰 효과를 볼 수 없을지도 모르겠지만 소극적이 되지 말고 후퇴하지 말며 계속 노력하여라! 영 생활이 많을수록 너의 마음은 더욱 하나님의 말씀에 점유되어 늘 이런 일들을 마음에 두고 늘 이런 일들을 부담으로 하게 된다. 그런 후 영 생활을 통해 네 마음속 말을 하나님께 다 털어놓아라. 네가 어떻게 하기를 원하고, 속으로 생각하는 것이 무엇이고, 하나님의 말씀에 대해 어떤 인식이 있고 어떤 견해가 있는지를 조금도 숨기지 말고 다 하나님께 말씀드려라. 하나님께 마음속 말을 하는 것과 진정을 토로하는 것을 훈련하면서 마음속에 있는 것은 얼마든지 다 말씀드려라. 네가 그렇게 말할수록 하나님의 사랑스러움을 더욱 느끼게 되고, 너의 마음이 하나님께로 더욱 끌리게 되는데, 그때에 너는 오직 하나님만이 가장 친근하고, 언제나 하나님을 떠날 수 없다고 느끼게 된다. 너는 날마다 이런 영적 수양을 하면서 그것을 평생에 관계되는 큰일처럼 늘 잊지 말아야 한다. 그래야 너의 마음이 하나님의 말씀에 점유될 수 있다. 이것을 비로소 성령께 감동된 것이라고 한다. 너의 마음이 언제나 하나님께 점유된 것 같고, 너의 마음속에 언제나 너 자신이 사랑하는 것이 있어 아무도 빼앗아 갈 수 없게 된다면 그때 하나님은 진정 네 안에서 살게 된 것이고, 네 마음속에서 자리가 있게 된 것이다.

─────────

*패괴(敗壞): 타락, 부패, 망가짐을 포함해 더 깊은 뜻이 있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