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능하신 하나님 교회 App

하나님의 음성을 듣고 예수님의 재림을 기쁘게 맞이하자!

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말씀이 육신으로 나타남

색상

테마

폰트

크기

줄 간격

페이지 너비

검색결과 0개

관련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정상적인 영 생활은 사람을 정상 궤도로 인도한다

하나님을 믿는 길에서 너희가 지나온 노정은 여전히 너무 짧다. 너희는 아직 정상 궤도에 진입하지 못했으므로 하나님의 기준에 한참 뒤처져 있으며, 너희들의 분량으로는 아직 하나님의 요구를 충족시키지 못한다. 너희는 너희의 자질과 패괴된 천성 때문에 하나님의 사역을 항상 건성으로 대하고 진지하게 생각하지 않는데, 이는 너희의 가장 큰 단점이다. 성령이 가는 길을 찾을 수 있는 사람은 없고, 대부분이 확실히 알지 못하고 있다. 게다가 많은 사람이 이 일에 그렇게 신경 쓰지 않고, 참답게 대하지도 않는다. 만약 계속 이런 상태로 나아가면서 성령의 사역을 알지 못한다면, 너희가 가는 하나님을 믿는 길은 전부 헛수고가 되고 말 것이다. 너희는 하나님의 뜻에 부응하기 위해 온 힘을 다해 추구하지 않고, 잘 협력하지도 못하기 때문이다. 이는 하나님이 사역하지 않았거나 성령이 감동시키지 않은 것이 아니라, 사람이 너무 경솔해서 성령의 역사를 대수롭지 않게 여긴 것이다. 마땅히 이를 즉시 바로잡고 성령이 인도하는 길에 들어서야 한다. 이것이 오늘 이야기하려는 주요 화제이다. 성령이 인도하는 길이란, 영 안에서 깨우침을 얻고 하나님의 말씀에서 인식을 얻는 것이다. 또한, 눈앞에 펼쳐진 길을 분명하게 알고, 진리에 점차 진입할 수 있으며, 하나님을 더 잘 알게 되는 것을 의미한다. 성령이 인도하는 길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하나님의 말씀을 더 정확하게 인식하여 치우치거나 그릇됨 없이 그대로 실행하는 것이다. 이런 성과를 내려면 조화로운 협력이 있어야 할 뿐만 아니라, 정확한 실행의 길을 찾아 성령이 인도하는 길에 들어서야 한다. 이것은 사람의 협력과 관련이 있다. 다시 말해, 너희가 어떻게 해야 하나님의 요구에 도달할 수 있을지, 어떻게 행해야 하나님을 믿는 정상 궤도에 진입할 수 있을지와 관련이 있다는 것이다.

성령이 인도하는 길에 들어서는 것이 말로는 복잡해 보이지만, 실행의 길을 확실하게 알면 매우 간단하다고 생각될 것이다. 사실, 하나님이 사람에게 요구하는 것은 모두 사람이 할 수 있는 것들이지 연목구어(緣木求魚)처럼 불가능한 일이 아니다. 하나님은 모든 일에서 사람을 위해 근심을 덜어 주고 어려움을 해결해 준다. 너희는 이 점을 확실히 알아야지, 하나님을 오해해서는 안 된다. 성령이 가는 길은 모두 하나님의 말씀에 따라 사람을 인도하는 것이다. 예전에 하나님께 마음을 드리는 것에 대한 이야기를 한 적이 있는데, 이는 성령이 인도하는 길에 들어서기 위한 전제 조건이다. 반드시 그렇게 해야만 정상 궤도에 들어설 수 있다. 그렇다면 하나님께 마음을 드리는 이 일을 어떻게 의식적으로 할 수 있겠느냐? 일상생활 속에서 너희는 하나님의 역사를 체험하거나 하나님께 기도하는 것을 모두 건성으로 하고, 다른 일을 하면서 기도하곤 한다. 그래 놓고도 마음을 하나님께 드렸다고 할 수 있겠느냐? 마음속으로는 가정사와 육적인 일을 생각하니, 마음은 하나지만 두 가지로 사용하고 있는 셈이다. 이것이 하나님 앞에서 마음을 평온하게 한 것이라고 할 수 있겠느냐? 네 마음이 늘 외적인 것에 있기에 하나님 앞으로 돌아가지 못하는 것이다. 하나님 앞에서 진실로 마음을 평온히 하려면 반드시 의식적으로 협력을 해야 한다. 다시 말해, 너희는 모두 자기만의 영 생활 시간을 가져야 하며, 모든 사람과 일, 사물을 피해 마음을 가다듬고 하나님 앞에서 평온해져야 한다. 사람마다 영 생활에 대해 기록을 해야 한다. 하나님 말씀에 대한 인식과 영적인 감동이 깊든 얕든 다 기록해야 하며, 의식적으로 하나님 앞에서 마음을 평온히 해야 한다. 만약 네가 하루에 한 시간이나 두 시간 가량 진실한 영 생활을 할 수 있다면 하루의 삶이 충실해짐을 느끼고 마음은 밝아질 것이다. 그런 영 생활을 매일 해서 네 마음을 더 많이 하나님께 드릴 수 있게 되면, 네 영은 갈수록 강해질 것이며, 너의 상태는 갈수록 좋아질 것이고, 성령이 인도하는 길에 더 잘 들어설 수 있고, 하나님은 너를 곱절로 축복할 것이다. 너희의 영 생활은 의식적으로 성령의 함께함을 얻기 위한 것이지, 규례를 지키고 종교 의식을 하기 위함이 아니다. 즉, 진실로 하나님과 협력하고, 진실로 자기 몸을 쳐 복종시키는 것이다. 이것이야말로 사람이 마땅히 해야 할 일이다. 그러니 너희는 최선을 다해야 한다. 네가 잘 협력할수록, 그리고 네가 기울이는 노력이 많아질수록, 네 마음을 더 많이 하나님께 드릴 수 있고, 하나님 앞에서 더 평온해질 것이다. 그러다가 어떤 경지에 도달해 하나님이 네 마음을 완전히 얻고, 그 누구도 네 마음을 흔들거나 빼앗아 갈 수 없게 되면, 너는 완전히 하나님께 속한 사람이 된 것이다. 네가 이 길에 들어선다면 하나님의 말씀이 언제나 너에게 나타나 네가 모르는 것들을 깨우쳐 줄 것이다. 이러한 것은 모두 네 협력으로 인해 이루어진다. 그래서 하나님은 줄곧 “나와 협력하는 자에게는 내가 반드시 곱절로 베풀어 줄 것이다.”라고 말씀하는 것이다. 너희는 이 길을 분명히 보아야 한다. 바른길에 들어서려면 반드시 너희의 모든 힘을 기울여 하나님을 흡족게 해야 한다. 영 생활은 온 힘을 다해 유지해 나가야 하는 것이지만, 처음 시작했을 때는 이 일에서 그다지 큰 성과를 얻지 못할 수도 있다. 그렇다고 소극적이 되지 말고, 뒷걸음치지 말아야 한다. 계속 노력하여라! 영 생활이 많아질수록 네 마음은 하나님의 말씀에 더 많이 점유되어 항상 이런 일들을 유념하고 책임감을 갖게 된다. 그런 후에는 영 생활을 통해 네 마음속에 있는 말들을 모두 하나님께 털어놓아야 한다. 네가 어떻게 하길 원하는지, 마음속으로 생각한 것이 무엇인지, 하나님의 말씀을 어떻게 인식하고 어떻게 체험하여 깨달았는지 조금도 숨김없이 전부 하나님께 말해야 한다. 하나님께 마음속 말을 털어놓고 심정을 토로하는 훈련을 해서 마음속에 있는 것들을 전부 말씀드리도록 해라. 그렇게 할수록 너는 하나님이 더 사랑스럽게 느껴질 것이고, 네 마음은 하나님께 더욱 끌릴 것이다. 그때 너는 오직 하나님만이 가장 친근하며, 무슨 일이 있어도 하나님을 떠날 수 없다고 생각하게 된다. 매일 이런 영적 수양을 하고 항상 유념하며 그것을 네 평생의 큰일로 여겨야 네 마음이 하나님의 말씀에 점유될 수 있다. 그것을 바로 성령께 감동받은 것이라고 한다. 네 마음이 항상 하나님께 점유된 것 같고, 네 마음속에 늘 네가 사랑하는 것이 있어서 누구도 빼앗아 갈 수 없다면, 그때 하나님은 진정으로 네 안에 살아 계신 것이며, 네 마음속에서 자리를 갖게 된 것이다.

이전:하나님과 정상적인 관계를 맺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

다음:온전케 된 사람에 대한 약속

추천 더보기

  • 전능자의 탄식

    네 마음에는 크나큰 비밀이 존재한다. 그러나 네가 빛이 비치지 않는 세상에서 살아왔기에 여태껏 이를 알아차리지 못한 것이다. 너는 마음과 영을 악한 자에게 빼앗겼다. 너의 두 눈은 어둠에 가려져 하늘의 태양과 밤하늘에 반짝이는 별을 보지 못하며, 너의 두 귀는 거짓된 …

  • 제34편

    일찍이 나는 나의 집에 사람을 초대한 적이 있다. 그러나 나의 부름을 들은 사람은 마치 내가 그를 집으로 초대하는 것이 아니라 형장으로 보내기라도 하는 것처럼 ‘황급히 도망갈’ 뿐이었다. 그래서 나의 집은 텅 비게 됐다. 사람이 줄곧 나를 피하고 경계하고 있었으므로 일…

  • 제22편과 제23편

    지금 모든 사람이 하나님의 뜻을 찾고, 하나님의 성품을 알기를 원한다. 하지만 왜 자기 생각대로 안 되는지, 왜 마음이 늘 자신을 배반하는지, 왜 원하는 것을 이루지 못하는지, 그 이유를 아무도 모른다. 이 때문에 모든 사람은 또 한 번 죽고 싶을 정도의 비통함에 빠졌…

  • 너는 마땅히 그리스도와 합하는 길을 찾아야 한다

    나는 인간 세상에서 많은 사역을 행하면서 그동안 많은 말을 했다. 그것은 사람을 구원하는 말이자 사람으로 하여금 내 마음에 합하게 하는 말이다. 하지만 나는 땅에서 내 마음에 합하는 사람을 많이 얻지 못했다. 그러므로 나는 사람들이 내 말을 귀하게 여기지 않는다고 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