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능하신 하나님 교회 App

하나님의 음성을 듣고 예수님의 재림을 기쁘게 맞이하자!

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말씀이 육신으로 나타남

색상

테마

폰트

크기

줄 간격

페이지 너비

검색결과 0개

관련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제42편

새로운 사역이 시작되자 모든 사람이 새롭게 진입한다. 그들은 나와 손을 잡고 함께 나아가며, 함께 내 나라의 길을 걷는다. 나는 사람과 격의 없이 지내며, 내 마음을 표현하고 사람에 대한 내 태도를 표현하기 위해 늘 사람에게 말을 하고 있다. 하지만 어떤 말은 사람을 아프게 했고, 어떤 말은 사람에게 적잖은 도움이 되었을 수도 있다. 따라서 나는 내 말을 많이 들어 보라고 권유하고 싶다. 그리 고상하고 점잖은 말은 아니지만 모두 내 진심 어린 말이다. 인류는 본래 내 친구이기에 나는 이제껏 사람 가운데서 내 사역을 펼쳐 왔고, 사람도 내 사역을 방해할까 두려워 온 힘을 다해 나와 ‘협력’하고 있다. 지금 내 마음은 몹시 즐겁다. 이미 내가 사람을 일부 얻어 내 ‘회사’가 더 이상 불황을 겪지 않게 되었고, 없는 소리를 한 것이 아니게 되었으며, 내 ‘전문 시장’이 더 이상 침체되지 않게 되었기 때문이다. 사람은 그래도 분별이 있는지라 내 이름과 내 영광을 위해 기꺼이 ‘자신을 바친다’. 따라서 내 전문 시장에 ‘신제품’이 생겼고, 그래서 영계에 내 ‘제품’을 사러 오는 수많은 ‘고객’이 생겼다. 이로부터 나는 영광을 얻었고, 내 말은 이제 빈말이 아니게 되었다. 나는 이미 승리하고 돌아왔고, 모든 사람이 나를 축하하고 있다. 나에 대한 감탄과 내 발아래에 무릎 꿇었음을 표하기 위해 이때 큰 붉은 용도 ‘축하’하러 왔으니 나는 이를 영광으로 여긴다. 창세부터 지금까지 나는 수많은 승리를 거뒀고 사람을 감탄케 하는 수많은 일을 했다. 일찍이 많은 사람이 나를 축하하며 나를 위해 찬미와 춤을 바쳤다. 가슴 벅차고 잊기 힘든 장면이었으나 나는 웃음을 내비친 적이 없다. 그때는 사람을 정복하지 못했고 일부 창세와 비슷한 일만 했을 뿐이기 때문이다. 지금은 과거와 다르다. 나는 보좌에서 미소를 짓고 있다. 나는 이미 사람을 정복했고, 사람은 내 앞에 엎드려 경배하고 있다. 지금의 사람은 이미 과거의 그들이 아니다. 내가 한 일이 바로 오늘을 위한 것이 아니겠느냐? 내 영광을 위해서가 아니겠느냐? 더 아름다운 내일을 위해 나는 내 모든 사역을 사람에게 배로 나타내어 내 모든 영광이 지음 받은 사람에게서 ‘안식’을 얻게 하고자 한다. 이를 사역 원칙으로 삼으려 하니, 나와 협력하고자 하는 사람은 일어나 나의 영광이 궁창에 충만할 수 있게 노력하여라. 지금이 바로 원대한 계획을 펼칠 때이다. 내가 사랑으로 보살펴 주는 사람들은 내게 와서 자신의 능력을 발휘할 곳을 찾게 되었다. 나는 나의 일이 잘 ‘돌아가게’ 모든 것을 동원시킬 것이다. 하늘의 새는 하늘에서의 내 영광이요, 땅의 바다는 땅에서의 내 행사요, 만물의 주인은 만물 가운데에서 나를 나타내는 존재이다. 나는 이 땅의 만유를 내 경영 밑천으로 삼아 만물이 번식하고 번창하고 생기를 뿜어내게 할 것이다.

세상을 창조하면서부터 나는 마지막 시대에 땅에서의 사역을 완전히 끝내기로 정해 두었다. 내 사역이 끝날 때, 즉 내 모든 행사가 궁창에 나타날 때 나는 땅에 있는 사람이 내 모든 행사를 인정하게 만들 것이다. 또한, 내 행사가 ‘심판대’ 앞에서 증명되게 하여 온 땅에 있는 사람이 내 행사를 공인하고 굴복하게 만들 것이다. 그런 다음 지금까지 벌인 적이 없는 공사를 할 것이다. 앞으로 나는 내 행사를 하나하나 나타내어 내 지혜와 기묘함, 난측함이 사회 각계에서 인정받고 검증되게 할 것이다. 특히, 땅에 있는 모든 ‘집권당’ 앞에서 그들이 내 행사를 인정하게 할 것이다. 내 행사가 ‘판사’의 심리와 ‘변호사’의 ‘변호’를 받게 함으로써 내 모든 행사를 인정하게 하고 모든 사람이 굴복의 의미로 고개 숙이게 할 것이다. 이로써 내 행사가 사회 각계의 인정을 얻게 되면, 그때 나는 비로소 땅에서 모든 영광을 얻게 된다. 그때가 되면 나는 더 이상 나를 감추지 않고 사람 앞에 나타날 것이다. 내가 하는 일은 지금 앞으로 나아가고 있으며 아직 절정에 이르지는 않았다. 절정에 이를 때가 곧 내 사역이 막을 내릴 때이니, 나는 만국의 백성을 모두 정복하여 맹수는 내 앞에서 순한 양이 되도록 길들이고, 큰 붉은 용은 땅에 있는 사람처럼 내 앞에 순종하게 만들 것이다. 또한, 하늘에 있는 모든 적을 물리치고 땅에 있는 모든 대적자를 정복할 것이다. 이것이 내 계획이요, 내 놀라운 행사이다. 사람은 나의 인도에 따라 대자연의 영향을 받으며 살아야 할 뿐, 자기 생각대로 정할 수는 없다! 누가 내 손에서 벗어날 수 있겠느냐? 나는 대자연의 모든 것을 분류하고 그것들이 ‘법칙’ 속에서 생존하게 했다. 그리하여 땅에는 봄이면 따뜻하고 가을이면 서늘한 것과 같은 규칙이 존재하게 되었다. 땅의 꽃들이 겨울에 지고 여름에 만개하는 것은 모두 나의 놀라운 손길 때문이다. 겨울에 기러기가 남쪽으로 날아가는 것은 내가 기온을 조절하고 있기 때문이요, 바다가 포효하는 것은 내가 해수면의 사물을 침수시키고자 하기 때문이다. 내가 안배하지 않는 일이 어디 있겠느냐? 이로써 사람의 ‘자연경제학’은 내 말로 인해 모두 무너졌다. 사람은 더 이상 ‘자연법칙’이 존재한다는 이유로 내가 함께하고 있음을 부정하지 않는다. 어느 누가 ‘만물의 주재자’의 존재를 부인할 수 있겠느냐? 나는 하늘의 머리요, 만물의 주인이요, 만인의 인도자다. 이를 어느 누가 쉽게 ‘페인트’로 가릴 수 있겠느냐? 허상이 진리의 존재를 방해할 수 있단 말이냐? 어렵게 얻은 이 기회를 이용하여 나의 일을 다시 시작했으니 나는 더 이상 사람의 방해를 받지 않고 기계를 계속 ‘돌릴’ 것이다.

나는 내 말 속에 여러 가지 ‘조미료’를 넣는다. 그래서 나는 마치 사람의 수석 요리사 같기도 하다. 사람은 조미료를 얼마나, 어떻게 넣었는지를 모르지만 먹기는 아주 맛있게 먹는다. 모든 사람이 ‘요리 접시’를 받쳐 들고 내가 만든 ‘요리’를 맛보고 있다. 무슨 이유인지 모르겠으나 사람은 늘 내가 직접 만든 이런저런 요리를 많이 먹고 싶어 한다. 사람이 나를 ‘너무 대단하게’ 보고, 나를 최고의 양념으로 보면서 다른 사람은 안중에도 두지 않는 것 같다. 나는 체면을 크게 중시하기 때문에 나로 인해 다른 사람의 ‘철밥통’이 깨지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 그래서 다른 사람에게도 ‘나설’ 기회가 있도록 기회를 보아 ‘주방’을 나온다. 이래야 내 마음도 편하다. 나는 사람이 나를 높게 보고, 다른 사람을 낮게 보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 그것은 합당치 않다. 사람 마음속에서 지위를 갖는 것이 무슨 가치가 있겠느냐? 아무렴 내가 그 정도로 억지에 막무가내이겠느냐? 꿰찰 자리나 원하는 것 같으냐? 그렇다면 왜 굳이 이토록 큰 공사를 시작했겠느냐? 나는 다른 사람과 명리를 다투고 싶지 않다. 나는 땅의 명예와 이익을 하찮게 여기며, 그것을 추구하지도 않는다. 나는 사람을 본보기로 삼아 그들처럼 다투거나 빼앗는 것이 아니라, 오로지 나의 ‘기술’로 밥벌이를 한다. 나는 그런 양심 없는 짓을 하지 않기 때문에 이 땅 곳곳을 다니면서 먼저 일한 다음 ‘수고비’를 요구한다. 이것이야말로 사람들이 말하는 공평과 합리이다. 조금이라도 과장하거나 축소하지 않고 사실 그대로 하는 말이다. 나는 사람 사이를 오가며 ‘공평하고 합리적인’ 사람을 찾았지만 성과가 없었다. 사람은 흥정하길 좋아해서 값을 너무 높게 부르거나 너무 낮게 깎기 때문이다. 그래서 나는 계속 내 ‘본업’을 하고 있다. 오늘날까지도 나는 사람이 왜 본분을 지키지 않는지, 왜 자기 분량을 알지 못하는지 모르겠다. 사람은 자기 분량이 몇 그램인지, 아니면 몇 냥인지 확실히 모른다. 그래서 아직도 나를 거짓으로 속인다. 내 일이 모두 허사로 돌아가는 것 같고, 내 말이 산속 메아리로 울리기만 할 뿐 아무도 내가 말하는 근원을 깨닫지 못하는 것 같다. 그래서 이를 토대로 세 번째 격언을 이렇게 정리하겠다. “사람이 나를 모르는 이유는 아직 나를 보지 못했기 때문이다.” 마치 사람이 내 말을 먹은 후 소화제를 먹었는데 약의 부작용이 너무 커서 기억력이 감퇴된 것 같다. 그래서 내 말은 사람에게 잊힌 대상이 되고, 내가 있는 곳은 사람에게 잊힌 뒷방이 되니 나는 이에 탄식한다. 내가 그토록 많은 사역을 했거늘 왜 사람에게서 확증을 얻지 못하는 것이냐? 내가 들인 공이 아직도 부족하단 말이냐? 아니면 내가 사람이 필요로 하는 것을 아직 찾아내지 못해서란 말이냐? 이 일에서 나는 더 이상 방법이 없으니 내 행정으로 모든 사람을 정복하는 수밖에 없다. 나는 이제 자애로운 어머니가 아니라 엄한 아버지가 되어 전 인류를 다스릴 것이다!

1992년5월 15일

이전:제41편

다음:제43편

관련 내용

  • 사람은 하나님의 경영 안에 있어야 구원받을 수 있다

    하나님의 경영은 모두에게 매우 낯선 것이다. 사람은 하나님의 경영이 자신과는 무관하며 하나님만의 사역이고 하나님의 일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하나님의 사역에 관심을 갖지 않는다. 그 때문에 인류가 구원받는다는 것이 아주 모호한 일이자 공허한 말이 되었다. 사람은 구원을 …

  • 기도의 실천에 관하여

    너희의 일상생활을 보면 기도를 중요하게 여기지 않고 소홀히 하고 있다. 예전에 너희는 하나님 앞에서 기도를 해도 대충대충 건성으로 했다. 무슨 일이 생겨야만 하나님께 간구할 뿐, 지금껏 마음을 온전히 하나님께 드려 진실한 기도를 하는 사람은 하나도 없었다. 지난 오랜 …

  • 너는 정말로 하나님을 믿는 사람인가?

    네가 하나님을 믿은 것이 한두 해만은 아닐 것이다. 그 기간 동안 너는 수많은 고난을 겪었을 수도 있고, 고난 대신에 많은 은혜를 입었을 수도 있다. 또는 겪은 고난도 받은 은혜도 없이 아주 평범하게 살았을 수도 있다. 그 삶이 어떠했든, 너는 어쨌든 하나님을 따르는 …

  • 성경에 관하여 4

    많은 사람들이 성경을 알고 해석할 수 있다면 참도를 찾은 것으로 여긴다. 사실, 그것이 정말 그렇게 간단한 것이냐? 사람은 성경의 실상을 제대로 알지 못한다. 성경은 단지 하나님의 사역에 대한 역사(歷史) 기록이고, 하나님의 앞 두 단계 사역의 증거일 뿐이다. 너는 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