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말씀이 육신에서 나타남

색상

테마

폰트

크기

줄 간격

페이지 너비

검색결과 0개

관련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

제89편 말씀

매사에 나의 뜻에 부합되게 하려는 것은 한 가지 쉬운 일이 아니고 억지로 분장하는 것이 아니라 내가 창세전에 너에게 나의 소질을 더해 주었는가인데, 이런 것은 다 나에게 달렸다. 사람이 처리할 수 있는 일이 아니다. 내가 누구를 사랑하기를 원하면 그를 사랑하고 내가 누가 장자라고 말하면 그가 틀림없고 조금도 차이가 나지 않는다! 네가 위장하려고 하는데 망상이다! 너는 내가 너를 확실하게 분간할 수 없다고 여기느냐? 내 앞에서 좋은 행위가 조금 있으면 충족하냐? 이렇게 간단하냐? 절대 아니다. 반드시 나의 약속이 있고 나의 예정이 있어야 한다. 네가 뒤에서 하는 것이 무엇인지, 너는 내가 모른다고 여기느냐? 방탕하다! 나를 위해 힘을 다 쓴 후 빨리 유황불 못에 돌아가라! 나는 너를 보면 메스껍고 혐오스럽다. 나를 위해 힘쓰는 자, 나를 위해 충심으로 헌신하지 않은 자, 방탕하고 단속받지 않는 자, 나의 뜻을 찾지 않는 자는 나를 위해 힘을 다 쓴 후 속히 꺼져라! 그렇지 않으면 내가 너를 단번에 차 버린다! 이 사람들은 나의 집에서(교회를 가리킴) 잠깐이라도 존류해서는 안 된다. 나의 이름을 욕되게 하지 않고 나의 명성을 더럽히지 않도록 모두 꺼져라. 이 사람들은 모두 큰 붉은 용의 자손들이고 큰 붉은 용이 보내어 나의 경영에 엇나가게 하는 자들인데, 전적으로 간사한 일만 저질러 나의 사역을 교란시킨다. 나의 아들아! 반드시 간파해야 한다! 이 사람들과 한데 섞여서는 안 된다. 이런 사람을 보면 속임수에 빠져 너의 생명에 손해가 있지 않도록 재빨리 멀리하여라! 함부로 말하고 제멋대로 하고 시시닥거리고 한가하게 잡담하는 그 사람들에 대해 나는 가장 증오한다. 이와 같은 사람들을 나는 하나도 요구하지 않는다. 모두 사탄의 종류이다! 한가하면 장난치며 노는데 어떤 놈인가! 함부로 지껄이고 제멋대로 하는데 아직도 수치를 모르느냐? 실제상 이런 사람은 가장 가치 없고 일찍이 나에게 간파되었으며 내가 일찍이 그를 버렸다. 그렇지 않으면 무엇 때문에 그에게 나의 징계가 없고 자꾸 함부로 말하겠느냐? 조금도 거짓이 없이 바로 큰 붉은 용의 자손이다! 현재 이런 놈들에 대해 나는 하나하나 취소하기 시작한다. 내가 또 사탄의 후예를 나의 장자로 하고 나의 뭇 아들과 자민(子民)으로 할 수 있겠느냐? 그러면 내가 어리석지 않겠느냐? 나는 절대 그렇게 하지 않는다. 너희는 이 점을 분명히 보았느냐?

오늘 너희에게 임한 모든 일이 좋은 것이든지 나쁜 것이든지 다 나의 지혜로운 손이 안배하고 있고 모든 것을 다 내가 다루고 내가 주관하지 절대 사람이 아무렇게나 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 어떤 사람은 여전히 손에 땀을 쥐고 나를 위해 조급해하는데, 정말로 쓸데없는 걱정을 한다! 해야 할 일을 하지 않고 영적으로 진입하지 않으면서도 생명이 자라나기를 바라는데, 망상이다! 조금도 조급해하지 않으면서도 나의 마음을 만족게 하려고 한다! 나 대신 조급해 한다. 내가 아직 조급해하지 않는데 네가 급하게 뭔가! 일을 함에 있어서 나를 대충대충 대하고 눈 뜨고 허튼소리를 한다. 너에게 알린다! 이런 사람을 지금부터 내 집에서 쫓아낸다. 그는 내 집에서 나를 섬길 자격이 없다. 나는 이런 사람을 혐오한다. 그것은 그가 하는 것이 나에 대한 모독이기 때문이다! “나를 모독하는 것은 사함을 받지 못하는 죄이다”라는 것은 누구를 가리켜 말한 것이냐? 너희는 분명히 아느냐? 이와 같은 사람은 이미 이 한 조목을 거스렸는데도 여전히 문제가 이미 이런 정도로 심각하다고 여기지 않는다. 정말로 눈멀고 우매하고 영이 통하지 않는 바보이다! 나는 너를 단번에 차 버린다(이것이 나에 대한 사탄의 시험이기 때문에 나는 이렇게 증오할 뿐만 아니라 거듭 이 일을 언급한다. 이 일을 언급만 하면 나는 노를 발하고 억제하지 못하고 누구도 막을 수 없다. 만약 때가 이르렀다면 내가 일찍이 그를 제거했을 것이다)! (이것은 다 현재 많은 사람들이 여전히 외국인들이 중국으로 밀려들 것이라는 일을 믿지 않음을 겨냥한 것이다. 현재까지도 여전히 믿지 않으므로 나의 노기가 치솟고 회오리치는 것이다.)

나의 집에서 도대체 어떤 사람이 나의 뜻에 부합되느냐? 즉 창세전에 내가 어떤 사람을 나의 집에 영존하도록 예정했느냐? 너희는 알고 있느냐? 내가 어떤 사람을 사랑하고 어떤 사람을 미워하는지 너희는 생각해 본 적이 있느냐? 내 집에 있는 사람은 모두 나와 마음을 합하는 사람이고 나와 고락을 함께 하고 환난을 같이 하는 사람이다. 즉, 복이 있으면 같이 누리고 어려움이 있으면 함께 겪는 사람이다. 이 사람들은 모두 내가 사랑하는 것을 사랑할 수 있고 내가 미워하는 것을 미워할 수 있다. 내가 증오하는 것이면 그는 다 버릴 수 있다. 만약 내가 그에게 밥을 먹지 말라고 하면 그는 배를 곯을지라도 나의 마음을 만족게 할 것이다. 이런 사람은 기꺼이 나를 위해 충성하고 나를 위해 헌신하려 하고 나의 고심을 생각할 수 있으며 나를 위해 항상 수고한다. 그러므로 이 사람들에게 나는 장자 명분을 주고 나의 소유를 다 그에게 더해 준다. 내가 뭇 교회를 이끌 수 있으니 나는 그도 이끌 수 있게 하며, 나에게 지혜가 있으니 나도 나의 지혜를 그의 안에 더해 주며, 내가 진리를 행하기 위해 고통받을 수 있으니 마찬가지로 이 사람들에게도 나는 심지(心志)를 더해 주어 나를 위해 모든 고통을 받을 수 있게 하며, 내가 좋은 소질이 있으니 나도 그들에게 더해 주며 나는 이 사람들로 하여금 나와 똑같이 조금도 차이 나지 않게 하여 사람이 그를 보면 나를 본 것과 같게 한다. 현재 나는 바로 나의 완전한 신성을 이 사람들 안에 더해 주어 그들로 하여금 나의 완전한 신성의 한 방면을 살아내는 것으로써 나의 완벽한 창현(彰顯)이 될 수 있게 한다. 이것이야말로 나의 뜻이다. 너희는 겉모습이 나와 같게 되기를(나와 똑같이 먹고 나와 똑같이 입는 것) 추구하지 말라. 이런 것은 다 쓸데없고 단지 이런 일을 추구할 때 너희들 스스로를 망칠 뿐이다. 왜냐하면 겉으로 나를 본받기를 추구하는 사람은 사탄의 심부름꾼이고 사탄의 간계이며 사탄의 야심이기 때문이다. 나와 같으려고 하는데 네가 자격이 있느냐? 나는 한 발로 너를 밟아죽인다! 나의 사역이 줄곧 앞으로 나아가고 세계 각국에서 확장되고 있으니 빨리빨리 나의 발자취를 따르라!

이전 말씀:제88편 말씀

다음 말씀:제90편 말씀

추천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