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능하신 하나님 교회 App

하나님의 음성을 듣고 예수님의 재림을 기쁘게 맞이하자!

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제1부

색상

테마

폰트

크기

줄 간격

페이지 너비

검색결과 0개

관련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

제69편 말씀

나의 뜻을 발하는데, 누가 감히 대적하고 누가 감히 논단하고 의심하면 내가 즉시 그를 없애 버린다. 오늘 나의 뜻에 따라 일을 처리하지 않는 자, 나의 뜻을 그릇되게 해석하는 자는 모두 나의 나라에서 도태되고 폐기될 것이다. 나의 나라에는 다른 사람이 없고 모두 나의 아들이고 내가 사랑하는 자이고 나를 생각할 줄 아는 자이며 더욱이 나의 말에 따라 행하는 자이고 나를 대신해 왕권을 잡고 만국만민을 심판할 수 있는 자이며 더욱이 한 무리 천진하고 활발한, 단순하게 털어놓고 진솔하면서도 지혜가 있는 장자 단체이다. 나의 마음은 너희들 몸에서 만족을 얻고 내가 하려는 것은 너희들 몸에서 온전케 함을 얻는데 조금도 착오가 없고 완전히 공개하고 나타낸다. 그러나 속마음과 목적이 옳지 않은 그 사람들을 나는 이미 폐기하기 시작했는데, 순서대로 그들을 하나하나 쓰러지게 한다. 나는 그들을 하나하나 훼멸되게 하고 생존할 수 없게 할 것인데, 이런 것은 다 그 영ㆍ혼ㆍ체를 가리켜 말한 것이다.

나의 손으로 하는 것이 무엇인지를 확실히 인식하라. 궁핍한 사람을 타이르고 나를 사랑하는 사람을 보살피고 보호하며 우매하고 열정적이고 나의 경영에 엇나가지 않는 사람을 구원하며 나를 대적하는 자, 나와 적극적이고 주동적으로 협력하지 않는 자를 징벌하는데, 다 내가 말한 것에 따라 일일이 검증을 받을 것이다. 너는 진심으로 나를 사랑하는 사람이냐? 너는 나를 위해 충심으로 헌신하는 사람이냐? 너는 나의 말을 들으면 실행하는 사람이냐? 너는 나를 대적하는 자인가 아니면 나와 합하는 자이냐? 이런 것은 너 자신의 마음속에 계산이 서 있느냐? 내가 한 말에 일일이 대답할 수 있는가, 없느냐? 만약 그럴 수 없다면 열심히 추구하지만 나의 뜻을 깨닫지 못한 사람인데, 이런 사람이 나의 경영에 엇나가기 가장 쉽고 나의 뜻을 그릇되게 해석하기 가장 쉽다. 만약 속마음이 잠시라도 틀리면 내가 없애는 대상이고 멸망의 대상이다.

내 안에는 무궁무진한 심오한 비밀이 있는데 깊이를 헤아릴 수 없다. 나는 나의 계획대로 한 항목씩 많은 사람들에게 밝혀 줄 것이고 즉 나의 장자들을 향해 나타낸다. 하지만 그 이방인들과 나를 대적한 자들은 단지 그들로 하여금 대세를 따르게 하는 수밖에 없다. 그러나 최종에는 모두 그들로 하여금 내가 위엄 심판임을 알게 할 것이다. 지금의 이방인은 목전에 발생한 일만 알 뿐 오히려 나의 뜻을 모른다. 오직 나의 아들과 내가 사랑하는 자만이 나의 뜻을 알고 깨닫는다. 나의 아들에 대해 나는 공개하고 나타내며 사탄에 대해 나는 위엄 심판이니 그 무슨 숨긴다고 말할 수 없다. 오늘 뭇 장자로 되는 자만이 나의 뜻을 알 자격이 있고 그 나머지 사람은 모두 자격이 없는데 다 나의 창세전의 안배이다. 누가 복을 받는지, 누가 화를 받는지 나는 일찍이 타당하게 안배하였고 다 성산이 있다. 그뿐만 아니라 오늘 이미 완전히 드러냈는데, 복을 받는 자는 이미 누리기 시작하였고 화를 받는 자도 이미 재난의 고통을 받기 시작하였다. 화를 받는 자들은 원하지 않아도 받아야 한다. 왜냐하면 다 내가 정한 것이고 다 나의 행정의 손의 안배이기 때문이다. 도대체 어떤 사람이 복을 받고 어떤 사람이 화를 받느냐? 이런 것은 내가 이미 드러냈다. 이 조목은 너희에 대해 결코 심오한 비밀이 아니라 공개한 것이다. 나를 받아들이나 속마음이 옳지 않은 자, 나를 받아들이나 추구하지 않는 자, 나를 알아가면서도 오히려 순복하지 않는 자, 내 앞에서 교활과 간사를 부려 나를 기만하는 자, 나의 말을 발하는 것을 보고 소극적이 된 자, 자신을 알지 못하는 자, 자신이 어떤 놈인지를 모르는 자, 자신이 대단하다고 여기는 자, 자신이 이미 자라났다고 여기는 자(사탄의 모델), 이런 것은 다 화를 받는 대상이다. 나를 받아들일 뿐만 아니라 진심으로 나를 위한 자(만일 엇나간다 해도 내가 절대 그의 과오를 기억하지 않을 것이다. 하지만 속마음이 옳아야 할 뿐만 아니라 곳곳에서 신중하고 조심하고 방탕하지 않으며 시시로 나의 말을 듣고 나에게 순복하는 마음을 품어야 한다), 단순한 사람, 털어놓는 사람, 진솔한 사람, 어떤 인ㆍ사ㆍ물(人ㆍ事ㆍ物)의 통제도 받지 않는 사람, 보기에 어린이 같지만 생명이 자라난 사람, 이들은 모두 내가 사랑하는 사람이고 복을 받는 대상이다. 현재 각 사람의 내적 상태에 비추어 지정석에 앉혀 놓았는데, 네가 복을 받는지 아니면 화를 받는지 다 이미 분명하니 내가 밝히 말할 필요가 없다. 복을 받는 자는 마땅히 기뻐하고 즐거워해야 하며 화를 받는 자도 고민하지 말라. 모두 내 손의 안배이니 나를 원망하지도 말라. 네가 적극적으로, 주동적으로 나와 협력하지 않고 아울러 내가 사람의 마음과 폐부를 살펴보는 하나님이고 나의 예정임을 인식하지 못한 것이자 역시 너의 잔꾀가 너 자신을 해친 것이고 자업자득한 것이다! 음부에 떨어져도 너를 푸대접하는 일이 아니다! 이것은 너의 끝장이고 이것은 너의 결말이다!

복을 받는 장자들아! 빨리빨리 일어나서 환호하라! 빨리빨리 일어나서 찬미하라! 지금 이후부터 꼭 고통이 없고 꼭 고난이 없으며 모든 것이 다 우리의 손에 있다. 나와 동심합의(同心合意)하는 자는 바로 내가 사랑하는 자이고 재난의 고통을 받지 않는 자이다. 너의 마음속으로 생각한 것이기만 하면 내가 꼭 이루게 해 줄 것이다(그러나 함부로 해서는 안 된다). 이것이 바로 내가 일하는 것이다.

이전:제68편 말씀

다음:제70편 말씀

추천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