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말씀이 육신에서 나타남

색상

테마

폰트

크기

줄 간격

페이지 너비

검색결과 0개

관련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

제61편 말씀

자기의 내적 상태에 대해 인식이 있으면 나의 뜻에 이르게 된다. 실제상 나의 뜻을 찾기 별로 어렵지 않다. 이전에는 단지 네가 나의 뜻에 따라 찾지 않았을 따름이다. 내가 바라는 것은 사람의 관념과 사람의 사고력이 아니고 더욱이 너의 돈과 물품도 바라지 않고 너의 마음을 바란다. 알겠느냐? 이것은 나의 뜻이고 더욱이 내가 얻으려는 것이다. 사람은 늘 자기의 두뇌와 관념으로 나를 가늠하고 자기의 기준으로 나의 분량을 헤아리는데, 이것은 사람의 가장 상대하기 어려운 부분이자 역시 내가 가장 증오하고 가장 혐오하는 것이다. 확실히 알았느냐? 왜냐하면 이것은 사탄의 가장 뚜렷한 성품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너희의 분량이 작아 항상 사탄의 간계에 빠지는데 좀처럼 분별할 줄 모른다! 내가 여러 번이나 너희에게 시각마다, 곳곳에서 신중해야지 사탄의 속임수에 빠지지 말라고 알려 주어도 너희가 좀처럼 듣지 않고 중요한 일로 여기지 않다가 결국 자기의 생명이 손해를 보게 되었는데 후회해도 이미 늦었다. 그럼 네가 이후의 추구에서 교훈으로 삼아도 매우 좋지 않겠느냐? 너에게 알린다! 걸핏하면 소극적이면 생명이 손해를 보게 되고 또한 매우 심각한 것이다. 이제는 분명하겠지!

사람은 서둘러 목적을 달성하려 하고 눈앞의 것밖에 볼 줄 모른다. 내가 일을 하여 그 권세 잡은 자들을 징벌하기 시작한다고 말하니 너희는 더욱 조급해하며 “무엇 때문에 그 인간들이 아직도 재직하고 있습니까? 하나님이 빈말을 하신 것이 아닙니까?”라고 말한다. 사람의 관념은 너무 심각하다! 내 말의 뜻을 깨닫지 못하였다. 내가 징벌하는 것은 다 그 악인들, 나를 대적하는 자들, 나를 알지 못하는 자들이다. 하지만 나를 믿기만 하고 진리를 찾지 않는 자들을 나는 상대하지도 않는다. 뜻밖에도 이렇게 우매하다! 내 말을 조금도 깨닫지 못하였다! 이러한데도 여전히 자기는 이미 자라나서 사리를 분별할 줄 알고 나의 뜻을 찾을 수 있다고 자화자찬한다. 내가 늘 만사만물은 그리스도를 위해 힘쓴다고 말하는데, 너는 이 말을 참으로 깨달았느냐? 이 말에 대해 참으로 인식이 있느냐? 나는 한 사람을 마음대로 징벌하지 않는다고 말한 적이 있다. 우주 세계의 각 사람에 대해 다 나의 적합한 안배가 있다. 어떤 사람들이 내가 징벌하는 대상인지, 어떤 사람들이 그리스도를 위해 힘쓰는 대상인지(이 사람들을 구원하지 않는다), 어떤 사람들이 내가 택한 대상인지, 어떤 사람들이 내가 택한 후 또 도태시킬 대상인지 다 내 손에 장악되어 있다. 더구나 내가 택한 너를 나는 더욱 잘 알고 있다. 이 한동안 내가 무엇을 하는지, 다음 한동안 내가 무엇을 하는지 다 나의 지혜로운 안배가 있다. 너는 나를 위해 미리 안배하지 말고 오직 누리기만을 기다려라! 이것은 네가 마땅히 얻어야 할 몫이다. 나의 것은 내가 지배한다. 다른 사람이 누가 감히 불평을 하고 누가 감히 나에 대해 다른 생각을 갖고 있으면 나는 그를 쉽게 용서하지 않는다. 현재 나는 자주 노를 발하는데, 그것은 내가 배치한 행정 계획이 이미 이 단계에까지 진행되었기 때문이다. 내가 인정과 안면이 없다고 여기지 말라. 왜냐하면 나는 앞으로 나아가는 나의 발걸음을 감히 가로막을 수 있는 물질도 사람도 일도 없고 내가 말하면 말한 대로 한다고 말한 적이 있기 때문이다. 이것은 나의 *어떠함이고 더욱이 나의 성품의 가장 뚜렷한 표현이다. 나는 누구에 대해서든 다 똑같다. 왜냐하면 모두 나의 아들이고 모두 내가 사랑하는 자이기 때문이다. 아버지로서 아들의 생명에 대해 책임지지 않는 자가 어디에 있겠느냐? 아버지로서 아들의 전망을 위해 밤낮으로 노고하지 않는 자가 어디에 있겠느냐? 너희는 오히려 줄곧 자신의 육체적 누림을 위해 타산하고 안배하며 나의 마음을 조금도 체득하지 않는다. 내가 너희를 위해 마음을 다 썼지만 너희는 오히려 줄곧 육체적 누림, 먹고 마시는 것, 자는 것, 옷 입는 것을 탐하는데, 설마 너희가 양심이 조금도 없단 말이냐? 만약 이와 같다면 사람 탈을 쓴 짐승이다. 내가 말한 것은 결코 지나치지 않으니 나무람을 타지 말라. 이것은 너희에 대한 가장 좋은 구원 방식이고 더욱이 나의 지혜의 소재이다―사탄의 급소를 찌르고 그것을 철저히 패배시켜 그것으로 하여금 왔다가 다시 돌아갈 수 없게 하는 것이다. 네가 회개하기만 하면 틀림없이 나를 힘입어 옛 성품을 제거하고 새 사람의 형상을 살아낼 수 있으며, 내가 만족해 한다. 왜냐하면 이렇게 정상 인성을 살아내는 것이 바로 나의 이름을 증거하는 것이고 내가 더없이 가장 기뻐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시시각각 나와 많이 가까이해야 한다. 보다시피 나의 발걸음은 하루하루 빨라지고 있다. 만약 잠시라도 영 안의 교통이 부족하면 즉시 심판이 임한다. 이 점에 너는 깊은 체득이 있는데, 내가 너를 사랑하지 않아서 너를 때리는 것이 아니라 너에 대해 사랑하기에 너를 징계하는 것이다. 그렇지 않으면 너는 자라날 수 없고 언제나 방탕하며 성령의 단속을 받지 않는데, 이것은 더욱 나의 지혜로운 면이다.

─────────

* 어떠함: 원문은 所是, 하나님의 생명 성품이 포함된 각종 실제.

이전 말씀:제60편 말씀

다음 말씀:제62편 말씀

추천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