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능하신 하나님 교회 App

하나님의 음성을 듣고 예수님의 재림을 기쁘게 맞이하자!

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제1부

색상

테마

폰트

크기

줄 간격

페이지 너비

검색결과 0개

관련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

제57편 말씀

너의 매 하나의 마음과 생각, 너의 모든 행위를 다 일일이 성찰해 본 적이 있느냐? 어떤 것이 나의 뜻에 부합되는 것인지, 어떤 것이 나의 뜻에 부합되지 않는 것인지 너는 다 분명하게 아느냐? 분별력이 조금도 없다! 무엇 때문에 내 앞에 오지 않느냐? 내가 너에게 알려 주지 않아서인가 아니면 다른 원인으로 인해서이냐? 마땅히 알아야 한다! 데면데면한 사람은 결코 나의 뜻을 찾지 못하고 큰 빛 비춤과 계시를 얻지 못할 것이다.

교회가 양육을 얻지 못하고 진실한 교통이 결핍한 원인을 너는 찾아냈느냐? 너의 몸에서의 요소가 얼마나 되는지 너는 분명히 아느냐? 내가 너에게 생명을 공급하고 나의 음성을 나타내라고 시킨 것을 너는 다 해냈느냐? 형제자매들의 생명이 진보하는 것을 지체하면 네가 감당할 수 있겠느냐? 일을 만나면 냉정하지 않고 침착하지 않고 마음이 심란한데 정말로 견식이 결핍하다! 나의 음성을 마땅히 뭇 성도에게 나타내야 하고 성령의 사역을 억압해서는 안 되고 나의 시간을 지체해서는 안 된다. 이러면 누구에게나 불리하다. 나는 너의 몸과 마음을 완전히 나를 위해 바치고 매 하나의 마음과 생각도 다 나를 위하고 내가 생각하는 것을 생각하고 내가 그리워하는 것을 그리워하며 무엇을 하든 다 오늘의 하나님 나라를 위하고 나의 경영을 위하고 자기 자신을 위한 것이 아니기를 바란다. 이래야 나의 마음을 만족게 하게 된다.

내가 무엇을 하든 다 입증이 없는 것이 아닌데, 너는 무엇 때문에 본받지 않느냐? 일을 함에 있어서 무엇 때문에 입증을 찾지 않느냐? 또 내가 어떻게 말하라는 말이냐? 내가 너에게 차근차근 가르쳐 주어도 네가 여전히 배우지 못하는데, 너무나 둔하다! 다시 시작하기를 원하느냐? 낙담하지 말고 다시 기운을 내어 뭇 성도의 공통의 심원과 공통의 소망을 위해 너의 전인(全人)을 바쳐야 한다. 여전히 그 한마디 말이다. “나를 위해 진심으로 헌신하는 자를 내가 꼭 크게 축복할 것이다.”

무엇을 하든 두서가 있어야지 함부로 손을 대서는 안 된다. 뭇 성도의 광경을 너는 손금 보듯 알고 있다고 감히 말할 수 있느냐? 이것은 너에게 지혜 없을 뿐만 아니라 이 일에 대해 네가 전혀 진지하게 대하지 않았고 시간을 들이지 않았음을 설명한다. 주관적으로 노력하기를 추구하지 않고 객관적인 원인만 찾으면서 나의 마음을 전혀 생각하지 않는데 너무나 나를 상심케 한다! 더 이상 이렇게 나가지 말라! 설마 내가 너에게 준 축복을 네가 이어받지 않겠다는 말이냐?

하나님, 이 자식이 당신께 빚졌나이다. 당신의 사역을 중요한 일로 여기지 않고 당신의 마음을 헤아리지 않고 당신의 부탁에 충성하지 않았나이다. 이 자식이 돌아서서 뉘우치기를 원하오니 당신께서 이 자식을 버리지 마시고 이 자식 몸에 계속 당신의 사역을 펼치시기를 원하나이다. 하나님, 당신께서 이 자식을 외롭게 하지 마시고 당신께서 시시각각 이 자식을 따라주시기를 원하나이다. 하나님, 이 자식은 당신께서 이 자식을 사랑하시는 것을 알고 있나이다. 그러나 저는 당신의 뜻을 찾을 줄 모르고 당신의 부담을 생각할 줄 모르며 당신의 부탁을 어떻게 완수할지를 모르고 더욱이 교회를 어떻게 목양할지도 모르나이다. 당신께서 이 자식이 이 때문에 슬픔을 느끼고 괴로움을 느끼는 것을 아시나이다. 하나님, 당신께서 시시로 이 자식을 일깨워 주시기를 원하나이다. 이 시각 저는 비로소 자신이 결핍한 것이 너무 많고 너무 많다는 것을 느끼나이다! 그야말로 형용할 수가 없나이다. 당신의 그 전능한 손으로 이 자식 몸에 은혜를 베풀어 주시고 시시로 이 자식을 부축해 주셔서 이 자식으로 하여금 당신 앞에 완전히 부복할 수 있고 더는 자신의 선택이 있지 않고 더는 자신의 마음과 자신의 생각이 있지 않게 해 주시기를 원하나이다. 하나님, 당신께서 이 자식이 완전히 당신을 위하기를 원하고 완전히 오늘의 하나님 나라를 위하기를 원하는 것을 아시나이다. 당신께서 이 시각 제가 무엇을 생각하고 있는지, 제가 무엇을 하고 있는지를 아시나이다. 하나님, 당신께서 친히 감찰하시니 저는 오로지 당신이 시시로 이 자식과 함께 행하시고 함께 사시면서 저의 모든 행사에 다 당신의 능력이 따르게 해 주시기만을 바라나이다.

이전 말씀:제56편 말씀

다음 말씀:제58편 말씀

추천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