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8편

나의 마음은 급하지만 너희 중에 나와 같은 마음과 생각을 가진 사람이 몇이나 되느냐? 내 말은 거들떠보지도 않고, 조금도 신경 쓰거나 주의를 기울이지 않으면서, 오직 자신의 겉모습에만 관심을 갖는다. 내 심혈을 폐품 취급 하고도 양심에 거리낌이 없더냐? 우매하고 무지하며 이성이 없는 자는 전부 어리석은 자들이다. 그들은 조금도 내 마음을 흡족게 하지 못한다. 나는 오롯이 너희를 위하는데, 너희는 나를 얼마나 위하느냐? 내 마음을 오해하니 그야말로 눈이 멀어 상황 파악이 안 되는 꼴이다. 계속 너희를 걱정하게 만들고 너희를 위해 시간을 쏟게 만드는데, 너희는 지금 나를 위해 얼마나 헌신하고 있느냐? 응당 자신에게 많이 물어봐야 할 것이다.

너희는 정녕 내 마음이 너희에게 있음을 알고 있느냐? 정말 알고 있다면 진작에 내 마음을 느끼고, 내 부담을 생각했을 것이다. 더 이상은 건성으로 넘기지 말라. 그랬다간 성령의 역사가 너희에게 임하지 않을 것이며, 너희의 영은 죽음을 맞아 음부로 떨어질 것이다. 너희에게 이것은 극도로 두려운 일이 아니냐? 내가 다시금 일깨워 줄 필요도 없을 것이다. 스스로 가슴에 손을 얹고 물어보아라. 내가 너희에게 잘못한 것이냐, 아니면 너희가 내게 너무 많이 빚진 것이냐? 옳고 그름을 혼동하지 말고 사리 분별을 해야 할 것이다! 지금은 이권을 다투고 암투를 벌일 때가 아니다. 생명에 해를 끼치는 그런 것들은 속히 내려놓고 실제에 진입해야 하거늘, 그렇게 하지 않으니 참으로 경솔하구나! 내 마음을 헤아리지 못하고, 내 뜻을 생각하지 못한다. 사실 내가 말하는 많은 것들은 굳이 말할 필요가 없는 것들이다. 어리석은 너희가 깨닫지 못하기에 어쩔 수 없이 한번 또 한번 말해 줄 뿐이다. 그런데도 불구하고 너희는 여전히 내 마음을 흡족게 하지 못하는구나.

하나하나 세어 보아라. 진정 내 마음을 헤아리는 자가 몇이나 되느냐?

이전: 제47편

다음: 제49편

어떻게 해야 죄의 매임에서 벗어나 정결케 될 수 있을까요? 그 길을 안내해 드리겠습니다. 우리에게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관련 콘텐츠

제34편

일찍이 나는 나의 집에 사람을 초대한 적이 있다. 그러나 나의 부름을 들은 사람은 마치 내가 그를 집으로 초대하는 것이 아니라 형장으로 보내기라도 하는 것처럼 ‘황급히 도망갈’ 뿐이었다. 그래서 나의 집은 텅 비게 됐다. 사람이 줄곧 나를 피하고...

땅의 하나님을 어떻게 알아야 하는가

너희는 모두 하나님 앞에서 상을 받고 하나님의 눈에 들기를 원한다. 이것은 하나님을 믿는 모든 사람들의 소원이다. 사람은 항상 높은 것을 추구하는 존재이므로 그 누구도 다른 사람보다 뒤처지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 이것은 인지상정이다. 그렇기 때문에...

사역 이상 2

은혜시대에 전한 것은 회개의 복음으로, 믿기만 하면 구원을 얻었다. 하지만 지금은 정복하고 온전케 하는 것만 말할 뿐, 구원을 얻는 것에 대해서는 말하지 않는다. 한 명이 하나님을 믿으면 온 집안이 복을 받는다거나 한 번 구원은 영원한 구원이란 말은...

하나님을 사랑해야 참되게 하나님을 믿는 것이다

오늘날, 너희가 하나님을 사랑하고 알고자 한다면 고난과 연단을 받아야 하고 대가도 치러야 한다. 하나님을 사랑하는 것은 가장 깊은 공과로, 사람이 한평생 하나님을 믿으면서 배우는 공과가 바로 하나님을 사랑하는 것이라고 할 수 있다. 다시 말해, 네가...

설정

  • 텍스트 설정
  • 테마

색상

테마

폰트

폰트 사이즈 조정

줄 간격 조정

줄 간격

페이지 너비

목차

검색

  • 페이지 내 검색
  • 도서 내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