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말씀이 육신으로 나타남

색상

테마

폰트

크기

줄 간격

페이지 너비

검색결과 0개

관련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제33편

나의 나라는 정직하고 거짓이 없으며 간사하지 않은 자를 원한다. 세상에서는 착실하고 충직한 자들이 푸대접을 받지 않더냐? 그러나 나는 그들과 다르다. 정직한 자들은 내게로 오면 된다. 나는 그러한 사람을 기뻐하며 그러한 사람을 필요로 한다. 이것이 바로 나의 공의이다. 어리석은 자들은 성령의 역사를 알지 못하고 나의 마음을 헤아리지 못한다. 또, 가정과 주변의 환경도 분간하지 못하고 함부로 행동하여 은혜 입을 기회를 적잖이 놓친다. 한번 또 한번 후회를 하지만 막상 일에 맞닥뜨리면 또 제대로 분별하지 못한다. 어떤 때는 하나님께 의지해 간신히 이기지만, 다시 그러한 일을 겪으면 고질병이 재발하여 내 마음을 헤아리지 못한다. 하지만 나는 너희의 이러한 모습을 보지 않고 너희의 과오도 기억하지 않는다. 나는 변함없이 너희를 이 음란한 땅에서 구원하고자 하며, 너희가 새롭게 살 수 있도록 한번 또 한번 너희를 용서하고 있다. 하지만 지금은 가장 중요한 때이니, 더 이상 어리석게 굴어서도, 그런 식으로 나아가서도 안 될 것이다. 걷다가 쉬기를 반복하면 언제 목적지에 도착할 수 있겠느냐? 목적지를 향해 멈추지 말고 달려가라. 가장 중요한 시기에 게으름 피우지 말고 용감하게 전진해라. 풍성한 잔치가 너희 앞에 있으니 어서 예복과 의의 두루마기를 입고 그리스도의 혼인 잔치에 참석해 영원한 하늘의 기쁨을 누려라! 이제 더 이상 예전의 고통과 슬픔, 탄식은 없을 것이다. 그때의 모든 것은 연기처럼 사라질 것이다. 부활한 그리스도의 생명이 네 안에서 권세를 잡아야만 네 안이 깨끗이 씻김 받은 성전이 되고, 네가 얻은 그 부활의 생명이 영원히 세세토록 네 안에 거할 것이다!

이전:제32편

다음:제34편

관련 내용

  • 제34편

    일찍이 나는 나의 집에 사람을 초대한 적이 있다. 그러나 나의 부름을 들은 사람은 마치 내가 그를 집으로 초대하는 것이 아니라 형장으로 보내기라도 하는 것처럼 ‘황급히 도망갈’ 뿐이었다. 그래서 나의 집은 텅 비게 됐다. 사람이 줄곧 나를 피하고 경계하고 있었으므로 일…

  • 하나님을 아는 사람만이 하나님을 증거할 수 있다

    하나님을 믿고 하나님을 알아 가는 것은 만고불변의 이치이다. 특히 오늘날 성육신 하나님이 직접 사역하는 시대는 하나님을 알아 갈 좋은 기회다. 하나님을 만족게 하려면 하나님의 뜻에 대한 깨달음을 기반으로 해야 하고, 하나님의 뜻을 깨달으려면 반드시 하나님에 대해 알아야…

  • 베드로의 인생에 관하여

    베드로는 하나님이 사람에게 소개해 준 본보기로서, 널리 알려진 화제의 인물이다. 하나님이 왜 이렇게 눈에 띄지 않는 사람을 본보기로 세우고 후세 사람들이 칭송하게 하였을까? 물론 이는 하나님을 사랑한 베드로의 행위, 그리고 하나님을 사랑하겠다는 그의 의지와 관련이 있다…

  • 하나님의 사역과 사람의 실행

    하나님이 사람들 가운데서 행하는 사역은 모두 사람을 떠날 수 없다. 사역의 대상이 사람이기 때문이다. 사람은 하나님이 창조한 피조물 중에서 유일하게 하나님을 증거할 수 있는 존재다. 사람의 삶과 모든 활동은 하나님을 떠날 수 없고, 전부 하나님의 손안에 있다. 심지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