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능하신 하나님 교회 App

하나님의 음성을 듣고 예수님의 재림을 기쁘게 맞이하자!

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말씀이 육신으로 나타남

색상

테마

폰트

크기

줄 간격

페이지 너비

검색결과 0개

관련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제5편

강산은 쉽게 바뀌고, 물의 흐름은 방향이 있으며, 사람의 생명은 하늘과 땅처럼 영원한 것이 아니다. 오로지 전능하신 하나님만이 영원한 부활의 생명이며 대대로 영원히 존재한다! 만사와 만물이 다 그의 손안에 있고, 사탄은 그의 발아래에 있다.

오늘날 하나님이 예정과 택함으로 우리를 사탄의 손아귀에서 구원해 냈다. 그는 참으로 우리의 구속주다. 영원한 부활의 그리스도의 생명이 우리 안에 만들어져 우리가 하나님의 생명과 인연을 맺게 되고, 그와 대면하고 그를 먹고 마시고 누릴 수 있게 되었다. 이것은 심혈을 기울인 하나님의 사심 없는 헌신이다.

겨울이 가고 봄이 오는 세월 속에서 모진 풍상을 겪었다. 수많은 인생의 고통, 핍박, 환난이 닥쳤으며, 세상 사람들에게 버림받고 비방당하고 정부에게 무함당했지만 하나님의 신심과 의지는 약해지지 않았다. 그는 오로지 한마음으로 하나님의 뜻을 위해, 하나님의 경영과 계획이 이루어지도록 하기 위해 자기 생명을 돌보지 않는다. 그는 자기 백성들을 위해 고생을 마다하지 않고 정성껏 양육한다. 우리가 아무리 우매하고 상대하기 힘든 자일지라도 그의 앞에 순종하기만 하면 부활한 그리스도의 생명이 우리의 옛 성품을 변화시킬 것이다…. 이 장자들을 위해 그는 침식도 잊은 채 밤낮으로 일한다. 숱한 밤낮을 보내고 숱한 폭염과 혹한을 견디며 그는 시온에서 한결같이 지키며 바라보고 있다.

세상도 가정도 직장도 기꺼이 전부 버렸다. 세속의 즐거움은 그와 아무 관련도 없다…. 그가 하는 말씀이 우리 안으로 치고 들어와 우리 마음속 깊은 곳에 숨어 있는 것들을 들춰내는데 우리가 어떻게 진심으로 탄복하지 않을 수 있으랴? 그가 하는 모든 말이 우리에게서 수시로 이루어진다. 앞에서 행한 것이든 뒤에서 행한 것이든 그는 다 알고 있다. 아무리 타산하고 계획해도 그의 앞에서 다 드러난다.

그의 앞에 앉아 있으면 영적으로 즐겁고 편하고 편안하며, 늘 내면이 공허하고 하나님께 실로 죄스럽다는 것을 느낀다. 이것은 사람이 생각할 수도 없었고 해낼 수도 없는 놀라운 일이다. 성령이 확증했듯이, 전능하신 하나님이 곧 유일한 참하나님이다! 이는 확실한 사실이다! 우리 이 무리의 사람들은 실로 복이 있다! 하나님의 은총과 긍휼이 없었다면 우리는 침륜에 빠져 사탄을 따를 수밖에 없었을 것이다. 오직 전능하신 하나님만이 우리를 구원할 수 있다!

아! 전능하신 하나님, 실제 하나님이시여! 당신께서 우리의 영적 눈을 열어 주시고 우리에게 영계의 비밀을 보여 주셨나이다. 하나님나라의 미래가 무한하게 밝다. 날이 그리 멀지 않았으니 깨어 기다려라.

전쟁의 불꽃이 흩날리고 초연(硝煙)이 자욱하며, 날씨가 더워지고 기후가 변하며, 한 차례 역병이 만연할 것이다. 사람은 살길을 찾지 못하고 죽을 수밖에 없다.

아! 전능하신 하나님, 실제 하나님! 당신은 우리의 견고한 망대이시자 피난처시나이다. 우리는 모두 당신의 날개 아래로 피하오니 재난이 우리에게 다가오지 못하리이다. 이것은 당신의 신성한 보호이자 보살핌이나이다.

우리 모두 목 놓아 노래하며 찬미하는데, 찬미 소리가 온 시온에 메아리친다! 전능하신 하나님, 실제 하나님은 이미 우리에게 아름다운 종착지를 예비해 놓았다. 깨어 있으라. 깨어 있으라! 때가 그리 멀지 않았다!

이전:제4편

다음:제6편

추천 더보기

  • 3단계 사역을 아는 것이 하나님을 아는 길이다

    인류를 경영하는 사역은 모두 세 단계로 나뉜다. 다시 말해, 인류를 구원하는 사역은 모두 세 단계로 나뉜다. 이 3단계 사역에 창세의 사역은 포함되지 않고 율법시대의 사역과 은혜시대의 사역, 하나님나라시대(역주: 왕국시대)의 사역만 포함된다. 세상 창조는 전 인류를 탄…

  • 제12편

    동방에서 번개가 번쩍일 때는 바로 내가 음성을 발하기 시작할 때이다. 번개가 번쩍이면 온 하늘이 환해지고 모든 별들이 변화한다. 전 인류가 말끔하게 정리된 듯하다. 동방에서 비치는 이 빛줄기에 모든 사람의 본모습이 드러난다. 그들은 눈이 부셔 어찌할 바를 모르고, 자신…

  • 제34편

    일찍이 나는 나의 집에 사람을 초대한 적이 있다. 그러나 나의 부름을 들은 사람은 마치 내가 그를 집으로 초대하는 것이 아니라 형장으로 보내기라도 하는 것처럼 ‘황급히 도망갈’ 뿐이었다. 그래서 나의 집은 텅 비게 됐다. 사람이 줄곧 나를 피하고 경계하고 있었으므로 일…

  • 제13편

    내 말에는 나의 뜻이 얼마나 많이 담겨 있는지 모른다. 하지만 사람은 전혀 느끼지도, 알지도 못한 채 내 말의 겉면만 받아들이고 흉내 낼 뿐, 내 말에서 나의 마음을 알지 못하고 나의 뜻을 살피지 못한다. 내가 분명하게 짚어 주었어도 그 누가 깨달았느냐? 나는 시온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