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문 (5) 바울이 디모데후서 3장 16절에 “모든 성경은 하나님의 감동으로 된 것……”이라고 했습니다. 성경은 다 하나님 말씀입니다. 하지만 어떤 사람은 성경이 다는 하나님 말씀이 아니라고 하는데 이건 성경을 부인하고 사람을 미혹하는 게 아닙니까?

답:모든 성경은 하나님의 감동으로 된 것”이란 이 문제에 대해서 우선 바울이 이 말을 한 배경을 알아야 합니다. 바울이 디모데에게 편지할 때는 구약 성경만 있었고 신약은 책으로 나오지 않았고 여러 교회에 흩어져 있었습니다. 보다시피, 바울이 말한 건 구약 성경을 가리킵니다. 이스라엘 사람은 구약만 성경이라고 칭했어요. 신약 성경은 주후 3백여 년에 만들어졌죠. 그때 각 교회의 지도자들이 함께 회의를 열고 말세가 곧 다가오니까 예수님의 말씀과 사도들의 서신을 하나로 묶어 구약 성경처럼 합본해 각 교회에 나눠 줘야 한다고 생각했던 겁니다. 그래서 그들은 예수님의 제자들과 사도들이 쓴 서신을 하나로 정리하고 나중에 연구를 거쳐 27편 서신을 신약으로 선출한 거죠. 그 후에 구약 성경과 합쳐서 성경의 전부 내용이 된 겁니다. 이게 바로 신구약 전서가 생긴 근거입니다. 그리고 또 성경이 생겨난 데 대해 도대체 누가 썼고 누가 기록했는지도 알아야 합니다. 성경의 저자는 수십 명 되지만 아무도 자신이 쓴 서신이 다 하나님의 감동으로 된 거라고 하지 않았어요. 만약 하나님께서 모든 성경이 하나님의 감동으로 된 거라고 말씀하셨다면 선지자를 통해 말씀하셨을 겁니다. 하지만 선지서에는 이런 말이 없고 예수님도 이런 말씀을 하시지 않았죠. 사도들도 자신이 쓴 서신과 간증이 다 하나님의 감동으로 된 거라고 하지 않았고 더욱이 하나님 말씀이라고도 하지 않았어요. 이건 사실입니다! 하지만 나중에 하나님을 믿는 모든 사람들은 다 하나님이 성경 속의 말씀만 하시고 신구약은 사람이 썼지만 다 하나님의 감동으로 된 거라고 여기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이런 말이 사실에 맞는지 생각해 보셨는지요?

“성경은 하나님의 감동으로 된 거고 성경 안의 내용은 다 하나님 말씀이다. 이건 기독교에서 공인하는 사실이다.” 이건 사람의 견해입니다. 사람의 견해는 하나님을 대표하지 못합니다! 오직 하나님만이 성경의 내막을 잘 아십니다. 전능하신 하나님께서 어떻게 말씀하셨는지 봅시다! 『사실, 구약에서 예언서를 제외한 대부분은 다 역사 기록에 속한다. 신약 서신의 어떤 것은 사람의 경력에서 비롯된 것이고, 어떤 것은 성령의 깨우침에서 비롯된 것이다. 바울이 쓴 서신과 같은 것은 사람이 행한 일에서 비롯된 것이다. 그것은 모두 성령이 깨우쳐 준 것으로, 뭇 교회에 보낸 서신들이고 뭇 교회의 형제자매들에게 주는 권면과 격려이지, 결코 성령이 한 말씀은 아니다. 바울은 성령을 대표하여 말을 할 수 없고, 게다가 바울은 선지자도 아니고 이상(異象)은 더더욱 보지 못했다. 그 편지는 그 당시의 에베소, 빌라델비아, 갈라디아 등 몇 곳의 교회들에 써 보낸 것이다.』 (<말씀이 육신에서 나타남ㆍ성경에 관한 논법 (3)>에서 발췌) 『성경 전체가 다 하나님이 친히 발한 음성을 기록한 것은 결코 아니고, 단지 하나님의 앞 두 단계 역사의 실제적인 기록일 뿐이다. 그 가운데 일부분은 선지자의 예언들을 기록한 것이고, 일부분은 역대에 하나님이 사용했던 사람들이 쓴 경력(역주: 체험)과 인식이다. 사람의 경력에는 자신들의 견해와 인식이 뒤섞여 있는데, 그것은 어쩔 수 없는 것이다. 그 많은 책 가운데서 어떤 것은 사람의 관념에 속하고, 어떤 것은 사람의 편견에 속하며, 어떤 것은 사람의 치우치고 그릇된 방식으로 터득한 것에 속한다. 물론 말의 대부분은 성령의 깨우침과 빛 비춤에서 비롯된 것이고 정확한 깨달음에 속하지만, 완전하고 정확한 진리의 발표라고는 할 수 없다. 어떤 일에 대한 그들의 견해는 자신이 경력하여 있게 된 인식이나 혹은 성령의 깨우침에 불과하다. 그러나 선지자의 예언은 하나님이 친히 지시한 것이다. 당시에 이사야가 했던 예언과 다니엘, 에스라, 예레미야, 에스겔 그들이 했던 예언은 성령이 직접 지시한 것이다. 그들은 예언자에 속하고 예언의 영을 받은 사람들로, 모두가 구약의 선지자들이다. 율법시대에 여호와의 묵시를 받은 그들은 많은 예언을 하였는데, 여호와가 직접 지시한 것에 속한다.』 (<말씀이 육신에서 나타남ㆍ성경에 관한 논법 (3)>에서 발췌) 전능하신 하나님께서 아주 분명하게 말씀하셨습니다. 성경은 하나님 음성의 모든 기록이 아니라 하나님 역사의 실제 기록일 뿐이죠. 성경에서 여호와의 말씀, 예수님의 말씀, 하나님이 선지자에게 묵시하신 말씀만이 진정한 하나님 말씀이고 나머지는 거의 다 역사 기록과 사람의 체험입니다. 그러니 “모든 성경은 하나님의 감동으로 된 것이고 다 하나님 말씀이다”란 말은 역사적 사실에 부합되지 않습니다.

영화 대본 <성경의 비밀을 밝히다>에서 발췌

이전: 질문 (8) 근데 성경을 떠나서 어떻게 주님을 믿고 생명을 얻습니까?

다음: 질문 (1) 말세에 하나님이 성육신해 심판 사역을 하신다는데 성경 근거가 있나요? 어떤 예언들이 응했습니까? 성경 근거가 없다면 쉽게 믿을 수 없죠.

우리는 어떻게 주님의 나타나심을 맞이하고 하나님의 발걸음을 따라갈 수 있을까요? 이에 대해 함께 탐구하며 이야기 나눠 보아요.
Messenger로 연락하기
카카오톡으로 대화하기

관련 콘텐츠

질문 (3) 성경에 “이제 그리스도 예수 안에 있는 자에게는 결코 정죄함이 없나니”(롬 8:1)라고 했어요. 우린 예수 그리스도를 믿고 있으므로 정죄받지 않으니 천국에 들어갈 수 있어요.

답: 예수 그리스도만 믿으면 그리스도 예수 안에 있다고 여기시는데 그건 사람의 관념입니다. “그리스도 예수 안에 있다”는 건 예수님을 믿는 모든 사람을 가리켜 말한 게 아닙니다. 예수님을 믿는 대부분 사람은 하나님의 칭찬을 받지 못합니다. 예수님...

질문 (2) 성경에서 “누가 능히 하나님의 택하신 자들을 송사하리요 의롭다 하신 이는 하나님이시니 누가 정죄하리요”(롬 8:33~34)라고 했어요. 이건 예수님이 십자가에 못 박혀 우리 모든 죄를 사해 주셨다는 걸 설명하죠. 주님께서 우리 죄를 보시지 않는데 누가 고발할 수 있어요?

답: 성경에서 “누가 능히 하나님의 택하신 자들을 송사하리요”라고 했는데 여기서 알아야 할 건 누가 하나님이 택하신 사람이냐는 겁니다. 늘 죄짓는 자, 주님과 교우를 배신한 자, 제물을 훔쳐먹는 자, 음행하는 자, 두려워하는 자와 외식하는 바리새인,...

질문 (1) 주님의 약속은 다시 오셔서 우리를 천국으로 데려가시는 것입니다. 근데 당신들은 주님이 성육신하셔서 말세의 심판 사역을 하신다고 증거하고 있습니다. 성경에 분명히 주께서 구름을 타고 능력과 큰 영광으로 오신다고 했는데 주님이 성육신하셔서 은밀히 오셨다고 증거하는 것과 왜 다릅니까?

답: 주님이 다시 오셔서 우리를 천국에 데려가신다는 약속은 확실한 것입니다. 주님은 신실하시기에 주의 약속은 어김없이 다 이루어집니다. 하지만 먼저 알아야 할 건 주께서 성육신으로 다시 오셔서 말세의 심판 사역을 하시는데 이건 어떻게 들림받아...

설정

  • 텍스트 설정
  • 테마

색상

테마

폰트

폰트 사이즈 조정

줄 간격 조정

줄 간격

페이지 너비

목차

검색

  • 페이지 내 검색
  • 도서 내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