측량할 수 없는 하나님 행사

1 하늘 가운데서의 당신 존귀를 보며, 두려움 안고서 당신 앞에 나아가네. 당신 뜻 누가 알며, 당신 진노 누가 느끼리? 당신 위엄 언제 나타날지 구하는 자 누구인가? 당신 팔에 안겨서 어머니 같은 사랑 누리지만, 당신의 진노를 두려워하네. 오, 우리가 사모하는 어머니, 존경하는 아버지. 당신 피하면서도 멀리 떠나지는 못하네. 오, 가깝게 느껴지네. 당신은 측량할 수 없는 분, 우리도 모르게 느끼네. 오, 멀리서 공경할 뿐. 오, 멀리서 공경할 뿐.

2 당신을 사랑하면서도 두려워하네. 무슨 말 필요하리. 사람의 감정으로 어찌 이 느낌 표현하리. 우리가 할 수 있는 건 당신 앞에 빈손으로 나아가 어린 아이처럼 두려워하며 당신께 구하는 것 뿐. 우리의 모든 필요 당신이 채워 주시네. 마음에서 영원한 찬양 솟아 나오네. 오, 조건, 불평, 사심도 없이 모든 걸 주셨네. 당신을 자주 못 보지만, 당신의 모든 걸 얻었네. 오, 불순물로 가득 찬 우리, 오래전에 온전히 얻으셨네. 오, 태고부터 이루신 사실, 육안으로 어찌 볼 수 있으리.

3 예로부터 땅끝까지의 모든 게 당신 눈앞에 드러나네. 누가 당신과 비교할 수 있으리. 우린 할 말이 없네. 예로부터 지금까지 끊임없이 하신 말씀, 당신이 얼마나 풍부한지 누구도 가늠할 수 없네. 누가 당신의 아름다움 쉽게 칭송하리. 누가 당신의 온유함을 쉽게 노래하리. 오, 당신은 멀리 계실 때도, 우리 가운데 계실 때도 있네. 멀리 계셨다 가까워지시네. 오, 당신의 발자취, 당신의 그림자를 본 이는 아무도 없네. 사람에게 남기신 건 아름다운 기억 뿐. 달고 달다, 끊임없이 머무는 이 느낌.

4 당신은 하늘땅과 오래도록 함께하셨네. 당신 행사의 범위 누가 알 수 있으리? 우린 모래밭의 모래 한 알만 보았을 뿐, 아무 말 없이 당신 계획 따르리. 개미보다 못한 사람이 어찌 지고하신 당신과 비교하리. 연단 속에는 당신의 긍휼 가득하고 당신의 자비와 위엄, 사랑과 행사 뒤에 숨겨진 공의를 보네. 오, 당신 행사 너무도 많아 측량할 수 없네. 오, 누가 측량할 수 있으리. 오, 너무도 많네!

이전: 314 하나님을 그리워하네

다음: 316 하나님나라의 새 삶을 찬양하라

우리는 어떻게 주님의 나타나심을 맞이하고 하나님의 발걸음을 따라갈 수 있을까요? 이에 대해 함께 탐구하며 이야기 나눠 보아요.
Messenger로 연락하기
카카오톡으로 대화하기

관련 콘텐츠

하나님의 권능을 알아 가는 길

1 하나님의 권세와 능력, 하나님의 신분과 본질은 상상으로 알 수 있는 것이 아니다. 상상하지 말라는 것은 아무것도 하지 않고 앉아서 기다리라는 것이 아니다. 논리로 추리하지 말고, 지식이나 과학으로 연구하지 말라는 것이다. 하나님의 말씀을 먹고...

만국이 당신의 빛을 좇아

1 당신은 넓은 마음으로 신음하는 인류를 품네. 펼치신 두 팔 위엄 있고, 그 눈빛은 밝게 빛나네. 무한한 사랑과 긍휼 속에 영광의 얼굴 다시 나타나고, 막막해진 이 세상에 만 갈래 빛 다시 찾아왔네. 악하고 타락된 세상, 구세주 다시 필요했네....

아무도 하나님이 오셨음을 알지 못했네

1 아무도 하나님이 오셨음을 알지 못했고, 아무도 맞이하지 않았네. 하나님이 하실 일 아는 자는 더욱 없었네. 하나님이 하실 일 아는 자는 없었네. 사람은 평소와 같은 마음으로 세월 보내고, 하나님도 보통 사람처럼 생활하셨네. 가장 작은 자 되어...

가장 의의 있는 인생

피조물은 하나님을 경배하고 의의 있는 인생을 추구해야 한다. 사람인 이상 하나님을 위해 헌신하고 모든 고통을 참아야 한다. 너는 이런 고통을 성실한 마음으로 기쁘게 받아들이고 욥과 베드로처럼 의의 있는 인생을 살아내야 한다. 너희는 바른길과...

설정

  • 텍스트 설정
  • 테마

색상

테마

폰트

폰트 사이즈 조정

줄 간격 조정

줄 간격

페이지 너비

목차

검색

  • 페이지 내 검색
  • 도서 내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