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만이 나의 구원

1.자신을 낮추고 사람과 고난을 함께하시는 하나님, 사람에게 영생의 길을 주시네. 사람을 자기 자녀처럼 사랑하는 하나님, 사랑받으심이 마땅하네. 기꺼이 고난 참으시며 자신의 생명도 돌보지 않고 사람에게 좋은 것만 주시네. 아름답고 선한 그 마음, 공의로운 그 성품, 찬양받으심이 마땅하네. 당신을 믿어도 사랑하지 않고, 진심을 드리지 않았으니 평생 유감이네. 당신을 믿어도 충성하지 않았으니 정말 양심 없고 사람도 아니네.

2.환난을 겪어도 당신의 사랑이 함께하니 내 마음 달콤하네. 사람의 연약을 아시고 헤아려 주시는 당신, 잊을 수 없네. 사람과 함께 생활하시며 친히 이끌어 주시니 의지할 분 있게 됐네. 먼저 고난받으시며 본보기가 되어 주시는 하나님, 당신의 사랑이 사람과 함께하네. 말씀으로 정복하고 심판하고 깨끗게 하시는 당신, 당신만이 날 구원하시네. 책망 훈계하고, 시련 연단 주시는 당신, 당신만이 날 온전케 하시네. 당신의 사랑, 너무나 소중하고 아름답네. 참된 사랑 세상에 남겨 주셨네, 남겨 주셨네.

이전: 293 세상의 처량함 애석하도다

다음: 294 하나님 사랑할 기회 소중히

어떻게 해야 죄의 매임에서 벗어나 정결케 될 수 있을까요? 그 길을 안내해 드리겠습니다. 우리에게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관련 콘텐츠

성령 역사 없이는 성품이 변화되지 않는다

1 네가 진심으로 구하는지는 다른 사람의 평가도, 견해도 아닌 성령의 역사와 함께하심에 달려 있다. 네가 진심으로 구하는지는 한동안 성령의 역사로 네가 변화되었는지, 하나님을 알게 되었는지에 달려 있다. 성령의 역사로 너의 성품은 변화되고, 믿음의...

전능하신 하나님, 왕이 되셨네

1 얼마나 아름다운가! 그의 발이 감람산 위에 있도다. 들으라, 하나님이 시온에 돌아오셨기에 우리 파수꾼들이 함께 큰 소리로 노래하네. 우리는 황폐한 예루살렘을 보았네! 하나님의 위로와 예루살렘의 구원에 기뻐하며 노래하네. 하나님 거룩한 팔 열방에...

너희에 대한 하나님의 희망을 느낀 적 있는가

1 이 아득한 세상에서 누가 하나님의 검열을 받았는가? 누가 하나님의 영이 하시는 말씀 들었는가? 너희 가운데 누가 욥인가? 누가 베드로인가? 하나님은 왜 욥과 베드로를 여러 번 언급하셨겠는가? 너희에 대한 하나님의 희망을 느낀 적 있는가? 이것을...

설정

  • 텍스트 설정
  • 테마

색상

테마

폰트

폰트 사이즈 조정

줄 간격 조정

줄 간격

페이지 너비

목차

검색

  • 페이지 내 검색
  • 도서 내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