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하나님의 진노는 감춰져 알려지지 않았지만 사람의 범함을 용납하지 않는다

7

하나님은 무지하고 우매한 전 인류를 주로 긍휼과 관용 위주로 대하고, 하나님의 진노는 대부분의 시간과 일에서 모두 감추어지고 알려지지 않는다. 그러므로 사람은 하나님의 진노가 공표되는 것을 보기 매우 어렵고 하나님의 진노를 이해하기도 매우 어렵다. 그리하여 사람은 하나님의 진노에 대해 대수롭지 않게 여긴다. 사람을 관용하고 사람을 용서하는 하나님의 마지막 한 부분 사역과 마지막 한 절차가 사람에게 임했을 때 즉, 하나님의 마지막 한 번의 긍휼과 마지막 한 번의 경고가 사람에게 임했을 때에도, 사람이 여전히 똑같은 방식으로 하나님께 대항하고 전혀 회개치 않고 돌이키지 않고 하나님의 긍휼을 받아들이지 않는다면, 하나님은 더 이상 이 사람들에게 관용과 인내를 베풀어 주지 않는다. 반대로, 그때는 하나님이 긍휼을 거둘 것이고, 그에 따라 하나님이 사람에게 발하는 것은 오로지 진노밖에 없다. 그는 서로 다른 방식으로 그의 진노를 나타낼 수 있고 사람을 징벌하고 멸할 수도 있다.

하나님의 진노는 감춰져 알려지지 않았지만 사람의 범함을 용납하지 않는다

하나님이 불사름의 방식으로 소돔 성을 멸하였는데, 이 방식은 하나님께 있어서 한 인류나 한 물체를 철저히 멸하는 가장 빠른 방식이다. 그 인류를 불로 사른 것은 그들의 육체만 멸하려고 한 것이 아니라 더욱이 그들의 영, 혼, 체를 전부 멸하여 그로부터 그 성의 인류가 물질세계와 사람에게 보이지 않는 세계에서도 더 이상 존재하지 않게 하려는 것이다. 이것이 바로 하나님의 진노가 한 가지 방식으로 유로되고 표현된 것이다. 이런 방식의 유로와 표현은 하나님 진노의 한 방면 실질이자 당연히 하나님의 공의 성품 실질의 유로이다. 하나님이 진노를 발할 때, 하나님은 더 이상 그 어떤 긍휼과 자비도 유로하지 않고, 그의 관용과 인내도 더 이상 나타내지 않는다. 그 어떤 사람도, 그 어떤 일도, 그 어떤 이유로도 하나님을 계속 인내하도록 설득시킬 수 없고, 긍휼과 관용을 재차 베풀도록 설득시킬 수 없다. 그 대신 하나님은 일분일초도 늦추지 않고 그의 진노와 위엄을 공표하고 그가 하려는 일을 하는데, 깔끔하게, 마음에 꼭 들게 할 것이다. 이것이 바로 사람의 범함을 용납하지 않는 하나님의 진노와 위엄의 발표 방식이자, 공의 성품의 한 방면 표현이다. 하나님이 사람을 염려하고 사랑하는 것을 사람들이 보게 될 때, 하나님의 진노를 발견할 수 없고 하나님의 위엄을 볼 수 없으며 하나님의 거스를 수 없음을 느낄 수 없는데, 이런 것이 사람에게 하나님의 공의 성품에는 오로지 긍휼과 관용, 사랑만 있다고 계속 착각하게 한다. 그러나 하나님이 한 성을 멸하고 한 인류를 증오하는 것을 사람이 보게 될 때, 인류를 멸하는 그의 노와 위엄은 사람에게 하나님의 공의 성품의 다른 한 측면을 보게 할 것인데, 그것은 바로 하나님은 사람의 범함을 용납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사람의 범함을 용납하지 않는 하나님의 성품은 그 어떤 피조물도 상상할 수 없으며, 그 어떤 비피조물도 간섭하거나 영향을 줄 수 없고 더욱이 사칭하거나 모방할 수도 없다. 그러므로 하나님의 이 방면의 성품은 인류가 반드시 인식해야 할 한 방면의 성품이다. 오직 하나님 자신에게만 이런 성품이 있고 또한 하나님 자신만이 이런 성품을 구비하고 있다. 하나님이 이런 공의 성품을 구비한 것은 그가 사악함과 흑암, 패역을 증오하고 인류를 패괴시키고 인류를 삼키는 사탄의 온갖 악행을 증오하는 데서 비롯된 것이고, 그에게 대항하는 모든 죄악된 행위를 증오하는 데서 비롯된 것이며, 그의 거룩하고 흠 없는 실질에서 비롯된 것이다. 바로 이렇기 때문에 그는 어떤 피조물이든, 비피조물이든 그에게 공개적으로 대항하고 겨루는 것을 용납하지 않는다. 설령 그가 전에 긍휼히 여겼던 사람일지라도, 설령 그가 택한 사람일지라도 그의 성품을 건드리고 그의 인내와 관용의 원칙을 거스르기만 하면 그는 가차 없이, 조금도 망설임 없이 사람의 범함을 용납하지 않는 그의 공의 성품을 나타내고 유로할 것이다.

《말씀이 육신에서 나타남(속편)》에서 발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