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72 하나님을 의심하고 추측하는 자는 가장 간사한 자다

1. 나는 타인을 의심하지 않는 사람을 마음에 들어 하고, 기꺼이 진리를 받아들이는 사람을 매우 좋아한다. 나는 이런 사람들을 특별히 보살피는데, 내 눈에는 이 두 부류의 사람들이 정직한 사람들이기 때문이다. 네가 매우 간사한 사람이라면 너는 모든 일과 모든 사람을 경계하고 추측할 것이다. 그러므로 나에 대한 너의 믿음 역시 의심의 토대 위에 세워졌을 것이다. 이러한 믿음을 나는 영원히 인정할 수 없다. 참된 믿음이 없다면 참된 사랑은 더욱 논할 것도 못 된다. 네가 하나님에 대해서도 의심하고 제멋대로 추측하기까지 한다면, 너는 틀림없이 누구보다 간사한 사람일 것이다.

2. 너는 ‘하나님도 사람처럼 죄 사함을 못 받지는 않을까, 사람처럼 속이 좁지는 않을까, 사람처럼 불공평하고 불합리하지 않을까, 사람처럼 정의감이 없지 않을까, 사람처럼 수단이 악랄하고, 음험하고 간교하지 않을까, 사람처럼 사악함과 흑암을 좋아하지는 않을까….’라고 의심을 한다. 사람이 그런 생각을 하는 것은 하나님을 전혀 모르기 때문이 아니냐? 그러한 믿음은 그야말로 죄업을 쌓는 것이다! 심지어 어떤 이는 내가 비위를 잘 맞추고 아첨하는 사람을 좋아하고, 그들처럼 하지 못하는 사람은 하나님의 집에서 환대를 받지도, 발을 붙이지도 못할 것이라고 여긴다.

3. 이것이 바로 오랜 기간 동안 너희가 얻은 인식이더냐? 이것이 바로 너희가 얻은 수확이더냐? 너희가 나에 대해 알고 있는 것은 이런 오해에 그치지 않는다. 더 많은 경우는 하나님의 영을 모독하고 하늘을 능멸하는 것이다. 그래서 나는 너희의 그런 믿음이 너희가 내게서 더욱 멀어지게 만들고, 너희가 나를 더욱 적대하게 만들 뿐이라고 하는 것이다. 여러 해 동안의 사역을 통해 너희도 수많은 진리를 보고 접했다. 그러나 내 귀에 들리는 것들이 전부 무엇인지 너희는 알고 있느냐? 너희 중 기꺼이 진리를 받아들이려는 자가 몇이나 되느냐?

―<말씀이 육신으로 나타남ㆍ땅의 하나님을 어떻게 알아야 하는가> 중에서

이전: 571 인간의 마음은 너무나 간교하구나

다음: 573 본분을 다하는 것은 피조물의 천직

어떻게 해야 죄의 매임에서 벗어나 정결케 될 수 있을까요? 그 길을 안내해 드리겠습니다. 우리에게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관련 콘텐츠

81 말세의 심판은 시대를 끝내는 사역

1은혜시대, 율법시대와 다른 ‘말세’.말세 사역은 이스라엘이 아닌이방 가운데서 하시는 사역이다.하나님 보좌 앞에 열방을 정복하여하나님 영광을 온 우주에 채우고모든 나라와 세대에 전해지게 한다.하나님이 땅에서 얻으시는 영광을모든 피조물은 보게...

17 하나님이 나타난 의의

1하나님의 나타남은 하나님이 땅에 와서사역하고 자신의 신분으로, 자신의 성품으로,그분의 고유한 방식으로 사람들 가운데 강림하여시대를 개척하고 끝마치는 사역을 하는 것을 가리킨다.이런 나타남은 어떤 의식이나 징조도 아니고,한 폭의 그림도 아니며, 어떤...

1015 하나님이 베풀어 주신 가장 큰 축복

1하나님의 말씀이 완전하게 되어 감에 따라 하나님 나라는 형체를 갖추고,사람도 차츰 정상을 회복하는데,땅에서 하나님 마음의 나라가 세워진다.모든 자민(子民)은 하나님나라에서 다 정상 사람의 삶을 회복한다.오늘 너희는 하나님 앞에서 살고내일은...

43만사는 다 하나님의 손안에 있다

1. 나는 “나는 말을 하면 반드시 책임을 지고, 책임지는 이상 반드시 이루며, 아무도 바꿀 수 없다.”라는 말을 한 적이 있다. 예전에 한 말이든, 앞으로 하게 될 말이든, 하나하나 다 이루어질 것이고, 모든 사람이 이를 알게 될 것이다. 이것이...

설정

  • 텍스트 설정
  • 테마

색상

테마

폰트

폰트 사이즈 조정

줄 간격 조정

줄 간격

페이지 너비

목차

검색

  • 페이지 내 검색
  • 도서 내 검색

카카오톡으로 대화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