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주’는 이미 ‘흰 구름’을 타고 돌아왔다

몇천 년 동안, 사람은 구세주의 강림을 볼 수 있기를 바라고 있었다. 구주 예수가 몇천 년 동안 그를 간절히 바라던 사람들 가운데 흰 구름을 타고 친히 강림하는 것을 볼 수 있기를 바라고 있었던 것이다. 사람은 또 구세주가 돌아와 사람들과 재회하기를 바라고 있었다. 즉, 사람과 몇천 년 동안 이별한 구주 예수가 다시 돌아와 여전히 유대인 가운데서 하였던 그의 구속 사역을 하여 사람을 긍휼히 여기고 사랑하며, 사람의 죄를 사해 주고 담당하며 더 나아가서는 사람의 모든 과오를 담당하여 사람을 죄에서 구원해 주기를 바라고 있었던 것이다. 사람은 구주 예수가 변함없이 사랑스럽고 친절하고 존경스러운 구세주가 되어 사람에게 전혀 노하지도 않고, 책망하지도 않으며, 사람의 모든 죄를 용서하고 담당해 여전히 사람을 위해 십자가에서 죽기를 바라고 있는 것이다. 예수가 떠난 후에 그를 따르던 제자들과 예수의 이름으로 말미암아 구원을 얻은 모든 성도들까지 다 이렇게 예수를 애타게 그리워하고 고대하고 있다. 예수 그리스도에게 은혜를 입고 구원을 얻은 은혜시대의 모든 사람들은 다 구주 예수가 흰 구름을 타고 말세의 어느 큰 기쁨의 날에 사람들 가운데 강림하여 만인에게 나타나기를 바라고 있다. 물론, 이것도 역시 오늘날에 구주 예수의 이름을 받아들인 모든 사람들이 다 같이 바라는 것이다. 전 우주 아래에 있는, 무릇 구주 예수의 구원의 은혜를 알고 있는 사람은 모두 예수 그리스도가 홀연히 강림함으로써 예수가 세상에 있을 때 하신 “내가 어떻게 가면 또 그렇게 오리라”는 말씀이 ‘이루어지기’를 ‘간절히 바라고’ 있다. 사람은 예수가 십자가에 못 박히고 부활한 후 흰 구름을 타고 하늘에 계시는 지극히 높으신 이의 우편으로 돌아갔으니, 마찬가지로 흰 구름을 타고(흰 구름은 예수가 하늘로 돌아갈 때 타고 간 흰 구름을 가리킨다) 유대인의 형상을 지니고 유대인의 옷차림으로 그를 몇천 년 동안 간절히 기다리던 인류 가운데 강림할 것이라고 여긴다. 또 그들에게 나타난 후 양식을 베풀어 주고 생수를 부어 주며, 은혜와 자비가 충만하게 사람들 가운데서 생활하며 매우 생생하게 나타날 것이라고 여기는 등등 이런 관념이 있는데, 사람들은 다 이렇게 여기고 있다. 그러나 구주 예수는 전혀 그렇게 하지 않았다. 그가 한 것은 사람의 관념과 완전히 상반되었다. 예수는 자신이 돌아오기를 고대하고 있는 사람들 가운데 강림하지 않았고, 또한 ‘흰 구름’을 타고 만인에게 나타나지도 않았다. 예수는 이미 강림하였지만 사람들은 전혀 알아보지 못하였고 알지도 못하였으며, 무작정 그를 기다리고만 있을 뿐, 그가 이미 흰 구름을 타고 (흰 구름은 그의 영, 그의 말씀, 그의 모든 성품과 소시(所是)를 가리킨다) 말세에 온전케 하려는 한 무리의 이기는 자들 가운데 강림하였다는 것은 모른다! 거룩한 구주 예수는 비록 자비가 가득하고 사람을 사랑하는 마음이 가득하지만, 그가 어찌 더러움이 가득하고 더러운 귀신들이 모여 사는 그런 ‘성전’ 안에서 역사할 수 있겠는지 사람이 이를 어찌 알겠는가? 사람들은 비록 예수의 강림을 기다리고 있지만, 그가 어찌 또 불의한 자의 살을 먹고 불의한 자의 피를 마시고 불의한 자의 옷을 입으며, 그를 믿으면서도 그를 알지 못하는, 계속 그에게 토색하는 그런 사람들에게 나타날 수 있겠는가? 사람은 단지 구주 예수가 자비와 긍휼이 가득하고 또한 구속이 충만한 속죄제라는 것만 알고 있을 뿐, 공의와 위엄, 진노와 심판을 만재(滿載)한, 권병(역주: 권세)을 지니고 존엄이 가득한 하나님 자신이라는 것은 모르고 있다. 그러므로 사람이 모두 구속주가 돌아오기를 애타게 바라고 간절히 사모하며 심지어 사람의 기도가 ‘하늘’을 감동시켰을지라도, 구주 예수는 그를 믿으면서도 그를 알지 못하는 그 사람들에게 나타나지 않았다.

‘여호와’, 이 이름은 이스라엘에서 역사할 때 내가 취한 이름이다. 그 원뜻은 사람을 긍휼히 여기고, 저주하고, 또 사람을 인도하여 생활하도록 하는 이스라엘 사람(하나님의 선민)의 하나님이고, 큰 능력이 있고, 지혜가 충만한 하나님이라는 것이다. ‘예수’는 본래 임마누엘을 가리킨다. 그 본뜻은 자비와 긍휼이 충만한, 사람을 구속하는 속죄제라는 것이다. 그는 은혜시대의 사역을 한 분이고 은혜시대를 대표한 분인데, 단지 경영 계획 중의 일부분 사역만 대표할 수 있다. 다시 말하면, 여호와만이 이스라엘 선민의 하나님이고, 아브라함과 이삭과 야곱의 하나님이고 모세의 하나님이며, 또한 모든 이스라엘 백성의 하나님이다. 그러므로 유대 족속을 제외한 당대의 이스라엘 사람들은 모두 여호와를 경배하였고, 그를 위하여 제단 위에 제사를 드렸으며, 성전 안에서 제사장의 옷을 입고 여호와를 섬겼다. 그들이 바란 것은 여호와의 재현이었다. 오직 예수만이 인류의 구속주이고, 인류를 죄에서 구속해 낸 속죄제이다. 다시 말하면, 예수 그 이름은 은혜시대로부터 온 것이고, 또한 은혜시대의 구속 사역으로 말미암아 있게 된 것이다. 예수 그 이름은 은혜시대의 사람이 거듭나서 구원 얻게 하기 위해 있게 된 이름이고, 또한 전 인류를 구속하기 위해 있게 된 고유한 이름이다. 그러므로 ‘예수’란 그 이름은 구속 사역을 대표하고 은혜시대를 대표한 것이고, ‘여호와’ 그 이름은 율법 아래에 있는 이스라엘 백성을 위해 있게 된 고유한 이름이다. 각 시대, 각 단계 역사에서 나의 이름은 근거가 없는 것이 아니라 모두 대표적인 의의가 있는데, 하나의 이름마다 하나의 시대를 대표하는 것이다. ‘여호와’는 율법시대를 대표하는데 이스라엘 사람들의 자신이 경배하는 하나님에 대한 존칭이고, ‘예수’는 은혜시대를 대표하는데 은혜시대에 구속된 모든 사람들의 하나님의 이름이다. 사람이 말세에도 구주 예수가 강림하기를 바라고, 또한 예수가 유대에 있던 그 형상을 그대로 지니고 강림하기를 바란다면, 전체 6천년 경영 계획은 구속시대에 머물러 더 이상 앞으로 나아갈 수 없고, 또한 말세가 영원히 도래하지 않을 것이며, 시대가 끝나지도 않을 것이다. 왜냐하면 ‘구주 예수’는 다만 인류를 구속하고 인류를 구원하는 사역을 하는 것이고, 내가 취한 ‘예수’, 그 이름은 단지 은혜시대의 모든 죄인을 위해 있게 된 것이지 결코 전 인류를 끝내기 위해 있게 된 이름이 아니기 때문이다. 비록 여호와ㆍ예수ㆍ메시아는 모두 나의 영을 대표하지만, 이 몇 이름은 나의 경영 계획 중의 서로 다른 시대를 대표할 뿐 나의 전부를 대표하지 않는다. 땅에 있는 사람이 부르는 나의 이름은 나의 모든 성품과 소시를 전부 다 분명하게 말할 수는 없고, 다만 서로 다른 시대에 나에 대해 다른 호칭이 있을 따름이다. 그러므로 말세의 시대, 즉 마지막 시대가 올 때, 나의 이름 또한 바뀌게 된다. 여호와라고 칭하지 않고, 예수라고도 칭하지 않으며, 메시아라고는 더욱 칭하지 않고, 큰 능력이 있는 전능하신 하나님 자신이라고 칭하는데, 이 이름으로 전체 시대를 끝마친다. 나는 여호와라고 칭한 적이 있고, 사람들에게 메시아라고 불린 적도 있다. 또한 사람들이 나를 우러러 구주 예수라고 부른 적도 있다. 오늘날, 나는 더 이상 사람이 알고 있던 여호와나 예수가 아니라 말세에 다시 돌아온, 시대를 끝마치는 하나님이고, 나의 모든 성품을 만재하고 권병과 존귀와 영광을 가득 지니고 땅끝에서 일어선 하나님 자신이다. 사람은 나와 접촉한 적도 없고, 나를 안 적도 없고, 나의 성품을 안 적도 없으며, 창세부터 지금까지 아무도 나를 본 적이 없다. 이는 바로 말세에 사람들에게 나타났지만 또 사람들 가운데 은밀히 거하고 있는 하나님인데, 생생하게 나타나 사람들 가운데 거하고 있다. 마치 뜨거운 해같이, 또 마치 불꽃같이 능력이 충만하고 권병을 가득 지니고 있어 나의 말에 심판받지 않을 일인일물(一人一物)은 없고, 불사름 속에서 정결케 되지 않을 일인일물은 없다. 최종에 만국은 반드시 나의 말로 말미암아 복을 받게 되고, 또한 나의 말로 말미암아 산산이 부서진다. 이런 것으로 말세의 모든 사람들에게 내가 바로 다시 돌아온 구세주이고, 전 인류를 정복하는 전능하신 하나님임을 보게 하고, 또한 내가 사람의 속죄제가 된 적이 있으나 말세에는 만물을 불사르는 해의 불길이 되었음을 보게 하며, 또한 만물을 드러내는 공의로운 해라는 것도 보게 한다. 이것이 내가 말세에 하는 사역이다. 내가 이 이름을 취하고 또 이런 성품을 지닌 까닭은 모든 사람들에게 내가 공의로운 하나님이고 뜨거운 해이자 불꽃임을 보게 하기 위한 것이고, 나, 유일한 참 하나님을 경배하도록 하기 위한 것이며, 또한 나의 본래 모습, 즉 이스라엘 사람의 하나님만이 아니고 구속주만이 아니라 하늘과 땅과 창해 속의 모든 피조물의 하나님임을 보게 하기 위한 것이다.

말세의 구세주가 강림하는데 여전히 예수라고 불리고 또한 여전히 유대에서 태어나고 유대에서 역사한다면, 내가 이스라엘 사람만 만들고 이스라엘 사람만 구속하고 이방과는 무관하다는 것을 뜻하게 된다. 그렇게 되면, 내가 말한 “나는 천지 만물을 창조한 주이다”라는 이 말과 서로 모순되는 것이 아닌가? 내가 유대를 떠나 이방에서 역사하는 까닭은 내가 이스라엘 사람의 하나님만이 아니라 모든 피조물의 하나님이기 때문이다. 내가 말세에 이방에 나타난 것은 내가 여호와, 즉 이스라엘 사람의 하나님일 뿐만 아니라 이방 중의 모든 내 선민의 조물주이기도 하기 때문이다. 나는 이스라엘과 애굽과 레바논을 만들었을 뿐만 아니라 이스라엘 외의 모든 이방 족속도 만들었다. 그러므로 나는 모든 피조물의 주이다. 나는 다만 이스라엘을 내가 사역하는 발원지로 하였고, 유대와 갈릴리를 내가 구속 사역을 하는 거점으로 하였으며, 이방을 전체 시대를 끝마치는 근거지로 하였을 뿐이다. 나는 이스라엘에서 두 단계 사역(율법시대와 은혜시대의 사역)을 하였고, 이스라엘 외의 온 땅에서 또 두 단계 사역(은혜시대와 국도시대의 사역)을 하였으며, 이방에서 정복의 사역을 하여 시대를 끝마칠 것이다. 사람이 늘 나를 예수 그리스도라고 부르면서 내가 말세에 또 새로운 시대를 개척하였고 더 새로운 사역을 전개한 것은 모르고 어리석게 구주 예수의 강림만 계속 기다리고 있다면, 나는 그런 사람은 모두 나를 믿지 않고 나를 알지도 못하는 사람이고 또한 거짓으로 나를 믿는 사람이라고 한다. 그런 사람이 어찌 ‘구주 예수’가 하늘로부터 강림하는 것을 볼 수 있겠는가? 그들이 기다리는 것은 내가 강림하기를 기다리는 것이 아니라 유대인의 왕이 강림하기를 기다리는 것이고, 또한 내가 이 더러운 옛 세계를 철저히 멸절시키기를 바라는 것이 아니라 예수가 다시 강림하여 그들을 구속해 주기를 바라는 것인데, 바로 예수가 다시 전 인류를 구속하여 더럽고 불의한 땅에서 벗어나게 해 주기를 바라는 것이다. 그런 사람이 어찌 나의 말세 사역이 이루어지게 하는 인류가 될 수 있겠는가? 사람이 원하는 것으로는 나의 소원을 이룰 수 없거니와 나의 사역도 성취시킬 수 없다. 왜냐하면 사람은 내가 했었던 사역만 앙모하거나 그리워할 뿐 내가 항상 새로운 하나님 자신임은 결코 모르고, 단지 내가 여호와이고 내가 예수라는 것만 알 뿐 인류를 끝마치는 말세의 그이라는 것은 모르기 때문이다. 사람이 바라는 것과 사람이 알고 있는 것은 사람의 관념 속에 있는 것이고 또한 단지 사람의 육안으로 본 것일 뿐, 내가 한 사역과 합해지는 것이 아니라 분리되는 것이다. 사람의 생각대로 한다면 나의 사역이 언제 끝나겠는가? 인류는 언제 안식에 들어가겠는가? 내가 또 어찌 일곱째 날인 그 안식일에 들어갈 수 있겠는가? 나는 나의 계획대로, 나의 취지대로 하는 것이지 사람의 계획대로 하는 것은 아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