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세 그리스도의 발표(선집)

목차

하나님께 진심으로 순복하는 사람은 반드시 하나님께 얻어질 수 있다

성령 역사는 하루하루가 새롭고 단계마다 높아져 가며, 내일의 계시는 오늘보다 더 높고 한 걸음에 한 계단씩 더 높이 나아간다. 하나님은 바로 이러한 역사를 통해 사람을 온전케 한다. 사람이 만약 따라가지 못한다면 수시로 도태될 것이고, 만약 순복하는 마음을 가지지 못한다면 끝까지 따를 수 없다. 낡은 시대는 이미 지나갔고, 지금은 새로운 시대이다. 새 시대에는 새로운 사역을 한다. 특히 사람을 온전케 하려는 마지막 시대에, 하나님은 더 빠르게 더 새로운 사역을 하려 한다. 그러므로 사람이 순복하는 마음을 가지지 못한다면 하나님의 발자취를 따라가기 어렵다. 하나님은 규례를 지키지 않으며 어느 한 단계 사역도 영원불변한 사역으로 여기지 않고 시종일관 더 새롭고 더 높은 사역을 한다. 그의 사역은 단계마다 더 실제적이며, 사역할수록 사람의 실제적인 요구에 부합된다. 사람은 오직 이러한 역사를 경력(역주: 체험)해야만 최종의 성정 변화에 도달할 수 있다. 생명에 대한 사람의 인식이 갈수록 높아지므로 하나님의 사역 또한 갈수록 높아지는데, 이래야 사람이 온전케 될 수 있고 하나님께 합당하게 쓰임받을 수 있다. 이러한 하나님의 역사는 한 방면으로는 사람의 관념을 반격하여 바로잡기 위한 것이고, 다른 한 방면으로는 사람을 이끌어 더 높고 더 실제적인 경지에 진입하고 하나님을 믿는 최고의 영역에 진입하게 하여 최종에 하나님의 뜻을 이루기 위한 것이다. 본성이 패역하고 고의로 대적하는 사람들은 빠르고 맹렬한 이 단계 역사에 의해 다 도태될 것이고, 오로지 순복하려는 마음을 가지고 기꺼이 ‘낮추려는’ 사람만이 길 끝까지 갈 수 있다. 이러한 역사에서 너희는 모두 순복하기를 배우고 관념을 내려놓기를 배워야 하며 걸음걸음 조심하고 신중해야 한다. 만약 덤벙거린다면 반드시 성령에게 버림받는 사람이 되고, 하나님의 역사를 가로막는 사람이 된다. 이 단계 사역을 경력하기 전에는 사람의 낡은 규례와 율례가 그야말로 셀 수 없이 많아 모든 사람은 판단력이 흐리고 자만하여 분수를 모른다. 이런 것은 사람이 새로운 사역을 받아들이는 데의 장애물이고 하나님을 알아가는 데의 원수이다. 만일 사람에게 순복하는 마음과 진리를 갈구하는 마음이 없다면 위험하다. 네가 만약 간단한 역사와 말씀에만 순복하고 더 깊은 것을 받아들이지 못한다면, 너는 낡은 것을 지키는 사람이므로 성령 역사의 발걸음을 따라갈 수 없다. 하나님이 각 시대마다 역사하는 것은 모두 다르다. 만약 이 기간의 역사에 네가 잘 순복했어도 다음 기간의 역사에 잘 순복하지 못하거나 혹은 순복할 수 없다면, 하나님은 너를 버릴 것이다. 하나님이 이 단계로 나아갈 때 네가 따랐다면, 다음 단계로 나아갈 때에도 반드시 따라야 한다. 이야말로 성령께 순복하는 사람이다. 네가 하나님을 믿는다면 시종일관 순복해야지, 기분이 좋으면 순복하고 기분이 나쁘면 순복하지 않아서는 안 된다. 하나님은 이런 순복을 인정하지 않는다. 만약 내가 새로운 역사를 교통해도 네가 따라오지 못하고 이전의 그 논법을 지킨다면, 너의 생명이 진보할 수 있겠는가? 하나님의 역사는 말씀을 통해 너에게 공급하는 것이다. 네가 순복하고 받아들인다면, 성령은 반드시 너에게 역사할 것이다. 성령은 내가 말하는 대로 역사하므로, 너희가 내 말대로 행하면 성령은 너희에게 역사한다. 나는 새로운 빛을 내보내어 너희로 보게 하고, 너희 모두를 현시(現時)의 빛 속으로 이끌어 들어간다. 네가 현시의 빛 속으로 들어가면 성령은 즉시 네게 역사한다. 어떤 사람은 불복하며 “저는 당신이 말씀하신 대로 실행하지 않겠습니다.”라고 말한다. 그러면 나는 네가 지금 길이 없고 메마르며 생명이 없을 것이라고 말한다. 그러므로 성정 변화를 경력하고 현시의 빛을 따르는 것이 가장 관건이라고 하는 것이다. 성령은 하나님께 쓰임받는 일부 사람들에게 역사할 뿐만 아니라 더욱이 교회에서도 역사하는데, 누구에게 역사할지 모른다. 이 한동안 네게 역사하면 네가 경력하게 되고, 다음 한동안 다른 사람에게 역사하면 너는 빨리 따라야 한다. 현시의 빛을 따를수록 생명은 더욱 자라게 된다. 어떠한 사람이든 상관없이 성령의 역사이기만 하면, 너는 따라야 한다. 그리고 네가 경력하는 중에 그의 경력을 실제적으로 체험하면 너는 또 더 높은 것을 얻게 되는데, 이렇게 실행하면 더 빨리 진보하게 된다. 이것은 사람을 온전케 하는 길이고, 생명이 진보하는 경로이다. 온전케 되는 길은 네가 성령의 역사에 순복하는 것을 통해 도달하게 되는 것이다. 너는 하나님이 어떤 사람을 통해 너를 온전케 할지 모르고, 어떤 인ㆍ사ㆍ물(人ㆍ事ㆍ物)을 통해 너로 얻게 하고 깨닫게 할지도 모른다. 네가 이 정상 궤도에 들어설 수 있다면 하나님께 온전케 될 희망이 크다는 것을 설명하고, 네가 이 길에 들어서지 못한다면 너의 앞날은 어둡고 막막하고 빛이 없을 것임을 설명한다. 네가 이 정상 궤도에 들어섰다면 너는 모든 일에서 계시를 받을 수 있다. 성령이 다른 사람에게 무엇을 계시하든지 네가 그의 인식에 따라 경력하면 그것은 너의 생명이 될 것이다. 너는 그 경력으로 인하여 다른 사람에게 공급할 수 있게 된다. 남의 말을 그대로 옮겨 다른 사람에게 공급하는 사람은 경력이 없는 사람이다. 반드시 다른 사람의 깨달음과 일깨움에서 실행의 길을 찾아야 하고, 또 자신이 실제로 직접 경력한 것과 인식한 것을 말하면 자신의 생명에 더욱 도움이 된다. 너는 이렇게 경력하고 하나님에게서 온 모든 것에 순복하며, 매사에서 하나님의 뜻을 구하고 매사에서 공과를 배워 너의 생명이 자라나게 해야 한다. 이렇게 실행하면 가장 빨리 진보한다.

성령은 너의 실제 경력을 통해 너를 깨우쳐 주고, 또한 너의 믿음을 통해 너를 온전케 한다. 너는 참으로 온전케 되기를 원하는가? 네가 참으로 하나님께 온전케 되기를 원한다면 너는 육체를 버릴 용기가 있고, 하나님의 말씀을 실행할 수 있으며, 소극적이거나 연약하지 않고, 하나님으로부터 온 모든 것에 순복할 수 있으며, 앞에서 한 것이든 뒤에서 한 것이든 모두 하나님 앞에 내놓을 수 있다. 네가 *성실한 사람이 되고 모든 일에서 진리를 실행하면 바로 온전케 된 사람이다. 앞에서 이런 수작을 부리고 뒤에서 저런 수작을 부리는 궤사한 사람들은 온전케 되기를 원치 않는 사람들이고, 모두가 침륜과 멸망의 자식들이며, 사탄에게 속한 자들이고, 하나님께 속한 자들이 아니다. 하나님이 택하는 자는 이런 사람이 아니다! 만약 네가 모든 행위를 하나님 앞에 내놓을 수 없고 하나님 영의 감찰을 받을 수 없다면, 너에게 문제가 있다는 것을 설명한다. 너는 하나님의 심판, 형벌을 받아들이고 성정 변화를 중요시해야만 온전케 되는 길로 갈 수 있다. 네가 참으로 하나님께 온전케 되기 원하고 하나님의 뜻이 통행되게 하기 원한다면, 너는 하나님의 모든 역사에 순복해야지 그 어떤 원망도 해서는 안 되고 하나님의 사역을 제멋대로 논단하거나 단정 지어서는 안 된다. 이것이 바로 하나님에 의해 온전케 되는 데에 있어 최소한 갖춰야 할 조건이다. 하나님에 의해 온전케 되기를 추구하는 사람이 반드시 갖추어야 할 조건은 매사에서 하나님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행해야 하는 것이다. 하나님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행하는 것이란 무엇인가? 그것은 바로 너의 모든 행위를 하나님 앞에 내놓는 것이다. 너의 속마음이 바르기 때문에, 네가 행한 것이 옳든 그르든 용기 있게 내놓아 하나님께 보여 드리고 형제자매에게 보여 줄 수 있으며 담대히 하나님께 맹세할 수 있다는 것이다. 하나하나의 속마음, 하나하나의 마음과 생각을 다 하나님 앞에 내놓고 하나님이 살피도록 해야 한다. 만일 네가 이렇게 실행하고 진입한다면 생명의 진보가 빠를 것이다.

너는 하나님을 믿는 이상 하나님의 모든 말씀과 하나님의 모든 역사를 믿어야 한다. 다시 말하면, 너는 하나님을 믿는 이상 하나님께 순복해야 한다. 만일 이것을 하지 못하면, 믿고 안 믿고는 논할 수도 없다. 네가 하나님을 오래 믿었어도 지금까지 하나님께 순복할 줄 모르고 하나님의 모든 말씀을 받아들이지 않으면서 하나님으로 너에게 순복하여 너의 관념대로 하라고 한다면, 너는 가장 패역한 사람이고 불신파이다. 이런 사람이 사람들의 관념에 부합되지 않는 하나님의 그런 역사와 말씀에 어떻게 순복할 수 있겠는가? 가장 패역한 사람은 고의적으로 하나님께 불복하고 하나님을 대적하는 사람이다. 이는 하나님의 원수이고 적그리스도이다. 그들은 하나님의 새로운 역사에 대해 늘 적대하는 태도를 가지고 있으며, 지금까지 순복하려는 생각이 조금도 없고 기꺼이 순복하거나 낮춘 적이 없다. 그들은 사람 앞에서는 자신이 가장 높다고 여기면서 지금까지 그 누구에게도 순복할 줄 모르고, 하나님 앞에서는 자신이 ‘말씀’을 가장 잘 가르칠 수 있는 사람이고 또한 다른 사람의 문제를 가장 잘 해결할 수 있는 사람이라고 여긴다. 그들은 원래 자신에게 있었던 보배를 지금까지 버리지 않고 가보로 삼아 섬기면서 다른 사람을 가르치는데, 그것으로써 그들을 숭배하는 그 멍청이들을 훈계한다. 이런 사람이 교회에 확실히 일부 존재하고 있다. 다시 말해서, 이 사람들은 ‘위풍당당하여 굴하지 않는 영웅 세가’로, 대대로 하나님 집에서 얹혀살고 있다. 그들은 ‘도’(리)를 가르치는 것을 자신의 최고 직책으로 삼아 한 해 또 한 해, 한 세대 또 한 세대 그들의 신성불가침의 직책을 이행하고 있기에, 누구도 감히 그들을 건드리지 못하고, 또한 어느 누구도 감히 그들을 공개적으로 질책하지 못한다. 그들은 하나님 집에서 ‘제왕’이 되어 각 시대에서 제멋대로 날뛰며 횡포를 부린다. 이 무리의 악마들이 연합하여 나의 사역을 허물어뜨리려고 시도하는데, 내가 어찌 이런 산 귀신이 내 눈앞에 존재하는 것을 용납할 수 있겠는가? 반이나마 순복하는 그 사람들도 마지막까지 갈 수 없는데, 하물며 순복하는 마음이 아예 조금도 없는 이 악질들은 더 말할 것이 있겠는가? 하나님의 역사는 사람이 쉽게 얻을 수 있는 것이 아니다. 사람이 온 힘을 다 기울인다 해도 겨우 일부분 사람만 하나님께 얻어져 최종에 온전케 되는데, 하물며 하나님의 사역을 파괴하려고 시도하는 이 천사장의 후대들이야 더 말할 나위 있겠는가? 그것들은 더욱 하나님께 얻어질 희망이 없지 않은가? 내가 와서 정복 사역을 하는 목적은 단지 정복을 위한 정복이 아니라 의와 불의를 드러내기 위해 정복하는 것이고, 사람을 징벌할 증거를 장악하기 위해 또한 악인을 정죄하기 위해 정복하는 것이며, 더욱이 순복하는 사람을 온전케 하기 위해 정복하는 것이다. 마지막에는 모든 사람을 각기 부류대로 되게 하는데, 온전케 된 사람의 마음과 생각에는 순복으로 가득하다. 이것은 마지막에 이루게 되는 사역이다. 그러나 패역한 행위로 가득한 그 사람들은 모두 징벌받아 불사름의 불길 속에 떨어져 영원토록 저주받는 대상이 된다. 그때면 역대의 ‘위대하고 위풍당당하여 굴하지 않는 영웅 세가’의 사람들은 가장 비천하고 냉대받는 ‘나약하고 무능한 졸장부 세가’로 된다. 오직 이래야만 비로소 하나님의 모든 공의와 하나님의 거스를 수 없는 성품을 나타낼 수 있고, 또한 나의 가슴에 맺힌 원한이 풀리게 된다. 너희가 말해 보아라, 이렇게 하는 것이 아주 합리적이지 않은가?

성령 역사를 경력한 모든 사람들이 다 생명을 얻을 수 있는 것은 아니고, 또한 이 흐름 속에 있는 사람들이라고 해서 다 생명을 얻을 수 있는 것도 아니다. 생명은 모든 사람이 공유하는 산물이 아니며, 성정 변화는 모든 사람이 쉽게 달성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 하나님의 역사에 순복하는 데는 반드시 실제와 살아냄이 있어야 한다. 겉으로 순복한다 해서 하나님께 칭찬받는 것이 아니고, 성정 변화를 추구하지 않고 하나님 말씀의 표면적인 것에만 ‘순복’한다고 해서 하나님의 마음에 합할 수 있는 것도 아니다. 하나님께 순복하는 것과 하나님의 역사에 순복하는 것은 본래 같은 뜻이다. 만일 하나님께만 순복하고 하나님의 역사에는 순복하지 않는 사람이라면 순복하는 사람이라 할 수 없으며, 만일 진심으로 순복하는 것이 아니라 겉으로 아첨하는 사람이라면 더욱 순복하는 사람이라 할 수 없다. 진심으로 순복하는 사람은 모두 하나님의 역사 가운데서 얻는 것이 좀 있고 또한 하나님의 성품과 하나님의 역사를 인식할 수 있다. 이야말로 하나님께 진심으로 순복하는 사람이다. 이런 사람은 모두 새로운 역사 가운데서 새로운 인식과 새로운 변화가 있을 수 있는데, 이런 사람이야말로 칭찬받는 사람이고 온전케 되는 사람이며 성정이 변화되는 사람이다. 하나님께 칭찬받는 사람은 하나님께 기꺼이 순복하는 사람이고, 역시 하나님의 말씀과 역사에 기꺼이 순복하는 사람이다. 이런 사람이야말로 올바른 사람이고 진심으로 하나님을 바라는 사람이며 진심으로 하나님을 찾는 사람이다. 그러나 말로는 하나님을 믿는다고 하면서 실질상으로는 오히려 하나님을 욕하는 그 사람들은 자기를 위장하는 사람들이고 독사의 독을 지니고 있는 사람들이며 가장 음험한 사람들이다. 이 악한 패거리들은 조만간 그 추악한 가면이 벗겨지고 말 것이다. 지금 바로 이 사역을 하고 있지 않는가? 악인은 어쨌든 악인이므로 결국에는 그 징벌의 날을 피할 수 없고, 선한 사람은 어쨌든 선한 사람이므로 사역이 끝날 때 결국에는 다 드러날 것이다. 어느 한 악인도 의인이라 칭할 수 없고 어느 한 의인도 악인이라 칭할 수 없다. 내가 사람을 억울하게 하겠는가?

생명이 진보하는 과정에는 언제나 새로운 진입이 있고 언제나 새롭고 높은 깨달음이 있어야 하고 단계마다 더 심화되어야 하는데, 이것은 사람이 마땅히 진입해야 할 것이다. 교통하는 것이나 말씀을 듣는 것이나 하나님 말씀을 보는 것이나 혹은 어떤 한 가지 일을 처리하는 것을 통해 너에게 새로운 깨달음과 새로운 계시가 있고, 낡은 규례 속에서 살지 않고, 뒤떨어질 때가 없이 항상 새로운 빛 속에서 살면서 하나님의 말씀을 떠나지 않게 되면, 이것을 비로소 정상 궤도에 진입한 것이라 한다. 겉으로만 대가를 치러서는 아직 안 된다. 하나님의 말씀은 하루가 다르게 더 높아지고 날마다 새로운 것이 있으므로, 사람도 날마다 새로운 진입이 있어야 한다. 하나님은 어디까지 말씀하면 거기까지 이루므로, 네가 따르지 못하면 낙오된다. 기도가 깊어져야 하고, 하나님의 말씀을 더 많이 먹고 마셔야 하며, 받는 계시가 깊어지고 소극적인 것이 줄어들어야 하며, 일을 판단하는 능력도 강화시켜 일을 꿰뚫어 볼 수 있어야 하며, 영 안의 일들을 깨닫는 것을 통해 외부의 일을 꿰뚫어 볼 수 있고 문제의 실질을 장악할 수 있어야 한다. 네가 이런 것들을 갖추지 못하면 교회를 이끌어 갈 수 있겠는가? 글귀 도리만 말하면서 실제가 없고 실행의 길이 없으면 한동안만 유지할 수 있을 뿐이다. 새 신자를 가르치는 것은 그나마 괜찮겠지만, 일정한 시간이 지나 새 신자에게 실제 경력이 있게 되면, 너는 공급할 수 없게 된다. 이러면 하나님께 쓰임받기에 합당하겠는가? 너에게 새로운 깨우침이 없으면 너는 사역할 수가 없다. 새로운 깨우침이 없는 사람은 모두 경력할 줄 모르는 사람이다. 이러한 사람에게는 언제나 새로운 인식이 없고 새로운 경력도 없다. 생명을 공급하는 이 일에서 언제나 자신의 기능을 다하지 못하고 하나님께 합당하게 쓰임받지도 못하는 이런 사람은 바로 폐물이고 밥통이다. 사실, 이러한 사람은 사역 중에서 전혀 기능을 하지 못하고, 모두가 쓸모없는 폐물이다. 그들은 자신의 기능을 하지 못할 뿐만 아니라 오히려 교회에 쓸데없는 많은 말썽을 일으킨다. 더 이상 다른 사람 눈에 띄지 않도록 나는 이런 어르신들에게 교회에서 얼른 나가주십사 청한다. 새로운 사역에 대해 인식이 없을 뿐만 아니라 관념이 겹겹이 쌓이고, 교회에서 그 어떤 기능도 하지 못하면서도 오히려 가는 곳마다 이간질하고 소극적인 말을 퍼뜨리며, 심지어 교회에서 못된 짓을 하고 마구 떠들어 대어 분별이 없는 그 사람들을 혼란시켜 어리벙벙하게 하고 어찌할 바를 모르게 하는 이런 산 귀신과 악령은 너로 인해 교회가 손실을 보지 않도록 일찌감치 교회에서 떠나라. 네가 오늘의 이러한 역사를 두려워하지 않지만 내일의 공의로운 징벌도 두려워하지 않을 수 있겠는가? 교회에 많은 식충이들이 존재하고 하나님의 정상적인 사역을 파괴하려고 시도하는 늑대들이 많이 존재하는데, 이것들은 모두 악마의 우두머리가 보낸 마귀들이고, 무지한 어린 양들을 통째로 삼키려고 시도하는 흉악한 늑대들이다. 소위 사람이라고 하는 이런 자들을 제거하지 않는다면 곧 교회 안의 기생충이 되고 모두 제물을 탐식하는 좀벌레가 된다. 비열하고 무지하며 비루하고 비천한 이 구더기들은 머지않은 어느 날 꼭 징벌을 받을 것이다!

─────────

*성실(誠實): 거짓이나 꾸밈이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