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어린양을 따르며 새 노래 부르네

색상

테마

폰트

크기

줄 간격

페이지 너비

검색결과 0개

관련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하나님은 어떤 피조물도 그를 기만하는 것을 용납하지 않는다

1 네가 나를 섬기기로 다짐한 이상, 나는 너를 놓아주지 않을 것이다. 나는 사악을 증오하는 하나님이자, 사람을 질투하는 하나님이기 때문이다. 네가 너의 말을 내 제단 앞에 놓은 이상, 나는 네가 내 눈앞에서 도망치는 꼴을 보고 있지 않을 것이며, 두 주인을 섬기는 것 또한 용납하지 않을 것이다. 네 말을 내 제단 위에, 내 눈앞에 놓은 후에는 다른 것을 사랑해도 된다고 생각했느냐? 사람이 그런 식으로 나를 놀리는 것을 내가 어찌 용납할 수 있겠느냐? 너는 함부로 네 그 혓바닥을 움직여 내게 소원을 빌고 서원할 수 있다고 생각했느냐?

2 네가 어찌 나, 지극히 높은 자의 보좌를 가리키며 서원할 수 있단 말이냐? 너는 네 서언이 다 사라졌다고 생각했느냐? 내가 알려 주겠다. 너희의 육체는 사라져도 너희의 서원은 사라지지 않는다. 마지막 때에 나는 너희의 서원에 따라 그 죄를 정할 것이다. 너희는 내 앞에서 말만 늘어놓고 대충 넘어가면서 마음으로는 그 더러운 귀신과 악령을 섬길 수 있다고 생각한다. 내 분노가 어찌 그 개돼지 같은 놈들의 기만을 용납하겠느냐?

3 나는 나의 행정을 집행할 것이다. 낡은 틀에 박혀 나를 믿는 그 ‘경건한’ 자들을 더러운 귀신의 손에서 되찾아 와 순순히 나를 ‘섬기게’ 하고 언제든 내게 도살될 수 있는 내 우마가 되게 할 것이다. 나는 네가 과거의 다짐을 모두 찾아 다시 나를 섬기게 할 것이고, 어떤 피조물도 나를 기만하는 것을 용납하지 않을 것이다. 너는 내 앞에서 함부로 요구하고 거짓을 입에 담아도 된다고 생각했느냐? 내가 네 말을 듣지 못하고 네 행위를 보지 못했을 거라고 생각했느냐? 네 언행이 어찌 내 눈을 벗어날 수 있겠느냐? 사람이 그런 식으로 나를 기만하는 것을 내가 어찌 용납할 수 있겠느냐?

―<말씀이 육신으로 나타남ㆍ너희의 인격은 너무나 비천하다!> 중에서

이전:육을 저버리는 의의

다음:사람의 성품은 극도로 악독해졌다

관련 내용

  • 비범하고 위대하신 전능자

    1. 전능자의 생각 속에서, 눈 아래에서 세상의 모든 것이 순식간에 많은 변화가 일어나죠. 인류가 들어 보지 못한 것들이 홀연히 다가오고 오랫동안 갖고 있던 것이 부지중에 사라져요. 아무도 전능자의 행적을 측량할 수 없고 전능자의 비범하고 위대한 생명력을 느낄 수 없어…

  • 하나님은 심판을 지니고 강림하셨다

    오늘날 하나님이 큰 붉은 용 국가에 강림했고, 또 전 우주를 향하니 온 궁창이 다 진동한다. 온 궁창이 다 진동한다. 하나님의 심판이 없는 곳 어디 있으랴? 재난이 쏟아지지 않는 곳 어디 있으랴? 가는 곳마다 온갖 ‘재난의 씨앗’을 뿌려 놓았다. 이것은 하나님 역사 방…

  • 시련 속에서 믿음이 있어야 한다

    1. 사람은 시련에서 연약하고 소극적이고 하나님 뜻이나 실행 길 알지 못해도 하나님 사역에 대한 믿음 있어야 한다. 욥은 연약하여 생일을 저주해도 주신 이도 여호와시요 거두신 이도 여호와이심을 부인하지 않았다. 하나님이 사람에게 어떠한 연단을 주시든 믿음을 온전케 한다…

  • 하나님은 사람의 진실한 믿음과 사랑을 얻길 바라시네

    하나님은 네가 그의 진실한 모습을 알게 될 때, 그와 더욱 가까워지길 바라시고, 사람에 대한 사랑과 보살핌을 진정으로 체험하길 바라신다네. 하나님께 마음 드리고, 더는 그를 추측하지도, 그를 의심하지도 않기를 바라신다네. 그는 진실함, 신실함, 사랑으로 인류를 위해 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