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능하신 하나님 교회 App

하나님의 음성을 듣고 예수님의 재림을 기쁘게 맞이하자!

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거만한 마음은 넘어짐의 앞잡이니라

63

랴오닝성 바이쉐

최근에, 저는 다른 지역 교회에 가서 본분을 이행하게 되었습니다. 이 교회가 여러 사역에서 좋은 성과를 거뒀다는 얘기를 진작부터 들어왔던 저는 이렇게 좋은 교회에 가서 본분을 할 수 있게 되니 마음속으로 정말 하나님께 감사했습니다. 그래서 저는 속으로 본분을 잘 이행하여 하나님의 사랑에 보답하겠다고 결심했습니다.

전능하신 하나님 교회

하지만 막상 그 교회에 가 보니, 그곳의 사역에 많은 허점이 보였습니다. 그래서 저는 살펴보는 마음으로 각종 사역을 점검하게 되었는데, 그러면서 이런 마음이 들었습니다. ‘이곳의 사역이 왜 이렇게 된 거지? 사역이 아주 잘 되고 있는 줄 알았는데 겨우 이 정도일 줄이야. 내가 전에 맡았던 교회보다도 못하잖아! 이번에 바로잡아야지. 사역지침에 따라 하나하나 구체화하면서 형제자매들의 생명 진입을 잘 이끌어 여러 사역의 효과를 드러내야지.’ 그러고는 동역자들과 함께 예배 드릴 때 여러 사역에 대해 파악한 다음 교제하고 배정하였습니다. 그들과 교제하면서 저는 “이곳의 사역이 너무 엉망이다”, “내가 있던 곳은 여기처럼 이러지 않았다”, “그쪽에서 나는 이렇게, 저렇게 진행했었다. 우리는 그쪽에서 어떻게 잘해 왔으며, 그쪽의 형제자매들은 하나님께 얼마나 순종하는지 모른다.”와 같은 말을 수시로 했습니다. 모임이 끝나자 한 동역자가 말했습니다. “맞아요, 우리는 어떤 실질적인 사역도 하지 않았어요. 이번에는 처음부터 다시 시작해서 원칙에 맞게 사역을 해야 합니다.” 또 어떤 동역자는 “오늘 이렇게 교제해 주셔서 정말 감사해요. 아니면 우리는 뭘 어떻게 해야 하는지 몰랐을 거예요.”라고 말했습니다. 그 말을 듣고 나니, 정말 기분이 좋았습니다. 원래 있던 인솔자보다 저 자신이 더 대단하다고 느껴졌습니다. 그렇게 득의양양하다가 약간의 죄책감이 들기 시작했습니다. ‘내가 이렇게 말해도 괜찮은 걸까? 왜 나는 자꾸 전에 있던 곳이 좋았다고 얘기하지?’ 그러다가 금세 또 이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렇게 말하는 게 뭐 어때서? 사역을 더 잘하라고 가르쳐 주는 건데.’ 그렇게 저는 성령의 인도를 따르지 않았고, 자신을 성찰하지도 않았습니다. 성경 잠언에서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교만은 패망의 선봉이요 거만한 마음은 넘어짐의 앞잡이니라”(잠 16:18) 그렇게 득의양양해하며 뭔가 큰일을 해 보려고 하는 때에 갑자기 저는 하나님을 찾을 수 없었습니다. 그리고 여러 사역이 조금도 호전되지 못했고, 복음 사역의 효과도 상승세를 보이다가 다시 급격하게 하락하고 말았습니다. 저는 극도의 고통에 빠졌지만 대체 어느 부분에서 잘못된 건지 알 수가 없었습니다. 그래서 하나님 앞으로 와서 간절하게 기도를 하며 하나님 뜻을 구했습니다. 그때 이런 설교 내용이 떠올랐습니다. 『인솔자로서 하나님을 섬기는 데에 원칙이 있어야 합니다. … 어떤 상황에서든 하나님을 증거하고 하나님을 높여야 하며, 깨달은 만큼 남김없이 다 말해야 합니다. 최대한 하나님을 높이고 하나님을 증거해야지, 절대로 자신을 높이지 말고 다른 사람이 당신을 숭배하게 하지 말아야 합니다. 이것은 첫 번째로 가장 중요한 것입니다.』(상부의 교제 중에서) 설교 내용을 묵상하면서 저도 모르게 왈칵 눈물이 쏟아졌고, 후회와 죄책감, 감사한 마음이 한꺼번에 몰려왔습니다. 동역자들과 교제하던 때를 돌이켜 보면서 하나님께 매우 죄송한 마음이 들었고, 저를 높여 주신 하나님의 마음을 저버린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교회에서 저를 여기로 보내 본분을 이행하게 한 것은, 하나님을 높이고 하나님을 증거함으로써 형제자매들을 하나님 앞으로 데려와 모두가 하나님을 알게 하기 위함인데, 저는 부끄러운 줄도 모르고 자신을 드러냈습니다. 그리고 뻔뻔하게 자신을 높이고 증거하고 내세워 모두가 우러러보고 숭배하게 만들려 했습니다. 이렇게 입으로는 하나님을 사랑하고 만족게 해 드려야 한다고 떠들었지만 사실상 개인의 경영을 일삼은 교만방자한 소인배가 어떻게 하나님을 섬길 수 있겠습니까? 사역에서 또 어떻게 하나님의 축복을 받을 수 있겠습니까? 제가 한 모든 행위는 개인의 명리와 지위를 얻기 위한 것이었고, 제가 간 길은 적그리스도의 길이었습니다. 완전히 하나님을 대적하는 것으로, 하나님께서 증오하시고 싫어하시는 일이었습니다. 저는 생각할수록 자신이 밉고 원망스러워 가슴 깊이 통회하며 하나님 앞에 엎드려 기도를 했습니다. “하나님, 당신의 형벌과 심판으로 깨우침을 주셔서 감사합니다. 하나님께서 제가 가진 사탄의 본성을 인지하게 해 주셨고, 섬김의 방향을 명확하게 알도록 해 주셨습니다. 오직 하나님을 높이고, 증거하는 것이 하나님의 마음에 맞는 섬김이라는 것을 알았으며, 이것은 피조물인 저의 본분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하나님, 앞으로 본분을 이행하면서 말을 하고 일을 할 때 자신의 본심과 동기를 철저하게 성찰하고, 의식적으로 하나님을 높이고 증거하여 형제자매들이 당신을 알아 가게 하겠습니다. 그리고 진리가 있고 인성이 있는 사람이 되어 본분을 이행함으로써 하나님의 마음을 위로해 드리겠습니다.”

관련 내용

  • 하나님 말씀을 ‘거울’삼아

    산둥성 우샤 하나님의 말세 사역을 받아들인 후, 저는 하나님 말씀을 보면서 다음과 같은 사실을 깨달았습니다. 하나님을 믿으며 성품이 변화되고 구원받는 정상 궤도에 진입하려면 먼저 자신을 알아 가는 공과를 배워야 합니다. 하나님 말씀의 심판과 형벌을 받아들이고 말씀 안…

  • 내 진짜 모습을 보았네

    제가 자신감에 넘쳐 있었을 때, 한 섬김의 집에서 그 지역의 사역을 책임지는 형제를 만나게 되었습니다. 그가 저에게 사역 상황에 대해 묻길래 저는 상세하게 대답해 주었습니다. 그러면서 저는 속으로 그 형제가 틀림없이 저의 사역 능력과 참신한 견해를 칭찬해 줄 것이라고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그는 뜻밖에도 저의 대답을 듣고 난 후 칭찬해 주기는커녕 오히려 일을 제대로 못했다느니, 인원을 동원하는 데에 미흡했다느니, 효과도 안 보인다느니 하는 등의 말만 했습니다.

  • 후회 없는 청춘

    충칭시 샤오원 “‘사랑’이란 티 없이 순수한 티 없이 순수한 감정을 가리킨다. 마음으로 사랑하고 마음으로 느끼고 마음으로 헤아리는 것이다. ‘사랑’에는 조건이 없고, 간격도 거리도 없고, 의심과 추측이 없고 간교도 기만도 없으며, 어떠한 뒤섞임도 없다.”(<어린양을 따…

  • 하나님을 믿는 길에서 맞은 전환점

    상하이시 좐볜 저는 하나님을 따른 지 여러 해 되었으나 생명 진입에서는 거의 백지 상태였습니다. 저는 이 때문에 매우 안타까웠습니다. 특히 생명 진입에 대한 설교 녹음에서, 성령께 쓰임받는 사람이 현장에서 설교 교통을 듣는 형제자매들에게 “여러분은 지금 하나님을 믿으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