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의 하나님 말씀 ― 하나님 알아 가기 | 발췌문 132

욥은 평생 동안 추구하고 얻은 것이 있었기에 편안하게 죽음을 맞이할 수 있었다

성경은 욥에 대해 “나이 늙고 기한이 차서 죽었더라”(욥 42:17)라고 기록하고 있다. 즉, 욥은 어떠한 미련이나 고통 없이 죽음을 맞이하고 자연스럽게 세상을 떠났다. 모두가 알다시피, 욥은 살아생전에 하나님을 경외하며 악을 멀리한 사람이었다. 그의 의로운 행위는 하나님의 인정을 받았고 후세에 기려졌다. 그는 인류 중에서 가장 가치 있고 의미 있는 삶을 산 사람이라고 할 수 있다. 욥은 하나님의 축복을 받으며 땅에서 하나님께 의인이라고 불렸다. 하나님이 준 시련을 받기도 했고 사탄의 시험을 받기도 했다. 하지만 그는 하나님이 부여한 ‘의인’이란 호칭이 무색하지 않게 하나님을 굳게 증거했다. 하나님의 시련을 받는 수십 년 동안 그는 이전보다 더 가치 있고 의미 있는 삶을 살았으며, 더 성실하고 담담하게 살았다. 그는 의로운 행위 덕에 하나님이 준 시련을 받을 수 있었고 하나님의 나타남을 보고 하나님의 음성을 들을 수 있었다. 따라서 욥은 시련을 받은 후 수십 년 동안 삶의 가치와 창조주의 주재를 더 생생하게 느낄 수 있었고, 창조주가 복을 베풀어 주는 것과 거두어 가는 것에 대해 더 정확하고 확실하게 알 수 있었다. 욥에 대한 성경 기록에는 여호와 하나님이 그를 이전보다 더 축복했다는 내용이 나온다. 이는 욥이 창조주의 주재를 깨닫고 죽음을 담담하게 받아들이는 데 유리하게 작용했다. 따라서 욥은 나이를 먹고 죽음을 앞두고 있을 때에도 재산에 대해 추호도 걱정하지 않았고 다른 근심거리도 없었다. 어떠한 미련도 없었고 당연히 죽음도 두려워하지 않았다. 평생 동안 하나님을 경외하며 악을 멀리하는 길을 갔기에 자신의 최후도 걱정하지 않았다. 현대인 중에 죽음을 앞두고 욥처럼 담담할 수 있는 사람이 과연 몇이나 될까? 왜 겉보기에 쉬워 보이는데도 이런 자세를 갖춘 사람이 없는 것일까? 이유는 단 하나다. 욥이 하나님의 주재를 믿고 인정하며, 하나님의 주재에 순종하기를 추구하는 주관적인 삶을 살았기 때문이다. 욥은 하나님의 주재를 믿고 인정하고, 하나님의 주재에 순종하는 상태에서 인생의 중요한 몇 개의 관문을 넘겼고, 자신의 노년을 보냈으며, 인생의 마지막 관문을 맞이했다. 욥이 살면서 어떤 일을 겪었든 그의 추구와 인생 목표는 고통스러운 것이 아닌 행복한 것이었다. 그가 행복할 수 있었던 것은 창조주의 축복이나 칭찬을 받았기 때문만은 아니다. 더 중요한 것은 그의 추구와 인생 목표이다. 또한, 하나님을 경외하며 악을 멀리하는 길을 추구하는 과정에서 창조주의 주재를 조금씩 깨닫고 실제로 체험했기 때문이다. 더욱이 창조주의 주재를 경험함과 동시에 그의 경이로운 행사를 직접 체험했기 때문이다. 그리고 사람이 하나님과 함께하고 그를 알아가면서 느끼는 따뜻함과 잊지 못할 경험, 마음 깊이 새겨진 기억이 있었기 때문이다. 창조주의 뜻을 깨닫는 과정에서 위안과 기쁨을 얻을 수 있었기 때문이다. 또한 창조주의 위대함, 경이로움, 사랑스러움, 신실함을 경험하여 창조주에 대한 경외심을 가졌기 때문이다. 욥이 아무런 고통 없이 죽음을 맞이할 수 있었던 이유는 그가 세상을 떠나는 순간 창조주의 품으로 돌아갈 수 있다는 것을 알았기 때문이다. 또한, 평생 동안 추구하고 얻은 것이 있었기에 편안하게 죽음을 받아들일 수 있었고, 창조주가 그의 생명을 거두어 가는 것에도 담담할 수 있었다. 그리고 아무런 걱정 없이 성결하게 창조주와 마주할 수 있었다. 지금 현재를 살아가는 사람들은 욥이 소유했던 행복을 얻을 수 있을까? 너희들은 그런 행복을 소유할 조건을 갖추었느냐? 지금의 사람들이 필요한 조건을 갖추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욥처럼 행복하게 살지 못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지금의 사람들은 왜 죽음을 두려워하는 고통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것일까? 죽음을 앞두고 전전긍긍하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공포에 질려 덜덜 떠는 사람도 있다. 기절하는 사람, 하늘을 원망하고 남을 탓하는 사람, 심지어 대성통곡하는 사람도 있다. 이러한 행동은 죽음이 임박했을 때에만 갑작스럽게 터져 나오는 것이 아니다. 사람이 죽음을 앞두고 이렇게 당혹스러운 행동을 보이는 이유는 마음 깊은 곳에 죽음에 대한 두려움이 자리 잡고 있기 때문이다. 하나님의 주재와 배정에 대해 제대로 느끼거나 깨닫지 못하고 진심으로 순종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사람이 모든 것을 계획하거나 통제하려 들고, 자신 스스로 운명과 생사를 결정하려 하기 때문이다. 그러기에 사람이 죽음에 대한 공포에서 헤어나오지 못할 수밖에 없는 것이다.

―<말씀ㆍ2권 하나님을 알아 가는 것에 관하여ㆍ유일무이한 하나님 자신 3> 중에서

하나님을 경외하는 자만이 행복한 사람

1. 욥이라는 의인이 있었는데 그는 살아생전에 하나님을 경외하고 악에서 떠난 자라. 그의 행위는 하나님의 칭찬 받고 후세에 길이 남겨졌고, 그는 가장 가치 있고 의미 있는 삶을 살았음이라. 욥은 하나님의 축복 받았지만 하나님의 시련도 받고 사탄의 시험도 겼었음이라. 하나님이 부여하신 ‘의인’이란 호칭에 걸맞게 하나님을 위해 굳게 섰음이라. 욥이 살면서 어떤 일을 겪었든 그의 삶은 고통스럽지 않았고 행복했음이라. 그가 행복할 수 있었던 이유는 창조주의 축복이나 칭찬 때문만은 아니고, 더 중요한 건 그의 추구와 하나님에 대한 경외심 때문이라. 욥은 행복했음이라.

2. 하나님의 시련을 받은 후 수십 년 동안 그는 더욱 가치 있고 평온하게 살았음이라. 욥은 하나님의 주재를 믿고 인정하며 그 주재에 순종하길 추구했음이라. 또한 그런 추구의 전제하에서 인생의 중요한 관문들을 지나 자신의 노년을 보냈으며, 인생의 마지막 관문을 맞이했음이라. 욥이 살면서 어떤 일을 겪었든 그의 삶은 고통스럽지 않았고 행복했음이라. 그가 행복할 수 있었던 이유는 창조주의 축복이나 칭찬 때문만은 아니고, 더 중요한 건 그의 추구와 하나님에 대한 경외심 때문이라. 욥은 행복했음이라.

3. 그는 하나님을 경외하며 악에서 떠나면서 창조주의 주재를 깨달았으며, 그 주재를 경험하면서 창조주의 놀라운 행사를 체험했기에, 또한 그가 하나님과 함께하고 서로 알아 갔기에 욥은 행복했음이라. 그가 행복할 수 있었던 이유는 창조주의 축복이나 칭찬 때문만은 아니고, 더 중요한 건 그의 추구와 하나님에 대한 경외심 때문이라. 욥은 행복했음이라. 창조주의 뜻을 깨닫는 과정에 위안과 기쁨을 얻었기에. 창조주의 위대함과 놀라움 사랑스러움과 신실함 보고 경외심을 가졌기에. 욥은 행복했음이라.

―<말씀ㆍ2권 하나님을 알아 가는 것에 관하여ㆍ유일무이한 하나님 자신 3> 중에서

클릭하세요! 하나님에게서 온 기쁜 소식이 당신과 당신의 가족에게 임할 것입니다.

관련 콘텐츠

매일의 하나님 말씀 ― 하나님 알아 가기 | 발췌문 67

“인자는 안식일의 주인이니라”라는 이 말씀은 사람에게 하나님의 모든 것은 다 비물질적임을 알려 준다. 비록 하나님이 네게 필요한 모든 물질을 공급해 줄 수 있지만, 너의 물질적 필요가 충족되었다고 해서, 그 물질들이 너에게 가져다주는 만족감이 너의...

매일의 하나님 말씀 ― 하나님 알아 가기 | 발췌문 137

하나님을 유일무이한 주재자로 받아들이는 것이 사람이 구원받는 첫걸음이다 모든 사람은 ‘하나님의 권능’에 대한 진리를 진지하게 대하고 마음으로 느끼고 깨달아야 한다. 이러한 진리가 모든 사람의 삶과 관계가 있고 모든 사람의 과거와 현재, 미래와...

매일의 하나님 말씀 ― 생명 진입 | 발췌문 488

생명이 성장하는 과정에는 언제나 새로운 진입이 있다. 언제나 새롭고 높은 깨달음이 있어야 하고 단계마다 더 심화되어야 한다. 이는 사람이 마땅히 진입해야 하는 것이다. 네가 교제하거나 설교를 듣거나 하나님 말씀을 보거나 또는 한 가지 일을...

매일의 하나님 말씀 ― 말세 심판 | 발췌문 88

사람은 전통 관념에 근거해 하나님의 사랑이 곧 하나님의 은혜와 긍휼이고, 사람의 연약함을 체휼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것 역시 하나님의 사랑이기는 하나, 너무 단편적이며, 하나님이 사람을 온전케 하는 주요 방식이 아니다. 병에 걸려 하나님을 믿기...

카카오톡으로 대화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