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씀이 육신에서 나타남 (선집) [낭송]

목차

제25편 말씀

시간이 흘러 어느덧 오늘까지 왔다. 나의 영의 인도 하에 모든 사람은 나의 빛 속에서 살며 아무도 더는 과거를 그리워하지 않고 아무도 더는 어제를 상관하지 않는다. 누가 오늘날 생존하지 않았었는가? 누가 국도에서 아름다운 삶을 보내지 않았었는가? 누가 햇빛 아래에서 생활하지 않았었는가? 비록 국도는 인간 세상에 강림했다고 하지만 아무도 참으로 국도의 따스함을 느끼지 못했으며, 그 겉면만 조금 보고 그 실질은 깨닫지 못하였다. 나의 국도가 형성될 때에 누가 이를 위해 매우 기뻐하지 않겠는가? 설마 땅에 있는 나라가 도망칠 수 있단 말인가? 설마 큰 붉은 용이 교활하다 하여 도망칠 수 있단 말인가? 나의 행정을 전 우주 아래에 공포하고 나의 권세를 모든 사람들 가운데 펼치고 전 우주 아래에서 시행하기 시작하였는데, 그저 사람이 참으로 인식하지 못했을 뿐이다. 나의 행정이 전 우주에 공개될 때가 바로 땅에서의 나의 사역이 곧 완성될 때이다. 내가 모든 사람들 가운데서 왕 노릇 하여 유일한 하나님 자신으로 인정될 때는 나의 국도가 완전히 땅에 임한다. 오늘날, 모든 사람들이 다 새로운 길에서 새로운 시작이 있어 새로운 생활을 시작하였지만 아직 아무도 땅에서 하늘에 있는 것과 같은 생활을 참으로 체험한 적이 없다. 너희들 가운데의 사람이 정말 나의 빛 속에서 살았는가? 정말 나의 말 속에서 생존하였는가? 누가 자기의 전망을 위해 생각하지 않겠는가? 누가 자기의 운명을 위해 걱정하지 않겠는가? 누가 고해(苦海)에서 몸부림치지 않겠는가? 누가 자신을 벗어버리고 싶지 않겠는가? 설마 국도의 복은 사람이 땅에서 부지런히 일해 바꾸어 오는 것이란 말인가? 설마 사람 마음의 소원이 모두 원하는 대로 이루어질 수 있단 말인가? 나는 국도의 미경(美景)을 사람의 눈앞에 나타낸 적이 있지만 사람은 그저 탐욕스레 노리고 있을 뿐 거기에 들어갈 심지가 있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나는 땅의 상황의 실정을 사람에게 ‘반영(反映)’하였지만 사람은 듣기만 할 뿐 내 입에서 나온 말을 마음으로 대하지 않았다. 내가 하늘의 상황을 사람에게 알려 주었지만 사람은 모두 ‘아름다운 전설’로 들어보고 결코 내 입의 말을 진실한 마음으로 받아들이지 않는다. 오늘, 국도의 경치가 인간 세상에 나타났지만 누가 ‘험산준령을 넘어와서’ 찾고 구한 적이 있는가? 만일 내가 독촉하지 않는다면 사람은 여전히 꿈속에서 깨어나지 못한다. 설마 땅에서의 생활이 사람의 마음을 매혹시킬 수 있단 말인가? 설마 사람의 마음속에 어떤 ‘높은 요구’가 없단 말인가?

내가 예정한 자민 중에는 모두 나를 위해 베풀 수 있고 나와 더불어 화목하게 지낼 수 있는 자들이며, 모두 나의 눈에 귀하게 보이며, 나의 나라에서 나를 사랑하는 빛을 나타낸다. 오늘의 사람들 중에 누가 이런 조건을 구비하였는가? 누가 나의 요구대로 ‘기준에 도달할’ 수 있는가? 설마 나의 요구가 사람을 난처하게 한단 말인가? 일부러 사람에게 착오가 생기게 한단 말인가? 나는 모든 사람에 대해 ‘관대한 처리’와 ‘우선적인 대우’를 채택하였는데 이것은 단지 중국 자민에 비추어 말한 것이다. 결코 내가 너희를 낮게 평가하는 것이 아니고 내가 너희를 ‘딴눈으로 보는’ 것이 아니라 ‘실사구시’한 것이다. 사람은 일생 동안의 생활에서 좌절을 당하는 것을 피하지 못한다. 혹은 가정에서 혹은 외부에서, 하지만 누구의 ‘고충’이 자신이 직접 안배한 것이겠는가? 사람은 모두 나를 알 수 없고 그저 나의 겉모양에 대해 조금 알 뿐 그 실질을 모르고 식사 음식의 ‘내장(內藏)’을 모른다. 누가 나의 마음을 세심히 살필 수 있는가? 누가 내 앞에서 참으로 나의 뜻을 깨달을 수 있는가? 내가 땅에 임했을 때, 땅 위는 온통 칠흑같이 어두웠고 사람은 모두 ‘깊이 잠들고’ 있었다. 내가 각처를 다니면서 각처의 상황을 보니 모두 황폐해져 목격하기 어렵다. 마치 사람은 모두 누리기를 원하고 ‘외부의 일’에 대해 상관할 마음이 없는 듯하다. 나는 모든 사람이 모르는 사이에 온 땅을 감찰하였지만 생기로 충만한 곳은 한 곳도 보지 못했다. 나는 즉시 빛과 열을 발산하고 셋째 하늘에서 온 땅을 보았다. 비록 빛이 땅에 임하고 열이 땅에 발산되어 마치 땅에 빛과 열기만 ‘기쁨으로 들끓고’ 있는 것 같지만 ‘안일을 탐내는’ 사람을 조금도 환기시키지 못했다. 내가 보고 있을 때 즉시 준비해 놓은 ‘형장’을 인간 세상에 베풀어 주었는데, 형장의 임함에 따라 빛과 열은 점차적으로 제거되고 땅은 삽시에 쓸쓸하고 어두워졌다. 어둠으로 인해 사람은 ‘기회를 타서’ 계속 ‘누리고 있었다’. 나의 형장이 왔을 때, 사람은 조금 지각이 있었지만 반응이 없었고 계속 ‘땅에 있는 복’을 누리고 있었다. 따라서, 내 입이 음성을 발하여 모든 사람을 형벌하고 전 우주의 사람들을 거꾸로 십자가에 못 박았다. 형벌이 임할 때, 사람은 산이 무너지고 땅이 갈라지는 소리에 흔들리고 뒤따라 놀라서 깨어났다. 사람은 모두 놀라 간담이 서늘해져 도망치려고 망상하였지만 모든 것이 다 늦었다. 형벌의 임함에 따라 나의 국도도 땅에 임하여 열국을 ‘산산이’ 부수어 추호의 그림자도 없게 하고 흔적도 남기지 않는다.

내가 날마다 전 우주의 면모를 살피고 날마다 사람들 가운데서 나의 새로운 사역을 한다. 하지만 사람은 모두 ‘나의 땅에서의 사역을 잊고’ 아무도 나의 사역의 동태를 중시하지 않고 아무도 ‘몸 이외의 상태’를 아랑곳하지 않는다. 마치 사람은 모두 자신이 창조한 ‘새 하늘과 새 땅’에서 살면서 다른 사람이 ‘방해’하는 것을 싫어하고 모두 스스로 누리는 사역을 하고 있고 모두 스스로 감상하는 ‘체조 단련’을 하고 있는 듯하다. 설마 사람 마음에 나의 지위가 조금도 없단 말인가? 설마 내가 사람 마음속에서 주재자가 될 수 없단 말인가? 설마 사람의 영이 사람을 떠났단 말인가? 나의 입에서 나온 말을 누가 자세히 더듬은 적 있는가? 내 마음의 뜻을 누가 세심히 살핀 적이 있는가? 설마 사람의 마음에 다른 것으로 꽉 차 있단 말인가? 몇 번이나 내가 사람을 향해 ‘부르짖어도’ 누가 긍휼의 마음을 베풀었는가? 누가 인성에서 살았는가? 사람은 비록 육체속에서 살고 있지만 ‘인성’이 없다. 설마 ‘동물왕국’에서 태어났단 말인가? 혹은 천상계에서 태어나 ‘신성’을 구비하였단 말인가? 나는 사람을 향해 내가 요구할 것을 요구하였지만 사람은 마치 나의 말을 알아듣지 못하는 것 같고, 내가 사람 아닌 ‘괴물’인 듯 사람으로 하여금 접촉하기 어렵게 하는 것 같다. 여러 번이나 나는 사람에게 실망하였고 여러 번이나 나는 사람의 ‘좋지 않은 성적’으로 인해 크게 진노하였으며 여러 번이나 나는 또 사람의 연약으로 인해 슬퍼하였다. 무엇 때문에 나는 늘 사람 마음속의 영감을 환기시킬 수 없는지? 무엇 때문에 나는 늘 사람 마음속의 사랑을 불러일으킬 수 없는지? 무엇 때문에 사람은 늘 나를 ‘애지중지’하려 하지 않는지? 설마 사람의 마음이 자신에게 속하지 않는단 말인가? 설마 사람의 영 안에 다른 것이 ‘머물고’ 있단 말인가? 무엇 때문에 사람은 항상 통곡하는지? 무엇 때문에 사람은 항상 슬퍼하는지? 무엇 때문에 사람은 슬퍼할 때에도 오히려 나의 존재를 아랑곳하지 않는지? 설마 내가 사람의 마음을 상하게 했단 말인가? 설마 내가 사람을 일부러 버렸단 말인가?

사람은 내 마음속에서 만물의 주재자이고, 내가 사람에게 준 권세는 작지 않다. 사람으로 하여금 땅 위의 만물, 산속의 풀, 삼림 속의 짐승, 물속의 물고기를 관리하게 하였으나 사람은 이로 인해 기뻐한 것이 아니라 몹시 침울하였다. 사람의 일생은 매우 비통하고 사람의 일생은 또 여유 없이 분주하다. 그리고 사람의 일생은 또 허전하면서 즐거운 것이지 사람의 일생에 새로운 ‘발명ㆍ창조’가 없다. 아무도 허전한 삶에서 벗어날 수 없고 아무도 의의 있는 인생을 발견한 적이 없으며 아무도 ‘실제 인생’을 체험한 적이 없다. 비록 오늘날의 사람은 모두 나의 빛의 비춤 아래에서 살고 있지만 하늘에 있는 생활을 모른다. 만일 내가 긍휼을 베풀지 않고 인류를 구원하지 않는다면 모든 사람은 헛되이 땅에 와서 의의 없이 살다가 또 헛되이 가는데 자랑할 것이 없다. 각종, 각계, 각파의 사람들은 모두 땅의 공허함을 알고 모두 나를 찾고 구하며 모두 나의 재림을 기다리고 있다. 하지만 내가 왔을 때 누가 나를 알 수 있었는가? 내가 만물을 창조하고 또 인류를 창조하였으며 오늘 사람들 가운데 임하였지만 사람은 오히려 나를 반격하고 나에게 ‘보응’한다. 설마 내가 사람에게 한 것이 모두 사람에 대해 쓸모없는 것이란 말인가? 설마 내가 사람을 만족시킬 수 없단 말인가? 무엇 때문에 사람이 나를 저버리는지? 무엇 때문에 사람이 나를 차가운 표정으로 대하는지? 무엇 때문에 땅 위에 시체가 널려 있는지? 설마 내가 사람에게 만들어 준 세계 상태란 말인가? 무엇 때문에 내가 사람에게 더없는 풍부함을 주었어도 사람이 나에게 갚은 것은 오히려 텅빈 두 손인지? 무엇 때문에 사람이 나를 진심으로 사랑하지 않는지? 무엇 때문에 사람이 늘 내 앞에 있지 않는지? 설마 나의 말이 전부 헛된 것이란 말인가? 설마 나의 말이 물의 ‘열기’가 되어 사라졌단 말인가? 무엇 때문에 사람이 나와 협력하기를 싫어하는지? 설마 나의 날의 도래가 바로 사람이 죽을 때란 말인가? 설마 국도가 형성될 때에 내가 사람을 다 멸한단 말인가? 무엇 때문에 나의 전체 경영 계획에서, 아무도 나의 심의를 더듬은 적이 없는가? 무엇 때문에 나의 입에서 발한 음성이 사람에게 보애 받지 못하고 사람에게 저버림을 받는가? 나는 어떠한 사람도 정죄하지 않고 그저 모든 사람들로 하여금 침착하게 자아 반성의 사역을 하게 할 뿐이다.

1992년 3월 27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