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의 하나님 말씀 <하나님은 자신의 뜻에 맞는 사람을 온전케 한다>(발췌문 546)

하나님을 믿는 사람이라면 모든 행동을 하나님 앞에 내놓고 하나님의 감찰을 받을 수 있어야 한다. 네가 한 일을 하나님의 영 앞에는 내놓을 수 있지만 하나님의 육신 앞에는 내놓을 수 없다면 이는 아직 하나님의 영의 감찰을 받지 않았다는 뜻이다. 하나님의 영이 누구더냐? 하나님이 증거한 사람은 또 누구더냐? 그들은 하나가 아니더냐? 하나님의 영은 하나님의 영이고, 하나님이 증거한 사람은 사람이라며 둘을 다른 존재로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다. 그것은 잘못된 생각 아니겠느냐? 이 사람이 하는 일은 누구를 대신해서 하는 것이냐? 성육신 하나님을 알지 못하는 자는 영이 통하지 않는 사람이다. 하나님의 영과 하나님이 입은 육신은 하나다. 이는 하나님의 영이 육신으로 실체화되었기 때문이다. 이 사람이 너를 잘 대해 주지 않는데 하나님의 영이 너를 잘 대해 주겠느냐? 네가 어리석은 것 아니겠느냐? 오늘날, 하나님의 감찰을 받지 않는 사람은 하나님께 인정받을 수 없고, 성육신 하나님을 알지 못하는 사람은 온전케 될 수 없다. 네가 자신의 모든 행동을 하나님 앞에 내놓을 수 있는지 보아라. 네가 한 일을 하나님 앞에 내놓을 수 없다면 그것은 네가 악을 행하는 사람이라는 뜻이다. 악을 행하는 자가 온전케 될 수 있겠느냐? 너의 모든 행동, 일거수일투족, 모든 마음가짐과 반응 하나까지도 하나님 앞에 내놓을 수 있어야 한다. 평소에 기도하고, 하나님을 가까이하고, 하나님의 말씀을 먹고 마시고, 형제자매들과 교제하고, 교회 생활을 하는 등의 영 생활, 나아가 협력하며 섬기는 일까지 모두 하나님 앞에 내놓고 하나님의 감찰을 받을 수 있어야 한다. 그렇게 실행해야 너의 생명이 자라는 데 도움이 된다. 하나님의 감찰을 받는 과정은 사람이 정결케 되는 과정이기도 하다. 하나님의 감찰을 받을수록 너는 더 정결케 되고 하나님의 뜻에 더 맞는 사람이 될 수 있으며, 방종함에 빠지지 않고 마음을 항상 하나님 앞에 두고 살 수 있다. 또 하나님의 감찰을 받을수록 사탄을 부끄럽게 할 수 있고 육을 저버릴 수 있다. 따라서 하나님의 감찰을 받는 것은 사람이 실행해야 할 길이라고 한다. 무슨 일을 하든, 형제자매들과 교제를 나눌 때도 하나님 앞에 내놓고 하나님의 감찰을 받으려고 해야 한다. 네가 하나님께 순종하는 마음가짐을 갖는다면 더 정확하게 실행할 수 있을 것이다. 네 모든 행동을 하나님 앞에 내놓고 하나님의 감찰을 받을 수 있다면 너는 바로 하나님 앞에서 사는 사람일 것이다.

―≪말씀이 육신으로 나타남≫ 중에서

사람의 모든 행위는 하나님의 감찰 받아야 하리

1. 하나님 앞에 자신이 한 일 내놓기 두려운 사람들. 네가 그의 육신 속여도 영은 속일 수 없는 법. 감찰 견디지 못하는 일은 진리에 어긋난 일이니 내던져 버리지 않으면 하나님께 죄짓는 것이라. 네가 기도를 할 때든, 형제자매와 교제할 때든, 본분을 이행할 때든 그 앞에 네 맘 내놓으라. 역할 다할 땐 네 곁에 그가 계시고 바른 맘으로 그의 사역 위하면 네가 한 일 열납하시리니 진심 다해 역할 수행하라. 너의 모든 행동과 마음가짐과 말씀 먹고 마시는 것, 평소의 영적 생활을 그 앞에 내놓으라. 네가 협력하여 섬기는 것과 교회 생활도 모두 하나님께 감찰받으라. 그러면 네 생명에 유리하리.

2. 사람은 감찰의 과정을 통하여 정결해지니 감찰받을수록 더 정결해지고 그의 뜻에 합당한 자 되리. 그리하여 방종함에 빠져들지 아니하고 하나님 앞에 네 마음 두고 살 수 있게 되리라. 그의 감찰 받을수록 사탄은 수치 느끼고 너는 육을 버릴 수 있으니 그의 감찰 받으라. 너의 모든 행동과 마음가짐과 말씀 먹고 마시는 것, 평소의 영적 생활을 그 앞에 내놓으라. 네가 협력하여 섬기는 것과 교회 생활도 모두 하나님께 감찰받으라. 그러면 네 생명에 유리하리.

― ≪어린양을 따르며 새 노래 부르네≫

어떻게 해야 죄의 매임에서 벗어나 정결케 될 수 있을까요? 그 길을 안내해 드리겠습니다. 우리에게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관련 콘텐츠

매일의 하나님 말씀 <실행 4>(발췌문 438)

예전에 성령의 함께함과 성령의 역사는 다르다고 말한 적이 있다. 성령이 함께하는 상황에서는 사람의 사유, 이성, 인성이 모두 정상적이다. 성격은 예전과 같으나 내면에 평안이 깃들고 외적으로 성도의 품위를 가지게 되는데, 이것이 성령이 함께할 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