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의 하나님 말씀 <진리를 얻으려면 주변의 사람과 일, 사물로부터 공과를 배워야 한다>(발췌문 386)

사람이 하나님께 순종할 수 있는지를 가늠하려면 무엇보다도 사람이 하나님께 지나친 욕망을 품고 있지는 않은지, 다른 속셈을 갖고 있지는 않은지를 보아야 한다. 만약 사람이 하나님께 늘 요구한다면, 이는 하나님께 순종하지 않음을 의미한다. 어떤 일이 임하든 네가 하나님으로부터 받아들이지 못하고 진리를 구하지 않으며, 늘 자신의 이치를 따지고 자기가 옳다고 생각하며 심지어 하나님을 의심한다면, 문제가 된다. 이런 사람은 가장 교만한 사람이자 하나님을 제일 심하게 거역하는 사람이다. 하나님께 늘 요구만 하는 사람은 진실로 하나님께 순종할 수 없다. 요구가 있다는 것은 하나님과 거래를 한다는 의미이며, 자신의 뜻을 선택하고 자신의 뜻에 따라 행한다는 의미이다. 이것이 바로 배반이고, 순종하지 않는 것이다. 네가 하나님께 요구를 한다는 것 자체가 이성이 없는 행위이다. 그가 하나님임을 진실로 믿는다면, 너는 무리한 요구든 합리적인 요구든 감히 그에게 요구를 할 수 없고, 그에게 요구를 할 자격도 없다. 네게 진실한 믿음이 있고, 그가 하나님임을 믿는다면, 다른 선택의 여지 없이 경배하고 순종할 것이다. 오늘날 사람은 선택을 할 뿐만 아니라 하나님께 자기 뜻대로 행할 것도 요구한다. 그는 자신의 뜻을 선택하는 데 그치지 않고 하나님에게 자기 뜻대로 행하라고 하며, 자신에게는 하나님의 뜻대로 행하도록 요구하지 않는다. 그러므로 사람의 내면에 진정한 믿음도, 실질적인 믿음도 없으면 영원히 하나님께 칭찬받을 수 없다. 언젠가 하나님에 대한 네 요구가 적어지면 진실한 믿음과 순종의 성분은 많아질 것이며, 네 이성도 비교적 정상적이 될 것이다. 보통 이치를 따지고 이유가 많은 사람일수록 다루기가 어렵다. 요구만 많을 뿐 아니라 하나를 얻으면 둘을 갖고 싶어 하고, 이 방면에서 만족시켜 주면 또 다른 방면의 요구가 있어 모든 방면에서 다 만족시켜 줘야 한다. 만족시켜 주지 못하면 원망하고 자포자기하며, 그러고 나서는 죄스러운 느낌에 후회하고 통곡하고 죽고 싶어 한다. 그렇게 한들 무슨 쓸모가 있겠느냐? 문제를 해결할 수 있겠느냐? 그러므로 일이 발생하기 전에 자신의 본성을 해부하여 본성 안에 어떤 것들이 있는지, 너라는 사람의 기호는 무엇인지, 네 요구로 이루려는 것이 무엇인지 알아야 한다. 어떤 이는 자신에게 자질과 은사가 있다고 생각하여 늘 리더가 되고 싶어 하고, 남들보다 뛰어나고 싶어 하고, 하나님께 자신을 써 줄 것을 요구한다. 만약 그를 쓰지 않으면 “하나님, 당신은 왜 저를 마음에 들어 하지 않으십니까? 저를 크게 써 주시면 반드시 당신을 위해 헌신하겠습니다.”라고 말한다. 이런 속셈이 올바른 것이겠느냐? 하나님을 위해 헌신하는 것은 좋은 일이다. 그러나 그는 하나님을 위한 헌신을 두 번째 자리에 놓았다. 그가 마음속으로 좋아하는 것은 지위이며, 중요시하는 것도 지위이다. 진실로 순종할 수 있다면 하나님이 너를 쓰든 쓰지 않든 한마음 한뜻으로 하나님을 따르고, 지위가 있든 없든 하나님을 위해 헌신할 수 있을 것이다. 이래야만 이성을 갖추고 하나님께 순종하는 사람이라고 할 수 있다.

― ≪그리스도의 좌담 기록≫ 중에서

어떻게 해야 죄의 매임에서 벗어나 정결케 될 수 있을까요? 그 길을 안내해 드리겠습니다. 우리에게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관련 콘텐츠

매일의 하나님 말씀 <실행 4>(발췌문 438)

예전에 성령의 함께함과 성령의 역사는 다르다고 말한 적이 있다. 성령이 함께하는 상황에서는 사람의 사유, 이성, 인성이 모두 정상적이다. 성격은 예전과 같으나 내면에 평안이 깃들고 외적으로 성도의 품위를 가지게 되는데, 이것이 성령이 함께할 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