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씀이 육신에서 나타남 (선집) [낭송]

목차

너는 살아난 사람인가?

정상 인성을 살아내는 데에 도달하고 온전케 되는 데에 도달하는 그때에는 비록 네가 예언도 할 수 없고 심오한 비밀도 말할 수 없지만 너의 유로(역주: 밖으로 흘러나옴)와 살아냄에는 사람의 형상이 있게 된다. 하나님이 사람을 만들었는데, 그 후에 사람은 모두 사탄의 패괴(역주: 부패, 타락)를 거쳐 죽은 사람이 되었다. 그러므로 네가 변화된 후에는 ‘죽은 사람’과 다르다. 하나님의 말씀은 사람의 영을 살아나게 하여 사람을 다시 소생케 한다. 사람의 영이 소생하면 사람은 살아난 것이다. 죽은 사람을 놓고 말하면 바로 영이 없는 시체를 가리키고, 영이 이미 죽은 사람을 가리킨다. 사람의 영이 살아나게 되면 사람은 살아난 것이다. 이전에 언급한 거룩한 자는 바로 살아난 사람을 가리키고, 사탄의 권세 아래에 있으면서도 사탄을 이긴 사람을 가리킨다. 중국 선민은 사람의 정신에 심각한 손상을 입히는 큰 붉은 용의 잔인무도한 박해와 기만을 겪어 살아갈 용기가 조금도 없게 되었다. 그러므로 사람의 영을 불러 깨우려면 반드시 사람의 실질로부터 시작해 사역해야 하고 사람의 실질로부터 사람의 영을 조금씩 불러일으켜야 한다. 어느 날 사람이 살아나게 되면 아무런 장애물도 없게 되고 모든 것이 막힘없이 잘 통하게 된다. 그러나 지금은 도달할 수 없다. 대다수의 사람들이 살아내는 것에는 허다한 죽음의 분위기를 나타내고 사람에게는 죽음의 분위기가 뒤덮여 있으며, 사람에게는 결핍함이 너무나도 많다. 어떤 사람은 말과 행동거지에 죽음을 띠고 있는데, 살아내는 것은 거의 다 죽음이다. 가령 지금 하나님을 공개적으로 증거한다면 이 사역은 실패할 것이다. 왜냐하면 사람은 아직 완전히 살아나지 못했고 너희들 가운데는 죽은 사람이 너무나 많기 때문이다. 지금 어떤 사람들은 하나님께서 왜 지금 표적과 기사를 나타내 이방의 사역을 신속히 확장하지 않느냐고 말한다. 죽은 사람은 하나님을 증거할 수 없고, 산 사람이 하나님을 위해 증거할 수 있다. 하지만 지금의 사람은 다수가 모두 죽은 사람이다. 너무나 많은 사람들은 다 죽음으로 뒤덮여 있는 속에서 살고 있고 사탄의 권세 아래에서 살고 있기에 이길 수 없다. 그러한데 어찌 하나님을 증거할 수 있겠는가? 어찌 복음 사역을 확장할 수 있겠는가?

흑암의 권세 아래에서 살고 있는 사람은 모두 죽음 가운데서 살고 있는 사람이고 모두 사탄에게 점유된 사람이다. 사람이 하나님의 구원을 거치지 않고 하나님의 심판과 형벌을 거치지 않는다면 그 죽음의 권세에서 벗어날 수 없고 산 사람이 될 수 없다. 이런 죽은 사람은 하나님을 증거할 수 없고 하나님께 쓰임받을 수도 없으며, 더욱이 국도(國度)에 들어갈 수도 없다. 하나님이 요구하는 것은 산 사람의 증거이지 죽은 사람의 증거가 아니다. 그는 산 사람에게 그를 위해 사역할 것을 요구하지 죽은 사람에게 사역할 것을 요구하지 않는다. 죽은 사람이란 하나님을 대적하고 거역하는 사람인데, 영 안이 마비되어 하나님의 말씀을 알아듣지 못하는 사람을 가리키고, 진리를 행하지 않고 하나님에 대해 충성이 조금도 없는 사람을 가리키며, 사탄의 권세 아래에서 살면서 사탄에게 이용되는 사람을 가리킨다. 죽은 사람의 표현은 진리와 대립되고 하나님을 거역하며, 미천하고 비열하고 악랄하고 난폭하고 간교하고 음험하다. 그런 사람은 설사 하나님의 말씀을 먹고 마신다고 해도 하나님 말씀을 살아낼 수 없다. 그런 사람은 살아 있어도 산송장이고 숨 쉬는 죽은 사람이다. 죽은 사람은 아예 하나님을 만족케 할 수 없고 더욱이 하나님께 절대적으로 순복(역주: 순종)할 수도 없으며, 하나님을 기만하고 모독하고 배반할 뿐이다. 죽은 사람이 살아내는 것은 모두 사탄의 본성에서 유로되는 것이다. 사람이 산 사람이 되고 하나님을 증거하는 사람이 되고 하나님의 마음에 드는 사람이 되려면 반드시 하나님의 구원을 받아들여야 하고 하나님의 심판과 형벌 아래에 달갑게 순복해야 하며, 하나님의 수리ㆍ대처(역주: 교훈ㆍ질책)를 달갑게 받아들여야 한다. 그래야 하나님이 요구한 모든 진리를 실행할 수 있고, 이래야 하나님의 구원의 은혜를 받을 수 있으며 진정 산 사람이 될 수 있다. 산 사람은 하나님의 구원을 받은 사람이고, 하나님의 심판ㆍ형벌을 겪은 사람이며, 자신을 기꺼이 봉헌하고 하나님을 위해 달갑게 목숨을 버리는 사람이고, 하나님을 위해 일생을 달갑게 바치는 사람이다. 산 사람이 하나님을 증거해야만 사탄을 수치당하게 할 수 있으며, 산 사람만이 하나님의 복음 사역을 확장할 수 있다. 산 사람이야말로 하나님의 뜻에 맞는 사람이고 진정한 사람이다. 본래 하나님이 만든 사람은 산 사람이었지만 사탄의 패괴로 인해 사람이 죽음 가운데서 살게 되었고 사탄의 권세 아래에서 살게 되었다. 그리하여 사람은 영이 없는 죽은 사람이 되었고 하나님을 대적하는 원수가 되었으며 사탄의 도구와 포로가 되었다. 하나님이 만든 산 사람이 죽은 사람으로 되었기에 하나님은 증거를 잃게 되었고 그가 만든 유일하게 그의 생기가 있는 인류를 잃게 되었다. 하나님이 자신의 증거를 빼앗아 오고 그가 손으로 친히 만든, 사탄에게 노략된 사람을 빼앗아 오려면 사람을 부활시켜 산 사람이 되게 해야 하고 모든 사람을 빼앗아 와 그의 빛 속에서 살게 해야 한다. 죽은 사람은 영이 없는 사람이고 극도로 마비된 사람이며, 하나님을 대적하는 사람이고 더욱이 하나님을 알지 못하는 사람이다. 그러한 사람은 하나님께 순복하려는 생각이 전혀 없으며, 오직 패역과 대적만 있을 뿐 충성은 조금도 없다. 산 사람은 영이 소생한 사람이고, 하나님께 순복할 줄 아는 사람이며, 하나님께 충성하는 사람이고, 진리가 있고 증거가 있는 사람이다. 이런 사람이야말로 하나님의 집에서 하나님이 기뻐하는 사람이다. 하나님이 구원하는 사람은 살아날 수 있는 사람이고, 하나님의 구원의 은혜를 볼 수 있는 사람이며, 하나님께 충성할 수 있는 사람이고, 하나님을 찾으려고 하는 사람이며, 하나님의 도성육신(역주: 성육신)을 믿는 사람이고, 하나님의 나타남을 믿는 사람이다. 어떤 사람은 살아날 수 있는 사람이고 어떤 사람은 살아날 수 없는 사람이다. 그것은 사람의 본성이 도대체 구할 수 있는 것인지 아니면 구할 수 없는 것인지에 달렸다. 많은 사람들은 하나님의 많은 말씀을 듣고서도 하나님의 뜻을 깨닫지 못하고, 하나님의 많은 말씀을 듣고서도 실행하지 못하며, 진리를 조금도 살아내지 못할 뿐만 아니라 고의로 하나님의 사역을 방해하며, 하나님을 위해 사역을 조금도 할 수 없고 하나님을 위해 화비하지 못하면서 오히려 교회의 돈을 훔쳐 쓰고 하나님 집의 밥을 공짜로 먹는다. 이런 사람은 모두 구할 수 없는 죽은 사람들이다. 하나님은 그의 역사 가운데 있는 모든 사람을 구원하려 하지만 일부 사람들은 하나님의 구원의 은혜를 받지 못하고 단지 소수의 사람들만 이 구원의 은혜를 받을 수 있다. 왜냐하면 다수의 사람들은 모두 너무 심하게 죽은 사람들이고 모두 구할 수 없을 정도로 죽은 사람들이며 사탄에게 완전히 이용된 사람들이고 본성이 너무 악독한 사람들이기 때문이다. 그 소수의 사람들도 하나님께 완전히 순복하는 사람들이 아니고 처음부터 하나님께 절대적으로 충성한 사람들이 아니며 처음부터 하나님을 지극히 사랑한 사람들이 아니라, 하나님의 정복 사역으로 인해 하나님께 순복하고 하나님의 지극히 큰 사랑으로 인해 하나님을 보고 하나님의 공의로운 성품으로 인해 성품 변화에 이르고 하나님의 실제적이고도 정상적인 사역으로 인해 하나님에 대한 인식이 있게 된 사람들이다. 하나님의 그런 역사가 없다면 이 사람들은 아무리 좋아도 여전히 사탄에게 속하고 여전히 죽음에 속하며, 이 사람들은 여전히 죽은 사람들일 것이다. 오늘 이 사람들이 하나님의 구원의 은혜를 받게 된 것은 다만 이 사람들이 하나님과 달갑게 협력하였기 때문이다.

산 사람은 하나님에 대한 충성으로 인해 하나님께 얻어져 하나님의 약속 가운데서 살게 되고, 죽은 사람은 하나님을 대적한 것으로 인해 하나님께 미움받고 버림받아 하나님의 징벌 속에서 살게 되며 하나님의 저주 속에서 살게 된다. 이것은 하나님의 공의로운 성품인데, 아무도 바꿀 수 없는 것이다. 사람은 스스로 찾고 구함으로 하나님께 칭찬받고 빛 속에서 살게 되고, 자기의 간계로 인해 하나님께 저주받아 징벌 속에 떨어지게 되며, 사람의 악행으로 인해 하나님의 징벌을 받게 되고, 사람의 충성과 사모함으로 인해 하나님의 축복을 받게 된다. 하나님은 공의로우시므로 산 사람에게는 축복을 주며 죽은 사람에게는 저주하여 영원히 죽음 가운데 거하게 하고 영원히 하나님의 빛 속에서 살지 못하게 한다. 하나님은 산 사람들을 그의 나라로 이끌어 들어가고 그의 축복 속으로 이끌어 들어가 그와 함께 영존하게 하며, 그 죽은 사람들은 영구한 죽음 가운데 처넣는다. 그 죽은 사람들은 멸망될 대상이고 영원히 사탄에게 속하는 대상이다. 하나님은 절대로 어느 한 사람도 억울하게 하지 않을 것이다. 무릇 진심으로 하나님을 찾는 사람은 꼭 하나님의 집에 존류할 것이며, 무릇 하나님을 거역하고 하나님과 합하지 않는 사람은 꼭 하나님의 징벌 속에서 살게 될 것이다. 아마 너는 하나님의 도성육신이 하는 사역에 대해 확신이 없을지도 모른다. 그러나 어느 날 하나님의 육신이 사람의 결말을 직접 안배하지 않고 하나님의 영이 사람의 귀숙(역주: 사람이 마지막으로 돌아갈 곳 또는 결말, 처소, 본향)을 안배하는 그때가 되면 사람은 하나님의 육신과 하나님의 영은 본래 하나라는 것을 알게 되고, 그의 육신은 일을 망치지 않고 그의 영은 더욱 일을 망치지 않는다는 것을 알게 될 것이다. 최종에 이르러, 그는 살아난 사람들을 반드시 그의 나라로 이끌어 들어갈 것인데, 하나도 많지 않고 하나도 적지 않을 것이며, 살아나지 못한 그 죽은 사람들은 반드시 사탄의 굴 속에 던져 넣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