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씀이 육신에서 나타남 (선집) [낭송]

목차

너는 도대체 누구에게 충성하는 사람인가?

현재 너희들이 지내는 매 하루는 아주 관건적이고, 너희들의 귀숙과 너희들의 운명에 대해서도 아주 중요하다. 그러므로 너희들은 금생을 헛되이 살지 않도록, 너희들이 현재 가지고 있는 모든 것을 아껴야 하고 현재 지내고 있는 매 일분간을 아껴야 하며 모든 시간을 쟁취하여 자기에게 최대의 수확이 있게 해야 한다. 혹시 너희들은 모두 이상야릇한 느낌이 들 것이다. 내가 무엇 때문에 이러한 말을 해야 하는지. 솔직히 말하면, 너희 각 사람의 행위에 대하여 나는 만족하지 않는다. 왜냐하면 내가 너희들 몸에 건 희망은 너희들의 지금 모습이 아니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나는 가히 이렇게 말할 수 있다. 너희 각 사람은 모두 위험한 변두리에 처해 있으며, 너희들의 이전에 구원을 청하던 소리와 이전에 진리를 추구하고 광명을 지향하던 마음의 소리도 벌써 마지막 단계에 이르렀다. 이것은 너희들이 최후에 나에게 보답하는 표현이고 역시 내가 지금까지 기대한 적이 없던 것이다. 나는 사실을 어기고 말하고 싶지 않다. 그것은 너희들이 너무나 나를 실망케 하였기 때문이다. 혹시 너희들은 이대로 포기하려 하지 않을 것이고 사실에 직면하려 하지 않을 것이다. 하지만 나는 그래도 너희에게 정중히 묻겠다. 이 몇 년 동안 너희들의 마음속에는 도대체 무엇이 가득차 있었는가? 너희들의 마음은 도대체 누구에게 충성하였는가? 너희들은 나의 질문이 매우 갑작스럽다고 말하지 말고 내가 무엇 때문에 이러한 질문을 하느냐고 묻지도 말라. 너희들은 알아야 한다. 내가 너희들을 너무나 잘 알기 때문에, 내가 너희들에 대하여 너무나 관심이 있기 때문에, 나의 마음이 너희들의 모든 행위에 너무 투입되었기 때문에, 나는 너희들에 대하여 줄곧 책문하였으며 온갖 고생을 참고 견디었다. 그러나 너희들이 나에게 보답하는 것은 그저 본체만체하는 것과 참기 어려운 무가내이다. 너희들이 나를 이렇게 형식적으로 대하는데, 설마 내가 전혀 모른단 말인가? 만일 너희들이 이렇게 여긴다면, 너희들이 진심으로 나를 선대하지 않는다는 이 사실을 더욱 증명하게 된다. 그러면 나는 너희들이 귀 막고 방울을 훔치는 격이라고 말한다. 너희들은 모두 너무나 총명하다 못해 자기가 지금 무엇을 하고 있는지도 모른다. 그러면 너희들이 또 무엇을 가지고 나에게 내놓겠는가?

내가 가장 관심을 갖는 문제는 바로 너희들의 마음이 도대체 누구에게 충성하는가 하는 것이다. 나는 또 너희 각 사람이 자기의 생각을 정리하여, 도대체 누구에게 충성하고 도대체 누구를 위해 사는지를 네 자신에게 물어보기를 바란다. 혹시 너희들은 여태껏 이러한 문제를 진지하게 고려해 본 적이 없었을 것이다. 그러면 내가 너희들을 도와 이 문제의 답안을 풀도록 하자!

기억이 있는 사람은 모두 이러한 사실을 인정할 것이다. 즉 사람은 다 자기를 위하여 살고 다 자기에게 충성한다는 것이다. 나는 너희들의 답안이 완전히 정확한 것은 아니라고 여긴다. 왜냐하면 너희들은 각자가 모두 각자의 생활 속에서 생존하고 모두 각자의 고통 속에서 몸부림치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너희들이 충성하는 것은 너희들이 사랑하는 사람과 너희들이 좋아하는 것들이다. 너희들은 완전히 자기에게 충성하는 사람이 아니다. 왜냐하면 너희들은 각자가 다 너희들 신변의 인(人)ㆍ사(事)ㆍ물(物)의 지배를 받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너희들은 진정 자기에게 충성하는 사람이 아니다. 내가 이런 말을 하는 것은 내가 너희들이 모두 자기에게 충성하는 것을 찬성하는 것이 아니라, 어떤 것들에 충성하는 너희들의 충심을 폭로하는 것이다. 왜냐하면 나는 여러 해 동안 너희들 어느 한 사람의 ‘충성’도 얻지 못하였기 때문이다. 너희들은 여러 해 동안 나를 따랐지만 나에게 털끝만큼도 ‘충성’한 적이 없고, 너희들이 좋아하는 사람과 좋아하는 것들을 둘러싸고 바삐 돌고 있으며, 심지어 언제 어디서나 마음속에 단단히 간직하고 있고 또한 여태껏 버린 적이 없다. 너희들은 모두 나를 따르고 있는 동시에, 심지어 나의 말을 듣고 있는 동시에, 너희들이 좋아하는 어떤 것들에 열중하고 너희들이 사랑하는 어떤 것들을 열애하고 있다. 그러므로 나는 너희들이 모두 내가 너희에게 요구한 충심을 이용하여 너희들의 애물에 충성하고 너희들의 애물을 귀중히 여기는 것이라고 말한다. 비록 너희들이 또 나를 위하여 조금 바쳤다 하더라도, 이것은 너희들의 전부를 대표하지 못하고 너희들이 진실로 나에게 충성한 것임을 대표하지 못한다. 너희들은 자기의 열애하는 사업에 몸을 두고 있다. 어떤 사람은 자기의 아들딸에게 충성하며, 어떤 사람은 자기의 남편에게 충성하며, 어떤 사람은 아내에게 충성하며, 어떤 사람은 금전에 충성하며, 어떤 사람은 일에 충성하며, 어떤 사람은 상사에게 충성하며, 어떤 사람은 지위에 충성하며, 어떤 사람은 여자에게 충성한다. 너희들의 충성하는 것들을 위해서는 너희들이 여태껏 피로를 느낀 적이 없고 고민한 적이 없으며, 갈수록 자기가 충성하는 것들을 더 많이 더 좋게 소유할 수 있기를 갈구하고 또한 포기한 적이 없다. 나에 대하여, 내가 한 말에 대하여 너희들은 지금까지 모두 너희들이 열중하는 모든 것들의 맨 마지막에 놓았고, 또한 부득이 맨 마지막 자리에 놓았다. 심지어 어떤 사람은 맨 마지막 자리마저도 자기가 발견하지 못한 충성하려는 것들에 남겨두었다. 그들의 마음속에는 조금도 나를 둔 적이 없다. 너희들은 혹시 내가 너희에게 가혹하게 요구하고 너희들을 억울하게 한다고 여길 것이다. 그러나 너희들이 생각해 본 적이 있는지, 너희 온 가족이 모여 즐길 때 너희들이 나에게 한 번도 충성하지 않았음을 생각해 보았는가? 이때 너희들은 이것으로 인하여 괴롭지 않았는가? 너희들이 가슴 가득한 기쁨으로 너희들이 고생하여 얻은 급료를 받을 때 너희들은 자기가 충분한 진리를 장비(裝備)하지 못한 것으로 인하여 풀이 죽지 않았는가? 너희들은 언제 자기가 나의 칭찬을 받지 못한 것으로 인하여 통곡하며 눈물을 흘렸는가? 자기의 아들딸을 위하여 너희들은 머리를 짜고 심혈을 기울이고서도 여전히 만족하지 않고 여전히 아들딸에 대하여 진지하지 못했고 자기의 온 힘을 바치지 못했다고 여긴다. 그러나 나에 대해서는 너희들이 항상 소홀히 하며, 기억에만 있을 뿐 마음속에 영원히 존재하는 것은 아니다. 너희들에 대한 나의 깊은 고심을 너희들은 한 번도 체득한 적이 없고 이해한 적이 없으며 조금 생각하고는 스스로 괜찮다고 여길 뿐이다. 이러한 ‘충성’은 내가 오랫동안 기대하던 것이 아니라 내가 오랫동안 증오하던 것이다. 하지만, 내가 어떻게 말하든지 너희들은 여전히 얼마간만 시인할 뿐 완전히 받아들일 수는 없다. 왜냐하면 너희들은 매우 자신만만하여 나의 말을 항상 골라서 받아들이기 때문이다. 현재에도 너희들이 여전히 이렇다면, 나는 그래도 너희들의 자신감을 대처할 방법이 있다. 그뿐만 아니라 나는 너희들로 하여금 내가 하는 말이 모두 진실한 것이고 사실을 왜곡하는 것이 아님을 시인할 수 있게 할 것이다.

현재 너희 각 사람 앞에 돈을 얼마간 놓고 너희들로 하여금 자유로이 선택하게 하고 또한 너희들을 정죄하지 않는다면, 너희 다수의 사람들은 돈을 선택하고 진리를 포기할 것이며, 좀 괜찮은 사람은 돈을 내버리고 마지못해 진리를 선택할 것이며, 중간에 있는 사람은 한 손으로는 돈을 잡고 한 손으로는 진리를 잡을 것이다. 이렇다면, 너희들의 본래 모습은 말하지 않아도 잘 알 수 있지 않는가? 너희들이 ‘충성’하는 어떤 것들과 진리 사이에서 너희들은 다 이렇게 선택할 것이며, 너희들의 태도도 여전히 이러할 것이다. 그렇지 않은가? 너희들 가운데의 많은 사람들이 모두 옳고 그름에서 배회하지 않았는가? 가정과 하나님, 아들딸과 하나님, 화목과 파탄, 부유와 빈궁, 지위와 평범, 옹호 받음과 저버림 받음, 등등 모든 정(正)과 반(反), 흑과 백의 투쟁에서 너희들은 무엇을 선택하였는가, 너희들이 설마 모를 리는 없겠지! 화목한 가정과 파탄된 가정 사이에서 너희들은 전자(前者)를 선택하였고, 또한 조금도 주저하지 않았다. 금전과 본분 사이에서 너희들은 또 전자를 선택하였고, 심지어 돌아설 의지마저도 없다. 사치와 빈곤 사이에서 너희들은 전자를 선택하였고, 아들딸ㆍ아내ㆍ남편과 나 사이에서 너희들은 전자를 선택하였으며, 관념과 진리 사이에서 너희들은 여전히 전자를 선택하였다. 너희들의 각종 악행에 직면하니 그야말로 나로 하여금 너희들에 대하여 믿음을 잃게 하고 그야말로 나로 하여금 놀라게 한다. 너희들의 마음은 상상외로 이처럼 누그러질 수 없는 것이다. 다년간의 심혈로 바꾸어 온 것은 상상 외로 나에 대한 너희들의 포기와 막무가내이지만, 너희들에 대한 나의 기대는 오히려 날로 늘어나고 있다. 왜냐하면 나의 날이 이미 각 사람 앞에 전부 전시되어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너희들은 현재에도 여전히 흑암한 것과 사악한 것을 추구하면서 손을 떼려 하지 않는다. 이렇다면, 너희들의 결국은 어떠할 것인가? 너희들은 진지하게 생각해 본 적이 있는가? 만일 너희더러 다시 한번 선택하라고 한다면, 너희들은 또 어떠한 태도일 것인가? 그래 또 전자를 선택할 것인가? 너희들이 나에게 돌려주는 것은 여전히 실망과 고통스러운 슬픔일 것인가? 너희들의 마음은 여전히 조금밖에 없는 푸근함일 것인가? 너희들은 어떻게 해야만 나의 마음을 위로할 수 있을지 여전히 모르는가? 지금 너희들은 무엇을 선택하고 있는가? 나의 말에 순복하는 것인가 아니면 나의 말을 귀찮아하는 것인가? 나의 날은 이미 너희들의 눈앞에 놓여졌다. 너희들이 직면한 것은 새로운 생활과 새로운 기점(起點)이다. 그러나 나는 너희에게 알리겠다. 이번의 기점은 이전의 새 사역의 시작이 아니라, 옛 사역의 마지막 단계이고 역시 최후의 한 장면이다. 나는 너희들이 모두 이 기점의 각별함을 깨달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머지않은 어느 날 너희들은 이 기점의 진정한 함의를 깨닫게 될 것이다. 그렇다면 우리가 함께 이 기점을 지나 다음의 마지막 단계를 영접하도록 하자! 하지만 내가 너희들에 대하여 여전히 안심하지 못하는 것은 비정의와 정의에 직면하면 너희들이 언제나 전자를 선택하는 것이다. 하지만 그것은 다 너희들의 과거이다. 나는 또 너희들의 과거를 일일이 잊어버리기를 바라지만 그러기가 쉽지 않다. 하지만 나에게 아주 좋은 방법이 하나 있는데, 그것은 바로 장래로 과거를 대체하는 것이고, 너희들의 과거의 그림자를 사라지게 함으로써 오늘의 진정한 모습을 바꾸는 것이다. 이러면 번거롭겠지만 부득불 너희들이 또다시 한번 선택하여 너희들이 도대체 누구에게 충성하는 사람인가를 좀 보아야 하지 않겠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