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의 하나님 말씀 <사람의 삶을 정상으로 회복시켜 사람을 아름다운 종착지로 이끌어 간다>(발췌문 588)

사람은 지금의 사역이나 앞으로의 사역에 대해서는 어느 정도 알고 있지만, 훗날 인류가 어떤 종착지에 들어갈지는 알지 못한다. 피조물로서 너희는 마땅히 피조물의 본분을 이행해야 하고, 하나님이 하는 대로 따라야 하며, 내가 가라고 알려 주는 대로 가야 한다. 너는 자기 자신을 다룰 수도 주관할 수도 없기에 모든 것을 하나님의 지배에 따라야 한다. 모든 것은 하나님의 손에 달려 있다. 하나님이 사역을 하면서 미리 사람에게 어떤 결말이나 아름다운 종착지를 줌으로써 사람의 마음을 끌어 자신을 따르게 하는 식으로 사람과 거래를 한다면, 그것은 정복이라고 할 수 없고, 사람의 생명을 만든다고도 할 수 없다. 어떤 결말로 사람을 통제하여 마음을 얻는 것은 결코 사람을 온전케 하는 것이 아니며, 그렇게 해서는 사람을 얻을 수 없다. 이는 종착지로 사람을 통제하는 것이다. 사람의 가장 큰 관심사는 훗날의 결말과 마지막 종착지, 그리고 좋은 미래 등이다. 사람을 정복하는 사역을 하면서 사람에게 아름다운 소망을 주거나 사람을 정복하기도 전에 먼저 적당한 종착지를 주어 추구하게 한다면, 사람을 정복하는 효과를 얻을 수 없을 뿐만 아니라 오히려 정복 사역의 성과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치게 된다. 다시 말하자면, 정복 사역은 사람의 운명과 미래를 빼앗고, 사람의 패역 성품을 심판하고 형벌함으로써 성과를 거두는 것이다. 사람과 거래를 함으로써, 즉 사람에게 축복과 은혜를 베풂으로써 성과를 내는 것이 아니라, 사람의 ‘자유’를 박탈하고 미래를 빼앗아 충성심을 살펴봄으로써 성과를 낸다는 말이다. 이것이 바로 정복 사역의 본질이다. 만약 처음부터 사람에게 아름다운 소망을 준 후 형벌과 심판의 사역을 행한다면, 사람은 미래가 있다는 것을 전제로 형벌과 심판을 받아들일 것이다. 그러면 최종적으로 모든 피조물로 하여금 창조주에게 무조건 순종하거나 경배하도록 할 수 없다. 사람은 맹목적으로 어리석게 순종하거나 무언가를 받아 내려고만 할 것이고, 이렇게 되면 하나님도 사람의 마음을 완전히 정복할 수 없을 것이다. 그러므로 이런 정복 사역은 사람을 얻지도, 나아가 하나님을 증거하지도 못하며, 이런 피조물은 조건만 내세울 뿐 자신의 본분을 이행하지 못한다. 이는 정복이 아니라 긍휼과 복을 베푸는 것이다. 사람에게 존재하는 가장 큰 문제점은 언제나 운명과 앞날을 마음에 둔 채 그것을 우상으로 여긴다는 것이다. 사람은 하나님에 대한 사랑 때문에 하나님을 경배하는 것이 아니라 자신의 운명과 앞날을 위해 하나님을 추구한다. 그러므로 사람을 정복하려면 반드시 사람의 사심과 탐욕, 하나님을 경배하는 데 가장 큰 걸림돌이 되는 것들을 제거해야 한다. 그래야만 사람을 정복하는 성과를 얻을 수 있다. 그렇기에 처음 사람을 정복할 때는 반드시 먼저 사람의 야심과 가장 치명적인 것들을 제거함으로써 하나님을 사랑하는 사람의 마음을 나타내고, 인생에 대한 인식과 하나님에 대한 부정적인 생각, 생존의 의미를 바꿔 놓아야 한다. 그렇게 해야 하나님을 사랑하는 마음이 순결해진다. 다시 말해, 사람의 마음이 정복되는 것이다. 하지만 모든 피조물에 대한 하나님의 태도는 결코 정복만을 위한 정복이 아니라 사람을 얻기 위한 정복이고, 그의 영광을 위한 정복이며, 사람의 원래 모습을 되찾아 주기 위한 정복이다. 오직 정복만을 위한 정복이라면 정복 사역은 그 의미를 잃게 될 것이다. 다시 말해, 사람을 정복하기만 한 후 그대로 내버려 두고 사람의 생사에도 신경 쓰지 않는다면, 이는 인류를 경영하는 것도, 인류를 구원하는 것도 아니다. 오직 사람을 정복한 뒤에 그들을 얻고 마지막에 인류의 아름다운 종착지로 인도하는 것만이 모든 구원 사역의 중심이며, 사람을 구원하는 목적의 달성이다. 즉, 사람을 인류의 아름다운 종착지로 인도해 안식에 들어가게 하는 것이야말로 모든 피조물이 응당 가져야 할 미래이자 창조주가 해야 할 사역이라는 것이다. 사람이 사역을 한다면 너무 제한적이어서 사람을 어느 정도까지만 온전케 할 수 있을 뿐, 영원한 종착지로 이끌어 갈 수는 없다. 사람은 사람의 운명을 결정할 수 없으며, 사람의 미래와 훗날의 종착지를 보장하는 것은 더더욱 불가능하다. 하지만 하나님이 하는 사역은 사람이 하는 사역과 다르다. 그는 사람을 창조한 이상 사람을 인도할 것이고, 사람을 구원하는 이상 철저히 구원해 완전히 얻을 것이다. 또한 사람을 인도하는 이상 적합한 종착지로 이끌어 갈 것이고, 사람을 창조하고 경영하는 이상 사람의 운명과 앞날을 책임질 것이다. 이것이야말로 창조주가 하는 사역이다. 정복 사역은 사람의 미래를 없앰으로써 이뤄지지만, 마지막이 되면 사람은 결국 하나님이 사람을 위해 예비해 놓은 적합한 종착지로 인도된다. 하나님이 사람을 온전케 하기에 사람은 종착지를 얻을 수 있고 운명도 보장받을 수 있다. 여기서 말한 적합한 종착지란 하나님이 과거에 없애 버린 사람의 미래와 소망이 아니다. 이것은 별개의 개념이다. 사람이 바라고 추구하는 것은 육적인 사치스러운 욕망이지, 사람이 가져야 할 종착지가 아니다. 반면, 하나님이 사람을 위해 예비한 종착지는 사람이 정결케 된 다음에 받아야 할 축복과 약속이다. 이는 하나님이 창세 후에 사람을 위해 예비해 놓은 것으로, 사람의 선택이나 관념, 상상, 육이 섞여 있지 않다. 또한, 이 종착지는 어느 한 사람을 위해 예비한 것이 아닌, 모든 인류의 안식의 땅이다. 그러므로 이 종착지는 인류에게 가장 적합한 종착지이다.

―≪말씀이 육신으로 나타남≫ 중에서

정복 사역의 본질

1. 사람의 가장 큰 어려움은 운명과 앞날을 항상 마음에 두고 있어 우상이 되어 버린 것. 사람은 하나님에 대한 사랑 때문에 하나님 경배하는 것이 아니라 운명을 위해 하나님을 추구하니 사람의 사심과 탐욕, 하나님을 경배하는 데의 걸림돌을 제거해야 하리. 그래야만 사람을 정복하는 효과를 얻으리. 정복 사역은 사람의 운명과 미래를 빼앗고, 사람의 패역 성품을 심판하고 형벌함으로써 효과를 거두는 것. 축복과 은혜를 주어 사람과 거래하는 것이 아닌 사람의 ‘자유’를 박탈하고 사람의 미래를 빼앗아 충성심을 시험하는 것. 이것이 정복 사역의 본질.

2. 최초에 사람을 정복할 때는 반드시 먼저 사람의 야심과 가장 치명적인 것을 제거하여 하나님을 사랑하는 마음이 생기게 하고, 인생에 대한 인식과 하나님에 대한 부정적인 견해 생존하는 의의를 바꿔야 하리. 그래야 하나님을 사랑하는 마음이 순결해지고, 사람의 마음이 정복되느니라. 정복 사역은 사람의 운명과 미래를 빼앗고, 사람의 패역 성품을 심판하고 형벌함으로써 효과를 거두는 것. 축복과 은혜를 주어 사람과 거래하는 것이 아닌 사람의 ‘자유’를 박탈하고 사람의 미래를 빼앗아 충성심을 시험하는 것. 이것이 정복 사역의 본질.

3. 하지만 모든 피조물에 대한 하나님의 태도는 결코 정복만을 위한 정복이 아니라 사람을 얻기 위한 정복이고, 그의 영광을 위한 정복이며, 사람의 원래 모습을 회복하기 위한 정복. 정복 사역은 사람의 운명과 미래를 빼앗고, 사람의 패역 성품을 심판하고 형벌함으로써 효과를 거두는 것. 축복과 은혜를 주어 사람과 거래하는 것이 아닌 사람의 ‘자유’를 박탈하고 사람의 미래를 빼앗아 충성심을 시험하는 것. 이것이 정복 사역의 본질.

― ≪어린양을 따르며 새 노래 부르네≫

어떻게 해야 죄의 매임에서 벗어나 정결케 될 수 있을까요? 그 길을 안내해 드리겠습니다. 우리에게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Messenger로 연락하기
카카오톡으로 대화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