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의 하나님 말씀 <하나님이 전 우주를 향해 한 말씀ㆍ제20편>(발췌문 582)

나의 말이 완전해져 감에 따라 나의 나라도 땅에서 차츰 모양새를 갖추었다. 사람도 정상적인 모습을 되찾고 땅에서 내 마음의 나라를 세웠다. 나라의 모든 백성이 정상인의 삶을 회복했다. 얼음장같이 차가운 겨울이 지나가고 사철이 봄 같은 아름다운 세상이 도래했다. 사람은 더 이상 세상의 쓸쓸함을 가까이하지 않고, 세상의 냉혹함에 이별을 고했다. 사람 간의 다툼, 나라 간의 전쟁이 사라졌다. 살육이 멈추었고 살육으로 인한 피도 더 이상 흐르지 않는다. 온 땅에 기쁨, 즐거움, 따뜻함이 넘친다. 나는 온 땅을 누비고, 보좌에 앉아 즐기며, 수많은 별 사이에서 생활한다. 천사는 나에게 새 노래와 춤을 바치며, 이제 더 이상 스스로의 ‘나약함’ 때문에 눈물로 얼굴을 적시지 않는다. 내게 더는 천사의 울음소리가 들리지 않고 나에게 고충을 토로하는 사람도 없다. 너희가 오늘은 내 앞에서, 내일은 나의 나라에서 살게 될 것인데, 이것이 내가 사람에게 준 가장 큰 축복이 아니냐? 오늘 치른 대가로 내일의 복을 얻게 되고 나의 영광 안에서 살게 될 것인데 너희는 여전히 내 영의 본질을 가까이하고 싶지 않단 말이냐? 아직도 스스로를 죽이고 싶단 말이냐? 모든 사람은 눈에 보이는 약속이 잠깐일지라도 그것을 구한다. 내일의 약속이 영원히 지속되는 것일지라도 그것을 받으려 하는 사람은 없다. 사람이 볼 수 있는 것은 내가 멸하고자 하는 것이며, 사람이 감 잡지 못하는 것은 내가 이루려고 하는 것이다. 이것이 하나님과 사람의 차이이다.

―≪말씀이 육신으로 나타남≫ 중에서

하나님이 베풀어 주신 가장 큰 복

1. 하나님의 말씀이 완전하게 되어 감에 따라 하나님나라는 형체를 갖추고 사람도 차츰 정상을 회복하는데, 땅에서 하나님 마음의 나라가 세워진다. 모든 자민(子民)은 하나님나라에서 다 정상 사람의 삶을 회복한다. 오늘 너희는 하나님 앞에서 살고, 내일은 하나님 나라에서 생존할 것인데, 이것이 바로 하나님이 사람에게 준 가장 큰 축복이다. 이것이 가장 큰 축복이다.

2. 더 이상 차디찬 겨울이 아닌 사계절이 봄날 같은 아름다운 세상, 더 이상 인간 세상의 싸늘함을 겪지 않으며 쓸쓸함을 접하지 않는다. 사람은 서로 다투지 않고 나라도 서로 싸우지 않으며 더 이상 참살(慘殺)하는 광경과 그로 인해 흘리는 피가 없다. 온 땅은 즐거움으로 들끓고 곳곳마다 인간 세상의 따스함 넘쳐흐른다. 하나님은 온 땅을 다니고 보좌 위에서 누리며 뭇별 속에서 생활한다. 천사는 하나님에게 새 노래 새 춤을 바치며 더 이상 자신의 ‘연약’으로 인해 눈물 흘리지 않는다. 천사는 하나님에게 새 노래와 새 춤을 바친다.

하나님 앞에서는 더 이상 천사의 울음소리를 들을 수 없고 더 이상 하나님께 고충을 하소연하는 사람도 없다. 모든 자민은 하나님나라에서 다 정상 사람의 삶을 회복한다. 오늘 너희는 하나님 앞에서 살고, 내일은 하나님 나라에서 생존할 것인데, 이것이 바로 하나님이 사람에게 준 가장 큰 축복이다. 이것이 가장 큰 축복이다.

― ≪어린양을 따르며 새 노래 부르네≫

어떻게 해야 죄의 매임에서 벗어나 정결케 될 수 있을까요? 그 길을 안내해 드리겠습니다. 우리에게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Messenger로 연락하기
카카오톡으로 대화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