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나타남과 하나님의 역사

목차

말세의 그리스도만이 사람에게 영생의 도를 베풀어줄 수 있다

생명의 도는 어느 누구나 갖출 수 있는 것이 아니고, 사람마다 쉽게 얻을 수 있는 것도 아니다. 왜냐하면 생명은 하나님께로부터 올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다시 말하면 오직 하나님 자신만이 생명의 실질을 갖추었고, 오직 하나님 자신에게만 생명의 도가 있는 것이다. 그러므로 오직 하나님만이 생명의 근원이고, 오직 하나님만이 끊임없이 솟아흐르는 생명수의 원천이라고 한다. 창세 이래 하나님은 생명 활력을 지닌 많은 사역을 하였고, 사람에게 생명을 가져다주는 많은 사역을 하였으며, 사람으로 하여금 삶을 얻을 수 있게 하는 많은 대가를 치렀다. 이는 하나님 자신이 바로 영생이고, 하나님 자신이 바로 사람을 부활시키는 도이기 때문이다. 하나님은 한시도 사람의 마음속에 있지 않을 때가 없으며, 한시도 사람들 가운데 살아있지 않을 때가 없다. 그는 사람이 살아가는 원동력으로 되었고 사람이 생존하는 근본으로 되었으며, 또 사람이 태어나서 생존하는 풍부한 광물 자원으로 되었다. 그는 사람으로 하여금 재생하게 하였고, 사람으로 하여금 사람의 매 하나의 역할에서 꿋꿋이 살게 하였다. 그의 힘에 의지하여, 그의 영원히 꺼지지 않는 생명력에 의지하여 사람은 한 세대 또 한 세대 살아왔다. 하나님 생명의 힘은 시종여일하게 사람들 가운데서 받치고 있다. 그는 일반 사람이 치른 적이 없는 대가를 치렀다. 하나님의 생명력은 모든 힘을 전승(戰勝)할 수 있고 더욱이 모든 힘을 초월할 수 있다. 그의 생명은 영원한 것이고, 그의 힘은 비범한 것이다. 어떠한 피조물도, 어떠한 적세력도 그의 생명력을 압도할 수 없다. 그의 생명력은 언제 어디서나 존재하고 있으며, 눈부신 빛을 뿌리고 있다. 천지가 크게 변해도 하나님의 생명은 영원히 변하지 않으며, 만물이 사라져도 하나님의 생명은 여전히 존재한다. 왜냐하면 하나님은 만물이 생존하는 기원이고, 만물이 의지하여 생존하는 근본이기 때문이다. 사람의 생명은 하나님께로부터 온 것이고, 하늘의 존재는 하나님으로 말미암은 것이고, 땅의 생존도 역시 하나님의 생명의 힘에서 온 것이다. 생기를 갖고 있는 어떠한 것도 하나님의 주재를 초월할 수 없고, 활력을 갖고 있는 어떠한 것도 하나님 권세의 범위에서 벗어날 수 없다. 이리하여, 어떠한 인사든지 다 하나님의 권세 아래에 귀복(歸服)해야 하고 하나님의 주관 하에서 살아야 하며 하나님의 수중에서 벗어날 수 없다.

지금 혹시 네가 생명을 몹시 얻고 싶어할 것이고, 혹시 네가 진리를 몹시 얻고 싶어할 것이다. 어떠하든지 간에, 너는 그래도 하나님을 찾고 싶어하는데, 너로 하여금 의지하게 할 수 있는 하나님을, 너로 하여금 영생을 얻게 할 수 있는 하나님을 찾고 싶어한다. 네가 영생을 얻으려면 반드시 먼저 영생의 내원을 잘 알아야 하고, 반드시 먼저 하나님이 도대체 어디에 있는가를 알아야 한다. 방금 나는 오직 하나님만이 영원히 변하지 않는 생명이고, 오직 하나님만이 생명의 도를 갖고 있다고 말하였다. 영원히 변하지 않는 생명인 이상 영원한 생명이며, 하나님만이 생명의 도인 이상 하나님 그 자신이 바로 영생의 도이다. 이렇다면 너는 먼저 하나님이 도대체 어디에 있는지, 어떻게 해야 이 영생의 도를 얻을 수 있는지를 깨달아야 한다. 지금 우리는 이 두 문제를 나눠서 교통해보아야 한다.

만약 네가 정말로 영생의 도를 얻고 싶어하고, 또한 갈급하게 찾고 있다면, 너는 먼저 이러한 문제에 대답하여라. 하나님이 오늘날 도대체 어디에 있는가? 혹시 너는 “하나님이 당연히 하늘 위에 계시지, 설마 당신 집에 계실 리는 없겠지요?”라고 할 것이다. 혹시 네가 하나님은 당연히 만물 가운데 있다고 할 것이고, 혹시 네가 하나님은 각 사람의 마음속에 있다고 할 것이며, 혹시 네가 하나님은 영계에 있다고 할 것이다. 나는 너희들 모든 사람의 견해를 부인하지는 않는다. 하지만 나는 이 문제를 너희에게 분명히 말해야겠다. 하나님이 사람의 마음속에 거한다는 이 말은 완전히 정확하지도 않고 완전히 틀리지도 않는다. 왜냐하면 사람이 하나님을 믿는 데는 참된 믿음도 있고 거짓된 믿음도 있으며, 하나님이 칭찬하는 사람도 있고 하나님이 칭찬하지 않는 사람도 있으며, 하나님이 기뻐하는 사람도 있고 하나님이 혐오하는 사람도 있으며, 하나님이 온전케 하는 사람도 있고 하나님께 도태될 사람도 있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나는 이렇게 말한다. 하나님은 오직 일부 사람들의 마음속에 거하는데, 이 일부 사람들은 의심할 바 없이 진실로 하나님을 믿는 사람이고, 하나님이 칭찬하는 사람이며, 하나님이 기뻐하는 사람이고, 하나님이 온전케 하는 사람이다. 이 사람들은 하나님이 인솔하는 대상이다. 하나님이 인솔하는 대상인 이상, 이미 하나님의 영생의 도를 보고 들은 사람이다. 그러나 거짓으로 믿는 그 사람들, 하나님이 칭찬하지 않는 그 사람들, 하나님이 혐오하는 그 사람들, 하나님께 도태되는 그 사람들은 틀림없이 하나님께 저버림받는 사람들이고, 틀림없이 생명의 도를 얻지 못한 사람들이며, 틀림없이 하나님이 도대체 어디에 있는가를 모르는 사람들이다. 반대로, 마음속에 하나님이 거하고 있는 그 사람들은 하나님이 도대체 어디에 있는가를 알고 있는 사람들이며, 하나님이 그들에게 영생의 도를 베풀어주는 사람들이고, 역시 하나님을 따르는 대상이다. 현재 너는 하나님이 도대체 어디에 있는지를 알았는가? 하나님은 사람의 마음속에도 있고 사람의 곁에도 있으며, 그는 영계에도 있고 만물 위에도 있으며, 더욱이 사람이 생존하는 땅 위에도 있다. 그러므로 말세의 도래는 하나님 사역의 발걸음을 또 새로운 경지로 이끌어들어갔다고 한다. 하나님은 만물 가운데서 모든 것을 주재할 뿐만 아니라 사람 마음속에서 사람의 뒷받침으로도 되며, 더욱이 사람들 가운데서 생존하기도 한다. 이래야 생명의 도를 인류에게 가져다줄 수 있고 사람을 생명의 도로 이끌어들어갈 수 있다. 하나님이 땅에 와서 인간 세상에서 살고 있는 것은 사람으로 하여금 생명의 도를 얻을 수 있게 하기 위한 것이고, 사람의 생존을 위한 것이다. 동시에 그의 인간 세상에서의 경영에 협력하기 위하여, 그는 또 만물 가운데서 모든 것을 지휘하고 있다. 그러므로 네가 만약 하나님이 하늘 위에 있고 하나님이 사람의 마음속에 있다는 이 도리만 시인하고, 하나님이 인간 세상에서 생존한다는 진리를 시인하지 않는다면, 너는 영원히 생명을 얻을 수도 없고 영원히 진리의 도를 얻을 수도 없다.

하나님 자신이 바로 생명이고 진리이다. 그의 생명과 진리는 공존한다. 진리를 얻을 수 없는 사람은 틀림없이 생명도 얻을 수 없다. 진리의 인도ㆍ부축과 공급이 없으면 네가 얻는 것은 다만 글귀이고 도리이며 더욱이 사망이다. 하나님의 생명은 있지 않을 때가 없고, 그의 진리와 생명은 동시에 공존한다. 네가 만약 진리의 내원을 찾아내지 못한다면 생명의 자양(滋養)을 얻지 못한다. 네가 생명의 공급을 받지 못한다면 너에게 반드시 진리가 없으며, 너의 온몸은 상상과 관념 외에 너의 육체뿐인데, 악취가 가득찬 너의 그 육체이다. 너는 알아야 한다, 책의 글귀를 생명으로 간주할 수 없고, 역사(歷史)의 기록을 진리로 삼아 공양할 수 없으며, 과거의 규례를 하나님의 현실 말씀의 실제 기록으로 충당(充當)할 수 없다. 오직 하나님이 땅에 와서 사람들 가운데 살면서 발표한 언어만이 진리이고 생명이며 하나님의 뜻이고 하나님의 현실의 역사 방식이다. 네가 하나님의 이전 시대의 말씀의 기록을 오늘에 옮겨 와서 지킨다면, 너는 하나의 고고학자이다. 이래서, 너를 하나의 역사문물 연구전문가라고 하면 가장 합당하다. 너는 언제나 하나님이 이전에 역사할 때 남겨둔 흔적만 믿고, 하나님이 이전에 인간 세상에서 역사할 때 남겨둔 그림자만 믿고, 하나님이 이전에 하나님을 따르던 그때의 사람들에게 알려준 도만 믿고, 하나님이 현재에 역사하는 경향(傾向)을 믿지 않고, 하나님의 현재 영광의 얼굴을 믿지 않고, 하나님이 현실에 발표한 진리의 도를 믿지 않기 때문에, 너를 하나의 뛰어난 비현실적인 공상가라 하여도 나무랄 바가 없다. 만약 지금 네가 사람으로 하여금 살게 할 수 없는 글귀를 여전히 지킨다면, 너는 만회할 수 없는 썩은 나무이다. 그것은 네가 너무나 수구(守舊)하고, 네가 너무나 완고하고, 네가 너무나 무지막지하기 때문이다!

하나님 도성육신의 호칭은 그리스도이다. 그러므로 사람에게 진리를 베풀어줄 수 있는 그리스도를 하나님이라고 칭하는 것은 조금도 과분하지 않다. 왜냐하면 그에게 하나님의 실질이 있고 그에게 사람이 달할 수 없는 하나님의 성품과 역사 지혜가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하나님의 사역을 할 수 없으면서도 그리스도라고 자칭하는 사람들이야말로 가짜이다. 그리스도란 하나님의 땅에서의 창현(彰顯)만이 아니라 땅에서 사역을 전개하여 사람들 가운데서 그의 역사를 이루는 하나님의 특유한 육신이다. 이 육신은 아무나 대신할 수 있는 육신이 아니라 하나님의 땅에서의 사역을 충분히 담당할 수 있는 육신이고 하나님의 성품을 발표할 수 있는 육신이며 하나님을 충분히 대표할 수 있는 육신이고 사람에게 생명을 공급할 수 있는 육신이다. 그리스도로 가장하는 그 사람들은 조만간 다 넘어질 것이다. 그것은 그들이 비록 그리스도라고 하지만 그리스도의 실질을 조금도 갖추고 있지 않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나는 진짜와 가짜는 사람이 규정할 수 있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 자신이 대답하고 하나님 자신이 결정하는 것이라고 한다. 이리하여, 네가 만약 정말로 생명의 도를 찾으려 한다면 너는 우선 하나님이 인간 세상에 와서 사람에게 생명의 도를 베풀어주는 사역을 할 뿐만 아니라 말세에 인간 세상에 와서 사람에게 생명의 도를 베풀어주는 분임을 시인해야 한다. 과거가 아니라 오늘이다.

말세의 그리스도가 가져온 것은 생명이고 가져온 것은 장구하고 영원한 진리의 도이다. 이 진리가 바로 사람이 생명을 얻게 되는 경로이며, 사람이 하나님을 알고 하나님께 칭찬받게 되는 유일한 경로이다. 네가 만약 말세의 그리스도가 공급하는 생명의 도를 찾고 구하지 않는다면, 너는 영원히 예수의 칭찬을 받을 수 없고, 영원히 천국의 대문으로 들어갈 자격이 없다. 왜냐하면 너는 역사(歷史)의 괴뢰이고 역사의 죄수이기 때문이다. 규례에, 글귀에, 역사의 멍에에 제어된 사람은 영원히 생명을 얻을 수 없고, 영원히 영구한 생명의 도를 얻을 수 없다. 왜냐하면 그들이 얻은 것은 몇천 년 동안 지켜온 더러운 물일 뿐, 보좌 위에서 흘러나오는 생명수가 아니기 때문이다. 생명수의 공급이 없는 사람은 영원히 시체이고 영원히 사탄의 노리개이며 영원히 지옥의 자식이다. 이러한데, 그래도 하나님을 만날 수 있겠는가? 네가 역사(歷史)를 지킬 수 있기만을 구하고, 제자리 걸음으로 원상태를 유지할 수 있기만을 구하면서, 현 상태를 변화시켜 역사(歷史)를 도태시키기를 구하지 않는다면, 너는 영원히 하나님과 적이 되는 사람이 아닌가? 하나님 역사의 발걸음은 호호탕탕하여 용솟음치는 파도와 같고, 진동하는 우렛소리와 같다. 그러나 네가 앉아서 죽기를 기다리고 만일의 요행을 바란다면, 어찌 어린양의 발자취를 따르는 사람이라 할 수 있겠는가? 네가 지키고 있는 하나님을 항상 새로운 하나님이라고 어찌 설명할 수 있겠는가? 이미 누렇게 된 너의 그 책 속의 글귀가 또 어찌 너를 데리고 시대를 뛰어넘을 수 있겠는가? 또 어찌 너를 데리고 하나님이 역사하는 발걸음을 찾을 수 있겠는가? 또 어찌 너를 데리고 천당에 갈 수 있겠는가? 너의 손에 잡고 있는 것은 잠시 너로 하여금 위안이 되게 할 수 있는 글귀일 뿐, 너로 하여금 생명을 얻게 할 수 있는 진리가 아니다. 네가 읽는 글귀와 경문은 너로 하여금 너의 혀를 충실케 하는 경문일 뿐, 너로 하여금 인생을 알게 하는 철리가 아니고 더욱이 너로 하여금 온전케 되게 하는 길도 아니다. 이러한 차이가 너로 하여금 반성하게 할 수 없단 말인가? 너로 하여금 그 속의 비밀을 깨닫게 할 수 없단 말인가? 네가 너 자신을 하늘 위에 보내어 하나님을 만나게 할 수 있겠는가? 하나님의 도래가 없으면 네가 자신을 천당에 데리고 들어가서 하나님과 함께 천륜지락(天倫之樂)을 누리게 할 수 있겠는가? 지금 너는 아직도 꿈을 꾸고 있는가? 그렇다면 내가 너에게 권하는데, 너의 이 꿈은 그쳐야 한다. 너는 지금 누가 역사를 하고 있고, 지금 누가 말세에 사람을 구원하는 사역을 하고 있는가를 보아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너는 영원히 진리를 얻을 수 없고 영원히 생명을 얻을 수 없다.

그리스도의 입에서 나오는 진리에 의지하지 않고 생명을 얻으려 하는 사람은 세상에서 가장 터무니없는 사람이며, 그리스도가 가져온 생명의 도를 받아들이지 않는 사람은 엉뚱한 생각을 하는 사람이다. 그러므로 나는 말세의 그리스도를 받아들이지 않는 사람은 영원히 하나님이 혐오하는 대상이라고 한다. 그리스도는 말세의 사람이 국도에 들어가는 대문이니, 어떠한 사람도 뛰어넘을 수 없으며, 어떠한 사람도 그리스도를 거치지 않고 하나님께 온전케 된다는 것은 불가능하다. 네가 하나님을 믿는 사람이라면 하나님의 말씀을 받아들여야 하고, 하나님의 도에 순복해야 하지, 복만 받으려 하면서 진리를 받아들이지 않고 생명의 공급을 받지 않아서는 안 된다. 그리스도가 말세에 온 것은 무릇 그를 진심으로 믿는 모든 사람에게 생명을 공급하려는 것이다. 이 사역은 옛 시대를 끝마치고 새 시대로 들어가기 위하여 있게 된 사역이며, 새 시대로 들어가는 모든 사람이 반드시 거쳐야 할 길인데, 네가 시인하지 않을뿐더러 여전히 정죄하거나 모독하거나 핍박을 가한다면, 너는 틀림없이 영세토록 불사름을 당할 대상이고, 영원히 하나님의 나라에 들어갈 수 없는 사람이다. 이 그리스도는 본래 성령의 발표이고, 하나님의 발표이며, 하나님의 땅에서의 사역을 부탁받은 자이기 때문에, 나는 네가 말세의 그리스도가 한 모든 것을 받아들이지 못한다면, 성령을 모독하는 사람이라고 한다. 성령을 모독하는 사람이 받아야 할 보응은 말하지 않아도 사람마다 잘 알고 있다. 나는 또 너에게 알리겠다. 네가 만일 말세의 그리스도를 대적하고 말세의 그리스도를 저버린다면, 너의 결과는 아무도 너를 대신하여 감당할 수 없는 것이다. 또한 이로부터 너는 더 이상 하나님의 칭찬을 받을 기회가 없을 것이고, 심지어 네가 만회하려고 할 때에도 너로 하여금 다시 하나님의 얼굴을 보게 할 수 없다. 그것은 네가 대적한 이는 사람이 아니고, 네가 저버린 이는 작디작은 사람이 아니라 그리스도이기 때문이다. 이런 결과를 너는 아는가? 네가 한 일은 하나의 작은 잘못을 저지른 것이 아니라 하늘에 사무치는 죄를 범한 것이다. 그러므로 나는 각 사람마다 진리 앞에서 흉악하게 날뛰지 말고 입에서 나오는 대로 지껄이지 말라고 권한다. 왜냐하면 오직 진리만이 너에게 생명을 가져다줄 수 있고, 이외에는 어떠한 것이라도 너를 소생시켜 하나님의 얼굴을 다시 보게 할 수 없기 때문이다.

≪말씀이 육신에서 나타남≫에서 발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