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차

길 잃은 양의 비유

(마 18:12~14) 너희 생각에는 어떻겠느뇨 만일 어떤 사람이 양 일백 마리가 있는데 그 중에 하나가 길을 잃었으면 그 아흔아홉 마리를 산에 두고 가서 길 잃은 양을 찾지 않겠느냐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만일 찾으면 길을 잃지 아니한 아흔아홉 마리보다 이것을 더 기뻐하리라 이와 같이 이 소자 중에 하나라도 잃어지는 것은 하늘에 계신 너희 아버지의 뜻이 아니니라

이것은 비유이다. 이 말씀은 사람에게 어떤 느낌을 주느냐? 여기에서 비유로 한 표현 방식은 인류의 언어와 글에서는 일종의 수사적 방식이다. 그것은 인류의 지식 범위 안에 있는 것이다. 하나님이 율법시대에 그런 말씀을 했다면, 사람은 그런 말씀이 하나님의 신분과 그다지 어울리지 않는다고 여길 것이다. 하지만 그 말씀을 은혜시대에 인자가 발표하게 되면, 사람은 매우 편하고 매우 온화하고 또한 매우 마음에 와 닿는다고 느낄 수 있다. 하나님은 도성육신하여 사람의 형상으로 나타나 인성에서 아주 적절한 비유로 자신의 마음의 소리를 표현했다. 그 마음의 소리는 하나님 자신의 마음의 소리와 하나님이 그 시대에서 하고자 하는 사역을 대표하였고, 또한 은혜시대에 사람을 대하는 하나님 자신의 태도도 대표하였다. 사람을 대하는 하나님의 그 태도에서, 하나님은 각 사람을 한 마리 양에 비유했다는 것을 볼 수 있다. 만일 양 한 마리가 길을 잃으면 하나님은 모든 대가를 아끼지 않고 그 양을 찾는다고 한 것은, 하나님이 그때 도성육신하여 사람에게 역사한 원칙을 대표한다. 하나님은 이런 비유로 그때 사역하고자 했던 결심과 태도를 묘사하였다. 이것이 하나님 도성육신의 ‘우세한’ 부분이다. 하나님은 사람의 지식과 인성의 언어를 이용해 사람에게 말씀하여 자신의 바람을 표현할 수 있었고, 사람이 이해하기 어려운 심오한 신성의 언어를 인성의 언어와 방식으로 사람에게 해석해 주거나 ‘통역’해 줄 수 있었다. 그렇게 하면, 사람에게 하나님의 뜻을 알 수 있도록 해 주고, 하나님이 무엇을 하려고 하는지를 알 수 있도록 해 주는 데에 유리하다. 그 밖에, 하나님은 또 사람의 각도에서 사람의 언어로 사람과 대화하고, 사람이 알기 쉬운 방식으로 사람과 대화할 수 있으며, 심지어 사람의 언어, 지식으로 말씀하고 역사하여 사람에게 하나님이 친절하고 가깝다는 것을 느끼게 하고, 하나님의 마음도 알게 할 수 있다. 여기에서 너희는 무엇을 보게 되었느냐? 하나님에게 말씀을 하고 일을 하는 데에 금기가 있느냐? 사람은 하나님이 사람의 지식과 언어 또는 사람이 말하는 방식으로 하나님 자신이 하고자 하는 말씀과 사역을 하고, 하나님 자신의 뜻을 표현하는 것은 불가능한 것이라고 보고 있다. 그것은 사람의 잘못된 상상이다. 하나님이 그런 비유를 사용했는데, 그 비유는 사람에게 하나님의 진실함을 느끼게 하였고, 하나님의 진심도 느끼게 하였으며, 그 기간에 사람을 대하는 하나님의 태도도 볼 수 있게 하였다. 그 비유는 율법 아래에서 오랫동안 살아온 사람들을 꿈속에서 깨어나게 해 주었고, 동시에 은혜시대에서 살고 있는 한 세대 또 한 세대 사람들도 격려해 주었다. 사람들은 그 비유를 읽으면서 사람을 구원하는 하나님의 진심을 알게 되었고, 하나님의 마음속에 있는 사람의 가치도 알게 되었다.

계속해서 마지막 한 마디를 보자. “이와 같이 이 소자 중에 하나라도 잃어지는 것은 하늘에 계신 너희 아버지의 뜻이 아니니라” 예수의 이 말씀은 그 자신이 말씀한 것일까 아니면 하늘의 아버지가 말씀한 것일까? 겉으로 보면 예수가 말씀하고 있는 것 같았지만, 예수의 뜻은 하나님 자신의 뜻을 대표하였다. 그러므로 예수는 “이와 같이, 이 소자 중에 하나라도 잃어지는 것은 하늘에 계신 너희 아버지의 뜻이 아니니라”고 말씀한 것이다. 그때의 사람들이 하늘의 아버지만 하나님으로 시인하고, 눈에 보이는 그 사람은 그저 하늘의 아버지가 보내 주신 분일 뿐 결코 하늘의 아버지를 대표할 수는 없다고 여겼기 때문에, 예수는 그런 말씀을 한 마디 추가하여 사람에 대한 하나님의 뜻을 분명히 느끼게 해 주고, 그 말씀의 진실성과 정확성도 느끼게 해 줘야 했었다. 그 말씀은 비록 간단한 한 마디이지만 매우 마음에 와 닿았고, 또한 예수의 비미은장(卑微隱藏)이 유로되었다. 하나님은 도성육신하든 아니면 영계에서 역사하든, 사람의 마음속을 가장 잘 알고 있고, 사람에게 무엇이 필요한지를 가장 잘 알고 있으며, 사람이 무엇을 걱정하고 있는지, 무엇으로 곤혹스러워하는지도 알고 있기 때문에 그런 말씀을 한 마디 추가한 것이다. 그 말씀은 사람에게 숨겨진, 사람들이 모두 인자가 하는 말씀에 대해 반신반의한다는 문제를 두드러지게 나타냈다. 다시 말해서, 예수가 말씀하는 동시에 반드시 “이와 같이 이 소자 중에 하나라도 잃어지는 것은 하늘에 계신 너희 아버지의 뜻이 아니니라”는 이런 전제를 더해야만 말씀하는 효과에 도달할 수 있고, 사람에게 말씀의 정확성을 믿게 하여 말씀의 신뢰도를 제고할 수 있다는 것이다. 여기에서 하나님이 평범한 인자로 되었을 때, 사람과 하나님과의 관계가 얼마나 난처하고 인자의 처지도 얼마나 난감했는지를 알 수 있고, 그때 사람들 가운데서의 예수의 지위가 얼마나 보잘것없었는지도 알 수 있다. 예수가 그 말씀을 한 것은 사실 사람들에게 “너희는 안심하거라, 내 이 뜻은 내 자신의 뜻을 대표하는 것이 아니라 너희 마음속에 있는 그 하나님의 뜻이니라”고 알려 주는 것이었다. 그 말씀은 사람에게는 매우 풍자적이지 않느냐? 비록 하나님이 도성육신하여 역사하면 하나님의 본체에 구비되어 있지 않은 유리한 조건이 많이 구비되어 있는 것이지만, 사람으로부터 오는 의심과 저버림을 참아야 했고, 사람의 마비와 둔함도 참아야 했다. 다시 말해, 인자가 사역하는 과정은 바로 사람의 저버림을 체험하는 과정이자, 또한 사람이 하나님과 겨루는 것을 체험하는 과정이고, 더욱이 하나님이 몸소 실천하면서 자신의 소유소시와 자신의 실질로써 끊임없이 사람에게 신임을 얻고, 끊임없이 사람들을 정복하는 과정이다. 하나님이 도성육신하여 사탄과 실제적으로 싸운다고 말하기보다, 하나님이 평범한 사람이 되어 자신을 따르고 있는 사람들과 한 차례의 승부를 펼친다고 말하는 것이 낫겠다. 인자는 그 한 차례의 승부에서 자신의 낮춤, 자신의 소유소시, 자신의 사랑과 지혜로 자신의 사역을 완성하였고, 얻고자 하는 사람들을 얻게 되었으며, 또한 자신에게 있어야 할 신분과 지위도 얻게 되었다. 그리하여 자신의 보좌 위로 ‘돌아가게’ 되었다.

《말씀이 육신에서 나타남(속편)》에서 발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