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차
여러 가지 책
A-
A+

욥이 일생 동안 살아낸 가치

시련을 받은 후의 욥

(욥 42:7~9) 여호와께서 욥에게 이 말씀을 하신 후에 데만 사람 엘리바스에게 이르시되 내가 너와 네 두 친구에게 노하나니 이는 너희가 나를 가리켜 말한 것이 내 종 욥의 말 같이 정당하지 못함이니라 그런즉 너희는 수송아지 일곱과 수양 일곱을 취하여 내 종 욥에게 가서 너희를 위하여 번제를 드리라 내 종 욥이 너희를 위하여 기도할 것인즉 내가 그를 기쁘게 받으리니 너희의 우매한대로 너희에게 갚지 아니하리라 이는 너희가 나를 가리켜 말한 것이 내 종 욥의 말 같이 정당하지 못함이니라 이에 데만 사람 엘리바스와 수아 사람 빌닷과 나아마 사람 소발이 가서 여호와께서 자기들에게 명하신대로 행하니라 여호와께서 욥을 기쁘게 받으셨더라

(욥 42:10) 욥이 그 벗들을 위하여 빌매 여호와께서 욥의 곤경을 돌이키시고 욥에게 그전 소유보다 갑절이나 주신지라

(욥 42:12) 여호와께서 욥의 모년에 복을 주사 처음 복보다 더 하게 하시니 그가 양 일만 사천과 약대 육천과 소 일천 겨리와 암나귀 일천을 두었고

(욥 42:17) 나이 늙고 기한이 차서 죽었더라

하나님은 하나님을 경외하며 악에서 떠나는 사람을 귀하게 여기고 우매하고 거만한 사람은 비천하게 본다

<욥기> 42장 7~9절에, 하나님은 욥을 자신의 종이라고 언급하였다. ‘종’이라는 명칭으로 욥을 칭했는데, 그것은 하나님 마음속에 있는 욥의 가치를 뜻한다. 비록 하나님이 욥에 대해 더 높은 명칭으로 부르지는 않았지만, 그 명칭이 결코 하나님 마음속에 있는 욥의 가치에 영향을 주지는 않는다. 여기의 ‘종’은 욥에 대한 하나님의 ‘애칭’이다. 하나님이 여러 번 ‘내 종 욥’이라고 언급한 것에서 욥에 대한 하나님의 기쁜 심정을 알 수 있다. 하나님이 ‘종’이란 단어의 함의를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이 구절에서 하나님이 ‘종’이라고 말한 단어에 대해 내린 정의를 알 수 있다. 하나님은 먼저 데만 사람 엘리바스에게 말씀하였다. “내가 너와 네 두 친구에게 노하나니 이는 너희가 나를 가리켜 말한 것이 내 종 욥의 말 같이 정당하지 못함이니라” 이 말씀은 욥을 시련한 후에, 하나님이 처음 공개적으로 사람에게 욥이 행한 것과 말한 것을 열납한다고 알려 준 것이며, 처음 공개적으로 욥이 전에 행한 것과 말한 것의 확실성과 정확성을 인정한 것이다. 하나님은 엘리바스 등의 사람들의 부정확하고 황당한 말들로 인해 그들에게 노하였다. 왜냐하면 그들이 욥과 마찬가지로 하나님의 나타남을 보지 못하고 하나님의 말씀을 듣지 못한 배경에서 살았으면서도, 욥은 하나님에 대해 그렇게 정확한 인식이 있었는데, 그들은 하나님에 대해 제멋대로 추측하고 여기저기에서 하나님의 뜻을 어겨 하나님 마음에 화가 나게 했기 때문이다. 그리하여 하나님은 욥이 행한 것과 말한 것을 열납한 동시에, 다른 사람에게는 노한 것이다. 하나님은 그들에게서 하나님을 경외하는 실제를 보지 못했을 뿐만 아니라, 그들이 하나님을 경외하는 말도 듣지 못했기 때문에, 그들에게 “너희는 수송아지 일곱과 수양 일곱을 취하여 내 종 욥에게 가서 너희를 위하여 번제를 드리라 내 종 욥이 너희를 위하여 기도할 것인즉 내가 그를 기쁘게 받으리니 너희의 우매한대로 너희에게 갚지 아니하리라”고 요구한 것이다. 이 구절에서, 하나님은 엘리바스 등의 사람들에게 한 가지 일을 하여 자신들의 죄를 씻으라고 알려 주었다. 그들의 우매함과 거만함이 여호와 하나님의 노를 샀기 때문에, 그들은 반드시 번제를 드려 자신들의 과오를 만회해야 했다. 일반적으로 번제는 모두 하나님에게 드리는 것이었지만, 그 번제는 욥에게 드리는 것이었다. 이것이 바로 그 번제의 특이한 점이다. 욥은 시련에서 하나님을 증거하여 하나님에게 열납되었고, 그와 동시에 욥의 친구 몇몇은 욥이 시련을 받는 기간에 오히려 드러나게 되었다. 그들은 우매하고 거만한 탓에 하나님에게 정죄받고 하나님의 노기를 건드려, 하나님의 징벌을 받아야 했었다. 그 ‘징벌’이 바로 욥의 앞에서 번제를 드리고, 그 후에 욥이 그들을 위해 기도함으로, 그들을 향한 하나님의 징벌과 노기를 푸는 것이다. 하나님의 그런 조치는 그들을 부끄럽게 하려는 뜻이 있다. 그 이유는, 그들이 결코 ‘하나님을 경외하며 악에서 떠나는’ 사람이 아니었기 때문이고, 또한 욥의 순전함을 정죄했기 때문이다. 하나님은 한편으로는 그들에게 그들의 모든 행위를 열납하지 않고 욥을 크게 열납하고 기뻐한다고 알려 주었으며, 다른 한편으로는 그들에게 사람은 하나님께 열납받음으로 말미암아 하나님 앞에서 높아지고, 우매하고 거만함으로 인해 하나님에게 미움받으며, 우매하고 거만함으로 인해 하나님의 노기를 사고 하나님의 눈에 비천하게 보인다고 알려 주었다. 이 두 방면은 하나님이 두 부류 사람에게 내린 정의이고, 이 두 부류 사람에 대한 하나님의 태도이기도 하며, 또한 이 두 부류 사람의 신분과 지위에 대한 하나님의 견해이다. 하나님이 비록 욥을 종으로 불렀을지라도, 그 ‘종’은 하나님 눈에서는 사랑하는 사람이고, 하나님이 권병을 부여하여 다른 사람을 위해 기도할 수 있고 다른 사람의 과오를 사해 줄 수 있게 한 사람이며, 직접 하나님과 대화하고 직접 하나님 앞에 올 수 있는 사람이고, 다른 사람보다 높은 지위를 가진, 다른 사람보다 존귀한 사람이다. 이것이 하나님이 말씀하는 ‘종’에 대한 진정한 함의이다. 욥은 ‘하나님을 경외하며 악에서 떠난’ 것으로 말미암아 그 ‘특별한 영광’을 얻게 되었다. 다른 사람이 하나님에게 ‘종’으로 칭함받지 못한 까닭은, 그들이 ‘하나님을 경외하며 악에서 떠나는’ 사람이 아니었기 때문이다. 하나님의 확연히 다른 그 두 가지 태도가 바로 두 부류의 사람을 대하는 하나님의 태도이다. 곧 ‘하나님을 경외하며 악에서 떠나는’ 사람은 하나님에게 열납되고 하나님 눈에 귀하게 보이며, 우매하고 거만한 사람은 하나님을 경외하지 않고 악에서 떠날 수 없기에, 하나님의 기쁨을 얻지 못하고, 늘 하나님에게 미움을 받고 정죄받으며, 하나님 눈에 비천하게 보이는 것이다.

하나님은 욥에게 권병을 주었다

욥은 자기 친구들을 위해 기도했다. 기도한 후, 하나님은 욥의 기도로 인해 그들의 우매함과 거만함에 따라 그들을 처리하지 않았다. 즉, 그들을 징벌하지 않았고, 그 어떤 보응도 내리지 않았다. 왜 그랬을까? 그것은 하나님의 종, 욥이 그들을 위해 드린 기도가 하나님의 귀에 상달되었기 때문이다. 하나님은 욥의 기도를 열납하였기 때문에 그들을 용서하였다. 여기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하나님이 한 사람을 축복할 때에는 그 사람에게 많은 상을 준다는 것이다. 그 상은 물질에서 그치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이 권병도 주어 다른 사람을 위해 기도할 자격이 있게 하는 것이다. 하나님은 욥의 기도를 들어줌으로, 그 몇 사람의 과오를 마음에 두지 않았고 따지지 않았다. 이것이 바로 하나님이 욥에게 준 권병이다. ‘욥의 기도로 다른 사람이 하나님께 정죄받지 않는’ 이런 방식으로, 그 우매하고 거만한 사람들을 부끄럽게 하였다. 물론 그것도 엘리바스 등의 사람들에 대한 여호와 하나님의 특별한 징벌이다.

욥은 다시 하나님의 축복을 받았고 더 이상 사탄의 참소를 받지 않았다

여호와 하나님이 한 말씀 중에 “너희가 나를 가리켜 말한 것이 내 종 욥의 말 같이 정당하지 못함이니라”는 말이 있다. 욥은 어떤 말들을 했느냐? 바로 우리가 앞에서 언급한 것과 <욥기>에 기록된, 욥이 한 그 많은 편폭의 말들이다. 그 많은 편폭의 말에는 하나님에 대한 욥의 원망이나 추측이 조금도 들어 있지 않다. 욥은 결과만 기다렸을 뿐이다. 욥의 기다림은 바로 순복하는 태도였다. 욥의 태도로 인해, 하나님께 한 욥의 말로 인해, 하나님은 그를 열납하였다. 욥이 시련을 겪을 때, 고통을 겪을 때, 하나님은 그의 곁에 있었다. 하나님이 곁에 있었다고 해서 욥의 고통이 조금이라도 줄어든 것은 아니지만, 하나님은 하나님이 보고자 했던 것을 보았고, 듣고자 했던 것을 들었다. 욥이 했던 모든 행동들을 하나님은 일일이 다 보고 있었고, 욥이 말한 구절구절마다 하나님의 귀에 상달되어 하나님은 듣기도 하고 보기도 하였다. 그것은 사실이다. 그때에, 그 시기에 하나님에 대한 욥의 인식과 마음속의 생각은, 사실 지금의 사람처럼 그렇게 구체적이지 않았다. 그러나 당시의 배경에 근거해, 하나님은 여전히 욥이 한 말을 인정하였다. 그것은 욥의 마음속 생각과 욥의 행동 때문이었고, 욥이 표현한 것과 유로한 것이 이미 하나님의 요구에 도달했기 때문이다. 욥이 시련을 겪는 기간에, 속으로 생각한 것과 해야겠다고 작정한 것에서 하나님은 결과를 보게 되었는데, 그 결과는 하나님이 만족하는 것이었다. 따라서 하나님은 시련을 거두어 갔고, 그 뒤로 욥은 역경 속에서 나오게 되었는데, 그때부터 욥의 시련은 사라지고 더는 없었다. 욥은 이미 시련을 받아들였을 뿐만 아니라 시련에서 굳게 서고 사탄을 철저히 이겼기 때문에, 하나님이 욥에게 복을 베풀어 주는 것은 명정사순한 것이었다. <욥기> 42장 10절과 12절에 기록된 것과 같이 욥은 또 한 번 하나님의 축복을 받았는데, 이전보다 더 많이 받았다. 그때 사탄은 물러가 더 이상 아무 말도 하지 않았고, 더 이상 아무것도 하지 않았다. 그로부터 욥은 다시는 사탄의 방해와 공격을 받지 않았고, 욥에 대한 하나님의 축복도 더 이상 사탄의 참소를 받지 않았다. 

욥은 하나님의 축복 속에서 여생을 보냈다

비록 그때의 축복은 우양이나 낙타, 가산 등등에만 국한되었지만, 하나님의 마음속에서 하나님이 욥에게 복을 베풀어 주려고 하는 것은 전혀 그런 것만이 아니었다. 당시에 하나님이 욥에게 어떤 영원한 약속을 주겠다고 기록된 것이 있느냐? 욥에 대한 하나님의 축복에는 결말이 언급되지 않았고, 그것은 결말에 관련되지도 않았다. 하나님 마음속에서, 욥의 가치가 어느 정도이든, 지위가 어느 정도이든, 한마디로 말해, 하나님의 축복은 아주 적절하였다. 하나님이 결말을 선포하지 않은 것은 무엇을 말할까? 하나님의 계획이 아직 사람의 결말을 선포하는 데까지 진행되지 않은 때에는 사역이 끝나는 단계까지 진행되지 않았기에, 하나님은 결말에 대해 언급하지 않고, 그저 일부 물질적인 축복만 주었다. 즉, 욥은 여생을 하나님의 축복 속에서 보낸 것이다. 그것은 욥이 다른 사람과 달랐던 점이다. 같은 점은 욥도 늙어 가고, 정상인처럼 언젠가는 인간 세상을 떠나게 된다는 것이다. 성경에 이렇게 기록되었다. “나이 늙고 기한이 차서 죽었더라” (욥 42:17) 여기의 “기한이 차서 죽었더라”는 무슨 뜻일까? 하나님은 결말을 선포하지 않은 시대에, 욥에게도 나이를 정해 주고 수한이 찬 후 그렇게 자연히 세상을 떠나게 하였다. 욥이 두 번째로 축복을 받은 때부터 죽기까지의 시간 동안, 하나님은 욥에게 그 어떤 고통도 더하지 않았다. 욥의 죽음은 하나님이 보기에 자연스러운 것이자 필연적인 것이고 아주 정상적인 일이지, 판결을 선고한 것이 아니고 정죄한 것도 아니다. 욥은 살아 있는 동안 하나님께 경배하고 하나님을 경외한 사람이었다. 욥이 죽은 후 어떤 결말이 있었는지에 관해, 하나님은 그 어떤 말도 꺼내지 않았고, 그 어떤 평론도 내리지 않았다. 하나님이 말씀하고 일하는 것은 아주 합당하다. 하나님이 말씀하고 일하는 내용과 원칙은 자신의 역사 단계에 근거하고 자신의 역사 시기에 근거하는 것이다. 하나님의 마음속에서, 욥과 같은 그런 사람은 어떤 결말이 있을까? 하나님의 마음속에 정론이 하나 있지 않을까? 확실히 있다! 하지만 그것은 사람에게 알려지지 않은 것이다. 하나님은 그것을 사람에게 알려 주기를 원치 않고, 사람에게 알려 줄 생각도 없다. 그러므로 겉으로 보기에, 욥은 그렇게 나이가 차서 죽은 것이다. 이것이 바로 욥의 일생이다.

욥이 일생 동안 살아낸 가치

욥이 일생 동안 살아온 것이 가치가 있지 않느냐? 욥의 가치는 어디에 있을까? 왜 욥이 가치 있게 살았다고 할까? 사람 편에서 볼 때 욥의 가치는 무엇일까? 사람의 각도에서 말하자면, 욥은 하나님이 구원하려는 인류를 대표하여 사탄 앞에서, 세상 사람들 앞에서 하나님을 위해 드높은 간증을 하였고 피조물이 해야 할 본분을 하였으며, 하나님이 구원하려고 하는 모든 사람에게 본보기가 되고 모델이 되어 인류에게 하나님을 의지하면 사탄을 완전히 이길 수 있다는 것을 보게 하였다. 하나님 편에서 볼 때, 욥의 가치는 어디에 있을까? 하나님이 보기에 욥의 삶의 가치는, 사는 동안 하나님을 경외하고 하나님께 경배하고 하나님의 행사를 증거하고 찬송하여 자신에게서 하나님이 위안을 얻게 하고 누릴 것이 있게 한 것이다. 하나님이 보기에 욥의 삶의 가치는 또한 살아 있는 동안 겪은 그 시련에서 사탄을 이기고, 하나님을 위해 사탄 앞에서, 세상 사람들 앞에서 드높은 간증을 하고, 하나님이 인류 가운데서 영광을 얻도록 하고, 하나님의 마음에 위안을 얻게 하고, 하나님의 절박한 마음에 결과가 보이게 하고 희망도 보이게 했다는 것이다. 욥의 간증은 인류를 경영하는 하나님의 사역 가운데서 하나님을 위해 간증을 굳게 설 수 있고, 하나님을 위해 사탄을 수치당하게 할 수 있는 선례를 하나 열어 놓았다. 이런 것이 욥의 삶의 가치가 아니냐? 욥은 하나님의 마음에 위안을 얻게 하였고, 영광 얻는 기쁨을 미리 맛보게 하였으며, 하나님의 경영 계획이 거기에서부터 완벽한 시작이 있게 하였다. 그리고 욥의 이름은 그로부터 하나님이 영광을 얻은 상징이 되었고, 인류가 사탄을 이긴 표가 되었다. 욥이 일생 동안 살아낸 것과 사탄을 이긴 위대한 업적은 영원히 하나님께 귀하게 보이며, 욥의 순전함과 정직함과 하나님에 대한 경외는 후세 사람들에게 존경받게 되었고 본이 되었다. 욥은 마치 흠 없고 눈부신 빛나는 보석 같아 영원히 하나님께 소중히 여겨지고, 또한 사람이 소중히 간직할 만한 가치가 있다!

《말씀이 육신에서 나타남(속편)》에서 발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