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차
여러 가지 책
A-
A+

하나님을 향한 욥의 믿음은 하나님이 감춘 것으로 인해 흔들린 적이 없다

욥은 하나님에 대해 귀로 듣기만 하였다

(욥 9:11) 그가 내 앞으로 지나시나 내가 보지 못하며 그가 내 앞에서 나아가시나 내가 깨닫지 못하느니라

(욥 23:8~9) 그런데 내가 앞으로 가도 그가 아니 계시고 뒤로 가도 보이지 아니하며 그가 왼편에서 일하시나 내가 만날 수 없고 그가 오른편으로 돌이키시나 뵈올 수 없구나

(욥 42:2~6) 주께서는 무소불능하시오며 무슨 경영이든지 못 이루실 것이 없는줄 아오니 무지한 말로 이치를 가리우는 자가 누구니이까 내가 스스로 깨달을 수 없는 일을 말하였고 스스로 알 수 없고 헤아리기 어려운 일을 말하였나이다 내가 말하겠사오니 주여 들으시고 내가 주께 묻겠사오니 주여 내게 알게 하옵소서 내가 주께 대하여 귀로 듣기만 하였삽더니 이제는 눈으로 주를 뵈옵나이다 그러므로 내가 스스로 한하고 티끌과 재 가운데서 회개하나이다

하나님이 비록 욥에게 나타나지 않았지만 욥은 하나님의 주재를 믿었다

너희는 이런 말을 통해, 여기의 주요 내용이 무엇인지 보았느냐? 여기에 한 가지 사실이 있다는 것을 발견한 사람이 있느냐? 우선, 우리는 욥이 어떻게 하나님이 존재한다는 것을 알고 있었는지, 천지 만물은 하나님이 주재하고 있다는 것을 어떻게 알고 있었는지 보자. 여기에 위의 두 문제를 설명할 만한 말이 있다. “내가 주께 대하여 귀로 듣기만 하였삽더니 이제는 눈으로 주를 뵈옵나이다 그러므로 내가 스스로 한하고 티끌과 재 가운데서 회개하나이다” (욥 42:5~6) 이 구절에서, 욥은 하나님이 존재한다는 것을 전설 속에서 알게 된 것이지, 눈으로 직접 본 것이 아니라는 것을 알 수 있다. 욥은 그런 배경에서 하나님을 따르는 길을 걷기 시작하였고, 그런 후 삶 속에서, 만물 속에서 하나님의 존재를 실증하였다. 여기에 우리가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 하나 있다. 어떤 사실일까? 욥은 비록 ‘하나님을 경외하며 악에서 떠나는’ 길을 걸었지만 하나님을 본 적이 없었다. 이 점은 지금의 사람들과 같지 않으냐? 욥이 하나님을 본 적이 없다는 그 뜻은 욥이, 하나님이 존재한다는 것을 듣긴 했지만 하나님이 어디에 계시는지, 어떤 모습인지, 무엇을 하고 계시는지도 몰랐다는 것이다. 이것은 주관적인 요소이다. 객관적으로는, 비록 욥이 하나님을 따랐지만 하나님은 그에게 나타난 적이 없었고 말씀한 적도 없었다. 이것은 사실이 아니냐? 비록 하나님이 욥에게 말씀한 적도 없고 어떤 분부를 한 적도 없었지만 욥은 만물 가운데서, ‘귀로 듣기만 했던’ 전설 속에서 하나님의 존재를 보고 하나님의 주재를 보았다. 그런 후에, 욥은 하나님을 경외하며 악에서 떠나는 삶을 시작했다. 이것이 바로 욥이 하나님을 따르게 된 유래와 과정이다. 하지만 욥이 어떻게 하나님을 경외하며 악에서 떠났든, 어떻게 자신의 순전함을 지켰든, 하나님은 여전히 그에게 나타난 적이 없었다. 다음 구절을 보자. “그가 내 앞으로 지나시나 내가 보지 못하며 그가 내 앞에서 나아가시나 내가 깨닫지 못하느니라” (욥 9:11) 이 말은 욥이 하나님이 자신의 곁에 있다는 것을 느꼈을 수도 있고, 느끼지 못했을 수도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욥은 하나님을 전혀 보지 못했고, 하나님이 자신의 앞에서 지나가거나 일을 하거나 사람을 인도하는 때를 상상하면서도 전혀 몰랐다는 것이다. 하나님은 사람이 주의하지 않을 때, 사람에게 임하는데, 사람은 하나님이 언제 임하는지, 어떤 곳에 임하는지를 모른다. 사람은 하나님을 볼 수 없기 때문에, 사람에게는 하나님이 사람을 향해 감춘 것이 된다.

하나님을 향한 욥의 믿음은 하나님이 감춘 것으로 인해 흔들린 적이 없다

다음 구절에서 욥은 또 말했다. “그런데 내가 앞으로 가도 그가 아니 계시고 뒤로 가도 보이지 아니하며 그가 왼편에서 일하시나 내가 만날 수 없고 그가 오른편으로 돌이키시나 뵈올 수 없구나” (욥 23:8~9) 이 구절에서, 우리는 욥의 경력에서 하나님이 시종 욥을 향해 감추었고, 공개적으로 나타난 적이 없으며, 공개적으로 욥에게 어떤 말씀을 하지도 않았지만, 욥은 마음속으로 하나님의 존재를 확신하고 있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욥은 비록 하나님이 자기 앞으로 지나가거나 자기 오른편에서 일하는 것을 보지는 못했지만, 하나님이 자신 곁에서 자신의 모든 것을 주재하고 계신다고 여겨 왔다. 욥은 하나님을 본 적이 없는 상황에서도 믿음을 지킬 수 있었다. 그것은 아무도 할 수 없는 것이다. 왜 할 수 없을까? 그것은 하나님이 그에게 말씀하지도 않았고, 나타나지도 않았기 때문이다. 욥에게 참된 믿음이 없었다면 계속 나아갈 수 없었을 것이고, 하나님을 경외하며 악에서 떠나는 도를 지킬 수도 없었을 것이다. 이것은 사실이 아니냐? 욥이 그런 말을 하는 모습을 볼 때, 어떤 느낌이 드느냐? 욥의 순전함과 정직함과 하나님 앞에서의 의(義)는 하나님이 과장해 말씀한 것이 아니라 진실된 것이라고 느껴지지 않느냐? 하나님이 다른 사람을 대한 것과 마찬가지로 욥에게도 나타나지 않았고 말씀하지 않았을지라도, 욥은 여전히 순전함을 지키면서 하나님의 주재를 믿었을 뿐만 아니라, 하나님의 노여움을 살까 항상 번제를 드렸고, 항상 하나님 앞에 와서 기도했다. 욥이 하나님을 본 적이 없어도 하나님을 경외할 수 있었던 그 일에서, 욥이 긍정적인 사물을 얼마나 좋아했는지, 그 믿음은 얼마나 굳세고 또 얼마나 실제적이었는지를 볼 수 있다. 욥은 하나님이 감추었다고 해서 하나님의 존재를 부인하지 않았고, 또한 하나님을 뵌 적이 없다고 해서 믿음을 잃거나 하나님을 욕하지도 않았다. 욥은 만물을 주재하는 하나님의 은밀한 사역에서 하나님의 존재를 체험했고, 하나님의 주재와 하나님의 능력을 느끼게 되었다. 욥은 하나님이 감추었다고 해서 정직한 사람이 되는 일을 포기하지 않았고, 또한 하나님이 자신에게 나타나지 않았다고 해서 ‘하나님을 경외하며 악에서 떠나는’ 길을 걷는 것을 포기하지도 않았다. 욥은 하나님에게 자신을 향해 공개적으로 나타나라고 요구하는 것으로 하나님의 존재를 실증한 적이 없다. 그것은 욥이 만물 가운데서 하나님의 주재를 이미 보았고, 또한 자신은 다른 사람이 얻지 못한 축복과 은총을 받았다고 여겼기 때문이다. 비록 하나님은 시종여일하게 욥을 향해 감추었지만, 하나님을 향한 욥의 믿음은 흔들린 적이 없었다. 그러므로 욥은 아무도 얻지 못한 성과, 즉 하나님의 칭찬과 축복을 받게 되었다.

《말씀이 육신에서 나타남(속편)》에서 발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