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차
여러 가지 책
A-
A+

성경 및 하나님이 욥을 평가한 말씀

(욥 1:1) 우스 땅에 욥이라 이름하는 사람이 있었는데 그 사람은 순전하고 정직하여 하나님을 경외하며 악에서 떠난 자더라

(욥 1:5) 그 잔치 날이 지나면 욥이 그들을 불러다가 성결케 하되 아침에 일어나서 그들의 명수대로 번제를 드렸으니 이는 욥이 말하기를 혹시 내 아들들이 죄를 범하여 마음으로 하나님을 배반하였을까 함이라 욥의 행사가 항상 이러하였더라

(욥 1:8) 여호와께서 사탄에게 이르시되 네가 내 종 욥을 유의하여 보았느냐 그와 같이 순전하고 정직하여 하나님을 경외하며 악에서 떠난 자가 세상에 없느니라

……

먼저 첫 구절을 보자. “우스 땅에 욥이라 이름하는 사람이 있었는데 그 사람은 순전하고 정직하여 하나님을 경외하며 악에서 떠난 자더라”, 이 말은 성경에 기록된, 욥에 대한 첫 번째 평가이다. 그것은 <욥기> 저자가 욥을 평론한 것이다. 물론, 욥에 대한 사람의 평가를 대표하기도 한다. 그 평가는 “그 사람은 순전하고 정직하여 하나님을 경외하며 악에서 떠난 자더라”고 되어 있다. 계속해서 욥에 대한 하나님의 평가를 보자. “그와 같이 순전하고 정직하여 하나님을 경외하며 악에서 떠난 자가 세상에 없으니라” (욥 1:8) 이 두 평가 중에 하나는 사람에게서 온 것이고, 다른 하나는 하나님에게서 온 것이다. 같은 내용의 두 평가이다. 여기서 욥의 행위와 표현은 사람에게 알려져 있고, 동시에 하나님의 칭찬을 받았다는 것도 충분히 볼 수 있다. 다시 말해, 욥이라는 사람은 사람들 앞에서나 하나님 앞에서나 행실이 일치했다는 것이다. 욥은 자신의 행위와 속마음을 항상 하나님 앞에 내놓고 감찰을 받았으며, 또한 ‘하나님을 경외하며 악에서 떠나는’ 일도 해냈다. 그러므로 하나님이 보기에, 욥은 세상에서 유일하게 ‘순전하고 정직하여 하나님을 경외하며 악에서 떠난’ 사람이었다.

욥이 일상생활에서 하나님을 경외하며 악에서 떠난 구체적인 표현들

계속해서 욥이 하나님을 경외하며 악에서 떠난 구체적인 표현들을 보자. 위와 아래 그 두 구절 외에 1장 5절을 보자. 이것은 욥이 하나님을 경외하며 악에서 떠난 구체적인 표현 중 하나이다. 그 표현은 욥이 평소 생활에서 어떻게 하나님을 경외하며 악에서 떠났는지와 관련된다. 욥에게서 두드러지는 표현은 바로, 욥은 하나님을 경외하며 악에서 떠나기 위해 자신이 해야 할 것을 하고 있었을 뿐만 아니라 자신의 아들들을 위해서도 항상 그렇게 하나님 앞에서 번제를 드렸다는 것이다. 욥은 자신의 자녀들이 늘 잔치를 벌일 때에 ‘죄를 범하여 마음에서 하나님을 배반할까’ 걱정했다. 그럼 욥은 그 일에서 어떻게 표현했느냐? 본문에는 “그 잔치 날이 지나면 욥이 그들을 불러다가 성결케 하되 아침에 일어나서 그들의 명수대로 번제를 드렸으니”라고 묘사하고 있다. 우리는 욥의 이런 표현에서, 욥이 하나님을 경외하는 것은 마음속에서부터 비롯된 것이지, 겉면의 행위가 아니라는 것을 볼 수 있다. 그뿐만 아니라, 욥이 하나님을 경외하는 모습은 욥의 평소 생활에서도 항상 곳곳에서 찾아볼 수 있다. 그것은 욥이 자신만 악에서 떠난 것이 아니라, 항상 자신의 자녀들을 위해 번제를 드렸기 때문이다. 말하자면, 욥은 자신이 하나님의 노여움을 사고 마음으로 하나님을 욕되게 할까 두려워했을 뿐만 아니라, 자기 아들들도 하나님의 노여움을 사고 마음으로 하나님을 욕되게 할까 걱정했던 것이다. 여기서 보다시피, 욥이 하나님을 경외하는 진실성은 확실한 것이고, 아무도 의심할 여지가 없는 것이다. 욥은 우연히 그렇게 했을까 아니면 항상 그렇게 했을까? 본문의 마지막 말은 “욥의 행사가 항상 이러하였더라”고 했다. 기술된 이 말의 뜻은, 욥이 우연히 혹은 일시적으로 기쁘면 가서 돌아보는 것이 아니고, 또한 기도를 통해 하나님께 죄를 자백하는 것도 아니라, 항상 자녀들에게 스스로를 성결케 하라고 하였고, 자녀들을 위해 번제를 드렸다는 것이다. 여기의 ‘항상’은 일조일석이 아니고 잠시적인 것도 아니다. 그것은 하나님을 경외하는 욥의 표현이 일시적인 것이 아니고, 인식에만 머물러 있거나 입에만 달고 있는 것도 아니라는 것을 가리킨다. 그것은 하나님을 경외하며 악에서 떠나는 길이 욥의 마음을 주도하였고, 또 욥의 행위를 지배하였으며, 욥의 마음에서 욥 자신이 생존하는 근본이 되었다는 것을 가리킨다. 욥에게는 항상 이런 행위가 있었다. 그것은 욥이 마음속으로 항상, 자신이 하나님의 노여움을 살까 두려워하였고, 자기 자녀들도 하나님의 노여움을 살까 걱정했다는 것을 뜻하며, 욥의 마음속에서 ‘하나님을 경외하며 악에서 떠나는’ 이 길의 가치가 얼마나 컸는지도 뜻한다. 욥이 항상 그렇게 행한 원인은 마음속으로 걱정하고 두려워했기 때문이다. 곧, 자신이 악을 행하여 하나님의 노여움을 살까 두려워하였고, 또 자신이 하나님의 길에서 엇나가 하나님을 만족케 하지 못할까 두려워한 동시에, 자녀들을 위해서도 걱정하고 자녀들이 하나님을 거스를까 두려워한 것이다. 이런 것은 바로 욥의 일상생활에서 나타난 정상적인 표현들이다. 이런 정상적인 표현들이 욥이 ‘하나님을 경외하며 악에서 떠난’ 것은 빈말이 아니라는 것을 실증했으며, 욥이 ‘하나님을 경외하며 악에서 떠나는’ 실제를 진정 살아냈다는 것을 실증했다. “욥의 행사가 항상 이러하였더라”는 이 말은 우리에게, 평소에 하나님 목전에서 행한 욥의 모든 행위를 알려 준다. 욥은 항상 그렇게 하였다. 그럼 욥의 행위와 마음은 하나님 앞에 상달된 것이 아니냐? 바꾸어 말하면, 하나님은 항상 욥의 마음과 행위를 열납한 것이 아니냐? 즉, 욥은 어떤 정형과 배경하에, 항상 그렇게 행할 수 있었느냐? 어떤 사람은 하나님이 항상 욥에게 나타났기 때문에 그렇게 할 수 있었다고 말하고, 어떤 사람은 욥이 악에서 떠나기를 원하는 사람이었기 때문에 항상 그렇게 할 수 있었다고 말하고, 또 어떤 사람은 아마 욥이 자신의 가산은 쉽게 얻은 것이 아니라고 생각하고 있었고, 하나님이 베풀어 준 것임을 알고 있었기 때문에, 하나님의 노여움을 사고 하나님을 거슬러서 그로 인해 가산을 잃을까 두려워했을 것이라고 말한다. 이런 여러 가지 설들은 사실일까? 분명히 아니다. 하나님이 보기에, 하나님이 욥을 열납하고 가장 귀하다고 하는 부분은, 단지 욥이 ‘항상 그렇게 행했기’ 때문만이 아니라, 더 큰 것은 욥이 사탄에게 넘겨져 시험을 받았을 때, 하나님의 목전에서의 태도와 사람 앞에서, 사탄 앞에서의 태도 때문이다. 다음 구절들이 가장 설득력 있는 증거이다. 이런 증거에서 욥에 대한 하나님의 평가가 진실하다는 것을 볼 수 있다. 계속해서 다음의 구절들을 보자.

《말씀이 육신에서 나타남(속편)》에서 발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