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차
여러 가지 책
A-
A+

인류에 대한 조물주의 진실한 고백

여호와 하나님이 요나와 한 이 말은 의심할 여지 없이 인류에 대한 조물주의 진실한 고백이다. 한 방면으로는 조물주가 자신이 주재하는 만물에 대해 잘 알고 있음을 사람에게 알려 주는데, 이는 여호와 하나님이 말씀한 바와 같다. “하물며 이 큰 성읍, 니느웨에는 좌우를 분변치 못하는 자가 십이만여 명이요 육축도 많이 있나니”, 즉, 하나님은 니느웨 성에 대해 대략 알고 있는 것이 아니다. 그는 성안에 살아 있는 것(사람과 가축 포함)이 얼마나 되는지 알고 있을 뿐만 아니라, 좌우를 분변하지 못하는 자 즉, 아이나 미성년이 얼마나 되는지도 알고 있다. 이것은 하나님이 인류에 대해 손금 보듯 환히 안다는 구체적인 실증이다. 다른 한 방면으로는 조물주가 인류를 대하는 태도, 즉 조물주의 마음속에 차지한 인류의 무게를 사람에게 알려 주는데, 바로 여호와 하나님이 말씀한 바와 같다. “네가 수고도 아니하였고 배양도 아니하였고 하룻밤에 났다가 하룻밤에 망한 이 박 넝쿨을 네가 아꼈거든 하물며 이 큰 성읍, 니느웨……내가 아끼는 것이 어찌 합당치 아니하냐”, 이 말씀은 여호와 하나님이 요나를 책망하는 말씀이지만 전부 실정이다.

요나가 비록 부탁을 받고 가서 여호와 하나님이 니느웨 사람들에게 전하라는 말씀을 선포하기는 했지만, 그는 여호와 하나님의 뜻을 알지 못했고, 여호와 하나님이 성안의 사람들을 근심하고 또 기대하고 있다는 것도 알지 못했다. 하나님이 그를 질책한 것은 그에게 하나님이 인류를 친히 만든 것이기에 각 사람에게 심혈을 기울이고 기대를 두고 있으며 각 사람마다 하나님 생명의 공급을 누리고 있고, 각 사람은 다 하나님의 심혈과 대가로 바꿔 온 것임을 알려 주는 데에 의의를 두었다. 또한 하나님은 요나가 박 넝쿨을 아끼는 것처럼 그가 친히 만든 인류를 최후 시각이 이르기 전에는 절대로 가볍게 포기하지 않을 것이고, 더구나 그 성에 또 그토록 많은 아이와 무고한 육축들이 있다고 알려 주는 데에 그 의의를 두었다. 하나님은 더욱더 좌우도 분변하지 못하는 철없는 연령의 피조된 인류에 대해 그들의 생명을 그렇게 쉽게 끝내거나 그들의 결말을 그렇게 쉽게 정할 리가 없다. 하나님은 그들이 성장하여 더 이상 앞사람의 길을 답습하지 않고 여호와 하나님의 경고를 더 이상 받지 않기를 바랐으며, 그들이 니느웨의 과거를 간증할 수 있기를 바랐다. 하나님은 더더욱 회개한 후의 니느웨와 니느웨의 미래를 보고, 하나님의 긍휼 아래에서 다시 살아가는 니느웨를 보기 바랐다. 그러므로 하나님은 아직 좌우도 분변치 못하는 니느웨 성의 그 피조된 인류가 바로 니느웨의 미래이고, 그들이 니느웨의 언급하기 싫은 과거사를 짊어지고 여호와 하나님의 인도 아래에서 니느웨의 과거와 장래를 간증하는 중임도 맡게 될 것이라고 본 것이었다. 여호와 하나님의 이 진실한 고백은 인류에 대한 조물주의 긍휼을 완전하게 나타내었다. 그 고백은 인류에게 ‘조물주의 긍휼’이 공허한 어휘나 입으로만 하는 약속이 아니라 구체적인 원칙과 방식, 목표가 있는 것임을 나타낸 것이다. 그는 아주 확실하고 참되며 거짓이나 가식이 없다. 그는 이렇게 시기마다, 시대마다 끊임없이 인류에게 긍휼을 베풀고 있지만, 요나와의 대화는 그가 왜 인류를 긍휼히 여기는지, 어떻게 인류를 긍휼히 여기는지, 인류에게 얼마나 많은 관용과 진심을 베풀었는지를 조물주가 지금까지 언어로 표현한 유일한 서술인 것이다. 여호와 하나님이 이 간결한 대화에서 표현한 것은 인류에 대한 그의 완전한 마음이고, 인류에 대한 그의 마음속 태도의 실정이며, 또한 인류에게 널리 긍휼을 베푸는 구체적인 실증이기도 하다. 그는 인류의 선조들에게 긍휼을 베풀었을 뿐만 아니라 예나 지금이나 다름없이 한 세대 또 한 세대 인류의 후손들에게도 베풀어 주고 있다. 비록 하나님의 진노가 늘 인류의 어느 구석에, 어느 시대에 임했을지라도 하나님의 긍휼은 멈춘 적이 없었다. 그는 그의 긍휼로 한 세대 또 한 세대의 피조된 인류를 이끌고 인도하며 한 세대 또 한 세대의 피조된 인류에게 공급하고 자양하고 있다. 왜냐하면 인류에 대한 그의 진심은 영원불변하기 때문이다. 여호와 하나님이 “……내가 아끼는 것이 어찌 합당치 아니하냐”라고 말씀한 것처럼 그는 계속 그가 친히 만든 만물을 아끼고 있다. 이것이 바로 조물주의 공의 성품에 있는 긍휼이다. 이것 역시 틀림없는 조물주의 유일무이함이다!

《말씀이 육신에서 나타남(속편)》에서 발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