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차
여러 가지 책
A-
A+

아브라함에 대한 하나님의 약속

(창 22:16~18) 가라사대 여호와께서 이르시기를 내가 나를 가리켜 맹세하노니 네가 이같이 행하여 네 아들 네 독자를 아끼지 아니하였은즉 내가 네게 큰 복을 주고 네 씨로 크게 성하여 하늘의 별과 같고 바닷가의 모래와 같게 하리니 네 씨가 그 대적의 문을 얻으리라 또 네 씨로 말미암아 천하 만민이 복을 얻으리니 이는 네가 나의 말을 준행하였음이니라 하셨다 하니라

이것은 하나님이 아브라함에게 축복을 준 사실을 그대로 기술한 것이다. 말씀은 비록 간결하지만 내용은 매우 풍부하다. 여기에는 하나님이 아브라함에게 축복을 준 이유와 배경 그리고 아브라함에게 축복을 준 내용이 포함되어 있다. 그와 동시에, 또 하나님이 그 말씀을 할 때의 기쁨과 격동된 심정이 가득하고, ‘하나님이 자신의 말에 순종할 수 있는 사람을 얻기를 기대하는’ 절박한 마음도 가득하다. 여기에서 우리는, 하나님이 자신의 말에 순종하고 자신의 분부에 순복하는 사람을 소중히 여기고 불쌍히 여기는 모습을 보았고, 또한 하나님이 사람을 얻기 위해 지불한 대가와 하나님의 선한 고심도 보았다. 그리고 이번 경영 계획 사역의 배후에서, 하나님이 홀로 감당한 슬픔과 아픔이 “내가 나를 가리켜 맹세하노니”라는 이 구절에 나타나고 있다는 것을 더더욱 보게 되었다. 그 말씀은 의미심장한 말씀이자, 또한 후세 사람들에게 특별한 의의가 있고, 심원한 영향을 주는 말씀이다.

사람은 진심과 순복으로 말미암아 하나님의 축복을 받게 된다

여기에서 보여진 아브라함에 대한 하나님의 축복은 큰 것일까, 작은 것일까? 어느 정도 큰 것일까? 여기에 “네 씨로 말미암아 천하 만민이 복을 얻으리니”라는 가장 중요한 한 마디 말이 있다. 이것은 아브라함이 전무후무한 복을 받았다는 것을 설명할 수 있다. 아브라함이 하나님의 요구대로 자기의 독자, 즉 애지중지하는 독자를 하나님께 돌려 드릴 때[주: 여기에서 ‘바치다’라고 해선 안 되고 마땅히 하나님께 ‘돌려 드리다’라고 해야 함], 하나님은 아브라함에게 이삭을 바치게 하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반대로 복을 베풀어 주려고 했다. 하나님은 아브라함에게 어떤 약속으로 축복을 주려고 했느냐? 바로 아브라함의 자손이 많아지게 하는 것이다. 어느 정도로 많게 할까? 성경에 “하늘의 별과 같고 바닷가의 모래와 같게 하리니 네 씨가 그 대적의 문을 얻으리라 또 네 씨로 말미암아 천하 만민이 복을 얻으리니”라고 기술되어 있다. 하나님은 어떤 배경에서 그런 말을 했을까? 다시 말해, 아브라함은 어떻게 하나님의 축복을 얻었을까? 성경에서 하나님이 “이는 네가 나의 말을 준행하였음이니라”고 말씀한 바와 같다. 즉, 아브라함이 하나님의 분부에 순종하고 조금의 원망도 없이 하나님의 말씀대로, 요구대로, 분부대로 했기 때문에, 하나님은 아브라함에게 그런 약속을 주었던 것이다. 그 약속에 가장 중요한 말이 하나 있다. 그 말은 그때 당시의 하나님의 마음과 생각에 관련된다. 그 가장 중요한 말을 너희는 발견했느냐? 너희는 아마 주의하지 못했을 것이다. 하나님은 “내가 나를 가리켜 맹세하노니”라는 말씀을 했다. 그 말씀의 뜻은 하나님이 그런 말씀을 할 때, 자신을 가리켜 맹세했다는 것이다. 사람이 맹세할 때는 모두 어디를 가리키느냐? 모두 하늘을 가리킨다. 즉, 하나님을 향해 서약하고 맹세한다. 하지만 하나님이 자신을 가리켜 맹세한 이 ‘현상’에 대해, 사람은 아마 그다지 이해되지 않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내가 너희에게 정확하게 해석해 줄 때면, 너희는 이해할 수 있다. 하나님은 자신의 말을 들을 수는 있지만, 자신의 마음을 느끼지 못하는 사람을 마주하면서 다시 한번 외로움을 느끼고 ‘어찌할 바를 몰랐다’. 하나님은 ‘애끓는 마음에’, 다시 말해서 ‘무의식적으로’ 아주 자연스러운 행동을 하나 취하였다. 그것은 하나님이 스스로 자신의 가슴에 손을 얹고, 아브라함에게 이런 약속을 주겠다고 자신에게 말씀한 것이다. 그로부터 사람은 하나님이 “내가 나를 가리켜 맹세하노니”라는 이 말씀을 듣게 되었다. 너는 하나님의 이런 행동으로부터 너 자신을 연상해 볼 수 있다. 네가 자기 가슴에 손을 얹고 자신에게 말할 때, 너는 자신이 무슨 말을 하고 있는지 아주 분명히 알고 있지 않겠느냐? 그 태도는 아주 진실하지 않겠느냐? 너는 자신이 말하려고 하는 것을 아주 진실한 마음으로 하지 않겠느냐? 바로 여기에서, 하나님이 아브라함에게 말씀할 때, 그 태도가 진지하고 진실하였다는 것을 볼 수 있다. 하나님은 아브라함에게 말씀을 하고 약속을 주는 동시에, 자신에게도 말하였다. 하나님은 자신에게도 “아브라함은 내 말에 순종하였고, 또한 내가 택하고 선정한 자이니, 나는 아브라함에게 복을 주고 아브라함의 자손을 하늘의 별과 같고 바닷가의 모래와 같게 하리라”고 알린 것이다. 하나님이 “내가 나를 가리켜 맹세하노니”라는 이 말씀을 할 때, 하나님은 아브라함에게서 이스라엘 선민이 생기게 한 다음, 그 선민들을 인도하여 하나님의 사역과 함께 앞으로 나아가게 하려는 뜻을 정했다. 다시 말하면, 하나님은 아브라함의 후손으로 하나님의 경영 사역을 담당하게 하려고 했고, 하나님의 사역과 하나님이 발표한 것을 아브라함에게서부터 시작하고, 또한 아브라함의 후손에게서 계속하여, 사람을 구원하는 하나님의 소망을 이루려고 했던 것이다. 너희들이 말해 보아라, 이것이 복된 일이 아니냐? 인류에게 이보다 더 큰 복은 없다. 다시 말해, 이것은 가장 복된 일이다. 아브라함이 그 ‘복’을 얻게 된 것은 자손이 많아지는 것 때문이 아니라 하나님이 자신의 경영, 자신의 부탁, 자신의 사역을 아브라함의 후손에게서 이루려고 한 것 때문이다. 그것은 아브라함이 받은 축복은 일시적인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경영 계획이 앞으로 추진됨에 따라 지속되고 있다는 것을 뜻한다. 하나님은 그 말씀을 할 때, 자신을 가리켜 맹세할 때, 이미 뜻을 정했다. 하나님이 뜻을 정한 이 과정은 아주 진실되지 않느냐? 아주 실제적이지 않느냐? 하나님은 그때부터 시작하여 자신의 심혈, 자신의 대가, 자신의 소유소시, 자신의 전부, 나아가 자신의 생명까지 아브라함과 아브라함의 후손에게 베풀어 주겠다는 뜻을 정했고, 또한 그 부분의 사람들에게서 시작하여 자신의 행사를 나타내, 사람들에게 하나님의 지혜와 하나님의 권병(역주: 권세)과 하나님의 능력을 보게 하려는 뜻을 정했다.

하나님을 알고 하나님을 증거할 수 있는 사람을 얻으려고 하는 하나님의 마음은 바뀐 적이 없다

비록 하나님은 자신에게 말씀한 동시에 아브라함에게도 말씀하였지만, 아브라함은 하나님의 그 모든 말씀에서 자신에게 주는 축복을 들은 것 외에, 그 당시의 하나님의 진정한 뜻을 깨달을 수 있었을까? 깨달을 수 없었다! 그러므로 그때, 하나님은 자신을 가리켜 맹세할 때에도, 마음은 여전히 외로웠고 여전히 슬펐던 것이다. 하나님이 하려고 한 것과 계획한 것을 여전히 아무도 알아들을 수 없었고 이해할 수 없었다. 그때에 아브라함을 포함해, 하나님과 마음을 나누며 대화할 수 있는 사람은 하나도 없었고, 더욱이 하나님과 협력하면서 하나님이 하려는 사역을 할 수 있는 사람은 하나도 없었다. 겉으로 보면, 하나님은 아브라함을 얻었고, 자신의 말씀에 순종할 수 있는 사람을 얻은 것 같지만, 사실 그 사람이 하나님에 대해 알고 있는 것은 거의 제로나 다름없었다. 비록 하나님은 아브라함에게 복을 주었지만, 하나님의 마음은 여전히 만족감을 얻지 못했다. 하나님이 ‘만족하지 못함’은 무엇을 의미할까? 하나님의 경영이 이제 막 시작되었다는 것을 의미하고, 하나님이 얻고자 하는 사람, 하나님이 보려고 기대하는 사람, 하나님이 사랑하는 사람은 여전히 하나님과 아주 멀리 있기에, 하나님에게는 시간이 필요하고, 기다림이 필요하고, 인내도 필요하다는 것을 의미한다. 왜냐하면 그때는 하나님 자신 외에, 하나님에게 무엇이 필요한지, 하나님은 무엇을 얻으려고 하는지, 무엇을 바라는지를 아는 사람은 아무도 없었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하나님은 매우 격동된 동시에 매우 무거운 심정을 느꼈지만, 자신의 발걸음을 멈추지 않고, 여전히 자신이 하고자 하는 다음 단계 사역을 계획하고 있었다.

너희는 하나님이 아브라함에게 약속한 그 일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아브라함이 단지 하나님의 말씀에 순종한 것으로 인해, 하나님은 그에게 그렇게 큰 축복을 주었다. 그 일은 겉으로 보면 비록 아주 정상적이고 또한 순리적인 것 같지만, 여기에서 우리는 하나님의 마음을 볼 수 있다. 즉, 하나님은 사람이 자신에게 순복하는 것을 아주 귀하게 여기고, 하나님을 향한 사람의 이해와 진심을 귀하게 여긴다는 것이다. 하나님이 그런 진실한 마음을 어느 정도로 귀하게 여길까? 너희는 아마 어느 정도로 귀하게 여기는지 모를 것이고, 아무도 느끼지 못할 것이다. 하나님이 아브라함에게 아들을 주고, 그 아들이 자라난 후에, 하나님이 다시 아브라함에게 그 아들을 하나님께 드리라고 요구했을 때, 아브라함은 하나님의 분부대로 조금도 빠짐없이 해냈고, 하나님의 말씀에 순종했다. 그리하여 하나님은 아브라함의 그 진심에 감동하였고, 또 귀하게 여겼다. 어느 정도로 귀하게 여겼을까? 귀하게 여긴 원인은 무엇일까? 아무도 하나님이 무엇을 말씀하는지 들어도 깨닫지 못하고, 아무도 하나님의 마음을 이해하지 못하는 시대에, 아브라함은 ‘천지를 놀라게 하는’ 일을 하여, 하나님에게 전에 없던 만족감을 느끼게 했고, 하나님의 말씀에 순복할 수 있는 사람을 얻은 기쁨을 느끼게 했다. 그 ‘만족’과 ‘기쁨’은 하나님이 친히 만든 피조물로부터 온 것이다. 그것은 인류가 창조된 이래 하나님께 바친, 하나님이 보기에 가장 소중한 첫 ‘제물’이기도 하다. 그 ‘제물’은 하나님이 매우 어렵게 기다려서 얻은 것이다. 하나님은 그 ‘제물’을 피조된 인류에게서 온 가장 중요한 첫 선물로 여겼다. 그것으로 하나님은 자신의 심혈의 대가로 얻은 첫 성과를 보게 되었고, 또한 인류에게서 희망도 보게 되었다. 그 후에, 하나님은 마음으로 자신의 곁을 동반하고, 진심으로 자신을 대하고, 진심으로 자신을 헤아리는 이런 한 무리 사람들이 있기를 더욱 간절히 바랐다. 심지어 하나님은 아브라함이 계속 살아갈 수 있기를 바랐다. 왜냐하면 하나님은 이런 마음 있는 사람이 자신을 동반하여 자신의 경영을 계속할 수 있기를 바랐기 때문이다. 하나님이 어떻게 생각했든, 단지 하나의 소망일 뿐이었고, 하나의 생각일 뿐이었다. 왜냐하면 아브라함은 그저 하나님에게 순복할 수는 있지만, 하나님을 조금도 알지 못하고 인식하지 못한 사람이었기 때문이다. 아브라함은 사람에 대한 하나님의 요구 기준―하나님을 알고, 하나님을 증거하고, 하나님과 마음이 합하는 기준에는 도달할 수 없었기 때문에, 하나님과 동행할 수 없었다. 아브라함이 이삭을 바친 일에서, 하나님은 아브라함의 진심과 순복을 보았고, 하나님의 검증을 통과한 것도 보았다. 비록 하나님이 아브라함의 진심과 순복을 열납하였을지라도, 아브라함은 아직 하나님의 지심인이 되기에는 부족했고, 하나님을 알고 하나님을 이해하고 하나님 성품을 아는 사람이 되기에는 부족했으며, 하나님과 마음이 합하고 하나님의 뜻이 통행되게 할 수는 전혀 없었다. 그러므로 하나님의 마음은 여전히 외로웠고 안타까웠던 것이다. 하나님은 외로울수록, 안타까울수록, 되도록 빨리 자신의 경영을 계속하고, 되도록 빨리 한 무리 사람들을 선정하고 얻는 것으로, 자신의 경영 계획을 이루고, 자신의 뜻을 이루어야 했었다. 그것은 처음부터 지금까지 바뀌지 않은 하나님의 절박한 마음이다. 하나님은 처음에 인류를 창조해서부터 이미 한 무리 이기는 자들이 있기를 간절히 바랐고, 하나님의 성품을 깨닫고, 이해하고, 알 수 있는 한 무리 사람들이 하나님과 동행하기를 간절히 바랐다. 그리고 하나님의 그 뜻은 지금까지 바뀐 적이 없다. 아직도 얼마나 더 기다려야 하든, 앞길이 얼마나 간고하든, 또한 하나님이 바라는 목표가 얼마나 아득하든, 하나님은 인류에게 둔 기대를 지금까지 바꾼 적이 없고, 또 포기한 적도 없다. 지금 내가 이렇게 말하면, 너희는 하나님 마음을 좀 느꼈느냐? 아마 깊이 느끼지 못했을지도 모른다. 천천히 느껴 보아라!

《말씀이 육신에서 나타남(속편)》에서 발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