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차
여러 가지 책
A-
A+

아브라함이 이삭을 바침

하나님은 아브라함에게 아들을 주었다. 그리하여 하나님이 아브라함에게 한 말씀이 이루어졌다. 그렇다고 하여 결코 하나님의 계획이 거기에서 멈추었다는 것은 아니다. 반대로, 하나님이 인류를 경영하고 구원하는 웅대하고 위대한 계획이 비로소 시작된 것이다. 그리고 하나님이 아브라함에게 아들을 준 것은 단지 하나님의 전체 경영 계획의 서막을 열어 놓은 것에 불과하다. 그 시각, 또 누가 하나님과 사탄의 싸움이 ‘아브라함이 이삭을 바치는’ 그 일을 시작으로 조용히 상연될 줄을 알았겠는가?

하나님은 사람의 우매함을 보지 않고 진심만을 원한다

계속해서 하나님이 아브라함에게 어떤 일을 했는지 보자. <창세기> 22장 2절, 이 말씀에서 하나님은 아브라함에게 분부하였다. “네 아들 네 사랑하는 독자 이삭을 데리고 모리아 땅으로 가서 내가 네게 지시하는 한 산 거기서 그를 번제로 드리라” 하나님의 뜻은 아주 명확했다. 즉, 아브라함에게 그의 독자, 즉 사랑하는 이삭을 번제로 드리라고 알려 준 것이다. 지금에 가져와 봐도, 하나님이 한 그 일은 여전히 사람의 관념에 부합되지 않는 것이 아니냐? 그렇다! 하나님이 그때 한 것은 사람의 관념에 너무 맞지 않아 사람이 이해하기도 어렵다. 사람의 관념 속에서는 ‘사람이 불신하고 불가능하다고 여기는 상황에서, 하나님은 사람에게 아들을 주셨다가, 사람이 아들을 얻은 후, 또 바치라고 하신, 그 일은 도저히 이해할 수 없어! 하나님은 도대체 무엇을 하시려고 하는 걸까? 하나님의 뜻은 도대체 뭘까?’라고 여긴다. 하나님은 아무런 조건도 없는 상황에서 아브라함에게 아들을 주었지만, 또 무조건적으로 바치라고 요구했다. 그 일은 지나친 것일까? 제삼자의 입장에서 보면, 그 일은 지나칠 뿐만 아니라, 또 좀 ‘억지를 부리는 것’이다. 하지만 아브라함은 지나치지 않다고 여겼다. 비록 아브라함도 여러 생각이 좀 들었고, 하나님에 대해 의심이 좀 있었지만, 그래도 이삭을 바치려고 준비했다. 여기에서 너는 어떤 일이 아브라함이 자기 아들을 기꺼이 바치려고 한다는 것을 증명할 수 있다고 보느냐? 그 말을 어떻게 했었더냐? 본문에 “아브라함이 아침에 일찍이 일어나 나귀에 안장을 지우고 두 사환과 그 아들 이삭을 데리고 번제에 쓸 나무를 쪼개어 가지고 떠나 하나님의 자기에게 지시하시는 곳으로 가더니”(창세기 22:3), “하나님이 그에게 지시하신 곳에 이른지라 이에 아브라함이 그곳에 단을 쌓고 나무를 벌여놓고 그 아들 이삭을 결박하여 단 나무 위에 놓고 손을 내밀어 칼을 잡고 그 아들을 잡으려 하더니”(창세기 22:9~10)라고 기록되었다. 아브라함이 손을 내밀어 칼을 잡고 자기 아들을 죽이려고 했을 때, 그 모든 행동을 하나님이 보았느냐, 보지 못했느냐? 하나님은 보았다. 하나님은 아브라함에게 이삭을 바치라고 요구해서부터, 아브라함이 칼을 들고 정말 자기 아들을 죽이려고 한 그 전 과정에서 아브라함의 마음을 보았다. 아브라함이 전에는 우매했든, 무지했든, 하나님을 오해했었든, 어찌 됐든, 그때 하나님을 향한 그의 마음은 진실한 것이었고 정직(正直)한 것이었다. 아브라함은 하나님이 자신에게 준 아들, 이삭을 진심으로 하나님께 돌려드리려고 했다. 하나님은 그에게서 순복을 보았다. 그것이 바로 하나님이 원했던 것이다.

사람이 보기에, 하나님이 한 많은 일은 이해하기 어렵고, 심지어 상상할 수도 없다. 하나님이 어느 사람을 움직이려고 할 때, 그 ‘움직임’은 많은 경우에 사람의 관념에 부합되지 않고 또 사람이 이해하기도 어려운 것이다. 하지만 ‘사람의 관념에 부합되지 않고’ ‘이해하기 어려운’ 것이 바로 사람에 대한 하나님의 시련이자, 사람에 대한 검증이다. 그러나 아브라함은 하나님에 대한 순복을 나타냈다. 그것이 바로 아브라함이 하나님의 요구를 만족케 하는 가장 기본적인 조건이었다. 그때, 아브라함이 이삭을 바치라는 하나님의 요구에 순복할 때, 하나님은 인류에 대해, 즉 자신이 택한 아브라함에 대해 진정으로 안심하게 되었고 인정해 주었다. 하나님은 자신이 택한 그 인물이 자신의 약속을 담당할 수 있고, 자신의 다음 경영 계획을 담당할 수 있는, 꼭 필요한 선도자라는 것을 확정하였다. 비록 그 일은 단지 시련과 검증에 불과했지만, 하나님은 이미 기쁨과 위로를 느꼈고, 하나님에게 바친 사람의 사랑을 느꼈으며, 사람에게서 오는 전에 없던 위안감을 느꼈다. 아브라함이 칼을 들어 이삭을 죽이려고 하는 그 순간, 하나님은 아브라함의 행위를 멈추게 하지 않았느냐? 하나님은 아브라함에게 이삭을 바치게 하지 않았다. 하나님은 이삭의 목숨을 취하려고 하는 생각이 전혀 없었기 때문에, 즉시 아브라함에게 행위를 멈추게 했다. 하나님이 보기에, 아브라함의 순복은 이미 검증을 통과했으며, 그가 한 것으로 이미 충분했다. 하나님은 아브라함이 하려고 하는 일에서 이미 결과를 본 것이다. 그 결과는 하나님이 만족하는 것이 아니냐? 그 결과는 하나님이 만족하는 것이고 원했던 것이며, 하나님이 보려고 기대했던 것이다. 그것은 진실하지 않느냐? 비록 하나님은 서로 다른 배경에서, 각기 다른 방식으로 각 사람을 시험한다고 하지만, 하나님은 아브라함에게서 자신이 바랐던 것을 보았다. 곧, 아브라함의 마음은 진실한 것이고, 아브라함의 순복은 무조건적이라는 것을 보았다. 그 ‘무조건적’이 바로 하나님이 원했던 것이다.……

《말씀이 육신에서 나타남(속편)》에서 발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