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차

여호와 하나님이 아담과 그 아내를 위하여 가죽옷을 지어 입히시니라

(창 3:20~21) 아담이 그 아내를 하와라 이름하였으니 그는 모든 산 자의 어미가 됨이더라 여호와 하나님이 아담과 그 아내를 위하여 가죽옷을 지어 입히시니라

세 번째 단락을 보자. 여기서 아담이 하와에게 지어 준 이름은 의미가 있다고 하였다. 그렇지 않으냐? 이는 아담이 지음받은 후, 생각이 있는 사람이고 또한 많은 것을 알고 있었다는 것을 증명한다. 아담이 무엇을 알고 있었는지, 또 얼마나 알고 있었는지에 관해 지금 거론하지 않겠다. 그런 것은 내가 말하려고 하는 세 번째 단락의 중점이 아니기 때문이다. 세 번째 단락의 중점은 어디에 있느냐? 우리가 “여호와 하나님이 아담과 그 아내를 위하여 가죽옷을 지어 입히시니라”는 이 구절을 보자. 내가 오늘 꺼내어 교통하지 않는다면, 너희는 아마 이 말 속에 어떤 의미가 있는지 평생 의식하지 못할 것이다. 먼저 너희에게 힌트를 좀 줄 테니 상상을 펼쳐도 좋다. 에덴동산을 상상해 보아라. 아담과 하와가 그 속에서 살고 있었고, 하나님이 그들에게 찾아가니 그들은 벌거벗었으므로 숨어 버렸다. 하나님은 그들이 보이지 않자 그들을 불렀다. 그러자 그들은 “우리가 벌거벗었으므로 당신을 뵙지 못하겠나이다”라고 대답했다. 그들이 벌거벗어 감히 하나님을 뵙지 못하니 여호와 하나님은 그들을 위해 무엇을 하였느냐? 원문은 이러하다. “여호와 하나님이 아담과 그 아내를 위하여 가죽옷을 지어 입히시니라”, 이제 너희는 하나님이 그들에게 무엇으로 옷을 지어 주었는지 알겠지? 하나님은 그들에게 가죽으로 옷을 지어 입혔다. 말하자면 하나님이 사람에게 지어 준 그 옷은 가죽옷이라는 것이다. 그것은 하나님이 사람을 위해 지어 준 첫 번째 옷이다. 가죽옷은 지금에 와서 말하면 고급 옷이어서 모든 사람들이 다 입을 수 있는 옷은 아니다. 누군가 너에게 “인류의 조상이 입은 최초의 옷은 어떤 옷입니까?”라고 묻는다면 너는 “가죽옷입니다.”라고 말하면 된다. “그 가죽옷은 누가 만들어 주었나요?”라고 하면 너는 “하나님께서 만들어 주신 것입니다!”라고 또 대답하면 된다. 중점은 바로 그 옷을 하나님이 만들었다는 것에 있다. 이 부분은 말해 볼 가치가 있지 않느냐? 내가 방금 이렇게 묘사하니 너희의 머릿속에는 한 폭의 그림이 그려지지 않느냐? 대략적인 윤곽은 하나 있을 것이다! 오늘 이 말을 하는 목적은 너희에게 인류가 입은 최초의 옷이 어떤 옷인지를 알게 하려는 것이 아니다. 그럼 이 말의 중점은 어디에 있을까? 중점은 가죽옷에 있지 않다. 내가 말하려고 하는 중점은 하나님이 그 일을 할 때, 유로한 성품과 소유소시를 사람이 어떻게 인식해야 하는가 하는 것이다.

“여호와 하나님이 아담과 그 아내를 위하여 가죽옷을 지어 입히시니라”, 이 그림에서 우리가 본 하나님은 어떤 신분으로 아담, 하와와 함께 있었느냐? 오직 둘만의 세상에서 하나님은 어떤 신분으로 나타났느냐? 하나님의 신분으로 나타났느냐? …… 하나님은 그 두 사람을 지은 후, 그들을 벗으로 삼고 그들의 유일한 가족이 되어 그들의 의식주 생활을 보살펴 주었다. 여기에서 하나님은 아담과 하와의 부모 신분으로 나타났다. 하나님이 한 그 일에서 사람은 하나님의 높고 크심을 볼 수 없고, 하나님의 지고지상함도 볼 수 없으며, 하나님의 신묘막측함도 볼 수 없고, 하나님의 진노와 위엄은 더욱 볼 수 없다. 그저 하나님의 낮춤과 자비만 볼 수 있고, 사람에게 마음을 두고 있는 모습과 책임을 지고 보호해 주는 모습만 볼 수 있다. 하나님이 아담과 하와를 대한 태도와 방식은 마치 사람의 부모가 자녀에게 마음을 두고 있는 것처럼, 또 인류의 부모가 자녀를 사랑하고 보살피고 배려하는 것처럼 실제적이어서 볼 수도 만질 수도 있는 것이다. 하나님은 자신의 높은 지위로 행세한 것이 아니라 친히 가죽으로 인류에게 옷을 지어 입힌 것이다. 그 가죽옷이 부끄러움을 가리는 것이든, 추위를 막는 것이든, 어찌 됐든 하나님이 직접 만들었고, 그 일을 손수 했다는 것이다. 하나님은 사람이 상상하는 것처럼 생각으로나 혹은 표적을 나타내는 방식으로 옷을 지어 사람의 몸을 가려 준 것이 아니라, 매우 실제적으로 인류가 하나님이 할 리도 없고 해서도 안 된다고 여기는 일을 한 것이다. 이 일은 비록 간단하지만, 심지어 사람들이 언급할 가치가 없는 것이라고 여기지만, 이 일은 하나님을 따르고 있는, 전에 하나님에 대해 막연한 상상으로 가득 찼던 모든 사람들에게, 하나님의 진실함과 사랑스러움을 알게 하였고, 하나님의 신실함과 낮춤도 보게 하였다. 그리고 스스로를 높다고 여기며 안하무인인 그 교만한 자들로 하여금 진실하고 비미은장한 하나님 앞에서 부끄러움을 느끼게 하였고, 높이 쳐든 머리를 숙이게 하였다. 여기서 하나님의 진실한 면과 비미은장한 모습은 사람에게 하나님의 사랑스러움을 더욱더 보게 했다. 이에 비해 사람 마음속에 있는 ‘높고 큰’ 하나님, ‘사랑스러운’ 하나님, ‘무소불능한’ 하나님은 오히려 그토록 작아지고 추해지고 무기력해졌다. 네가 이 말을 보게 되었을 때, 이 일을 듣게 되었을 때, 너는 하나님이 이런 일을 했다고 해서 하나님을 가볍게 여길 수 있느냐? 아마 어떤 사람들은 그럴 수도 있겠지만 어떤 사람들은 전혀 반대이다. 그들은 하나님이 진실한 분이고 사랑스러운 분이라고 여기는데, 그것은 하나님의 진실함과 사랑스러움이 그들을 감동시킨 것이다. 그들은 하나님의 진실한 면을 볼수록 더욱 하나님의 사랑이 진실로 존재한다는 것을 느낄 수 있고, 사람 마음속에 있는 하나님의 가치를 느낄 수 있으며, 하나님은 항상 사람 곁에 있다는 것을 느낄 수 있다.

말이 여기까지 나왔으니, 우리는 마땅히 현재와 연결시켜야 한다. 하나님은 최초에 자신이 만든 사람을 위해 그렇게 작은 일, 심지어 일부 사람들이 지금까지 생각할 수도 없었던 일이나 예상치 못한 일을 할 수 있었는데, 그럼 하나님은 이런 일을 지금의 사람에게는 할 수 있을까, 없을까? 어떤 사람은 “할 수 있습니다!”라고 대답하는데, 왜 그럴 수 있다고 하느냐? 왜냐하면 하나님의 실질은 꾸며 낸 것이 아니고, 하나님의 사랑스러움도 꾸며 낸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또한 하나님의 실질은 진실로 존재하는 것이지 제삼자가 더해 준 것이 아니고, 시간, 지점, 시대의 변화로 인해 바뀌는 것은 더더욱 아니기 때문이다. 하나님이 하는, 사람이 보기에 하잘것없는 일, 보잘것없다고 여기는 일, 심지어 사람이 하나님은 전혀 그렇게 할 리가 없다고 여기는 아주 작은 일에서라야 하나님의 진실함과 사랑스러움을 진정 나타낼 수 있다. 하나님은 위선적이지 않다. 하나님의 성품과 실질에는 과장된 것이 없고, 가식적인 것이 없으며, 교만함이 없고 오만함도 없다. 하나님은 대언장담하지 않고, 신실하고 진실한 태도로 자신이 만든 사람을 아끼고 마음에 두며, 보살피고 인도하고 있다. 사람이 체험할 수 있는 것이 얼마나 되든, 느낄 수 있는 것이 얼마나 되든, 볼 수 있는 것이 얼마나 되든, 하나님이 이런 일들을 하고 있는 것은 확실하다. 하나님의 이런 실질을 알게 될 때, 사람이 하나님을 사랑하는 것에 영향을 줄 수 있겠느냐? 사람이 하나님을 경외하는 것에 영향을 줄 수 있겠느냐? 나는 네가 하나님의 진실한 면을 알게 될 때, 하나님을 더욱 가까이하고, 하나님의 사랑과 사람에 대한 하나님의 보살핌을 더욱 진실하게 느끼기를 바란다. 또한 그와 동시에 더 이상 하나님에 대해 추측하거나 의심하지 말고, 마음을 하나님께 맡길 수 있기를 바란다. 하나님은 묵묵히 인류를 위해 모든 일을 하고 있다. 하나님은 자신의 진실함과 신실함, 자신의 사랑으로 모든 것을 묵묵히 하고 있다. 그러나 하나님은 자신이 하신 그 모든 것에 대해 지금까지 어떤 우려도 후회도 없었고, 지금까지 사람이 그에게 무엇으로 보답하는 것을 필요로 하지 않았으며, 사람에게서 무엇을 받아 내려고 바란 적도 없었다. 하나님이 이 모든 것을 하는 유일한 목적은 하나님을 향한 사람의 진실한 믿음과 사랑을 얻으려고 하는 것이다.

《말씀이 육신에서 나타남(속편)》에서 발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