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차

아담에 대한 하나님의 당부

(창 2:15~17) 여호와 하나님이 그 사람을 이끌어 에덴 동산에 두사 그것을 다스리며 지키게 하시고 여호와 하나님이 그 사람에게 명하여 가라사대 동산 각종 나무의 실과는 네가 임의로 먹되 선악을 알게 하는 나무의 실과는 먹지 말라 네가 먹는 날에는 정녕 죽으리라 하시니라

‘아담에 대한 하나님의 당부’, 이 구절에서 너희는 알아들은 것이 무엇이라도 있느냐? 이 구절은 너희에게 어떤 느낌을 주느냐? 왜 ‘아담에 대한 하나님의 당부’, 이 구절을 발췌했을까? 너희 각 사람의 마음속에는 하나님과 아담에 관해 어떤 그림이 없느냐? 한번 상상해 봐도 좋다. 너희가 직접 그런 상황에 있다고 할 때, 너희의 마음속에서 하나님은 어떤 분이겠느냐? 그 그림은 너희에게 어떤 느낌을 주느냐? 그것은 감동적이면서도 따스한 그림이다. 그림 속에 비록 하나님과 사람만 있지만 그 양자의 친밀한 관계는 그토록 사람을 부럽게 한다. 즉, 하나님의 사랑은 가득하고, 또 사람에게 값없이 베풀어 주고 있으며, 사람을 둘러싸고 있다. 사람은 순수하고 사악함이 없으며, 아무런 근심도 걱정도 없이 하나님의 눈 아래에서 행복하게 살고 있다. 하나님은 사람을 마음에 두고 있고, 사람은 또 하나님의 보호 아래에서 살고 있다. 사람이 행하는 일언일행은 다 하나님과 밀접히 관련되어 갈라놓을 수 없다.

이것은 하나님이 인류를 창조한 이래, 사람에 대한 첫 번째 당부라고 할 수 있다. 그 당부 속에는 어떤 것이 들어 있느냐? 하나님의 뜻이 들어 있고 인류에 대한 하나님의 염려도 들어 있다. 이것은 하나님의 첫 번째 당부이자 인류에 대한 하나님의 첫 번째 염려이다. 즉, 하나님은 인류를 창조한 그 순간부터 인류에 대해 책임이 생겼다. 그의 책임은 무엇이냐? 그는 사람을 지켜 주려고 했고, 보살펴 주려고 했다. 하나님은 사람이 하나님의 말씀을 믿고 따르기를 바랐는데, 이것도 인류에 대한 하나님의 첫 번째 기대이다. 이런 기대가 있게 된 동시에 하나님은 비로소 이 같은 말씀을 하게 된 것이다. “동산 각종 나무의 실과는 네가 임의로 먹되 선악을 알게 하는 나무의 실과는 먹지 말라 네가 먹는 날에는 정녕 죽으리라”, 간단한 이 말씀은 하나님의 뜻을 대표하고, 또한 하나님은 이미 사람에게 마음을 두기 시작했다는 것을 유로(역주: 흘러나옴)하고 있다. 만물 가운데서 아담만이 하나님의 형상대로 창조되었고, 살아 있는 것 중에 아담만이 하나님의 생기가 있었으며, 아담만이 하나님과 동행할 수 있었고 하나님과 대화할 수도 있었기 때문에, 하나님은 아담에게 그런 당부를 한 것이다. 그 당부 속에는 사람이 해도 되는 것이 있고, 해서는 안 되는 것도 있다. 하나님은 그런 것을 아주 분명하게 말씀하였다.

그 몇 마디 간단한 말씀에서, 우리는 하나님의 마음을 보게 되었다. 어떤 마음을 보게 되었느냐? 하나님의 마음에는 사랑이 있지 않느냐? 사람에게 마음을 두고 있지 않느냐? 하나님의 사랑과 사람에게 두고 있는 마음은 이 구절에서 사람에게 느낄 수 있게 할 뿐만 아니라 더욱이 확실히 헤아릴 수도 있게 한다. 그렇지 않으냐? 내가 이렇게 말한 것을 통해 너희는 이 몇 마디 말씀이 간단하다고 느끼느냐? 그렇지 않다고 느끼느냐? 간단하지는 않지? 그렇다면 너희는 전에 간단하지 않다는 부분을 볼 수 있었느냐? 하나님이 너에게 직접 이런 말씀을 몇 마디 한다면, 너는 마음에 어떤 느낌일 것 같으냐? 만약 인성이 없고 마음이 얼음장처럼 차디찬 사람이라면 아무런 느낌도 없을 것이고, 하나님의 사랑을 느끼지도 못할 것이며, 하나님의 마음을 이해하려고도 하지 않을 것이다. 만약 양심이 있고 인성이 있는 사람이라면, 느낌은 다를 것이다. 그런 사람은 따뜻함을 느낄 것이고, 하나님이 마음을 두고 있다는 것과 사랑을 받고 있다고 느낄 것이며, 또한 행복하다고도 느낄 것이다. 그렇지 않으냐? 이런 것을 느끼게 될 때면 하나님에 대해 어떠하겠느냐? 하나님을 그리워하지 않겠느냐? 하나님에 대해 마음에서 경배와 사랑이 생기지 않겠느냐? 마음이 하나님을 가까이하지 않겠느냐? 하나님의 사랑이 사람에게 얼마나 중요한지 알 수 있다! 그리고 사람이 하나님의 사랑을 느낄 수 있고 이해할 수 있는 것은 더더욱 중요하다! 사실, 하나님의 이 단계 역사에서도 하나님은 이런 말씀과 유사한 말씀을 많이 하지 않았느냐? 그러나 지금의 사람을 놓고 말하면, 하나님의 마음을 느낄 수 있는 사람이 있느냐? 너희는 내가 방금 말한 하나님의 뜻을 느낄 수 있느냐? 너희는 이렇게 구체적이고 진실하고 현실적인 하나님의 뜻도 느끼지 못한다. 그러므로 나는 너희에게 하나님에 대해 참된 인식과 이해가 없다고 한다. 이것은 사실이 아니냐? 이 구절은 이만큼만 교통하자.

《말씀이 육신에서 나타남(속편)》에서 발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