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차
여러 가지 책
A-
A+

여섯째 날, 조물주가 말씀하자 그의 생각 속에 있었던 각종 생물이 속속 등장하였다

 부지중에, 조물주가 만물을 창조하는 사역이 지속된 지가 이미 5일이나 되었고, 잇따라 조물주가 만물을 창조하는 여섯째 날을 맞이하였는데, 이 하루는 또 하나의 새로운 시작이었고, 또 하나의 평범치 않은 하루였다. 새로운 하루가 올 때, 조물주께 또 어떤 계획이 있었느냐? 또 어떤 새로운 피조물이 생기고 만들어졌느냐? 들어 보아라, 그것은 조물주의 음성이다……

 “하나님이 가라사대 땅은 생물을 그 종류대로 내되 육축과 기는 것과 땅의 짐승을 종류대로 내라 하시고 (그대로 되니라) 하나님이 땅의 짐승을 그 종류대로, 육축을 그 종류대로, 땅에 기는 모든 것을 그 종류대로 만드시니 하나님의 보시기에 좋았더라” (창1:24~25) 이런 생물에는 모두 어떤 것들이 포함되어 있느냐? 성경 본문에는 “육축과 기는 것과 땅의 짐승을 종류대로 내라”고 기술되어 있다. 말하자면, 이날 땅에 각종 생물이 생겼을 뿐만 아니라 모두 그 종류대로 되었는데, 마찬가지로 ‘하나님이 보시기에 좋았다’.

 앞의 다섯 날과 마찬가지로, 조물주는 여섯째 날에도 똑같은 어조로 명령하여 그가 원하는 생물이 생겨 땅에 나타나고, 또한 그 종류대로 되게 하였다. 조물주의 권병이 시행되는 동시에 그의 말씀은 절대로 허사가 되지 않았다. 그러므로 여섯째 날에 조물주가 만들려고 계획한 한 가지 한 가지 생물이 모두 예정대로 나타난 것이다. 조물주가 “땅은 생물을 그 종류대로 내되”라는 이 말씀을 하자 뭍은 활기를 띠기 시작하였고, 땅 위는 순식간에 각종 생물이 내뿜는 기운으로 가득 찼다…… 푸른 풀이 무성한 들판에는 튼튼한 살찐 소들이 꼬리를 휘저으며 연이어 나타나고, 매매 하고 우는 양들이 떼를 이루고, 울부짖는 말들도 달려오고 있었다…… 순식간에, 고요하던 드넓은 초원은 온통 들끓었다…… 각종 가축이 나타나 고즈넉한 초원에 하나하나의 아름다운 풍경을 더하고 무한한 생기를 가져왔다…… 그것들은 초원과 친구가 될 것이고, 초원의 주인이 되어 초원과 서로 의존할 것이고, 초원의 순찰자와 보호자가 될 것이며, 초원도 곧 그것들의 영원한 서식지가 되어 그것들을 위해 모든 것을 공헌할 것이고, 그것들을 영원히 생존하게 하는 자양자(滋養者)가 될 것이다……

 각종 가축과 같은 날에 생긴 각종 곤충도 조물주가 말씀을 발할 때 함께 잇따라 등장했다. 비록 그것들이 피조물 중 가장 작은 부류의 생명체일지라도, 그것들의 생명력은 여전히 조물주의 기묘한 창조에서 온 것이다. 그것들은 결코 뒤늦게 오지 않았다…… 그것들 중, 어떤 것은 작은 날개를 파닥거리고, 어떤 것은 천천히 기어 다니며, 어떤 것은 폴짝폴짝 뛰고, 어떤 것은 비틀거리며 걷고, 어떤 것은 앞걸음할 때 힘이 있고 어떤 것은 뒷걸음할 때 신속하며, 어떤 것은 옆으로 걷고 어떤 것은 앞뒤로 뛰어다닌다…… 그것들은 제각기 급히 자기의 집을 찾는데, 어떤 것은 풀숲에 들어가고, 어떤 것은 땅에 굴을 파느라 분주하고, 어떤 것은 나무에 날아올라 밀림 속에 숨어 있는다…… 그것들이 비록 몸집은 작지만 모두 배고픈 고통을 견디지 못하기에, 제각기 집을 찾은 다음 배를 채울 먹이를 급하게 찾는다. 그것들 중, 어떤 것은 여린 풀잎에 기어올라 먹기 시작하고, 어떤 것은 흙을 집어 들고 한 입 한 입 삼키는데, 아주 맛나게 먹으며 매우 즐거워한다(이 흙은 오히려 그것들의 맛있는 먹이가 되었다). 어떤 것은 비록 밀림에 숨어 있지만 결코 쉬지 않는데, 푸르른 나무 잎사귀의 즙액이 그것들의 맛있는 음식과 요리가 되었다…… 그것들은 배를 실컷 불린 후에도 결코 그것들의 활동을 멈추지 않는다. 그것들은 비록 작지만 에너지가 아주 크고 활력이 무한하다. 그러므로 그것들은 모두 만물 중에서 활동이 가장 빈번하고, 가장 부지런한 부류의 피조물이다. 그것들은 전혀 게으르지 않고, 전혀 안일을 탐하지 않는다. 그것들은 배를 실컷 불린 후, 여전히 그것들의 앞날을 부지런히 일하고 있고, 그것들의 내일을 위해, 그것들의 생존을 위해 바쁘게 보내고 있고 내달리고 있다…… 그것들은 각종 리듬을 가진 서로 다른 박자의 가요를 조용히 흥얼거리며 자신에게 힘을 불어넣고 기운을 내며, 또한 풀숲에, 수림에, 끝없는 토양에 즐거움을 더해 주면서 색다른 하루하루와 한 해 한 해를 가져온다…… 그것들은 각자의 언어와 각자의 방식으로 땅 위의 각종 생물에게 소식을 전달하고, 또한 각자의 특수한 생존 궤적으로 만물에게 표시를 하고 흔적을 남긴다…… 그것들은 토양과 푸른 풀과 밀림과 아주 친밀한 관계이다. 그것들은 토양, 푸른 풀, 밀림에 활력과 생기를 가져다주고, 또한 갖가지 생물에 대한 조물주의 부탁과 안부도 전해 준다……

 조물주의 눈길은 그가 만든 만물을 두루 살피고 있었다. 그 시각, 그의 두 눈은 밀림 속에, 큰 산 사이에 멈추었으나, 그의 생각은 움직이고 있었다. 그가 말씀을 발함에 따라, 무성한 밀림 속에, 큰 산 사이에 그전의 모든 피조물 부류와 다른 한 부류의 피조물이 나타났는데, 그것들은 바로 하나님이 말씀한 ‘야수’이다. 그것들은 머리와 꼬리를 흔들면서 어슬렁어슬렁 걸어오는데, 서로 다른 특이한 생김새를 갖고 있다. 보라, 그것들 중 어떤 것은 털이 있고, 어떤 것은 딱딱한 껍질이 있고, 어떤 것은 이를 드러내고, 어떤 것은 입을 벌리고, 어떤 것은 목이 길고, 어떤 것은 꼬리가 짧고, 어떤 것은 두 눈에 살기를 띠고 있고, 어떤 것은 두려워하는 눈빛을 띠고 있고, 어떤 것은 몸을 굽혀 풀을 먹고, 어떤 것은 입에 피비린내가 가득하고, 어떤 것은 두 발로 뛰어다니고, 어떤 것은 네 발로 움직이고, 어떤 것은 나무에 기어올라가 멀리 바라보고, 어떤 것은 밀림 속에 숨어 기다리고 있고, 어떤 것은 동굴을 찾아 쉬고, 어떤 것은 평원에서 내달리며 장난치고, 어떤 것은 밀림을 헤치고 다닌다…… 그것들 중 어떤 것은 사납게 울고, 어떤 것은 으르렁거리고, 어떤 것은 미친 듯이 짖어 대고, 어떤 것은 울부짖는다…… 그것들의 소리는 어떤 것은 크고, 어떤 것은 나지막하고, 어떤 것은 우렁차고, 어떤 것은 또랑또랑하다…… 그것들 중 어떤 것은 얼굴이 흉물스럽고, 어떤 것은 생김새가 예쁘고, 어떤 것은 사람을 역겹게 하고, 어떤 것은 아름다워 호감을 가지게 하고, 어떤 것은 공포를 느끼게 하고, 어떤 것은 귀엽고 천진난만하다…… 그것들이 하나하나 속속 걸어 나온다. 보라, 그것들은 저마다 의기양양하고 제멋대로이며, 서로 상대하기 싫어하고 서로 쳐다보기도 싫어한다…… 그것들은 모두 제각기 조물주가 그것들에게 부여한 각자의 특별한 생명과 야성과 야만을 지니고 밀림에 나타났고, 큰 산 사이에 나타났다. 그것들이 그토록 ‘눈에 뵈는 것이 없고’ 기세가 등등한 것은, 그것들이 모두 큰 산과 밀림의 진정한 주인이기 때문이 아니냐? 조물주가 그것들에게 나타나라고 명령한 그 순간부터, 그것들은 밀림을 ‘강점’하고 큰 산을 ‘강점’했다. 조물주가 이미 그것들의 경계선을 정해 놓고 그것들의 생존 범위를 제정해 놓았기 때문에, 그것들이야말로 큰 산과 밀림의 진정한 제왕인 것이다. 그러므로 그것들이 이처럼 야성을 지니고 있고, 이처럼 ‘기고만장’한 것이다. 그것들이 ‘야수’로 불리는 까닭은 만물 중에서 그것들만이 진정 야성과 야만을 지니고 있는 길들이기 어려운 피조물이기 때문이다. 그것들이 길들여질 수 없기 때문에, 그것들은 사육될 수 없고 인류와 화목하게 거할 수 없으며 인류를 위해 일할 수 없다. 바로 그것들이 사육될 수 없고 인류를 위해 일할 수 없기 때문에, 그것들은 반드시 인류를 멀리해야 하고, 인류도 그것들을 가까이할 수 없다. 그것들이 인류를 멀리하고 인류가 그것들과 가까이할 수 없기 때문에, 그것들이 조물주가 그것들에게 부여한 책임―큰 산을 보호하고 밀림을 지킬 수 있는 것이다. 그것들의 야성은 큰 산을 보호하고 밀림을 보호하는 것이며, 큰 산과 밀림은 그것들이 번식할 수 있는 가장 좋은 보호와 보장이다. 아울러 그것들의 야성은 또 만물의 균형을 수호하고 보장하고 있다. 그것들이 출현함으로, 큰 산과 밀림은 의탁과 기탁이 있게 되었으며, 그것들이 출현하여 고요하고 텅 빈 큰 산과 밀림에 무한한 생기와 활력을 불어넣었다. 그때부터 큰 산과 밀림은 그것들의 영원한 서식지가 되었고, 그것들은 영원히 자신들의 집을 잃지 않을 것이다. 왜냐하면 큰 산과 밀림은 그것들을 위해 생기고 존재하며, 그것들은 큰 산과 밀림을 지키기 위해 직책을 다하고 최선을 다할 것이고, 또한 엄격하게 조물주가 그것들에게 부탁한 것을 따름으로―그것들의 영토를 지키고 그것들의 야수 본성을 유지함으로 조물주가 제정해 놓은 만물의 균형을 수호하고, 조물주의 권병과 능력을 창현할 것이기 때문이다!

《말씀이 육신에서 나타남(속편)》에서 발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