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차
여러 가지 책
A-
A+

셋째 날, 땅과 바다는 하나님의 말씀에 따라 생겨나고 하나님의 권병은 이 세계에 생기가 넘치게 하였다

 계속해서 다음 단락, <창세기> 1장 9절에서 11절의 첫 마디를 보자. “하나님이 가라사대 천하의 물이 한곳으로 모이고 뭍이 드러나라 하시매”. 하나님이 “천하의 물이 한곳으로 모이고 뭍이 드러나라”는 이 말씀만 하였는데, 어떤 변화가 일어났느냐? 빛과 공기 외에, 그 공간 속에 또 무엇이 생겼느냐? 다음 구절에서 이렇게 말했다. “하나님이 뭍을 땅이라 칭하시고 모인 물을 바다라 칭하시니라 하나님의 보시기에 좋았더라” 말하자면, 그 공간에 또 땅이 생기고 바다가 생겼다. 즉, 물과 땅이 나뉘어진 것이다. 그런 신생 사물의 나타남은 다 하나님의 입에서 명령이 한 마디 나오자 ‘그대로 된’ 것이다. 성경 본문에 하나님이 그런 일을 이루는 기간에 바쁘게 보냈다고 기록되었느냐? 하나님이 손을 댔다고 기록되었느냐? 그럼 하나님은 어떻게 하였느냐? 하나님은 어떻게 그런 신생 사물을 생겨나게 하였느냐? 말하지 않아도 알다시피, 하나님은 말씀으로 그 모든 것을 이루고 그 모든 것을 창조한 것이다.

 우리는 이상의 세 단락 말씀에서 이미 세 가지 큰일이 일어났음을 알게 되었는데, 그 세 가지 큰일은 모두 하나님의 말씀을 통해 나타나고 생기게 된 것이다. 그것들은 하나님의 말씀으로 인해 차례대로 하나님의 눈앞에 나타났다. 보다시피, “하나님이 이루어지라고 말하면 반드시 이루어지고, 세워지라고 명하면 그대로 세워진다”라는 이 말씀은 결코 빈말이 아니다. 하나님의 이 실질은 하나님의 생각이 시작되는 그 순간에 실증되고, 하나님이 입을 열어 말씀할 때 충분히 체현된다.

 계속해서 이 단락의 마지막 한마디를 읽어 보자. “하나님이 가라사대 땅은 풀과 씨 맺는 채소와 각기 종류대로 씨 가진 열매 맺는 과목을 내라 하시매 그대로 되어” 하나님이 말씀하는 동시에 모든 것이 하나님의 생각에 따라 생겨났다. 순식간에, 저마다 형태가 서로 다른 여린 작은 생명들이 흙 속에서 작은 머리를 한들한들 내밀면서 몸에 묻은 흙을 털어 내지도 않은 채 한시도 참지 못하고 서로 손을 흔들며 인사하고, 이 세상을 향해 머리를 끄덕이며 미소를 짓는다. 그것들은 조물주가 베풀어 준 생명에 감사를 드리고 있고, 그것들은 만물 중의 일원이라고, 조물주의 권병을 창현하기 위해 각자의 생명을 바치겠노라고 이 세상에 알리고 있다. 하나님이 말씀을 발함에 따라, 땅에는 풀들이 파릇파릇 돋아나고, 사람이 누릴 수 있는 각종 채소가 흙을 뚫고 올라와 생기 넘치게 자라며, 산천과 평원에는 나무가 무성하고 밀림이 울창하다…… 생기가 조금도 보이지 않던 그 벌거벗은 세계는 풀과 채소와 나무 등의 각종 식물에 덮여 재빨리 푸른 빛깔로 차고 넘친다…… 공기 속에는 풀의 향기가 가득하고 흙 향기가 물씬 풍기며, 각종 식물은 공기의 흐름에 따라 숨을 쉬고 자라나는 과정을 시작한다. 동시에 그 모든 식물은 다 하나님의 말씀으로 인해, 하나님의 생각에 따라 끊임없이 순환하면서 자라고 꽃이 피고 열매를 맺고 번식하는 생명 역정을 시작하고, 각자의 생명 운행 궤적을 충실히 지키기 시작하고, 만물 중에서 각자의 배역을 이행하기 시작한다…… 그것들은 모두 조물주의 말씀으로 말미암아 생기고, 조물주의 말씀으로 말미암아 살며, 모두 조물주의 끊임없는 공급과 자양을 얻을 것이고, 또한 영원히 조물주의 권병과 능력을 창현하기 위해 이 대지의 곳곳에서 꿋꿋이 살아갈 것이며, 또 조물주가 그것들에게 부여한 생명력을 영원히 창현할 것이다……

 조물주의 생명은 비범한 것이고, 그의 생각은 비범한 것이고, 그의 권병은 비범한 것이다. 그러므로 그가 말씀을 발했을 때 마지막의 결과는 다 ‘그대로 되었던’ 것이다. 아주 뚜렷한바, 하나님이 일을 하는 데에는 손댈 필요가 없다. 그는 단지 생각으로 지휘하고, 말씀으로 명정했을 뿐인데, 일이 그대로 이루어진 것이다. 그날 하나님은 물을 한곳으로 모아 뭍이 드러나게 한 다음, 뭍에 풀이 자라나게 하였고, 씨 맺는 채소와 열매 맺는 나무도 자라나게 하였으며, 그것들을 각기 종류대로 되게 하고, 열매마다 씨를 가지게 하였다. 그 모든 것은 다 하나님의 뜻대로, 하나님이 말씀으로 분부한 대로 이루어져 잇따라 이 새로운 세계에 나타났다.

 하나님은 일을 시작하기 전에, 이미 마음에 자신이 이루려고 하는 일에 대한 그림 한 폭이 그려져 있었는데, 하나님이 그 일을 이루기 시작할 때, 즉 하나님이 입을 열어 그 그림의 내용을 말씀할 때, 모든 것은 다 하나님의 권병과 능력으로 인해 변화가 생기기 시작한 것이다. 하나님이 어떻게 하든, 어떻게 그의 권병을 시행하든, 일은 다 하나님의 계획에 따라, 하나님의 말씀으로 인해 한 단계씩 이루어졌다. 하늘과 땅 사이도 하나님의 말씀으로 인해, 하나님의 권병으로 인해 한 단계씩 변화된 것이다. 그 모든 변화와 자라남은 다 조물주의 권병을 창현하고 있었고, 조물주의 생명 능력의 비범함과 위대함도 창현하고 있었다. 그의 생각은 간단한 구상이 아니고 텅 빈 그림이 아니라, 생명력을 갖고 있고 초강도의 에너지를 갖고 있는 권병이고, 모든 것을 변화시키고 소생시키고 갱신시키고 사라지게 할 수 있는 능력이다. 이로 인해 모든 사물은 다 그의 생각으로 말미암아 움직이고 동시에 또 그의 입에서 나온 말씀으로 말미암아 이루어지고 있었다……

 만물이 나타나기 전에 이미 하나님의 생각 속에 완전한 계획이 이루어져 있었고, 하나의 참신한 세계가 이루어져 있었다. 비록 셋째 날에 땅 위에 각종 식물이 생겨났지만, 하나님은 이 세계를 창조하려는 발걸음을 멈출 이유가 전혀 없었다. 그는 여전히 계속 말씀하여 그가 창조하려는 한 가지 한 가지 신생 사물을 계속 만들어 내려고 하였다. 그는 말씀하고 명령하고 그의 권병을 시행하고 그의 능력을 창현하려고 하였으며, 그는 자신이 만들려고 하는 만물과 인류에게 예비해 주려고 계획한 한 가지 한 가지를 예비하고 있었다……

《말씀이 육신에서 나타남(속편)》에서 발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