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차
여러 가지 책
A-
A+

첫째 날, 인류의 낮과 밤은 하나님의 권병으로 인해 생기고 세워졌다

 먼저 첫 단락을 보자. “하나님이 가라사대 빛이 있으라 하시매 빛이 있었고 그 빛이 하나님의 보시기에 좋았더라 하나님이 빛과 어두움을 나누사 빛을 낮이라 칭하시고 어두움을 밤이라 칭하시니라 저녁이 되며 아침이 되니 이는 첫째 날이니라” (창 1:3~5) 이 말씀에 기술되어 있는 것은 하나님이 창세하기 시작해서 행한 첫 번째 일이다. 또한 하나님이 보낸, 저녁이 있고 아침이 있는 첫날이었다. 하지만 그것은 매우 평범치 않은 하루였다. ‘하나님은 처음에 만물을 위해 빛을 예비했을 뿐만 아니라 빛과 어둠을 나누었다. 그날 하나님이 말씀하기 시작했고, 그의 말씀과 그의 권병(역주: 권세)은 공존했다. 그의 권병은 만물 중에 창현되기 시작했고, 그의 능력은 그의 말씀으로 인해 만물 중에 확장될 수 있었다. 그날부터 만물은 하나님의 말씀, 하나님의 권병, 하나님의 능력으로 인해 세워지고 이루어졌으며, 또한 하나님의 말씀, 하나님의 권병, 하나님의 능력으로 인해 운행되기 시작했다.’ 하나님이 “빛이 있으라”는 이 말씀을 하자 그 ‘빛’이 곧 생겼다. 하나님은 어떤 공사도 벌이지 않았으나, ‘빛’은 하나님의 말씀으로 인해 나타났다. 그 빛은 바로 오늘까지 사람이 여전히 의존하고 있는, 하나님이 낮이라고 한 ‘빛’이다. 하나님의 명정으로 인해, 빛은 지금까지 그것의 실질과 가치를 바꾼 적이 없고 또한 지금까지 사라진 적도 없다. 그것의 존재는 하나님의 권병과 하나님의 능력을 창현하고 있고, 조물주의 존재도 선고하고 있으며, 그것은 끊임없이 순환하면서 조물주의 신분과 지위를 실증하고 있다. 그것은 공허하거나 희미한 것이 아니라 참으로 사람이 볼 수 있는 빛이다. 그때부터 ‘땅이 혼돈하고 공허하며 흑암이 깊음 위에 있는’ 그 텅 빈 세계에 첫 번째 물질적인 것이 생겨났는데, 그것은 하나님 입의 말씀에서 왔다. 그것은 하나님의 권병으로 인해, 하나님이 발한 음성을 통해, 만물이 창조되는 첫 장면에 나타났다. 이어서 하나님은 빛과 어둠으로 나뉘라고 명하였다…… 그 모든 것은 하나님의 말씀으로 인해 변화되고 이루어지고 있었다…… 하나님은 ‘빛’을 ‘낮’이라 부르고 ‘어둠’을 ‘밤’이라 불렀다. 그로부터 하나님이 만들려고 하는 세계에 첫 번째 저녁과 첫 번째 아침이 생겼는데, 하나님은 그것을 첫째 날이라고 하였다. 그 하루는 조물주가 만물을 창조한 첫날이자 또한 만물이 만들어진 시작이었고, 그가 만든 이 세계에서 조물주의 권병과 조물주의 능력이 처음으로 창현된 것이다.

이 말씀은 사람에게 하나님의 권병을 보게 하였고, 하나님 말씀의 권병을 보게 하였으며, 하나님의 능력도 보게 하였다. 이런 능력은 하나님에게만 있기에 하나님만 이런 권병이 있고, 하나님에게만 이런 권병이 있기에 하나님만 이런 능력을 구비하고 있다. 또 어떤 사람이나 물질이 이런 권병과 이런 능력을 구비하고 있느냐? 너희 마음속에 답이 있느냐? 하나님 외에 또 어떤 피조물이나 비피조물에게 이런 권병이 있느냐? 너희는 그 어떤 서적이나 간행물에서 그런 사례를 본 적이 있느냐? 누군가가 천지를 개벽하고 만물을 창조했다는 기사가 있었느냐? 이것은 어떤 서적이나 그 어떤 기록에도 없는 것이다. 물론 성경 중에서도 이것은 유일하게 하나님이 창세한 것을 기록한, 기세가 대단하고 권병을 지니고 위력을 지닌 일부분 말씀이다. 이 일부분 말씀은 하나님의 유일무이한 권병을 대표하고, 하나님의 유일무이한 신분을 대표한다. 이런 권병과 이런 능력을 하나님의 유일무이한 신분의 상징이라고 말해도 되지 않겠느냐? 하나님 자신만이 갖고 있는 것이라고 말할 수 있지 않겠느냐? 확실하게 말해서, 오직 하나님 자신만이 이런 권병과 능력을 구비하고 있다! 이 권병과 이 능력은 그 어떤 피조물이나 비피조물도 구비하지 못하고 대체할 수도 없는 것이다! 이것은 유일무이한 하나님 자신에 대한 한 방면의 특징이 아니냐? 이것을 너희가 보았느냐? 사람은 이 부분의 말씀에서 하나님에게는 유일무이한 권병이 있고, 유일무이한 능력이 있고, 지고지상한 신분과 지위가 있다는 이 사실을 아주 쉽게, 분명하게 깨닫게 된다. 너희는 이상의 교통에서 너희가 믿고 있는 하나님이 바로 유일무이한 하나님 자신이라고 말할 수 있느냐?

《말씀이 육신에서 나타남(속편)》에서 발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