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하나님의 구원이 없었다면 저의 오늘도 없습니다

120

北京市 馬晉

저는 다리가 불편한, 나이 많은 자매입니다. 좋은 날씨에도 걸어 다니기가 좀 불편합니다. 하지만 홍수가 곧 저를 삼키려는 순간, 하나님께서는 저를 기적 같이 그 위험한 곳에서 벗어나 고비를 넘게 해주셨습니다.

하나님의 구원이 없었다면 저의 오늘도 없습니다

2012년 7월 21일, 그날은 큰 비가 내리기 시작했는데, 저는 마침 본분을 하러 나갔습니다. 오후 4시가 지나도 비는 그치지 않았습니다. 집회를 마치고서 비를 무릅쓰고 버스에 앉아 집으로 돌아가는데 달리는 차 안에서 밖을 내다보니 비는 점점 더 크게 내렸습니다. 우리 집까지 이제 한 정거장 남았을 때, 버스 기사가 승객들에게 “앞쪽 길이 붕괴되어 더는 갈 수가 없어요.”라고 말했습니다. 할 수 없이 저는 버스에서 내려 한 정거장 거리를 걷는 수밖에 없었습니다. 그때, 저는 감히 하나님을 떠날 수가 없었고 속으로 계속 기도했습니다. 비가 너무 세게 내리는 통에 이미 도로가 잠겨버렸습니다. 저는 길가의 시멘트 기둥을 붙잡고 한 발짝씩 조심스럽게 움직이며 시험 삼아 앞으로 나갔습니다. 바로 이때, 뒤에서 누군가 소리쳤습니다. “앞으로 가지마, 돌아와, 못 건너가, 물살이 깊고 빨라서 떠내려가면 당신을 못 구해!” 하지만 그때 저는 앞으로도 갈 수 없었고 뒤로도 갈 수 없었습니다. 왜냐하면 물은 이미 제 가슴까지 찼기 때문입니다. 저는 더 이상 앞으로 나가지 못하고 그저 하나님께 기도하여 길을 열어주시기를 구했습니다. “하나님, 이런 상황이 저에게 임한 것은 하나님께서 허락하신 것입니다. 저는 죽든지 살든지 하나님 손에 있습니다. 물이 반 자(약 16cm)만 내려가도 저는 앞으로 나갈 수 있습니다. 하지만 하나님의 뜻대로 하시기를 원합니다. 저의 생명을 하나님께 맡기기를 원합니다!” 기도를 하고 나니, 저는 마음이 많이 안정됐습니다. 하나님 말씀이 귓가에 울렸습니다. 『천지만물은 다 나의 입에서 나온 말로 말미암아 세워지고 이루어지며, 내게 있어서는 이루지 못할 일이 없다.』 하나님 말씀은 저에게 믿음과 용기를 주었습니다. 천지만물이 다 하나님 손에 있는 이상, 홍수가 아무리 무정하더라도 하나님 손의 지배를 벗어날 수 없습니다. 지금은 사람을 믿을 수가 없습니다. 아들, 딸……누구도 누구를 신경 써줄 수 없습니다. 하나님만 의지하면 극복하지 못할 난관이 없음을 믿습니다. 바로 그때 기적이 일어났습니다. 물살의 속도는 점점 느려졌고, 아까처럼 물살이 급하지 않았으며, 길가의 시멘트 기둥도 점점 드러났습니다. 물은 아니나다를까 제 허리에서 반 자 내려갔습니다. 그렇게 저는 하나님의 인도 하에 한 발짝씩 걸어나왔습니다. 만일 하나님의 은총과 보호가 아니었다면 저는 그 물살에 어디로 떠내려갔을지 모릅니다. 그 시각 저는 마음속으로부터 감사와 찬미가 우러나왔습니다. 저에게 두 번째 생명을 주신 하나님께 감사드립니다.

그 후 아들이 저에게 비가 오던 때의 상황을 얘기해주었습니다. 그날, 아들도 본분을 하고 돌아와서 먼저 화장실에 갔다 왔는데, 밖에서 소리가 나서 나가보니 화장실이 물살에 전부 무너져버렸습니다. 하나님의 보호가 아니었다면 목숨을 잃었을 겁니다. 바로 하나님께서 말씀하신 바와 같습니다. 『생명이 있는 것이든 아니면 죽은 것이든 어떠한 것도 다 하나님의 생각에 따라 움직이고 변화되고 갱신되고 소실되기까지 한다……』 저의 심정은 너무나 감격스러워 정말 말로 이루 표현할 수 없었습니다.

이 두 가지 일을 통해 저의 믿음은 더욱 확고해졌습니다. 오늘 하나님께서 저를 재난 속에서 살아남도록 허락하신 것은 바로 저로 하여금 하나님을 위하여 간증을 하도록 하신 것입니다. 저는 양심이 없어서는 안 됩니다. 자신을 돌이켜 보면 평소에 본분을 하면서 이기적이고 비열하고 자기 뜻이 너무 많았으며, 전혀 하나님이 급해하시는 것을 급해하지도 않고 하나님이 생각하시는 것을 생각하지도 않았습니다. 이제부터 저는 진심으로 회개하여 직접 자신이 경력한 것으로 더 많은 사람들을 하나님 앞으로 이끌어 오고 복음 사역에서 자신의 몫을 바치기를 원합니다.

2012년 8월 16일

관련 내용

  • 큰 질병 속에서 하나님의 사랑을 보다

    크리스천인 74세 노인이 대장암 말기 판정을 받았습니다. 생명의 불씨가 꺼져 갔던 그때, 그녀는 어떻게 하나님께 의지하여 죽음의 속박에서 벗어날 수 있었을까요?

  • 재난 속에서 저는 하나님의 보호를 보았습니다

    北京市 杰敏 2012년 7월 21일, 아침부터 큰비가 내리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나 오후에 저는 소집회에 참석하러 가야 했습니다. 집회에 가기 싫었지만 일주일에 한번씩만 소집하는 회의라 참석하지 않으면 사역을 실시할 수 없고 주위 상황이 급해도 교통해야 한다고 생각…

  • 그리스천의 체험: 손녀의 목숨을 살려주신 하나님

    6살배기 어린 손녀가 급성 뇌염으로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습니다. 치료를 받은 지 13일이 지나자 의사 선생님은 “희망이 없습니다.”라며 사망 통보를 내렸습니다. 손녀의 생명의 불씨가 꺼져가던 그때, 그는 하나님을 향한 믿음과 순종으로 하나님의 행사를 보게 되었고 손녀는 기적처럼 살아났습니다! 하나님의 행사를 보고 싶으신가요? 힘든 일이 찾아왔을 때 어떻게 체험해야 하는지 알고 싶나요? 그렇다면 그의 이야기를 들어보겠습니다….

  • 전능하신 하나님께서 저에게 두 번째 생명을 주셨습니다

    北京市 信心 誠實 2012년 7월 21일, 이날은 저에게 있어서 가장 잊지 못할 하루였고 또한 저의 생명 경력 중에서 가장 중요한 하루였습니다. 그날, 제가 살고 있는 베이징시 팡산구에 폭우가 퍼붓기 시작했습니다. 이것은 이곳에서 61년 만에 가장 큰 폭우였습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