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추구’ 뒤에 숨겨진 것들

319

산둥성 리리

얼마 전 저는 형제자매에 의해 중간 리더로 뽑혔습니다. 한번은 사역자 모임을 가졌는데 마음속에서 이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좋은 모습을 보여야겠어. 그렇지 않으면 리더와 사역자들이 나를 어떻게 보겠어?’ 그래서 한 가지 주제를 놓고 함께 교제를 나눌 때 저는 조금 알겠다 싶으면 먼저 나서서 나누었고 아는 바가 없어 나누지 못할 경우 조급해지면서 짜증이 났습니다. 이렇게 며칠 간의 모임에서 저는 너무 힘들고 긴장되어 마치 무대 위에 오른 것 같은 느낌이 들었습니다. 그 후 모임에서 드러낸 제 모습을 생각하게 되었는데, 그저 허영심과 체면을 너무 중요시해서 그런 것이라 여기고 더 깊게 자신을 반성하고 인식하지 않았습니다. 또 한번은 교회 리더가 예배에 참석할 것을 통지하였는데 상급 리더가 그 예배를 소집했다는 것을 알게 되었을 때 마음이 너무나도 흥분되었습니다. ‘나를 예배에 참석시키는 것은 나를 배양하려는 것 아닐까? 내가 잘 보여 상급 리더에게 좋은 인상을 주면 발탁될지도 몰라! 그렇게 되면 내가 맡는 사역 범위가 더 커져 사역자들이 나를 다시 보게 되고 형제자매들도 나를 높이 평가할 거야.’ 저는 마음속으로 이렇게 생각했습니다. 그래서 예배할 때 교제하고 말하는 것 모두 각별히 조심하였고 혹시라도 부적절한 말을 해서 상급 리더에게 좋지 못한 인상을 주지는 않을까 몹시 걱정했습니다. 그렇게 며칠 동안의 예배가 끝났습니다. 그동안 너무 긴장해서 지칠 대로 지쳤지만 마음은 오히려 흐뭇했습니다. 그런대로 행동을 잘 했고 앞날이 밝을 거라고 생각했습니다. 그 후로 저는 ‘추구’하는 힘이 더 커졌습니다.

어느 날 저는 설교문에서 이런 말씀을 보게 되었습니다. 『전에는 사람들이 자기를 인식할 때 이미 저지른 과오나 드러낸 패괴 성품만을 중시하고 자신의 일언일행에 대한 분석은 소홀히 했습니다. 어떤 것이 사탄의 패괴 성품에 속하는지, 어떤 것이 큰 붉은 용의 독소인지, 어떤 것이 사람의 상상과 관념에 해당되는지, 또 어떤 것이 터무니없는 생각이고 오류인지 파헤쳐야 합니다. 또한 자신의 마음가짐과 내적 상태를 분석하고 마음 깊은 곳에 숨어 있는 것들을 파악해 하나님 앞에서 진리로 꿰뚫어 보아야 합니다. 이렇게 해야 자신의 패괴 실체를 알 수 있고 패괴의 본질적인 문제를 볼 수 있습니다. 사람이 겉으로 보기에 큰 과오가 없다고 해서 마음 깊은 곳에 아무런 문제가 없는 것은 아닙니다. 숨어 있는 악독함과 성품, 본성의 문제는 해결하기가 더 어렵습니다. 작은 병으로는 죽지 않습니다. 큰 병이어야 목숨을 앗아가는 것입니다.』(상부의 교제 중에서) 이 설교 내용을 보고 저는 깨달았습니다. 자신을 인식하는 데 있어서 이미 드러낸 패괴만을 깨달아서는 안 되며 마음을 성찰해야 합니다. 그래야만 자신의 상태를 제때에 파악할 수 있고 자기의 패괴 성품을 진정으로 깨닫게 되는 것입니다. 이때 저도 모르게 지난 두 번의 예배에서 드러낸 자신의 상태가 떠올랐고 마음속으로 이렇게 생각했습니다. ‘내가 드러낸 것들은 어떤 본성의 지배를 받은 것일까?’

하나님의 인도하심으로 저는 다음과 같은 말씀을 보게 되었습니다. 『어떤 사람은 특히 바울을 숭배한다. 밖에서 강연하고 사역하는 것을 좋아하며 예배를 좋아한다. 연설하기 좋아하고 사람들이 자신의 말에 따르고 자신을 숭배하는 것을 좋아하고 자신을 둘러싸는 것을 좋아한다. 사람들 마음속에 자신의 자리가 있는 것을 좋아하고 사람들이 모두 그의 형상에 관심 갖는 것을 좋아한다. 이러한 모습들에서 그의 본성을 파헤쳐 보자. 이러한 모습을 가진 자, 그의 본성은 무엇이겠느냐? 그가 정말 이러한 모습을 보인다면 그 사람은 교만하고 하나님을 조금도 경배하지 않는다는 것을 말해 준다. 또한 그가 추구하는 것은 높은 지위에 서는 것이다. 그는 다른 사람을 다스리고 점유하고 싶어 하며 그들 마음속에 자신의 자리를 마련하고 싶어 한다. 이것은 전형적인 사탄의 형상이다. 그의 본성 가운데 가장 잘 드러나는 것은 바로 교만하고 하나님을 경배하지 않으며 사람들이 그를 경배하도록 하는 것인데, 이런 모습을 통해서 그의 본성을 명확히 알 수 있다.』(<그리스도의 좌담 기록ㆍ사람의 본성을 어떻게 알아야 하는가> 중에서) 저는 하나님 말씀을 한 구절 한 구절 반복해서 되새기며 저의 생각, 언행 하나하나와 대조해 보면서 비로소 어느 정도 깨닫게 되었습니다. 제가 예배에서 특히 긴장하고 속박받고, 형제자매에게 괜찮은 사람으로 보이려고 교제에 신경 쓰고, 제대로 교제하지 못하면 조급해져 다른 이들이 저를 어떻게 볼까 걱정했던 까닭은 다른 사람에게 중시 받거나 높게 보이기 위해서가 아닐까요? 리더가 저를 신임했을 때 저는 자신이 전도유망하다고 여겨 혼자서 득의양양해하고 의욕이 흘러넘쳤습니다. 그런데 이는 결국 더 높은 지위와 권세를 얻기 위함이고 명리와 지위를 추구하려는 야심과 욕망을 채우려는 것이 아니겠습니까? 저는 너무나도 교만한 저의 본성을 보게 되었습니다. 늘 높은 자리에서 다른 사람을 다스리고 그들 마음속에 자리를 마련하려 하였으니 저는 바울과 똑같은 길을 갔던 것입니다. 바울은 진리를 추구하지 않았습니다. 늘 명리와 지위를 추구했고 다른 사람이 자신을 높이 보고 우러러보게 하는 것을 추구하였습니다. 그러다 결국 사람을 모두 자기 앞으로 데려가 적그리스도가 되었습니다. 저도 마찬가지였습니다. 본분을 이행하면서 어떻게 하면 하나님을 만족게 해 드릴 수 있을까를 생각하지 않고 늘 명리와 지위를 추구하며 출세의 야심과 욕망을 채우려 했으니 천사장의 교만한 성품을 드러낸 것이었습니다.

지금 생각해 보면 저는 교만한 본성의 지배를 받아 하나님을 대적하는 일을 너무나도 많이 저질렀습니다. 본분을 이행하면서 끊임없이 바쁘게 뛰어다니고, 기를 쓰며 자신을 나타내려 했던 것은 더 높은 지위와 형제자매의 우러러보는 마음을 얻기 위해서였습니다. 형제자매 앞에서 마음을 열고 털어놓을 때도 마음속 깊은 곳에 숨어 있는 패괴를 진실되게 파헤친 적이 없었습니다. 그 대신 겉으로 드러낸 것만 조금 말하면서 변칙적으로 자신을 높이고 증거하여 제가 자신을 인식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 주었습니다. 평소 하나님 말씀을 읽는 것도 진리를 얻고 깨닫기 위해서가 아니라 형제자매들 사이에서 자기를 과시하고 다른 사람의 문제를 잘 해결해 주어 진리를 알고 있다는 것을 보여 주려는 것이었습니다. … 이런 것들을 생각하니 저는 너무나도 두려웠습니다. 제가 한 것이 어디 본분을 이행하여 하나님을 만족게 해 드리는 것이었겠습니까? 저는 완전히 자기 자신의 경영을 하고 하나님을 대적하며 적그리스도의 길을 가고 있었던 것입니다! 오늘 하나님의 깨우치심이 없었다면, 저는 교만한 본성을 깨닫지 못했을 것이고, 열심히 추구했지만 그 이면에 숨어 있는 야심과 불순물 그리고 제가 가고 있는 잘못된 길을 똑똑히 보지 못했을 것이며, 계속 교만한 본성에 기대 살았을 것입니다. 그러다 결국 다른 사람을 자기 면전에 끌어와 하나님을 대적하고 배반하는 악행을 저질러 징벌받았을 것입니다.

하나님, 때맞춰 깨우치고 인도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이번 경험으로 체험 중에 자신이 드러내는 것과 과오를 인식하는 데만 치중하지 말고 마음속 깊은 곳에 숨어 있는 것을 진리로 대조하고 파헤치는 데 중점을 두어야 함을 깨달았습니다. 이렇게 해야 자신의 본성 실체를 더 깊이 깨닫고 성품이 변화될 수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습니다. 앞으로 제 자신의 생각과 내적 상태를 파헤쳐 패괴 본질을 인식하고 성품 변화를 추구함으로써 하루빨리 하나님을 믿고 구원받는 정상 궤도에 들어서고 싶습니다.

관련 내용

  • 하나님 말씀을 ‘거울’삼아

    과거에 비록 하나님 말씀도 열심히 보았고 사람을 폭로한 말씀으로 제 자신을 대조해 보기도 했지만, 그저 하나님께서 말씀으로 폭로하신 패괴 성품이 제게 있다는 것을 인정하는 것에 만족했을 뿐, 사탄에게 패괴된 제 본성과 본질에 대해서는 아는 바가 없었음을 그제야 깨달았습니다.

  • 내 진짜 모습을 보았네

    교회 사역의 필요로 저는 상황이 좋지 않은 다른 지역의 교회로 배치되어 본분을 이행하게 되었습니다. 당시 그 지역의 복음 사역은 침체되어 있어서 형제자매들의 내적 상태가 전반적으로 좋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성령의 감화 덕분에 저는 자신감을 가지고 이 본분을 받아들였습니다.

  • 비로소 인생의 바른길을 가다

    저는 한 가난한 농가에서 태어났습니다. 일찍 철이 들었던 저는 친구들과 다투는 법도 없고 부모님 말씀도 잘 듣는, 어른들이 보기에 아주 착한 여자아이였습니다. 그래서 주변 사람들은 저처럼 착한 딸을 두다니 복도 많다며 저희 부모님을 부러워했습니다.

  • 사람의 모습으로 살아가다

    하나님께서 말씀하셨습니다. 『잔혹한 인류야! 언제까지 그렇게 서로 암투를 벌이고 명리를 다투며 싸울 것이냐? 하나님이 많고 많은 말씀을 하였지만 누구 하나 깨닫지 못한 채 모두 가족과 자녀, 직업과 앞날, 지위와 재산, 허영, 먹고 입는 것, 육체를 위하느라 급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