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능하신 하나님 교회 App

하나님의 음성을 듣고 예수님의 재림을 기쁘게 맞이하자!

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기독교 신자가 직장에서 얻은 교훈 ㅡ 이익 앞에서 깨졌던 우정을 되돌리는 방법

31

예칭(葉青)

2018년 9월 3일 월요일 맑음

오늘로 미용실에서 일한 지 한 달이 되었다. 처음 왔을 때 사장님은 샤오제(小潔)를 시켜 내게 업무를 알려 주라고 했다. 샤오제는 활발한 아이였고 사적인 얘기든 공적인 얘기든 힘든 일이 있을 때면 나에게 털어놓았다. 그렇게 우리는 급속도로 친해졌다. 샤오제가 도와주고 내가 열심히 노력하여 동료들의 장점만 빠르게 익힌 덕분에 내 업무 능력은 순식간에 향상되었고 일부러 나를 찾는 고객들도 점점 늘어갔다. 샤오제에게 보답하기 위해 나는 화장품과 옷을 선물했고 우리는 더 친해졌다. 무슨 일이 생기면 서로 마음을 털어놓으면서 우리는 둘도 없는 친구가 되었다. 난 이런 친구를 사귀었다는 것이 너무 기뻤다.

두 여자가 컴퓨터를 본다

(출처:Fotolia)

2018년 10월 3일 수요일 흐림

이곳에서 일한 지 벌써 두 달이 흘렀다. 내 실력은 나날이 향상되었고 나를 찾는 고객도 많아졌다. 나는 고객들에게 가게 물건을 판매하기도 하고 회원 카드를 만들라고 권유하기도 했다. 가게는 성과에 따라 임금을 지불하는 제도로 운영됐다. 그러다 보니 내가 고객 한 명을 더 받으면 급여도 더 올라가는 것이었다. 나는 정말 기뻤다.

그런데 요즘 샤오제와의 사이가 예전처럼 가깝지 않다는 느낌을 받았다. 가끔 손님이 오면 분명 내가 먼저 인사를 했는데 내가 고객에게 줄 물을 가지러 간 사이에 고객을 빼앗아 갔다. 내가 돌아오면 손님이 먼저 자기한테 해 달라고 했다고 말했다. 사실 처음에는 별생각 없었다. 예전에 샤오제가 날 많이 도와줬고 우리는 친한 친구니까 그런 걸 일일이 신경 쓸 필요가 없다고 생각했다. 게다가 나는 기독교 신자인데 그런 사소한 이익 때문에 다른 사람과 다투는 건 하나님의 뜻과 맞지 않는 일이 아니던가! 그럼에도 이런 일들로 인해 요즘 우리 사이에 미묘한 변화가 생겼다. 우리 둘은 겉으로 웃고 있지만, 마음으로는 거리가 생겼고 우리 우정에는 금이 가기 시작했다….

2018년 10월 25일 목요일 비

오늘은 정말 화나 죽겠다! 오늘 아침에는 샤오제가 내 눈앞에서 바로 고객을 빼앗아 갔다. 정말 불쾌했다. ‘같은 가게에서 일하는 직원끼리 눈앞에서 손님을 가로채 간다는 건 분명히 나 괴롭히겠다는 뜻 아니야? 참는 데도 한계가 있어. 한마디 해야겠어!’라고 생각하며 샤오제에게 어떻게 말할까 고민했다. 그때 내 단골손님이 가게에 찾아왔다. 나는 웃으면서 손님을 맞이했고 서둘러 손님에게 마실 거리를 내왔다. 그런데 샤오제가 또 내 손님을 뺏어갔다. 내가 차를 들고 돌아왔을 때 샤오제는 내 단골손님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었다. 나는 정말 기분이 나빴지만, 손님 앞에서 뭐라고 할 수도 없는 노릇이었다. 그래서 그냥 손님에게 차를 드리고 울적한 마음으로 그 방에서 나왔다. 종일 난 너무 우울했다. 간신히 퇴근 시간까지 버텼고 퇴근 시간이 되자마자 가게에서 나왔다.

이슬비가 흩날리고 있었고 나는 홀로 집에 돌아가는 길이었다. 복잡하고 짜증 나는 마음에 오늘 샤오제가 한 일을 떠올릴수록 화가 났다. ‘어떻게 그럴 수가 있지? 평소에 손님을 뺏어간 건 그렇다 쳐. 어떻게 내 단골손님까지 뺏어갈 수가 있어? 이건 대놓고 날 무시하고 내 밥그릇을 뺏어가겠다는 심보 아냐? 계속 참다간 직장까지 잃겠어! 안 돼. 내일은 꼭 한마디 해야겠어. 말로 안 통하면 사장님한테 가서 얘기해 봐야겠어!’

비가 내리는 거리

(출처:Megapixl)

2018년 10월 26일 금요일

가게 문을 열자마자 지난번 샤오제가 뺏어갔던 손님이 가게를 찾아오셨다. 손님은 곧장 내게 오더니 나한테 서비스를 받고 싶다고 하셨다. 그러면서 그날 내가 물을 가지러 간 사이에 샤오제가 와서는 내 실력이 엉망이고 다른 사람으로 바꿀 수도 있다고 말하면서 자기가 내 스승이니 다음에 오면 바로 자기를 찾아오라고 했다는 것이었다. 그 말을 들은 나는 거의 폭발할 지경이었다. 샤오제를 향한 분노로 가득했다. ‘손님을 뺏어간 건 그렇다 쳐. 손님 앞에서 내 험담을 하다니! 진짜 욕심도 과하지. 너무해! 사람 됨됨이가 글러 먹었어!’

손님을 배웅한 후 나는 화를 참지 못하고 씩씩대며 샤오제를 찾아갔다. “네가 내 손님한테 서비스하는 건 그렇다 쳐! 왜 손님한테 내 실력이 부족하다느니 그런 말을 해? 그건 완전 내 일을 망치는 거 아니야? 앞으로 어떻게 일을 하라는 거야?” 샤오제는 말로 못 당하겠다 싶었는지 아무 말 없이 아래층으로 내려갔다. 그 후 샤오제가 사모님한테 가서 손짓 발짓 해 가며 이런저런 얘기하는 모습을 봤다. 퇴근할 무렵, 다른 동료가 내게 와서는 샤오제가 사모님한테 가서 내 잘못을 조목조목 일러바쳤다고 말했다. 순간 화가 치밀어 올랐다. ‘자기가 먼저 잘못하고선 잘못도 인정하지 않고 사모님한테 날 일러바치다니? 어떻게 그럴 수가 있어? 진짜 상대할 가치가 없는 사람이네!’ 생각할수록 화가 치밀어 올랐다. 서로 기대고 보살펴 줄 수 있는 좋은 친구를 만났다고 생각했는데 이렇게 의리 없는 사람일 줄은 꿈에도 몰랐다. ‘내일 제대로 한마디 해서 이 화를 풀어야겠어!’ 하지만 그렇게 생각하다가도 같은 곳에서 일하는 사람이라 계속 마주칠 텐데 그렇게 싸우고 나면 둘 다 여기서 일을 못 하지 않을까 생각했다. 하지만 그냥 넘기자니 화병이 날 것 같았다. 고통 속에서 나는 조용히 하나님께 기도드렸다. ‘하나님, 정말 힘듭니다. 샤오제의 행동을 도저히 못 참겠어요. 하나님, 저는 어떻게 해야 할까요? 부디 제가 이 곤경에서 헤어날 수 있도록 이끌어 주세요….’

관련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