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57 하나님은 상처를 가진 채 사람을 사랑한다

1. 육신의 하나님은 각종 사람의 조소 모욕 논단 정죄와 종교계의 저버림 적대시함과 악마의 추적 당했는데 심령의 상처는 누구도 메울 수 없다! 그는 지극히 큰 인내로 패괴된 인류 구원하고 그는 상처를 지니고 사람을 사랑한다. 이는 가장 고통스러운 사역이다.

2. 인류의 흉악한 대적, 정죄와 훼방, 모함과 핍박, 추적과 살육으로 하나님의 육신은 큰 위험 무릅쓰고 이 사역을 한다. 이런 고통을 누가 이해하고 위로해 줄 수 있는가? 인류는 조그마한 열정과 원망 또는 소극적으로 무시함으로 하나님을 대할 뿐이다.

3. 하나님이 어찌 이런 것으로 고통받지 않겠는가? 심령이 받은 고통 너무 크지만 하나님의 마음은 인류의 귀숙 걱정함으로 고통받는다. 이 고통은 아무도 이해할 수 아무도 이겨낼 수 없다. 성육신의 사역에서 시종 나타내는 것은 전부 하나님의 사랑이다. 그의 사역 실질이 바로 사랑이다. 그는 인류를 위해 모든 것 바치고 일체를 바쳤다.

≪좌담 기요ㆍ인류에 대한 하나님의 진실한 사랑≫에서 발췌

이전: 342 하나님만이 사람을 가장 사랑한다

다음: 진심으로 하나님께 순종하는 사람은 반드시 하나님께 얻어진다

어떻게 해야 죄의 매임에서 벗어나 정결케 될 수 있을까요? 그 길을 안내해 드리겠습니다. 우리에게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관련 콘텐츠

영화 가이드 <내 집은 어디에> 마음의 안식처를 찾다

영화 <내 집은 어디에>는 한 크리스천의 실제 사례를 바탕으로 재구성된 정말 감동적인 영화입니다. 감독은 복선과 암시로 나누어 '집'에 대한 스토리라인을 잡아 촬영했다고 하는데요, 복선은 주인공 문아의 인생 이야기입니다. 문아가 2살이 되었을 때...

설정

  • 텍스트 설정
  • 테마

색상

테마

폰트

폰트 사이즈 조정

줄 간격 조정

줄 간격

페이지 너비

목차

검색

  • 페이지 내 검색
  • 도서 내 검색

카카오톡으로 대화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