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4 본분을 잘해야 하는 것은 피조물의 천직

사람의 본분은 복을 받거나 화를 입는 것과 무관하다. 본분은 사람이 해야 할 바이고 사람의 천직이므로 보수와 조건을 따지지 말고 이유가 없어야 한다. 복을 받는 것은 심판을 거친 후 온전케 되어 누리는 복이다. 화를 입는 것은 형벌 심판 거친 후 성정 변화되지 못해 받는 징벌이다. 복을 받든지 화를 입든지 피조물은 자기 본분을 다해야 하고 자기가 해야 할 것을 해야 하며 자기가 할 수 있는 것을 해야 한다. 이것은 하나님을 추구하는 사람이 최소한도 구비해야 하는 것이다. 너는 복을 받기 위해 본분을 복을 받기 위해 본분을 해선 안 되고 또 화를 입을까 봐 화를 입을까 봐 본분 하기를 거절해선 안 된다. 사람이 자기의 본분을 다할 수 있는 것은 응당 해야 할 바이고 본분을 다할 수 없다면 그것은 사람의 사람의 패역이다.

≪말씀이 육신으로 나타남ㆍ성육신인 하나님의 직분과 사람의 본분과의 구별≫에서 발췌

이전: 서문

다음: 215 하나님은 우릴 위해 심혈과 대가를 얼마나 치르셨던가

어떻게 해야 죄의 매임에서 벗어나 정결케 될 수 있을까요? 그 길을 안내해 드리겠습니다. 우리에게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관련 콘텐츠

호주의 종교 세미나, 중국의 종교박해 현황 주목

2018년 4월 4일, 오스트레일리아 캔버라에 있는 호주 기독교 문화 교회에서 현지 시각 오후 3시에 '중국의 종교와 현황'을 주제로 세미나가 열렸습니다. 본 회의에서는 중국 공산당 독재하의 신앙 자유 현실에 대해 토론했는데요. 영국, 미국,...

영화리뷰<적색교육> 꺼져가는불씨, 공산당의교육

안녕하세요, 영화 리뷰입니다. 오늘 소개할 작품은 기독교 영화 '적색 교육'이라는 리얼리즘 영화인데요. 아버지 정위국은 종교국 국장으로 종교 신앙을 탄압하는 인물이고 그런 반면, 그의 자녀 정의와 정예는 신실한 크리스천이죠. 그렇게 가족 간의...

설정

  • 텍스트 설정
  • 테마

색상

테마

폰트

폰트 사이즈 조정

줄 간격 조정

줄 간격

페이지 너비

목차

검색

  • 페이지 내 검색
  • 도서 내 검색

카카오톡으로 대화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