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능하신 하나님 교회 App

하나님의 음성을 듣고 예수님의 재림을 기쁘게 맞이하자!

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어린양이 펼친 책

색상

테마

폰트

크기

줄 간격

페이지 너비

검색결과 0개

관련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제20편

나의 집은 셀 수 없이 많은, 헤아릴 수 없는 풍요로움으로 가득하다. 그러나 사람은 나를 찾아와 이를 누린 적이 없다. 사람은 스스로 누리거나 자신의 힘으로 스스로를 보호하지 못하고 언제나 다른 사람에게 의지한다. 나는 자발적으로 곧장 나를 찾아온 사람을 본 적이 없다. 모두 다른 사람의 부추김에 내 앞으로 온 자들이고, 전부 대세를 따르는 자들이었다. 자신의 삶을 충실하게 하기 위해 대가를 치르고자 하거나 시간을 할애하는 사람은 없었다. 그렇기 때문에 모두가 실제적인 삶을 영위하지 못하고 무의미한 삶을 살고 있다. 사람은 오랫동안 형성된 풍속과 습관으로 인해 온몸에 땅의 흙냄새가 가득 배어 있다. 그리하여 사람은 모두 무감각해져 버렸고, 세상의 쓸쓸함을 느끼지 못한 채 차가운 세상에서 자기가 즐기는 일을 하고 있다. 사람의 삶에는 열정이 전혀 깃들어 있지 않고, 인간미가 조금도 들어 있지 않으며, 희망이란 찾아볼 수 없다. 그럼에도 사람은 계속해서 자신과 타협하며, 부질없고 가치 없는 일생을 살도록 내버려 둔다. 그러다 눈 깜짝할 사이에 죽음이 다가오면 사람은 한을 품은 채 죽음을 맞이한다. 세상에서 아무것도 이루거나 얻지 못한 채 총총히 왔다가 총총히 떠나간다. 내가 본 사람은 모두 빈손으로 왔다 빈손으로 떠났다. 그러므로 사람은 세상이 불공평하다고 생각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세상을 총총히 떠나고 싶어 하는 사람은 단 한 명도 없으며, 그저 내가 갑자기 하늘의 약속을 이 세상에 내려 주어 방향 잃고 헤매던 자신이 다시 영생의 길을 볼 수 있기를 바라는 것이다. 그러므로 사람은 내가 정말 약속을 주는지 보려고 나의 일거수일투족을 주시하고 있다. 사람은 환난을 겪거나, 극심한 고통에 시달리거나, 시련으로 인해 무너지기 일보 직전에 이르면, 자신의 생일을 저주한다. 최대한 빨리 위험 지대에서 벗어나 이상향에 갈 수 있도록 말이다. 그러나 시련이 지나가면 사람은 크게 기뻐한다. 땅에서 자신의 생일을 자축하며, 내게 생일을 축복해 달라고 한다. 그때 사람은 예전에 했던 맹세는 언급조차 하지 않는다. 죽음이 두 번째로 다가올까 봐 매우 두려운 것이다. 내가 손으로 세상을 떠받칠 때 사람은 기뻐 춤추고 더 이상 근심하지 않으며 모두가 나를 의지한다. 내가 손으로 얼굴을 가리고 사람을 땅 아래로 내리누르면 사람은 즉시 공기가 부족해 생존하기 어렵다고 느낀다. 그리하여 모든 사람은 내가 멸할까 심히 두려워 내게 크게 부르짖는다. 사람은 모두 내 영광의 날을 보고 싶어 하기 때문이다. 사람은 나의 날을 삶의 밑천으로 삼아 살아간다. 인류는 나의 영광이 임하는 날을 손꼽아 기다렸기에 오늘날까지 생명을 보존할 수 있었다. 말세에 태어난 사람은 나의 모든 영광을 보는 행운을 누릴 수 있다. 이것은 내가 정해 놓은 복이다.

역대로 수많은 사람이 실망과 미련을 안고 세상을 떠났다. 그리고 수많은 사람이 희망과 믿음을 가지고 세상에 왔다. 나는 수많은 사람이 오고 가는 것을 계획했다. 셀 수 없이 많은 사람이 내 손을 거쳐 갔다. 그리하여 많은 영들이 저승에 떨어졌고, 많은 영들이 육신에서 살고 있으며, 많은 영들이 땅에서 죽었다 다시 태어났다. 그러나 오늘날 나의 나라에서 복을 누릴 기회는 얻지 못했다. 내가 사람에게 준 것은 적지 않으나 사람이 얻은 것은 많지 않다. 사탄 세력의 공격으로 사람은 나의 모든 풍요로움을 온전히 누리지 못한다. 바라만 볼 뿐 다 누리지는 못한다. 사람은 자신에게 하늘의 풍요로움을 받을 수 있는 보물 창고가 있다는 사실을 깨닫지 못하기에 내가 내린 복을 놓쳐 버렸다. 사람의 영은 나의 영과 통하는 기관이 아니더냐? 왜 사람은 늘 영을 통해 나와 교제하지 못하느냐? 왜 육신에서는 나를 가까이하면서 영을 통해서는 그러지 못하느냐? 나의 본래 모습이 육신이란 말이냐? 왜 사람은 나의 본질을 알지 못하느냐? 사람의 영 안에 나에 대한 기억이 조금도 없단 말이냐? 내가 사람의 영 안에서 완전히 사라진 것이냐? 사람이 영계에 발을 들이지 않는 이상 어떻게 나의 뜻을 알 수 있겠느냐? 설마 사람의 눈은 영계까지 볼 수 있는 능력을 가지고 있단 말이냐? 나의 영은 사람을 수없이 불렀다. 그러나 사람은 나에게서 자상이라도 입은 듯 먼발치에서 나를 바라만 보았다. 내가 다른 세계로 인도할까 몹시 두려워하면서 말이다. 나는 사람의 영을 통해 사람에게 수없이 질문을 던졌다. 하지만 사람은 이를 전혀 깨닫지 못했다. 내가 사람의 집에 들어가 모든 물건을 빼앗을지도 모른다는 두려움에 사로잡혀 나를 문밖에 세워 두었다. 내가 마주한 것은 굳게 닫힌, 차가운 ‘대문’뿐이었다. 나는 길을 잃고 헤매는 사람을 수없이 구했다. 그러나 사람은 정신이 든 순간 나를 떠났다. 나의 자비에 감동하기는커녕 나에게 경계의 눈빛을 보냈다. 그래서 나는 사람의 마음을 따뜻하게 녹일 수 없었다. 사람은 감정이 없는 냉혈 동물이다. 나의 품에서 따뜻함을 느껴도 감동하지 않는다. 사람은 산속의 야만인 같아 내가 사람을 ‘아껴’ 주는 것을 귀하게 여긴 적이 없다. 나를 가까이하느니 차라리 산속에 묻혀 살려고 한다. 산짐승의 위협에 시달리면서도 나에게 의지하고자 하지 않는다. 나는 아무에게도 강요하지 않는다. 다만 나의 사역을 행할 뿐이다. 모든 사람이 망망대해에서 나의 곁으로 헤엄쳐 와 육지의 풍요로움을 누리고 바닷물에 삼켜질 위험에서 벗어날 날이 반드시 올 것이다.

나의 말이 완전해져 감에 따라 하나님나라도 땅에서 차츰 모양새를 갖춘다. 사람도 정상적인 모습을 되찾고 땅에서 내 마음의 나라를 세운다. 하나님나라에서 모든 백성이 정상인의 삶을 회복한다. 얼음장같이 차가운 겨울이 지나가고 사철이 봄 같은 아름다운 세상이 도래한다. 사람은 더 이상 세상의 쓸쓸함을 가까이하지 않고, 세상의 냉혹함에 이별을 고한다. 사람 간의 다툼, 나라 간의 전쟁이 사라진다. 살육이 멈추고 살육으로 인한 피도 더 이상 흐르지 않는다. 온 땅에 기쁨, 즐거움, 따뜻함이 넘친다. 나는 온 땅을 누비고, 보좌에서 즐기며, 수많은 별 사이에서 생활한다. 천사는 나에게 새 노래와 춤을 바치며, 이제 더 이상 스스로의 ‘나약함’ 때문에 눈물로 얼굴을 적시지 않는다. 내게 더는 천사의 울음소리가 들리지 않고 나에게 고충을 토로하는 사람도 없다. 너희가 오늘은 내 앞에서, 내일은 나의 나라에서 살게 될 것인데, 이것이 내가 사람에게 준 가장 큰 축복이 아니냐? 오늘 치른 대가로 내일의 복을 얻게 되고 나의 영광 안에서 살게 될 것인데 너희는 여전히 내 영의 본질을 가까이하고 싶지 않단 말이냐? 아직도 스스로를 죽이고 싶단 말이냐? 모든 사람은 눈에 보이는 약속이 잠깐일지라도 그것을 구한다. 내일의 약속이 영원히 지속되는 것일지라도 그것을 받으려 하는 사람은 없다. 사람이 볼 수 있는 것은 내가 멸하고자 하는 것이며, 사람이 감 잡지 못하는 것은 내가 이루려고 하는 것이다. 이것이 하나님과 사람의 차이이다.

나의 날을 세어 본 사람은 있어도 정확한 날짜를 아는 사람은 하나도 없다. 그래서 사람이 혼미한 상태에서 살아가는 것이다. 사람의 희망은 끝없이 펼쳐진 하늘에서 맴돌다 사라진다. 그래서 사람이 계속해서 실망하다 결국에는 오늘 이 지경에까지 이른 것이다. 내가 말을 하는 것은 사람으로 하여금 날짜를 좇거나 실망한 나머지 스스로의 멸망을 자초하게 하기 위함이 아니다. 나는 모든 사람이 나의 약속을 받길 바라고, 온 땅의 사람이 나의 약속에 분깃이 있기를 바란다. 내가 원하는 것은 생기 넘치는 살아 있는 생명체이지 죽음에 찌든 죽은 것이 아니다. 나는 내 나라의 보좌에 앉은 이상 온 땅의 사람을 지휘해 나의 검열을 받게 할 것이다. 나는 불결한 것이 내 앞에 있는 것을 허락하지 않는다. 나는 누군가 내 사역에 개입하는 것도 허락하지 않는다. 나의 사역에 개입하려는 모든 사람은 지옥에 던질 것이다. 그들은 풀려난 후에도 재난 속에서 활활 타오르는 땅의 불길에 태워질 것이다. 성육신 기간에 내가 행하는 사역을 육신에 거하는 나와 함께 논하고자 하는 사람은 모두 나의 미움을 살 것이다. 나는 모든 사람에게 땅에 나의 혈육이 없음을 여러 차례 알렸다. 나와 동등됨을 취하며 나를 자신의 육체에 끌어들여 ‘옛정을 나누고자’ 하는 자는 멸망의 대상이 될 것이다. 이는 내가 정한 것이다. 나는 이러한 문제에 있어 사람을 엄격하게 대한다. 내 사역에 개입하는 자, 나의 모사가 되려고 하는 자는 다 나의 형벌을 받게 될 것이며, 내가 영원히 용서치 않을 것이다. 내가 분명히 말하지 않으면 사람은 영원히 깨닫지 못하고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나의 형벌을 받게 된다. 사람은 육신에 거하는 나를 알지 못하기 때문이다.

1992년 3월 20일

이전:제19편

다음:제21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