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능하신 하나님 교회 App

하나님의 음성을 듣고 예수님의 재림을 기쁘게 맞이하자!

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어린양이 펼친 책

색상

테마

폰트

크기

줄 간격

페이지 너비

검색결과 0개

관련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

제13편 말씀

내 말과 음성에는 나의 뜻이 얼마나 많이 감춰져 있는지 모른다. 하지만 사람은 전혀 감지하지도, 알지도 못한 채 무작정 내 말의 겉의 것만 받아들이고 겉의 것만 배울 뿐, 내 말에서 나의 마음을 알지 못하고 나의 뜻을 살피지 못하고 있다. 내가 분명하게 말하고 짚어 주었음에도 깨달은 자가 또 누가 있더냐? 나는 시온에서 인간 세상에 왔지만 내가 정상 인성을 입고 사람의 외형을 입다 보니 사람은 다 나의 모습을 겉으로만 알고 있다. 반대로 내게 있는 내적 생명은 알지 못하고, 영에서 온 하나님을 알지 못하며, 그저 육신에 있는 사람만 알고 있을 뿐이다. 설마 실제의 하나님 자신은 너희가 알아보아야 할 가치가 없단 말이냐? 설마 실제의 하나님 자신은 너희가 심혈을 기울여 ‘해부’해 보아야 할 가치가 없단 말이냐? 나는 전 인류의 패괴를 증오하지만 또 전 인류의 연약을 동정하고 전 인류의 옛 성정을 다루기도 한다. 모든 자민들 중에서, 그리고 모든 뭇 아들, 즉 내가 택한 전 인류의 선민들 중에서 너희는 가장 형편없는 자들이다. 그러므로 너희에게 쏟은 심혈이 가장 많고 기울인 노력이 가장 큰 것이다. 그럼에도 너희는 오늘의 이 행복한 생활을 소중히 여기지 않는단 말이냐? 그럼에도 너희는 나를 거역하며 따로 자신의 속셈을 펼칠 생각까지 할 수 있단 말이냐? 나의 긍휼과 자비가 계속 존재하지 않았다면, 모든 사람은 벌써 사탄에게 잡혀가 사탄의 ‘별미’가 되었을 것이다. 오늘, 모든 사람들 중에 진실로 나를 위해 헌신하고 진실로 나를 사랑하는 사람은 여전히 손꼽을 정도이다. 설마 오늘의 ‘자민’이란 신분이 이미 너희의 사유 재산이라도 되었단 말이냐? 너의 ‘양심’이 그렇게도 ‘얼음장’ 같단 말이냐? 너는 정말 내가 요구한 자민이 될 자격이 있느냐? 과거를 보나 오늘을 보나 내 마음을 흡족게 한 자가 누가 있더냐? 누가 진심으로 나의 마음을 헤아렸더냐? 내가 너희를 일깨우지 않았다면 너희는 마치 ‘냉동’ 상태에 있기라도 한 듯, 또 마치 ‘동면’ 상태에 있기라도 한 듯, 여전히 깨닫지 못했을 것이다.

사람은 세차게 출렁이는 파도에서 나의 진노를 보았고, 밀려오는 먹구름에 다 식겁하며 어디로 도망갈지 몰라 했는데, 뇌우에 떠내려갈까 봐 두려워하는 듯했다. 함박눈이 펑펑 쏟아져 내린 후, 사람은 모두 상쾌한 심정으로 대자연의 아름다운 풍경을 느낀다. 하지만 그때 사람에 대한 나의 한량없는 사랑을 느낀 자가 누가 있었느냐? 마음속에 내 그림자만 있을 뿐 내 영의 실질은 없는데, 설마 사람이 공개적으로 나를 대적하는 것이 아니란 말이냐? 거친 비바람이 한바탕 지나간 후, 모든 사람은 면모가 새롭게 달라진 듯하고, 환난 속에서 연단을 겪은 후에 또다시 광명을 얻고 생명을 얻은 듯하다. 너희 역시 나의 격타(擊打)를 겪은 후에 다행히 오늘이 있게 된 것이 아니냐? 하지만 너희는 오늘이 지난 내일에도 여전히 큰비가 지나간 뒤의 깨끗함을 유지할 수 있느냐? 여전히 연단 후의 충성심을 유지할 수 있느냐? 여전히 오늘의 순복을 유지할 수 있느냐? 너희의 충성은 영구불변할 수 있느냐? 설마 이것이 사람이 이행할 수 있는 요구보다 높은 것이란 말이냐? 나는 날마다 사람들 속에서 사람과 함께 생활하며 움직이지만 아무도 알아차린 적이 없다. 내 영의 인도가 아니라면 온 인류 중에 금세에서 생존할 수 있을 자가 누가 있겠느냐? 설마 내가 사람과 함께 생활하며 움직인다고 한 말이 과장되었단 말이냐? 이전에 나는 “내가 인류를 창조하고 또 전 인류를 인도하고 지휘하였다.”라고 말한 적이 있다. 설마 그것이 실제가 아니더란 말이냐? 설마 너희는 이 방면의 체험이 아직도 적단 말이냐? ‘효력자’란 이 세 글자만 해도 너희가 필생의 정력을 기울여 서술하기에 족하다. 사람에게 실제적인 체험이 없다면, 사람은 영원히 나를 알지 못하고 영원히 내 말로 나를 알 수 없다. 그러나 오늘날, 내가 친히 너희 가운데 왔으니 이것은 너희가 나를 아는 데에 더욱 유리하지 않으냐? 내가 성육신한 것도 너희에 대한 구원이 아니더냐? 내가 친히 인간 세상에 임하지 않았다면 온 인류는 벌써 관념으로 가득 찼을 것이다. 즉, 사탄에게 점유되었을 것이다. 왜냐하면 네가 믿는 것은 사탄의 형상일 뿐, ‘하나님 자신’과는 아무런 상관도 없기 때문이다. 이것이 설마 나의 구원이 아니란 말이냐?

사탄이 내 앞에 오게 될 때 나는 그것이 광기 부린다고 뒤로 물러서지 않고, 그것이 흉측하다고 겁에 질리지 않으며, 오히려 그것을 외면하는 태도를 취한다. 사탄이 나를 시험할 때 나는 그것의 궤계를 간파하여 그것이 수치를 당하고 조용히 물러가게 한다. 사탄이 내가 택한 사람을 빼앗으려고 나와 싸울 때, 나는 육신에서 그것과 결전을 벌이는데, 뭇 자민이 쉽게 실족하거나 방황하지 않도록 육신에서 돌보고 목양하며 한 걸음 한 걸음 인도한다. 사탄이 실패하여 물러갈 때 나는 뭇 자민에게서 영광을 얻게 되고, 뭇 자민은 나를 위해 아름답고 드높은 증거를 하게 된다. 그리하여 나는 나의 경영 계획 속에 있는 부각물을 완전히 무저갱에 던져 버리는데, 이것은 나의 계획이고 나의 사역이다. 너희가 살아가면서 혹시 이런 상황에 부딪히는 날이 오게 된다면, 사탄에게 잡혀가고 싶으냐, 아니면 나에게 얻어지고 싶으냐? 이것은 너 자신의 운명이니 심사숙고해야 한다.

하나님 나라의 생활은 자민과 하나님 자신의 생활이다. 사람은 모두 나의 보살핌과 보호를 받으며 큰 붉은 용과 결사전을 벌이고 있다. 모든 사람은 이 마지막 싸움을 잘하기 위해, 큰 붉은 용을 끝내기 위해 나의 나라에서 나를 위해 전인(全人)을 바쳐야 한다. 하나님의 나라란 신성(神性)이 직접 지배하는 삶을 가리키는데, 모든 사람이 직접 내게서 목양받고 훈련받아 하늘에서 생활하는 것처럼 땅에서 셋째 하늘의 생활을 진정으로 실현하는 것이다. 나는 비록 육신에서 살고 있지만 육신의 통제를 받지 않는다. 나는 사람들 가운데 와서 사람의 기도를 들어준 적이 얼마나 많고, 사람들 속에서 다니며 사람의 찬미를 누린 적이 얼마나 많았는지 모른다. 비록 사람이 나의 존재를 알아차린 적이 없었지만, 나는 여전히 이렇게 나의 사역을 하고 있다. 나의 처소는 내가 은거하고 있는 곳이다. 하지만 나는 나의 처소에서 또 원수들을 패배시켰고, 나의 처소에서 땅의 생활을 비로소 실제적으로 체험하게 되었고, 나의 처소에서 또 사람의 일언일행을 관찰하고 있고, 전 인류를 관찰하며 지휘하고 있다. 인류가 나의 마음을 헤아려 나를 흡족게 함으로 내가 누릴 수 있다면, 나는 반드시 전 인류를 축복할 것이다. 이것이 바로 사람에 대한 나의 뜻이 아니냐?

사람이 모두 혼미 상태에 처해 있었을 때, 연이은 나의 천둥소리를 듣고는 그제서야 꿈결에서 놀라 깨어났다. 눈을 뜨고 바라볼 때는 많은 사람이 번쩍이는 서슬 퍼런 빛에 눈이 찔려 방향을 분간하지 못하였는데, 어디서 왔는지 모르고 어디로 가는지는 더욱 몰랐다. 많은 사람들은 강렬한 빛에 격살되어 온몸이 거친 비바람 속에서 쓰러지고, 시체는 강을 이룬 큰물에 떠내려가 자취도 보이지 않았다. 빛 속에서 살아남은 사람은 마침내 나의 얼굴을 분명히 보게 되었고, 나의 겉모습을 어느 정도 인식하게 되었다. 그리하여 나의 형벌과 저주가 재차 그 육신에 미칠까 봐 감히 다시는 나의 얼굴을 똑바로 보지 못하게 되었다.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목이 메도록 통곡하였는지 모르고,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풀이 죽어 낙담하였는지 모르며, 얼마나 많은 사람들의 피가 흘러 강을 이루었는지 모르고, 얼마나 많은 사람들의 시체가 도처로 떠다녔는지 모른다. 또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빛 속에서 자기의 위치를 찾고 난 후 자기도 모르는 사이에 가슴이 쓰라려졌고, 여러 해 동안 겪은 불행에 눈물을 흘렸는지 모른다.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빛의 위압에 자신의 불결함을 인정하고 개과천선하기로 결심하였는지 모르고,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실명하여 삶의 즐거움을 잃은 까닭에 빛을 상대할 마음이 없어 정체된 상태에서 자신의 말일을 기다리고 있는지 모른다. 또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삶의 돛을 올리고 빛의 인도를 받으며 자신의 내일을 소망하고 있는지 모른다… 오늘날, 사람 중에 이 상황에서 살고 있지 않는 자가 누구더냐? 나의 빛 속에 있지 않는 자가 누구더냐? 네가 굳센들 혹은 연약한들 어찌 임하는 나의 빛을 피할 수 있겠느냐?

1992년 3월 10일

─────────

①패괴(敗壞): 타락, 부패, 망가짐을 포함해 더 깊은 뜻이 있음.

②효력(效力): 진리를 추구하지 않고 힘이나 기능만 다하는 것을 뜻함.

②부각물: 원문은 襯托物, 한 사물을 통해 다른 한 사물을 두드러지게 하는 존재.

이전 말씀:제12편 말씀

다음 말씀:제14편 말씀

추천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