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능하신 하나님 교회 App

하나님의 음성을 듣고 예수님의 재림을 기쁘게 맞이하자!

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어린양이 펼친 책

색상

테마

폰트

크기

줄 간격

페이지 너비

검색결과 0개

관련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제7편

서방의 가지로서 모두 나의 음성을 들어야 한다.

지난날, 나에게 충성한 적이 있느냐? 내가 유익한 말로 하는 권고를 들은 적이 있느냐? 너희의 소망은 막연하지 않고 실제적이냐? 사람의 충성심, 사랑, 그리고 믿음은 모두 나에게서 비롯된 것이고, 모두 내가 베풀어 준 것이다. 나의 백성들아, 내 말을 듣고 나의 뜻을 깨달았느냐? 내 마음을 보았느냐? 너희는 지난날 나를 섬기는 과정에서 오르락내리락 기복도 심해 수시로 넘어질 가능성이 있었다. 또한, 어떤 때는 심지어 나를 배반할 위험도 있었다. 하지만 내가 늘 너희를 구원한다는 것을 알고 있느냐? 늘 음성을 발하여 너희를 돕고 있는 것을 알고 있느냐? 너희가 사탄의 굴레에 묶인 적이 얼마나 많았고, 사람에게 속박당한 적이 얼마나 많았더냐. 또한 자신을 내려놓지 않고 서로 끊임없이 분쟁했던 적이 얼마나 많았고, 몸은 내 집에 있지만 마음은 어디로 갔는지 알 수 없었던 적이 얼마나 많았더냐. 하지만 내가 구원의 손길을 내밀어 너희를 붙들어 준 적이 얼마나 많았고, 너희 가운데 긍휼의 씨앗을 뿌렸던 적이 얼마나 많았으며, 너희가 고난을 겪은 후의 그 참상을 내가 차마 볼 수 없었던 적이 얼마나 많았는지… 이러한 것을 너희는 알고 있느냐?

하지만 오늘날 너희는 마침내 나의 보호로 난관을 헤쳐 나오게 되었다. 이에 나는 너희와 함께 즐거워한다. 이것은 내 지혜의 결정체이다. 하지만 너희는 명심하거라! 다른 사람이 넘어졌을 때 너희라고 굳세었더냐? 어느 누가 굳세기만 하고 연약한 적이 없었더냐? 사람 가운데 어느 누가 받은 복이 내게서 비롯된 것이 아니더냐? 어느 누가 입은 화가 내게서 비롯된 것이 아니더냐? 설마 나를 사랑하는 사람이 얻은 것이 모두 ‘축복’이었단 말이냐? 설마 욥이 화를 입은 것이 나를 사랑하지 않고 대적했기 때문이란 말이냐? 설마 바울이 내 앞에서 충성스럽게 나를 섬길 수 있었던 것이 그가 확실히 나를 사랑했기 때문이란 말이냐? 너희가 나의 증거를 지키지만, 어느 누구의 증거가 불순물이 섞이지 않은 순금 같을 수 있단 말이냐? 사람의 ‘충성심’이 진실할 수 있단 말이냐? 나는 너희의 ‘증거’로 말미암아 누리게 되었지만 이것은 결코 너희의 ‘충성심’과 서로 모순되지 않는다. 그것은 내가 어떤 사람에게도 높게 요구한 적이 없기 때문이다. 내 계획의 원뜻대로라면, 너희는 모두 ‘불량품’, 즉 불합격이 될 것이다. 이것이 내가 너희에게 말했던 ‘뿌려 준 긍휼의 씨앗’이 아니더냐? 너희가 본 것은 나의 구원이 맞느냐?

너희는 모두 돌이켜 보아야 한다. 너희가 나의 집에 돌아온 후, 어느 누가 득실을 따지지 않고 베드로처럼 나를 알려고 했느냐? 너희가 성경의 표면적인 내용은 완전히 숙지했지만, 그 ‘본질’은 알았느냐? 그러고도 여전히 너의 ‘자본’을 고수하며 실제적으로 자신을 내려놓으려 하지 않는다. 내가 음성을 발할 때, 내가 너희와 얼굴을 마주하여 말할 때, 너희 중 누가 봉인되어 있는 ‘두루마리’를 내려놓고 밝혀 놓은 생명의 말씀을 받아들인 적이 있느냐? 너희는 나의 말을 중시하지도, 소중히 여기지도 않는다. 반대로 자신의 지위를 지키기 위해 내 말을 ‘기관총’으로 삼아 직접 자신의 ‘원수’에게 겨누기만 할 뿐, 나를 알려고 나의 심판을 받아들이는 것이 전혀 아니다. 모두가 창끝을 다른 사람에게 겨냥하면서, 너희는 그 누구도 ‘이기적이지 않고’ 항상 ‘다른 사람을 생각한다’. 이것이 바로 너희의 어제가 아니었더냐? 그러나 오늘은 어떠하냐? 너희의 ‘충성심’은 어느 정도 더해졌고, 저마다 어느 정도 노련해지고 성숙해졌다. 그리하여 나에 대한 ‘두려움’이 조금 더해져 그 누구도 ‘경솔하게 행동하지 않는다’. 너희는 왜 늘 소극적인 상태에 있느냐? 너희의 적극적인 요소는 왜 늘 찾아볼 수 없느냐? 나의 백성들아! ‘지난날’은 이미 흘러갔으니 더 이상 미련을 두지 말라! 어제 굳게 섰다면, 오늘은 나를 위해 진실한 마음으로 충성을 다하고, 내일은 나를 위해 더더욱 아름답게 증거하며, 앞으로는 나의 축복도 이어받아야 한다. 이것은 너희가 깨달아야 할 것이다.

‘내’가 너희 앞에 있지 않지만, 나의 영은 반드시 너희에게 은혜를 베풀 것이다. 너희가 내 축복을 귀하게 여기고, 그 축복을 통해 자신을 알 수 있기 바란다. 그것을 밑천으로 삼지 말고 내 말에서 너희의 부족함을 채움으로써 적극적인 요소를 이끌어 내야 한다. 이것이 내가 남기는 말이다!

1992년 2월 28일

이전:제6편

다음:제8편

관련 내용

  • ‘실제’에 대해 어떻게 알아야 하는가

    하나님은 실제 하나님이다. 그의 모든 사역 또한 실제적이다. 하나님이 한 모든 말씀은 실제적이고, 하나님이 선포한 진리는 모두 실제적이다. 하나님 말씀 이외의 것은 모두 헛되고, 존재하지 않으며, 굳게 서지 못한다. 지금 성령은 사람이 하나님의 말씀에 진입하도록 인도한…

  • 하나님의 성품과 하나님의 사역으로 맺게 될 결실을 어떻게 알아야 하는가

    먼저 ‘하나님나라의 축가 1 하나님나라가 인간 세상에 임했네’ 찬양을 부르자. Acc: 모든 백성이 하나님께 환호하고 하나님을 찬미하며, 모든 입이 유일하신 참하나님을 부르네. 하나님나라가 인간 세상에 임했네. 1. 모든 백성이 하나님께 환호하고 하나님을 찬미하며, 모…

  • 유일무이한 하나님 자신 4

    하나님의 거룩함(1) 지난번 예배에서 우리는 ‘하나님의 권병’에 대해 추가로 교제했다. 그리고 ‘하나님의 공의’에 대해 다루기에 앞서 오늘은 새로운 주제인 하나님의 거룩함에 대해 말해 보려 한다. 하나님의 거룩함, 이 역시 하나님의 유일무이한 본질의 한 부분이기 때문에…

  • 실제 하나님이 하나님 자신임을 알아야 한다

    실제 하나님에 대해 네가 마땅히 알아야 할 것은 무엇일까? 실제 하나님 자신을 구성하는 것은 영, 사람, 말씀이다. 이것이 실제 하나님에 대한 진정한 함의이다. 네가 이 사람에 대해서만 알고 그의 생활 습관이나 성격도 알지만, 영의 역사와 영이 육신에서 행한 것은 모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