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나타남과 하나님의 역사

목차

너희들의 인격은 너무나 비천하다!

너희들은 다 고아한 자리에 앉아서 너희와 동류인 열자열손들을 훈계하여 그들로 하여금 너와 함께 앉도록 하는데, 설마 너희들 ‘자손’에게 벌써 생기가 없고 나의 사역이 없음을 모른단 말인가? 나의 영광은 동방 땅에서부터 서방 땅까지 비추는 것이다. 그러나 나의 영광이 땅끝에 널리 전파될 때, 나의 영광이 나타나 밝게 비추기 시작할 때, 나는 동방의 영광을 가지고 가서 서방에 가져다주어 나를 저버린 동방의 이 어두움의 백성들로 하여금 그때로부터 더는 빛의 비춤이 없게 할 것이다. 그때면 너희들은 음침한 골짜기에서 살아갈 것이다. 오늘의 사람은 비록 이전보다 백배로 낫기는 하지만 여전히 나의 요구에 달할 수 없고 여전히 나의 영광의 간증이 아니다. 너희들이 능히 이전보다 백배로 낫다는 것은 모두 내가 역사한 효과이고 내가 땅에서 역사한 열매이다. 그러나 나는 너희들의 언행에 대하여, 너희들의 인격에 대하여 여전히 혐오감을 느끼고, 나의 앞에서의 너희들의 행위에 대하여 극도로 분한 느낌이 든다. 왜냐하면 너희들이 나에 대하여 전혀 인식이 없기 때문이다. 이러면 어찌 나의 영광의 살아냄으로 될 수 있고 또 어찌 나의 이후의 사역을 위하여 충성을 다할 수 있겠는가? 너희들의 믿음은 대단히 좋아서 그 무슨 나의 사역을 위해 자기의 일생을 바치고 간뇌도지(肝腦塗地)하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말하지만 너희들의 성정은 오히려 얼마 변화되지 않았다. 언어만 건방질 뿐 너희들의 실제 행동은 오히려 꼴불견이다. 마치 사람의 입술과 혀는 하늘 위에 있지만 사람의 두 다리는 땅에 멀리 떨어진 듯하다. 그러므로 사람의 언행과 사람의 명성은 여전히 볼품없다. 너희들의 명성은 패망하고 너희들의 행동거지는 천하고 너희들의 말투는 상스럽고 너희들의 생활은 비열하고 심지어 너희들이 소유한 인성까지도 저속하며, 사람 됨됨이는 너무 도량이 좁아 일에 대해서는 언제나 시시콜콜 따지고 자기의 명예ㆍ지위를 위해서는 다투고 심지어 지옥에 내려가려 하고 불못에 들어가려 한다. 너희들의 오늘의 언행은 충분히 나로 하여금 너희들을 정죄하게 할 수 있으며, 나의 사역에 대한 너희들의 태도는 충분히 나로 하여금 너희들을 불의한 자라고 정하게 할 수 있으며, 너희들의 모든 성정을 가증한 것이 가득찬 더러운 영혼이라고 충분히 말할 수 있으며, 너희들의 표현한 것과 유로(流露)한 것으로는 너희들을 더러운 귀신의 피로 배 불린 사람이라고 충분히 말할 수 있다. 천국에 들어가는 것을 언급하여도 너희들은 오히려 본심을 드러내지 않는다. 너희들은 너희들이 오늘 이렇게 하여도 나의 천국 문에 들어갈 수 있다고 여기는가? 너희들은 너희들의 언행이 나의 검험을 거치지 않고도 내가 역사하고 말씀하는 성지(聖地)에 자유롭게 들어갈 수 있다고 여기는가? 누가 나의 두 눈을 속일 수 있겠는가? 너희들의 그 비열하고 천한 행동거지와 말투가 어찌 나의 눈에서 벗어날 수 있겠는가? 너희들의 생활은 나에 의해 그 더러운 귀신의 피를 마시고 그 더러운 귀신의 살을 먹는 생활로 정해졌다. 왜냐하면 너희들이 날마다 내 앞에서 그 더러운 귀신의 꼴을 흉내내기 때문이다. 내 앞에서의 행위는 아주 저열한데, 어찌 나로 하여금 혐오감을 느끼지 않게 하겠는가? 말하는 중에 더러운 귀신의 잡질, 즉 속임ㆍ숨김ㆍ아첨을 함유하고 있는데, 마치 사술을 행하는 자와 같고 또 마치 궤사를 행하고 불의한 자의 피를 마시는 자와 같다. 사람의 모든 표현도 매우 불의한데, 어찌 사람을 모두 의인이 거하는 그 거룩한 땅에 넣을 수 있겠는가? 너는 너의 그 비열한 행위가 너를 불의한 자들 중에서 거룩히 구별해낼 수 있다고 여기는가? 독사와 같은 너의 혀가 끝내 너의 그 멸망의 가증한 육체를 망치게 할 것이며, 더러운 귀신의 피가 가득 묻은 너의 그 두 손도 끝내 너의 영혼을 지옥으로 끌어갈 것이다. 너는 무엇 때문에 이 기회에 더러움이 가득 묻은 너의 그 두 손을 깨끗이 씻지 않는가? 너는 또 무엇 때문에 이 기회에 불의한 말을 하는 너의 그 혀를 ‘잘라버리지’ 않는가? 설마 네가 너의 그 두 손과 입술과 혀 때문에 기꺼이 지옥 불에 불사름당하고자 한다는 말인가? 나의 두 눈은 만인의 마음을 감찰하고 있다. 왜냐하면 내가 인류를 창조하기 전에 벌써 사람의 마음을 다 나의 수중에 장악하였고 이미 사람의 마음을 투철히 측량하였기 때문이다. 사람의 마음속의 사상이 어찌 나의 눈에서 벗어날 수 있겠는가? 또 어찌 나의 영의 불사름을 피할 수 있겠는가?

너의 두 입술은 비둘기보다도 선량하지만 너의 마음속은 오히려 그 옛 뱀보다도 더 음험하며, 심지어 너의 두 입술은 마치 레바논 여자처럼 예쁘지만 너의 마음은 오히려 레바논 여자의 마음보다 선량하지 못하고 더욱이 가나안 사람의 마음보다 아름답지 못하다. 너의 마음은 너무나 궤사하다. 내가 혐오하는 것은 다만 불의한 자의 두 입술과 불의한 자의 심보이다. 사람에 대한 나의 요구는 거룩한 자보다 더 높은 것이 아니다. 나는 다만 그 불의한 자의 악행에 대하여 혐오감을 느낄 뿐이며, 다만 그 불의한 자가 더러움에서 이탈하고 오늘의 곤경에서 벗어나 그 불의한 자로부터 구별되어 나와서 그 의인과 같이 거하고 같이 거룩해지기를 바랄 뿐이다. 너희들이 나와 함께 같은 경지에 있지만 너희들은 오히려 더러움이 가득 묻었고 온몸 위로부터 아래까지 시초에 사람을 창조한 원모양이 조금도 없다. 그뿐만 아니라 너희들이 날마다 그 더러운 귀신의 꼴을 흉내내고 그 더러운 귀신이 행하는 것을 행하고 그 더러운 귀신이 하는 말을 하므로 너희들의 온몸 위로부터 아래까지 너희들의 입술과 혀에 이르기까지 그것의 오수로 가득 묻혀졌으며, 심지어 너희들의 전인(全人)을 얼룩투성이로 되게 하여 내가 역사하는 데에 사용할 만한 곳은 한 점도 없다. 너무나 사람을 상심케 한다! 너희들은 상상외로 이러한 마소 세계에서 살고 있으면서도 마음속으로 근심을 느끼지 않을뿐더러 더없이 기뻐하고 아무런 구속도 받지 않고 자유롭게 생활하며, 그 오수 속에서 헤엄쳐 다니면서 상상외로 자신이 이러한 처지에 떨어져있는 줄도 모른다. 날마다 더러운 귀신과 왕래하고 또한 ‘대소변’과 왕래하여 생활이 비속하면서도 상상외로 모른다, 네가 어디 인간 세상에서 생존하고 있는지, 어디 스스로 자기를 장악하고 있는지를. 너의 인생이 이미 그 더러운 귀신에게 짓밟혔음을 모른단 말인가? 너의 인격이 이미 이 오수에 더럽혀졌음을 모른단 말인가? 너는 네가 인간 낙원에서 생활하고 있다고 여기는가, 너는 네가 행복 속에 있는 사람이라고 여기는가? 네가 더러운 귀신과 함께 한평생 살아왔고, 네가 더러운 귀신이 너를 위해 예비한 모든 것과 한평생 함께하였음을 모른단 말인가? 너의 생활이 어찌 의의있는 것이겠는가? 너의 인생이 어찌 가치있는 것이겠는가? 너의 그 더러운 귀신 아비 어미를 위해 현재까지 분주히 뛰어다니고 바삐 지내면서도 상상외로 너는 너를 모해한 자가 너를 낳아주고 너를 길러준 더러운 귀신 아비 어미인 줄을 모르며, 너는 너의 더러움이 상상외로 그것이 너에게 공급해준 것임을 더욱더 모른다. 너는 다만 그것이 너에게 ‘누림’을 공급할 수 있고 너를 형벌하지 않고 너를 심판하지도 않고 더욱이 너를 저주하지도 않으며, 그것이 전혀 너에게 노발대발하지 않고 너에게 ‘웃는 얼굴’로 대한다는 것만 알고 있다. 그것의 언어가 너의 마음 밭을 적셔 너를 얼이 빠지게 하고 방향을 명확히 분간하지 못하게 하여 너로 하여금 그것에게 흡인되는 것을 느끼지 못하게 하였으며 기꺼이 그것에게 효력을 하게 하였고 그것의 출구(出口)가 되게 하였고 또 그것의 종이 되게 하였으며, 또한 조금도 원망 없게 하였고 기꺼이 그것에게 견마지로(犬馬之勞)를 다하게 하였다. 너는 그것에게 미혹되었다. 그러므로 너는 내가 하는 사역에 대하여 상상외로 아무런 반응도 없다. 그러길래 네가 늘 나의 손에서 슬며시 빠져나가려 하고, 그러길래 네가 또 늘 감언이설로 나의 환심을 편취(騙取)하려 하는데, 알고 보니 너에게 또 다른 타산이 있고 다른 안배가 있었다. 네가 나 전능자의 행사에 대해서는 조금 꿰뚫어보기는 하지만 나의 심판과 형벌에 대해서는 오히려 털끝만큼도 모른다. 너는 나의 형벌이 언제부터 시작되었는지를 모르고 다만 나를 기만할 줄만 안다. 그러나 너는 내가 사람의 침범을 허용하지 않는다는 것을 모르고 있다. 네가 이미 나를 섬기기로 심지를 세운 이상, 나는 너를 놓아주지 않는다. 나는 사악을 싫어하는 하나님이고 나는 또 사람을 질투하는 하나님이다. 네가 이미 너의 언어를 제단 앞에 놓은 이상, 나는 네가 나의 눈에서 달아나는 것을 용인하지 않고 나는 네가 두 주인을 섬기는 것을 용인하지 않는다. 너는 너의 언어를 나의 제단 위에 놓고 나의 눈앞에 놓은 후에는 다른 것을 사랑해도 된다고 여기는가? 내가 어찌 사람이 이렇게 나를 희롱하는 것을 용인할 수 있겠는가? 너는 너의 혀로 나에게 함부로 서원하고 맹세할 수 있다고 여기는가? 네가 어찌 나 지고자(至高者)의 보좌를 가리키면서 맹세할 수 있겠는가? 너는 네가 맹세한 말이 다 이미 폐해졌다고 여기는가? 내가 너희에게 알린다. 너희들의 육체를 폐할지라도 너희들의 맹세는 폐할 수 없다. 마지막 때에 나는 너희들의 맹세에 따라 너희들의 죄를 정할 것이다. 그러나 너희들은 너희들의 언어를 내 앞에 놓고 나를 대충대충 대하면서 오히려 너희들의 마음으로 그 더러운 귀신과 악령을 섬겨도 된다고 여긴다. 나의 분노의 불길이 어찌 이런 개돼지 따위들의 기만을 용납할 수 있겠는가? 나는 나의 행정을 집행하여 낡은 틀에 매달려 ‘경건’하게 나를 믿는 그 사람들을 모두 더러운 귀신의 손아귀에서 잡아와 정직하고 진실하게 나를 ‘시중’들게 할 것이며, 내가 마음대로 도살하는 나의 마소로 되게 할 것이다. 나는 너로 하여금 너의 이전의 심지를 모두 주어서 다시 나를 섬기게 할 것이다. 나는 어떠한 피조물이라도 나를 기만하는 것을 용인하지 않는다. 너는 네가 나의 앞에서 마음대로 요구하고 또 마음대로 거짓말을 해도 된다고 여기는가? 너는 너의 언행을 내가 들은 적이 없고 본 적도 없다고 여기는가? 너의 언행이 어찌 나의 안중에 있지 않을 수 있겠는가? 내가 어찌 사람이 이렇게 나를 기만하는 것을 용인할 수 있겠는가?

내가 너희들 가운데서 몇 해 왕래하면서 또한 너희들 가운데서 매우 오래 생활하였으며, 너희들과 함께 생활하고 있는데, 너희들의 비열한 행위가 나의 눈앞에서 얼마나 빠져나갔는가? 너희들의 그 폐부지언(肺腑之言)이 나의 귀에서 계속 메아리치고 너희들의 심지가 나의 제단 위에 무수히, 심지어 헤아릴 수 없이 진설되었지만 너희들의 봉헌과 화비(花費)는 전혀 없고 너희들의 진심은 나의 제단 위에 조금도 없다. 너희들이 나를 믿은 성과가 어디에 있는가? 너희들이 나에게서 무진장한 은혜를 받았고 무진장한 하늘의 비밀을 보았으며, 심지어 내가 하늘의 불꽃을 너희에게 나타내보였어도 너희들을 냉정하게 불사르지 않았다. 그러나 너희들이 나에게 돌려준 것은 얼마나 되는가? 너희들이 나에게 진심으로 준 것은 얼마나 되는가? 내가 베풀어준 식물(食物)을 가지고 도로 나에게 바치면서도 너 자신이 수고스럽게 흘린 땀으로 바꿔온 것이라 말하고 너 자신의 전부를 나에게 바쳤다고 말하는데, 네가 나에게 ‘공헌’한 것이 모두 나의 제단 위에서 도적질해간 것임을 모른단 말인가? 오늘 또 나에게 바치는데, 너는 나를 기만하는 것이 아닌가? 오늘 내가 누리는 것은 모두 나의 제단 위의 헌물이지 네가 부지런한 노동으로 바꾸어 나에게 바친 것이 아님을 모른단 말인가? 너희들이 감히 이렇게 나를 기만하는데, 어찌 내가 너희들을 용서할 수 있겠는가? 어찌 내가 계속 인내할 수 있겠는가? 내가 모든 것을 다 너희에게 베풀어주고 전부 공개하여 너희들의 욕구를 공급하면서 너희들로 하여금 시야를 넓히게 하였지만 너희들은 처음부터 끝까지 이렇게 양심을 속이면서 나를 기만하고 있다. 내가 사심없이 모든 것을 다 너희에게 베풀어주어 너희들로 하여금 비록 고통받게 하였지만 내게로부터 하늘에서 가져온 나의 모든 것을 얻게 하였다. 그러나 너희들은 오히려 약간의 봉헌도 없다. 설사 공헌이 약간 있다 하더라도 곧장 나와 ‘결산’하는데, 너의 공헌이 어찌 깡그리 없어지지 않겠는가? 네가 나에게 바친 것은 다만 모래흙 속의 한 알이지만 네가 나에게 요구한 것은 뜻밖에도 황금 만 냥이다. 너는 일부러 말썽을 부리는 것이 아닌가? 내가 너희들 가운데서 역사하면서 더 많은 제물을 얻는다는 것은 말할 것도 없고 마땅히 얻어야 할 십일조마저도 온데간데 없다. 그뿐만 아니라 경건한 그 사람들이 바친 십일조마저도 다 그 악한 자에게 노획되었다. 너희들은 모두 나와 분산되는 자들이 아니란 말인가? 모두 나와 적대하는 자들이 아니란 말인가? 모두 나의 제단을 파괴하는 자들이 아니란 말인가? 이러한 사람이 어찌 나의 눈에 귀하게 보일 수 있겠는가? 설마 내가 혐오하는 개돼지가 아니란 말인가? 너희들의 악행이 어찌 나에게 귀하다고 칭함받을 수 있겠는가? 나의 역사는 도대체 누구를 위한 것인가? 다만 너희들을 모두 격살하기 위하여 나의 권병을 나타내는 것이란 말인가? 너희들의 목숨은 다 나의 한마디 말에 달려 있지 않는가? 무엇 때문에 내가 말씀으로써 너희에게 효유할 뿐 말씀을 사실로 바꾸어 너희들을 일찌감치 격살하지 않았는가? 내가 말하고 역사하는 것은 단지 사람을 격살하기 위해서인가? 내가 무고한 사람을 마구 죽이는 하나님이란 말인가? 지금 너희 중 몇이나 전인이 내 앞에서 인생의 정도(正道)를 찾고 구하는가? 너희들은 몸만 내 앞에 있을 뿐 마음은 소요법외(逍遙法外)하면서 나와 아주 멀리 떨어져있다. 너희들은 나의 사역이 도대체 어떤 것인지를 모르기 때문에 너희 많은 사람들이 다 내게서 떠나가고자 하고 다 나를 멀리하면서 형벌도 없고 심판도 없는 그런 극락세계에서 살고자 한다. 이것이 바로 사람의 원하는 바가 아닌가? 나는 결코 너를 강요하지 않는다. 어떤 길을 걷든지 모두 너 자신의 선택에 달렸다. 오늘의 길은 바로 심판과 저주가 수반되는 길이다. 그러나 너희들은 모두 알아야 한다. 내가 너희에게 베풀어주는 것은 심판이든 형벌이든 모두 너희에게 베풀어주는 나의 가장 좋은 선물이고, 모두 너희들이 급히 필요한 것이다.